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진 해수욕장.
강원도로 여행을 하게 되면... 동해안으로 바람을 쐬러 가게 되면... 꼭 가게 되는 주문진입니다.
주문진을 가게 되면, 주문진 해수욕장이, 그리고 주문진 해수욕장의 파란 바다가 강력한 유혹이고요.

지난 1월 초에 나들이 다녀올 때에도 그랬고, (관련글 : ▩ 강원도 주문진 항과 어시장 (2008. 0104) ▩)
지난 3월 초에 바람쐬러 다녀올 때도 그랬습니다. (관련글 : ▩ 소소한 일상 ▩)

언젠가 적은 것처럼 주문진 해수욕장은 저에게 '푸근하다'는 느낌을 주는 바다입니다.
한겨울인 1월에 방문했을 때에도 주문진 해수욕장은 '푸근하다'는 느낌이 들었다면 믿으시겠습니까. ^^
바람도 엄청 불고 공기도 찼지만, 주문진 해수욕장은 왠지 '푸근함'만 머리 속에 남겨놓습니다.

그렇게, 그렇게 해서, 올려보는, 2009년 1월에 방문한 주문진 해수욕장 방문 후기입니다.

 
       ▩ 동해안 가면, 꼭 가게 되는(!) 주문진 해수욕장 (2009. 0104)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주문진 해수욕장에서 바라본 바다 1

아마도 저 멀리 보이는 곳은 '향호해수욕장'인 것 같습니다.
주문진 어시장에서 북쪽으로 향하면 만나게 되는 해수욕장은,
소돌해수욕장-주문진해수욕장-향호해수욕장 순이지요.



 
2  
   

주문진 해수욕장에서 바라본 바다 2

하늘보다 더 파란빛이란 생각이 들었는데요.
카메라 셔터를 누르던 그때나 포스트를 작성하는 지금이나
그 생각은 한결 같습니다. 어찌나 파랗던지.


 
3  
   

주문진 해수욕장에서 바라본 바다 3

바로 위의 2번 컷에서 조금 우향우한 상태입니다.
파도의 크기가 조금은 느껴지시나요?
그날은 파도가 좀 더 컸습니다.


 
4  
   

주문진 해수욕장에서 바라본 바다 4

조금씩 우향우 해본 컷이 이젠 거의 정면 컷입니다. 그쵸? ^^
아직도 저 바다의 파도소리가 귀에 쟁쟁하군요.
그 후로 3월 초에도 한번 다녀왔건만...
이 바다가 은근~ 중동성이. 큭.


 
5  
   

주문진 해수욕장에서 바라본 바다 5

바닷물의 색은 하늘빛을 닮는다는 말이 있던가요?
없다고 하시면, 제가 한 말이라고 생각하시길요. ^^
그야말로 하늘빛을 닮았는지, 담았는지,
파랗다는 생각만 들었습니다.


 
6  
   

주문진 해수욕장에서 바라본 바다 6

이제 카메라의 뷰파인더는 우향우를 거의 끝내고...
남쪽의 소돌해수욕장을 향하고 있군요.
또다시 파도의 크기가 보이고. ^^


 
7  
   

눈덮힌 주문진 해수욕장 바닷가

바다가 먹은^^ 만큼만 눈이 사라졌을 뿐, 눈은 여전히 쌓여있었습니다.
무릎까지 눈이 왔다는 뉴스가 거짓이 아님(!)을 실감했습니다.
'겨울 바다 바람'을 쐬러 방문한 주문진해수욕장은
천지가 눈으로 덮여있다 할만 했습니다.
바다가 눈을 먹은 자리만이
모래를 드러낼 뿐.


 
8  
   

주문진해수욕장 들르기 전에 주문진 어시장에서 산 '모듬구이'

여느 때 주문진 어시장을 방문해서 '모듬구이' 식당 앞을 지나가게 되면
'방금 밥 먹었는데' 하며 많이 아쉬워했던 '모듬구이'입니다.
이 날은, 첨부터 맘먹고(!) '주문진해수욕장 가서 먹자'며
만원어치를 샀더랬습니다. 약간의 흥정은 필수! ^^

요 모듬구이가 양이 생각보다 많더군요.
흠. 먹다가 먹다가 몸으로 파고드는 추위에 ^^;
다 먹지 못하고 일단 차로 철수했던 기억이 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322 일 06:15 ... 06:55  비프리박


 

p.s. 1
아마도 이후에 이어질 여행후기는 머리 속에 남아 있는 '강한 인상의 여행지'들을 골라내어서 올릴 듯 하군요.
그리고 역시 강한 인상을 남기고 있는 맛집들도 좀 올려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맨날 마음만 먹고 올리지 못했던, 맛집들... 그곳을 여행하시는 분에게는 도움이 될 수도 있구요.
이래저래 또 마음을 먹어봅니다. ^^

p.s. 2
금요일부터 좀 많이 바빴네요. 할아버지 기일이라 부모님댁에 그녀와 음식을 만들러 다녀오기도 했고,
수업의 쓰나미가 강하게 밀려오는 즐거운(!) 주말이기도 했구요. 그 와중에 제사까지 지냈지요.
토요일 심야에 할아버지 제사를 지냈는데요. 일요일 이른 아침 출근을 하느라 몸도 좀 힘들어하더군요.

