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너무 올리고 싶었던 감성^^ 포스트입니다.
대략 20일을 무한반복해서 들은 박화요비 아니 화요비의 미니앨범이었습니다.
(저는 노래를 mp3로 변환해서 핸드폰에 넣어 출퇴근길에 반복듣기를 즐깁니다.)

이 미니앨범은 3번 트랙 "반쪽"이란 노래의 뮤직비디오가 선정적(?)이라는 이유로 방송불가니 어쩌니 하는 말도 안되는 소용돌이에 휘말리면서 뉴스와 기사를 장식한 바 있지요.


화요비 미니앨범 This is Love 앨범 재킷 (그녀는 참 곱습니다. ^^)

사실, 저는 예능프로그램에서 4차원스러운 발언으로 우리에게 큰 즐거움을 주는 화요비, 그녀가 부르는 노래는 어떨까, 그게 궁금했습니다. 그래서 과감히 들어보기로 엄두를 낸 화요비의 앨범이었습니다. 택한 앨범은, 최신 앨범 「This is love」였구요.

소녀시대 Gee 앨범의 바톤을 이어받아, 제 휴대전화 mp3 보관함을 채운 화요비의 Mini Album 「This is love」...! 이 앨범은 4월 16일부터 5월 6일까지 꼬박 20일 동안 출퇴근길의 동행이 되어준 동시에, 인상적인 「천사와 악마」읽기의 좋은 배경음악이 되어주었습니다.



     화요비, 4차원 그녀가 노래하는 감미롭고 애절한 '우리 사랑해요' '반쪽' ...


화요비는 예능인(?) 이전에 참 노래를 잘 부르는 가수입니다.

화요비의 노래가 '재즈'(Jazz) 풍이라는 것은 알고 있었습니다. 티비에 얼핏 얼핏 맛보기로 보여지는 그녀의 노래를 접하며, 화요비가 부르는 재즈풍의 노래는 어떤 것일지 궁금했던 것이 사실이구요. 앨범이 재즈풍의 노래로만 구성된 것도 아니고 재즈풍의 노래가 처음부터 끝까지 재즈풍인 것도 아니지만, 앨범은 전체적으로 굉장히 만족스러웠습니다. 며칠 듣다가 아니다 싶으면 휴대폰에서 곡을 빼는 제 스타일을 감안할 때, 20일 동안이나 꾸준히 들었다는 것이 그 만족감을 입증할 수도 있을 거 같습니다.


「This is love」 앨범의 구성은 '미니앨범'에 걸맞게 전부 5곡입니다.


      This Is Love (Mini Album)

  01 - This Is Love
  02 - 우리 사랑해요 (Feat. Supreme Team)
  03 - 반쪽
  04 - 사랑을 믿지 마세요
  05 - Bad Lady
  06 - 반쪽 (Acoustic Ver.)



5곡의 노래가 모두 좋습니다. 완성도가 다른 4곡에 비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것이 한 곡 있긴 합니다만, 전체적으로는 참 만족스러운 앨범입니다. 수록된 곡들 모두 좋은 느낌 갖기가 어디 쉽습니까. ^^

화요비는 노래를 참 잘 합니다. 가수는 일단 노래를 잘 해야 합니다. 그쵸? ^^
화요비 풍이 저는 참 좋군요. ^^
저의 감성을 무한자극한 노래순으로 적자면...

우리 사랑해요 > This Is Love > 반쪽 > Bad Lady > 사랑을 믿지 마세요

가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아래는 제 개인적인 소감과 평가의 요약입니다. ^^

팀의 랩과 어우러지며 경쾌한 리듬을 선사하는 "우리 사랑해요"는 단연 제 마음 속 첫번째 자리에 와야 할 것 같구요.

영어로 노래하는 "This is Love"는, 그 선율과 "This is love"라는 가사를 내뱉는 화요비의 감미로운 애절함^^a 때문에 두번째 자리에 놓았습니다.

세번째 곡 "반쪽"은 화요비의 또다른 보이스를 선사합니다. 굵은(?) 톤으로 힘차게 파고드는 그 목소리와 가사가 좋습니다.

네번째 순위에 놓은 "Bad Lady"는 "착한 양의 탈은 벗을래"라고 선언(?)하는 화요비의 과감하고 당당함이 선율과 잘 어우러진다는 느낌입니다.

끊어질 듯 이어지는, 애절한 화요비의 목소리가 압권인 "사랑을 믿지 마세요"는 맨 마지막에 놓였지만, 맨 끝에 놓기가 참 아까운 노래입니다.


왜 이리 곡들이 좋은가? 어찌 이리 앨범이 멋진가? >..<
라는 생각을 했는데, 앨범에 관한 소개로 다음과 같은 대목이 눈에 띄더군요.


'This is Love'는 셀린디온(Celine Dion), 제시카 심슨(Jessica Simpson), 엔 씽크(N Sync) 등과 작업한 세계적인 프로듀서 '게리 하스(Gary Haase)'의 참여로 화요비가 세계적인 아티스트로 발돋움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주었다. 이 곡은 감미로운 멜로디에 '사랑이에요'(This is love>라는 예쁜 영어 노랫말이 화요비의 달콤한 보컬과 어우러져 사랑스러운 곡으로 태어났다.


이번 미니앨범으로 인연을 맺은 화요비...! ^^
그녀의 째즈풍 노래가 어떤 것일지 궁금해서 듣기 시작한 미니앨범이었지만, 4차원이라고 불리는 그녀가 부르는 노래라면 그 매력에서 아무래도 벗어나기 힘들 것 같습니다. 예능프로그램에서 보여주는 4차원적인 그녀의 발랄함은 그녀의 매력을 한층 더해줄 뿐인...! ^^

아. 근데 이 포스트를 작성하는 지금도 화요비를 듣고 있는데요. 자꾸 「천사와 악마」의 전체적인 느낌이 연상됩니다. 배경음악으로 들으면서 책을 읽어서인지 꼭 OST같은 느낌이 듭니다. 나중에 노래를 들으면 그때 읽은 책이 기억나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514 목 14:10 ... 15:10  비프리박

 

p.s.1
아. 저는 CD에서 음원을 mp3 추출해서 듣기를 즐기는 편이고요. ^^;;;
첨 뵙는, 낯선 분은 좀 그렇고, 제가 아는 분들 가운데,
혹시 꼭 들어보고 싶은 분은, 비밀답글로 메일주소를 적어주시면... ^^


p.s.2

어제 중간고사대비가 공식 종료되었다면 믿으실려나. ^^
업무의 쓰나미도 쓰나미지만, 정말 긴 시험대비였습니다.
이번주부터 목요일 주중휴무를 정상적으로 챙겨 먹습니다.
예측컨대, 대략 한달간은 그렇게 갈 거 같습니다. 그래야죠.
그 후에는 시험이 또 다가오겠지만, 그건 그때 가서 생각할랍니다.
                                                        [ 2009 0514 목 아침, 대문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