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클럽 1년.
헬스클럽에 다시 나가기 시작한지 꼭 1년입니다.
작년 2008년 5월 30일부터 다시 나가기 시작했으니까 오늘이 꼭 1년째 되는 날입니다.

헬스클럽에서의 1년을 결산해봅니다.
결산은 계획의 토대이자 밑거름이라고 믿습니다. ^^


         헬스클럽 1년의 결산, 체중-체성분 변화와 운동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즐겨 하는 시티드 덤벨 프리쳐 컬(seated dumbbell preacher curl). (사진, 저 아니예요옷. ^^)
이미지출처 -
http://www.sigumch.com/webzine/sport/upload/i_muscle_200605_04.jpg



  1.  일년동안 며칠이나 출석했나

1년 365일 중에 262일을 헬스클럽에 나갔습니다. (운동일지를 기록하고 있답니다. ^^)
1년이 52주니까 (262/52)하면 매주 5.03일을 나간 것이 됩니다. 매주 하루 정도만 쉬자고 했으나, 결과적으로 이틀을 쉰 것이군요. 올해 2009년 2월에 제 옆의 그녀가 수술을 받고 입원-회복중이던 기간에, 제가 운동을 3주 쉬었던 것을 감안하면 나쁘지 않은 성적이라고 자평합니다. ^^


  2.  일년동안 몸무게는 얼마나 줄었나

1년전 몸무게에 비해 대략 10kg 줄어든 상태라는 정도로만 적어봅니다.
운동 시작한지 5개월이 되던 2008년 10월에 -10kg이 되었는데 그 후로 체중은 현상유지입니다.
기념삼아, 기록삼아, 체지방과 체단백질 비율을 100일마다 측정하는데요.  체지방이 지속적으로 줄고, 체단백질은 꾸준히 늘고 있음에 주목합니다. 평균적으로 100일에 1근(600g)씩^^ 지방-근육 바꿔치기(!)가 일어나고 있더군요. ^^


  3.  일년동안 얼마나 달렸나

1년간 평균적으로 매일 30분씩은 걷고 달렸으니까 (262*30)하면 총 7860분을 달렸습니다.
이는 131시간 즉, 5.46일이 되는군요. 5와 1/2일...! 날짜로 따지니까 얼마되지 않는 느낌이군요.
달린 거리를 따져보면, 더 달린 날도 있고 덜 달린 날도 있지만 하루에 대략 3km 쯤 되니까, (3km*262일)하면 대략 786km를 달렸네요. 대략 서울~부산을 왕복한 셈이군요! 크헉! (동서울TG~여주IC~경주IC~부산노포TG, 384km.)


  4.  일년동안 얼마나 들어올렸나

1년간 얼마나 들어올렸는지 계산하기 쉽지 않습니다. 저의 대표운동^^인 플랫 벤치 바벨 프레스(가슴운동)와 시티드 프리쳐 컬(이두운동)만 계산해 봅니다.
바벨 프레스 → 평균무게 60kg * 평균 6세트 * 평균 8회 * (262일*0.45) = 339552kg. 약 340톤! 컥.
프리쳐 컬 → 평균무게 13kg * 평균 6세트 * 평균 8회 * (262일*0.45) = 73570kg. 약 73톤! 크헉.
(262*0.45 한 것은, 하루씩 교대로 운동하기 때문에 262*0.5를 해야 하는데, 기구운동을 하지 않은 날도 있기 때문에 0.5의 10%를 핸디캡으로 적용했기 때문입니다. ^^)



앞으로도 꾸준히 해야할 운동입니다.
단기적인 성과보다 장기적인 안목으로 멀리 보려구요.
매일매일의 어떤 숫자 변화보다 몸과 마음의 건강을 위해서 하는 운동 아니겠습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529 금 06:50 ... 07:50  비프리박


p.s.
글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베이(BAY) 2009.05.29 09: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옷 1등 ㅋㅋㅋㅋ

    헬스클럽 결산까지 하시네요. 저도 이런식으로 정리하는거 좋아하는데 스타일이 비슷하신거 같아요 ㅎㅎ

    학생때와는 다르게 직장인의 입장에서 참 꾸준히 평일에 운동한다는게 쉽지가 않다는걸 느낍니다. 출근은 일찍이고 퇴근은 늦고... 현실타파가 쉽지 않네요.

