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클럽 다시 다닌지 400일입니다. 얼마전이 1년이었지요.
정확히 400일이 되는 날은, 5일전인 지난주 금요일이었습니다.
매 100일마다 기념삼아 하는 인체성분분석(body composition analysis)을 했고
그것을 들여다 보는 제 머리 속에는 많은 생각이 교차했습니다.
 
운동을 다시 시작하고 100일쯤 지나면서 대략 10kg 체중 감량을 한 후 몸무게는 그대로입니다.
100일마다 지방을 600g 정도씩 단백질로 바꿔치기 하고 있지만 (= 튼튼 & 단단해지고 있지만)
소망하는 체중으로 떨어지지는 않고 있습니다.


나름의 생각을 정리해 보는 것도 나쁘지는 않을 거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다짐의 의미가 있을 뿐 아니라
같은 고민 하는 분에게 도움이 될 수도 있을 거란 생각을 하거든요.


         헬스클럽 400일, 변화만이 살 길이다! - 헬스클럽에서 길찾기


추가적인 체중 감량을 위해서 길찾기를 해봅니다.
물론, 매일 변동하는 체중에 웃고 울고 할 생각은 없습니다만,
맘 먹은 것이 적절한 체중 감량이라면 방법을 모색해야겠지요.
크게 두가지 방향에서 접근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식사와 관련하여.

→ 식사 조절, 식이요법으로 들어가야 할 것 같습니다.
    생활패턴상 하루에 두끼 식사를 합니다. 11시경 아점 그리고 5시경 점저를 먹는데요.
    식사를 폭식을 하거나 하지는 않지만 지금 먹는 양에서 양을 좀 줄여야 할 거 같습니다.
    그리고 퇴근 후 심야에 귀가해서 간단히 뭔가를 먹는데요. 이걸 없애 볼까 합니다.
    그래서 되새기게 됩니다. "변화만이 살 길이다!"


운동과 관련하여.
→ 운동시간과 양을 늘려야 할 것 같습니다.
    하루 순수 운동시간만 1시간은 넘기는데요. 좀 적지 않나 싶습니다.
    한 이삼십분 정도 시간을 늘려야만 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구체적인 내용으로는,
    (기구운동) 중량보다 횟수와 세트수에 집착한다! (유산소운동) 트레드밀 시간을 늘린다!
    이런 생각을 하는 거지요. 또 되새기게 됩니다. "변화만이 살 길이다!"



솔직히 체중 감량에 별다른 비법이 있을 수 없다고 봅니다.
몸으로 들어가는 음식의 유입량^^을 적당히 줄이고
몸에서 연소되는 지방의 유출량-.-a을 적당히 늘리는 것 밖에는요.



헬스클럽 500일 기념 포스트에서는 뭔가 작으나마 달성한 것을 적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2009 0708 수 12:25 ... 12:45  비프리박


p.s.
이 글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2proo 2009.07.08 19: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헬스 다니시는가봐요!!!
    ㅈㅔ 친구들도 다니는데 일주일에 두번만 가도 그 주는 성공한거라고 푸념하던....
    무엇보다 끈기가 중요한거 같아요. 허걱..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09 18: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네. 지금 열심히 다니고 있구요. 대략 그게 400일을 넘어섰네요.
      저도 예전에 뜨문뜨문 나가다가 결국 못나가게 된 적이 여러번 있답니다. ㅠ.ㅠ

  2. BlogIcon LovelyJoeny 2009.07.08 21: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이제야 한달째..=ㅂ=
    아직 갈길이 멀었네효..ㅠㅠ

  3. BlogIcon ListFive 2009.07.08 22: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살을 무지 많이 뺐거든요~
    아 말씀드렸었나?ㅎㅎ
    아무튼 헬스로 빼긴뻇는데 헬스 개인적으로 너무 재미없어요ㅠ.ㅠ
    근데 역시 살을빼는건 뭐니뭐니해도 음식조절같더라구요.. 운동 열심히하고와서 식탐 못이기면 ...그걸로 끝..ㅠ
    진짜 저도 다이어트 할때 5개월동안 그 좋아하던 보드x 치킨과 맥주도 참고 아무도 안만나고 은둔자생활을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09 18: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살 많이 뺐던 유경험자시군요. ^^
      살 뺐다는 말씀하신 적은 없었던 듯 합니다. 가물가물. ^^

      헬스가 재미없는 분들이 간혹 있지요. 개인차가 있으리라 봅니다.
      누구에게나 재미있는 운동이 어디 있겠어요.

      흠흠. 역시 체중조절은 식사조절로 이어지는 것 같군요.
      말씀하신 만큼은 아니고, 걍 식사량 조절 정도만 하려구 합니다. 큭.

  4. BlogIcon Kay~ 2009.07.08 23: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꾸준하게 하시는군요!
    전 헬스클럽 3개월 이상 해본적이 없습니다.
    제가 그렇게 의지가 약하답니다. 특히 체력적으로 딸리드라고요!
    체력이 딸리면 뭔가 보완조치를 해야 하는데..
    그것을 못하니.. 포기하게 되더라고요!
    사실은 귀차니즘이랄까? 사람사귀는 일이 더디다 보니 혼자 운동하는 지루함때문이랄까..
    암튼 그래서 3개월을 못 넘긴다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09 18: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시작했다 하면 좀 꾸준히 하는 게 헬스클럽에서 하는 운동 같습니다.
      문제는 간혹 열이 식어서 좀 오래 쉰다는 것이 문제였구요.
      이번에 시작한 후로는 종교처럼(!) 앞으로 쭈욱 해보자, 그런 생각 합니다. ^^

      헬스클럽이 이런저런 이유로 잘 맞지 않는다 싶으시면
      다른 방도를 찾아보심이 좋을줄로 아뢰오. ^^
      동시에 3개월은, 누구에게나 고비가 아닐까 합니다.

  5. BlogIcon 지구벌레 2009.07.09 01: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대단하시군요..
    혹시..빨래판 복근....
    역시 꾸준하게 하는 게 가장 중요하겠죠...
    전 아직 숨쉬기 운동만...쩝.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09 18: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단은요. 걍 열심히 할 뿐인 걸요. 물론 간혹 결석도 합니다. ㅜ.ㅜ
      빨래판 복근, 식스팩, ... 이런 건 아직 멀었구요. ^^
      흠흠. 숨쉬기운동+알파를 촉구합니다. 크흣.

  6. BlogIcon ageratum 2009.07.09 12: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헬스클럽을 제대로 다녀본적이..;;
    정말 작심삼일이 뭔지를 알게되는 곳이랄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09 18: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굳이 헬스클럽이 아니어도 어떤 운동을 맞는 걸로 찾으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함 찾아보시길요. 그리곤 거기에 올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