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녀가 최근 삘이 꽂힌 만화책 「팔견전」이 드디어 집으로 들어왔습니다.
언젠가 적은 적이 있는 것 같은데, 만화책을 좋아하지만 만화책을 마구 사지는 않습니다.
그녀는 만화(책과 애니메이션)를 굉장히(!!!) 좋아라 하고, 저는 그냥(^^) 좋아라 합니다. 큭.
좋아하긴 하지만, 좋아하는 걸 모두 살 수는 없지요. 돈이 무한한 자원도 아니고 말입니다 ^^

아베 미유키(Abe Miyuki), 팔견전 : 동방팔견이문, 전가연(옮김), 서울문화사.
   * 출간은 제1권 2006년 12월 발행 ~ 제10권 2009년 7월 발행.



저희가, 만화책을 고르고 골라, 벼르고 별러 구입하는 편이지요.
만화를 많이 보는 그녀가 만화책을 모두 구입해서 볼 수는 없구요. 이런 저런 경로를 이용하죠.
그러다 정 안 되겠다(?) 싶은 만화책은 구입하게 됩니다. 또 & 제대로 보겠다는 뜻이죠.
현재 10권까지 나온 「팔견전」을 전권 구입하게 된 건 그래서 의미가 있습니다. ^^



    팔견전 1권부터 10권까지. 아베 미유키의 판타스틱한 판타지 만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괴로울 땐 별님에게 물어봐」의 아베 미유키가 그린 판타스틱한 판타지 만화입니다.
옆의 그녀는 구입 직후 1권부터 모두 다시 보는 중이구요. 이미 한번 본 상태인데 말이죠. ^^
덩달아 껴서, 저도 「팔견전」을 보기 시작했군요. 오늘 1권을 읽었습니다. ^^
완전 처음 보는 만화책을 보기는 쉽지 않은데, 그녀의 느낌을 믿기로 한 거죠. ^^


아베 미유키 「팔견전」은 판타지 어드벤쳐라는 느낌입니다.
등장인물들과 관련된 판타지스러운 컨셉도 상상력을 자극하구요. (아직까지는요. ^^)
1권에서 주요(?) 등장인물은 호기심을 유발시키는 이누즈카 시노(표지의 검을 든 저 친구)와
신부 복장 비슷한 옷을 입은 어른스러운 이누카와 소스케더군요. ^^


「팔견전」은 원래 에도시대 극작가 타키자와 오키쿠니가 쓴 장편소설 남총리팔견전(南總里八犬傳)을 말하는 것이라고 하는군요. 책의 초입에 저자의 설명에 그렇게 나와 있습니다. 일본 고대 국가의 하나인 아하국의 성주 사토미 요시자네의 딸 후세히메와 신견(神犬) 야츠부사 사이에 태어난 신비로운 힘을 가진 팔견사(八犬士)의 이야기입니다. 이 여덟명의 이름에는 전부 견(犬)자가 붙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팔견(8犬!)전인 거지요. ^^


휴무일 아침 나른하게 펴든 만화책, 「팔견전」 1권을 읽는데 대략 1시간 반이 걸렸네요.
제가 만화책을 워낙 촘촘하게 훑는 편이라서 평소에 비해 더욱 느려지는 독서입니다. ^^
10권을 다보려면 일단 15시간은 걸린다는 이야기군요. 후덜. ^^;;;
그래도 궁금증과 호기심과 기대와 상상 때문에 보게 될 것 같습니다.


이 만화책 「팔견전」은 온라인 북쇼핑몰에서 구하기가 좀 번거롭습니다.
쇼핑몰별로 품절된 것이 있고, 그게 또 쇼핑몰별로 다 다르더군요. 그래서,
1권, 3권-8권, 10권 → 이 책들은 일단 <네24>(?)에서 구입했고,
2권은 <알놔둔>(^^)에서 그리고 9권은 <인터공원>^^ 도서 쇼핑에서 샀습니다.
이렇게 번거롭게 살만한 책이었다 이거죠. 최소한 그녀에게는요. 크흣.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요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09 0827 목 11:20 ... 12:05  비프리박



팔견전 10 - 10점
  아베 미유키 지음 / 서울문화사(만화)

  * 출판사가 제공하는 상세정보를 보시려면 이미지나 제목을 클릭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raymundus 2009.08.27 13: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왜 이름에 하필 犬이..^^