    비프리박님 글 보면서 저도 다시 운동을 열심히 해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거 운동은 안하고 가끔 의지만 새로 다지는... 안좋은건데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5.31 18: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헬스클럽 결산은 대략 100일마다 했는데요, 이번엔 그래도 1년을 채우는 날이라서 엄두를 냈습니다.
      저랑 스타일이 비슷하시군요. ^^

      맞습니다. 직장인으로 살면서 운동하기가 여간 어렵지 않지요.
      다행히 저는 출근이 늦어서 오전 시간을 활용할 수 있는 것일 뿐이구요. -.-a

      뽐뿌질 해드리겠습니다. 베이님에게 운동을 다시 열심히 하실 수 있는 날이 어서 오길...!

  2. BlogIcon Slimer 2009.05.29 12: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뿔사 2등...
    헬스클럽 끊어놓고 안가는 분들이 제 주위에 수두룩이라... 저도 안가게 되는데...
    베풀박님을 보고 저도 다시한번 도전해 봐야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5.31 18: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헬스클럽을 등록하고 제일 힘든 것이 처음 3개월이 아닌가 해요.
      매일 갈까 말까 고민을 때리거든요.
      저는 다행히 이제 1년이라, 그냥 생활 속으로 들어온 것 같습니다. ^^

      슬리머님도 다시 한번 시작하실 수 있길요. ^^

  3. BlogIcon 초록장미 2009.05.29 23: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비야 씨가 걸어서 지구를 세 바퀴 반 돌았다면 비프리박님은 달려서 서울과 부산을 왕복하신 셈이군요. 저도 블로그 결산을 해야 하는데 정리하는 습관이 안 들어서 그런지 37일이 된 지금까지 생각도 않고 있어요. 5월 마지막날에 5월 결산이나 해야겠습니다. 마침 일요일이고 하니까요. ㅎㅎ

    100일에 한 근씩 지방/근육 바꿔치기(!)가 일어나고 있다면, 1년 후 오늘에는 온몸이 근육질이 되실 수도 있겠는데요. 사진과 같은 몸매의 70%는 거뜬하리라 봅니다. ^^ 그나저나 저는 아무래도 다이어트를 해야 하나봐요. 지난해 여름에 입던 바지가 낀다는...... OTL 겨우내 살이 찐 것은 알고 있었지만 이 정도인 줄은 몰랐어요. 다이어트 같은 거 귀찮아서 안하는데요. 아흙. ㅜㅜ 일단 시작한 걷기라도 열심히 해야겠어요. 최소한 겨우내 찐 살만이라도 빠지게요.

    언니야도 헬스클럽 열심히 다니고 계시겠죠? ^^ 뭐든 함께한다는 것은 참 좋은 일입니다. 저도 요즘 부쩍 그런 사람이 생겼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요, 때가 되면 생기겠지만 우울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어서 그런지 자꾸 바라게 되는 것 같아요. 그런다고 생기는 것도 아닌데. ㅋㅋ 이럴 땐 이미 옆구리가 채워진 분들에게 살짝 질투를...... 흥.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5.31 18: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서울에서 부산을 왕복...! 이거 계산해 보고 놀랐어요.
      다시 두어번을 더 계산을 했어요. 그 엄청난 거리를 왕복하다니, 1년만에! 크흣.

      재미있는 것은, 서울에서 부산까지 잠도 안자고 꼬박 걸으면 대략 5일에서 6일이면 간다는 것이었어요.
      하루에 3km씩 걷거나 달리는 것이 1년치가 모였을 때 그게 5~6일치 밖에 안 된다는 것은
      좀 적다는 생각이었지만, 그게 서울 부산 왕복거리라는 것에는 깜딱 놀랐다죠. ^^

      100일에 한근씩 바꿔치기 하고 있는 것은 이제 365일이니
      10월 이후부터 따지면 대략 한근 반 정도 밖에 안 됩니당. 큭.
      자기의 살과 근육을 한근 두근 하니까 좀 웃기다, 그쵸.
      어쨌든 앞으로도 꾸준히 해야지, 바꿔치기는 계속 되겠지, 그럽니다.

      언니야도 열심히 다니고 있습니다. 이제 한달 채웠어요. 5월 1일부터 다니기 시작했으니까요.
      일단 3개월 벽은 넘겨야 할 것 같구요.
      그 후론 체중변화에 좀 가속이 붙지 않을까 해요.
      맞습니다. 함께 하는 것은 언제나 좋지요. ^^

      초록장미님도 그런 분이 생기지 않을까요?
      간절히 원하면 이루어진다던가? 크흣. ^^

      5월 블로그 결산 기대하구요.
      걷기는 별 생각없이 묻지도 않고 따지지도 않고 쭈욱 걸으시기 바랄게요. ^^

    • BlogIcon 초록장미 2009.06.01 16: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 '서울에서 부산까지 걸어서 5, 6일'도 가능하군요? 물론 잠을 자지 않는다는 조건하에서 가능한 거지만요. ㅎㅎ 아무튼 1년 동안 서울과 부산을 왕복하신 건 존경스럽습니다. 저는 1년 동안 서울과 인천 정도나 왕복할 수 있으려나요.;

      운동은 꾸준히 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하죠. 처음부터 너무 체중감량에 무게를 두고 운동하시면 압박을 받을 수도 있으니까, 비프리박님 말씀대로 3개월은 두고 봐야 할 것 같아요. 다이어트도 좋지만 건강을 챙긴다는 생각으로. ^^

      동생들이 가끔 남자친구 안 사귀냐고 묻는데, 이건 뭐 주변에 남자가 있어야죠. ㅋㅋㅋㅋ 때 되면 생기겠지, 아니면 말고- 뭐 이런 심정입니다. 인연이 있다면 어디서든 만나지 않겠어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02 01: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잠도 안 자고 걷는다는 가정이 좀 그렇긴 하지만,
      계산 하면서 서울에서 부산이 의외로 가깝군... 그랬습니다.
      하루에 12시간씩 걷는다면 열흘 거리니까요. 크흣.

      올해 일년이면 초록장미님은 서울-인천은 충분히 왕복할 거구만요.
      요즘도 마을버스 이용 안 하시는지. ^^

      운동을 하면서 언젠가부터 우리 사회에선 체중을 신경쓰는 것 같습니다.
      물론 체중감량이 따라온다면 좋겠지만,
      운동을 하면 건강만 생각해도 좋을 거 같습니다.
      쭈욱 걸어주시길. (그러리라 믿습니당. ^^)

      때가 되면 생기는 남자...! 맞습니다만, 안테나와 레이더는 항상 풀가동 하셔야 하는 거, 알죠?
      깨어있어야 하고 준비되어 있어야 '그분'이 옵니다. ^^

  4. BlogIcon 유리아빠 2009.05.30 00:0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흠흠... 제 아내는 결혼 전엔 헬스하면 옆으로 벌어진다 하더니..
    지금은 다니라고 하네요.
    전 허리 사이즈가 10년 전과 거의 유사한데
    아내는 5인치나 불었답니다. T_T

    • BlogIcon 비프리박 2009.05.31 18: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흠흠. 부인들은 그런 것 같습니다.
      남편 운동하러 다닌다고 할 때, 이런 저런 거 싫다고 하다가,
      나중에 가면 제발 좀 다니라고 하는 그런 경향? ^^
      유리엄마가 그렇다는 것은 아니구요.

      오옷. 유리아빠님의 허리사이즈가 10년전과 유사하시다면 정말 관리를 잘 하셨군요.
      유리엄마를 좀 신경 써드리셔야 할 거 같습니다.
      여자들이 아이 낳고서 허리가 좀 불긴 합니다만. ^^

  5. BlogIcon 찬늘봄 2009.05.30 10: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결산을 보면 꼼꼼함에 감탄이 나와요.
    100일에 1근씩 지방-근육 바꿔치기라면 지금쯤 대강 어떠하실지 상상이 가는데요..
    그리고 1년동안 달린 거리가 786km, 1년동안 들어올린 무게가 413톤이요..
    서프라이즈인데요 ㅎ~