  2. BlogIcon 찬늘봄 2009.08.27 13: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실로 몇달만의 1빠네요.. ㅎ~
    일단 찍구요... ^^

    1빠.. 취소요..
    2빠.. ㅠ.ㅠ

    • BlogIcon 찬늘봄 2009.08.27 13: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년반에 걸쳐 만들어진 작품이네요..
      구성이 꼼꼼하면서 재미있을거 같은데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8 15: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빠 찍고 잠시 바쁘셨군요. ^^
      고 사이에 밀린. 크흐. 짐작합니다.
      일빠든 이빠든 어떻겠어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8 15: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른 더딘 작품들에 비해 좀 빠른 편이죠.
      팔견전의 경우에는요. 예전에 슬램덩크는 거의 6개월에 한권이 나온 적도. ㅠ.ㅠ
      저도 이 팔견전에 내심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3. 괭이씨 2009.08.27 13:5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팔견전 너무 재밌어요! 빨리빨리 나왔음 좋겠고, 완결은 전에 별님처럼 급하게 끝낸다는 느낌이 들지 않았음 하는 바램입니다! 완결 그렇게 나서 그 책을 안 사버렸으니;;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8 15: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급하게 끝낸다는 느낌 안들게 하면서
      빨리 빨리 책이 나오고 완결이 되었음 합니다. ^^
      괭이씨님, 별님도 보셨군요.

  4. BlogIcon Slimer 2009.08.27 16: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헉.. 이건 제가 접근하기 어렵다는 '만화책'이라는 거로군요... 제 머릿속에서는 왜 글따로 그림따로 노는건지..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8 15: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처음에는 접근이 꺼려지는 만화책이었습니다.
      어떻게 어떻게 해서 입문을 하고 보니
      좋아하는 장르도 생기고 챙겨보는 작가도 생기고 그러네요.
      이번 팔견전은 그녀의 추천이 작용했구요. ^^

  5.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09.08.28 01: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괴로울땐 별님에게 물어봐는 제목이 너무 유치하다 싶어서 안본 만환데 괜찮나요?
    제 요즘 소원이 비오는날 만화책 간뜩 쌓아두고 배깔고 누워서(이게 중요합니다 배깔고 눕는것 것도 비오는 날...ㅋㅋㅋ) 만화책보는 겁니다. ㅡ.ㅡ

    대신 아들이 폰에 넣어준 환타지소설을 죽기살기로 보고 있습니다. 그다지 많이 재밌는것도 아닌데
    제가 요즘 왜 이렇게 죽기 살기로 보는지 저를 분석중입니다.
    아무래도 뭔가 스트레스가 많이 쌓이나 본데 본인도 잘 모르겠다는... 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8 15: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괴로울 땐 별님에게 물어봐에서 혹시 이경규를 떠올리신 건 아니시죠? 크하하.
      옆의 그녀 이야기로는 나쁘지 않은 만화인 것 같던데요?

      흠흠. 비오는 날 만화책 쌓아두고 한권씩 독파해 나가는 꿈.
      저나 그녀나 함께 꾸는 꿈이라죠. ^^
      참 일상이 팍팍합니다. 그쵸? ^^;;;

      요즘 물한동이님 환타지 소설에 빠지셨군요.
      핸드폰으로 보시면 눈 버리시지 않으시남요?
      살포시 걱정이. 크흐.

    •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09.08.28 23: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역시 자상한 비프리박님 제 시력까지 걱정해 주시는 군요.ㅎㅎ
      이미 버린 눈이라... ㅋㅋㅋ
      밭으로 오가는 길에 일하다 잠시 쉬는 짬에 화장실에서
      찌개 끓는것 기다리는 동안 이런 시간에 보는 관계로 책으로보기
      어려워서 부득이...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9 23: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물한동이님의 눈이 걱정되더이다.
      이미 버린 눈이라뇨옵. 평생 써야할 눈인데 말입니다.
      '더 버리기' 전에 잘 챙기소서. ^^
      폰의 글자는 너무 작습니다. 계속 보시기에는 부적당한 것으로 아뢰오. ^^

  6. BlogIcon ageratum 2009.08.28 09: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학창시절엔 만화책 좋아하고 그랬는데..
    대학들어 온 후로는 안보게 되더라구요..^^: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8 15: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랑 반대시군요.
      학창시절엔 만화책 그러면 멀리 했는데
      사회 나와서^^ 만화책을 챙겨보게 된 케이스거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