    저는 지금 오른쪽팔 관절 바로 밑에 파스붙이고 압박붕대를 하고 있어요..
    통증이 왔던것은 한달정도 됬는데.. 계속 참다가 더 악화되는거 같아 5월25일 정형외과에 갔더니
    근육에 염증이 생겼을 가능성이 높고 꽤 오래 간데요..
    아마도 팔운동을 심하게 해서 그런거 같아요.
    일할때는 항상 착용하고 당분간 오른팔을 사용하지 말라는 거에요..
    그 핑계로 런닝만 며칠하고 땡땡이 치고 있어요. ㅎ~

    며칠동안 찌는듯한 더위였는데 오늘 아침 바람은 선선하네요..
    즐토 누리시구요..
    오후에는 제자들과 즐강하시는 토욜되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5.31 18: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00일에 한근 바꿔치기지만, 이제 대략 한근 반 정도라죠.
      이거, 지금처럼 계속 밀고 나가야 올해에 3근입지요. -.-a
      운동량에 비해서 적다는 생각을 하지만, 그거라도 어디냐! 라는 위로를 합니다.
      제 몸매에 대해선 아직 상상은 하지 마시고요. 좀 더 있다가...! 크흣.

      달린 거리와 들어올린 무게는 계산 해보고서 저도 입이 쩍 벌어졌어요.
      일년에 100일 정도를 못 갔는데도 저 정도라면 한 50일 못가는 것이었으면 더 좋았겠다...
      라는 아쉬움과 욕심 비슷한 것이 생기더군요.

      팔이 좀 안 좋아지셨군요. 팔 운동을 심하게 하셨다구요.
      언젠가 제가 포스트에 적은대로 몸이 못 느끼게 살금살금 늘려가는 것이 좋습니다요.
      의욕은 앞섭니다만, 그것을 좀 눌러가면서 운동을 해야할 필요가 있는 것 같아요.
      몸이 느끼고, 어디가 아프고 그러면, 결국 운동 덜하게 되고, ... 그러니까요.
      일상도 좀 짜증이 날 수 있구요.
      어쨌든, 빨랑 나으시고, 앞으론 '몸이 못 느끼게!' 운동하시길요.

      즐토를 누렸습니다. 무쟈게 졸린 하루였지만요.
      오늘도 이제 퇴근을 했구요. 방금 밖에 나갔다 왔는데 바람도 선선한 것이 좋군요.

      찬늘봄님도 즐거운 시간 보내시고요.
      일요일날 바쁘고 그러시진 않으셨죠. 모쪼록 편안한 시간을! ^^

  6. BlogIcon mingsss.net 2009.05.30 15:3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ㅂ' 통계를 이렇게 보여주시니까 참 재밌네요! ㅎㅎ
    서울서 부산 왕복이라니! 엄청 뿌듯하시겠어요 +ㅂ+ 캬캬
    게다가 체중감량에 근육량 변화까지 ;_ ;
    전 요새 체중은 자꾸 주는데 전부 근육이 빠지는 것 같아요
    하도 앉아서 밤새고 안먹고 과제에 쩔어 있다보니 ㅠ.ㅠ
    6월이 지나고 숨돌릴 틈이 오면 저도 다시 운동을 시작해야겠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5.31 18: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통계를 내는 게 내 성격이랑 맞나봐.
      그리고 놀랐다지, 나도 말이야. 서울-부산 왕복에서 말이야.
      맞아 뿌듯...! ^^

      밍스는 체중이 줄고 있군? ^^
      근데 근육이 빠진다니... 이거 안습인데?
      고기를 좀 먹어주라고...! 아빠랑 원근이랑 잘 꼬셔서 고기를...! 고.기! 고.기! 고.기! ^^

      벌써 기말이겠구나.
      과제랑 시험이랑 숨 좀 돌리고 바로 운동모드로 진입하길, 빌어줄게.

  7. BlogIcon Ol크 2009.06.01 11: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운동해서 살 빼셨군요..
    저는 너무 마른체형에 살도 잘 찌지 않고 운동하면서 몸을 만들어보려고 했었는 데..
    쉽지는 않더군요.. ㅡㅁㅡ

    열심히하세용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01 12: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뺀다고 뺐는데, 5개월 이후부터는 정체상태군요.
      그냥 체성분의 변화에 주목하려구요.
      변화도 없는 체중을 자꾸 신경 써봐야 스트레스만 늘어나니까요. ^^

      이크님도 운동으로의 몰입을 하실 수 있는 그날이, 얼른 다가오기를 빌어드리겠습니다. ^^

  8. BlogIcon 루시드­ 2009.06.02 15: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은 역시 열심히 생활하시는 것 같아요!!
    정말 저 날들만큼이라면 엄청난 운동량을 소화하신 거네요. ㅎㅎ

    나름 블로그에 대폭 수정을 가하면서 몇몇 부분을 잘못 건드린 결과 댓글 쓰는 부분의 글자가 하얀 색으로 설정되었던 것 같아요. 부랴부랴 찾아가서 고쳤어요. ㅎㅎ 댓글 쓰신 분들 조금 난감하셨을 듯 해요. ㅎㅎ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비프리박님. ^^

    어두컴컴한 하루네요. 그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03 17: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행히 운동이 싫지 않아 생활화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주변에 보면 헬스클럽에서 운동하는 거랑 안 맞다고 하시는 분도 적지 않거든요.
      그리고 더더욱 다행인 것은 제 옆의 그녀도 이제 운동이 생활화한다는 것이 될 거 같네요.
      그녀에겐 한때 참 가기 싫어했던 헬스클럽이거든요.

      아. 제가 지적을 잘 해드린 것이군요.
      저의 지인님들이기만 하다면(!) 블로그에서 발견되는 에러들에 대해서는 제가 좀 알려드리는 편입니다.
      그게 블로그 주인장에 대한 애정 표현이기도 하구요.
      잘 수정하신 모양이군요. 놀러 가겠습니다. ^^

      루나님 아니 루시드님, 즐거운 하루 잘 보내셨나요? 이제 해가 넘어가네요. ^^

  9. BlogIcon ListFive 2009.06.17 13: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개인적으로 살을 굉장히 많이 뺀 피플로그로서~ㅋ
    요즘에 운동을 안했더니 4kg정도가 금방 찌더군요ㅠ.ㅠ
    그래서 주변에서 너 또 살찌는거 아니야?
    라는 말을 굉장히 싫어합니다. 오히려 그럴때마다 스트레스가 쌓이더라구요
    그런이유로 요즘 다시 헬스장에서 런닝머신을 하고있는데.
    엊그제였던가요..?
    살을뺴고싶다면 근력운동을 하라는 블로거님의 포스팅을 보고 어제는 ㅋ 밤에..
    런닝은 짧게하고.. 웨이트를 조금했었죠
    그랬더니 오늘 아침부터 지금까지 ..안쑤시는곳이 없네요
    역시 운동은 무리하게하면 안되나봐요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19 07: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운동을 안 하면 저도 살이 금방 찐다죠.
      운동을 해서 살 빼기는 정말 힘든데 말입니다.
      이거 너무 불공평하다는. =..=;;;

      오오. 굉장히 많이 빼셨다가 4KG이 찐 거라면
      아직 마이너스 상태시겠어요. ^^
      그래도 체중 느는 거 탄력받기 전에 운동 속으로 고고~ 하셔야 할 듯. ^^

      아. 제 생각이 바로 유산소+기구 운동의 결합입니다.
      저도 유산소 먼저 하고 있습니다.
      작년에 10KG을 뺀 후로 별 변동은 없지만 건강을 생각하려구요.

      흠흠. 초기 몸살(?)을 잘 겪고 나시면 행복한 시간이 옵니다. 그쵸.

  10. BlogIcon ListFive 2009.06.19 11: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일단 빼는것이 눈에띄게 보이게되면 더욱 열심히 하게되는 경향은 있더라고요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19 12: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아무래도 체중감량이 가시화되면 운동을 더욱 열심히 하게 되는 면이 있지요.
      그러니까 체중감량은 더더욱 가속을 받고...
      이거 악순환의 정반대, 선순환이 일어난다고 봐야할 대목이죠. ^^

  11. BlogIcon 아바네라 2009.06.30 07: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헬스클럽에 다니면서 살찔 수 있는 방법도 좀 알고싶어요. -살찌고 싶은 1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