그래저래 답답글도 못 작성하고과 답트랙백도 못 보내드리게 되었단 이야깁니다.
이제 이 포스트 올리고 나면 좀 답답글 러시를 하지 싶네요. 정확히 24개가 밀려있군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09.03.23 01: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결혼전에 남편이 동해시에 근무해서 몇번 간적이 있는데, 겨울에 망상해수욕장에 갔던 기억이 납니다.
    바다는 여름에도 좋지만 겨울에는 또 겨울대로 운치도 있고 왠지모를 싸늘함이 가슴을 적셔서
    좋지요. 겨울바다 본지가 한 백만년은 된것 같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3 04: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남편분이 동해시에 근무하셨단 이야기 하셨던 기억이 나는 듯 합니다. ^^
      그때 동해쪽에 좀 가셨군요? 음. 망상해수욕장은 동해시에서 가깝죠. ^^
      맞습니다. 여름바다는 여름바다대로, 겨울바다는 겨울바다대로, ...
      다른 운치가 있는 것 같습니다.
      흠흠. 이제 백만년의 사슬을 끊으셔야 될텐데 말입니다. ^^

  2. BlogIcon Mizar 2009.03.23 08:5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진으로 보는 바다 색깔이 무척 아름답군요..

  3. BlogIcon 명이~♬ 2009.03.23 10: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바다!
    누가 이름을 지었는지, 참 잘했어..ㅎㅎ 이런 생각이 드는 속이 탁 트이는 단어.
    1년에 두세번은 어디든, 꼭 가서 한번씩 둘러보게 되는거 같습니다.
    저도 주문진 참 좋아해요~ ㅎㅎ
    예전보다 지금은 많이 개발되기는 했지만, 그래도 추억이 살아있지 말이에요~^^

    오늘은, 월요일입니다. 이번 한주도 뚝딱 지나가게 될거 같은 강한 예감이~ +_+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3 15: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바다라는 이름 자체의 매력도 무시 못할 거 같습니다.
      일년에 두세번은 바다구경을 하는 명이님과 제가 좀 비슷한 것 같네요.
      대략 한 두세번, 서너번은 구경을 하는 것 같습니다.

      아하하. 주문진을 좋아하는군요. 저희처럼 말이죠.
      맞아요. 개발이 좀 되긴 하고 그렇지만, 다른 곳에 비하면 참 시골분위기 나는 곳이죠.
      그래서 좋아라 하는 듯.

      명이님도 후딱 또 한주 보내시길요.
      한주씩 그렇게 후딱 보내면 우리가 나이를 먹게 되지만
      일을 생각하면 후딱 지나가야 함다. ^^

  4. BlogIcon oddpold 2009.03.23 11: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할 일도 많고, 하고 싶은 일도 많은 때입니다.
    1박2일을 보니 광양이 참 예쁘더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3 15: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3월이란 게 그런 것 같습니다.
      여러가지 의욕을 북돋게 하는...! ^^
      광양은, 광양은, ... 광양입니다. -.-;

  5. BlogIcon 찬늘봄 2009.03.23 16: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겨울바다를 보니 가슴이 뻥 뚫리는데요..
    점심먹고 오후내내 꾸벅꾸벅하고 있었거든요
    그 찰라에 커다란 시원한 바다때문에 확 정신이 들었어요.. ㅋ~

    예.. 푸근하단 느낌을 믿어요. 그 느낌을 알거같아요.
    저는 비가 마구 쏟아지는 날, 그리고 추운겨울 함박눈이 내리는 날 마음 한켠으로 쌀쌀하면서도 더 깊숙히는 많이 포근해요.. 이 느낌 맞죠..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3 17: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딱 맞춤으로 시원한 바다를 선물하게 되었군요.
      이런 이런 기쁠 데가...! 크핫.
      간혹 바다를 보러 가는 것도 그런 느낌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못 가도 이렇게 보는 것만으로 정신이 파바박 들 정도니. ^^

      아. 그 푸근함을 아시네요.
      함박눈 내리는 푸근함. (추운 날씨지만.)
      비가 마구 쏟아지는 날의 푸근함. (기온은 떨어지지만.)
      맞습니다. 딱 그 느낌이네요. ^^

  6. 박코술 2009.03.23 17:3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늘 새로 발견한 사실!!!
    저 맨 위 사진을 보니끼니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가 바다에만 있는 거이 아니구만요.
    땅에서도 파도가 치다니... 누런 땅 위에 하얀 파도, 별로 안 어울리는...
    아무튼 새로운 발견이란 늘 뇌에 신선한 기운을 불어넣디요.
    또한 맛있는 '모듬구이'는 늘 배에 신선, 아니 포만감을 불어넣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3 17: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지요. 땅위에, 누런 모래 위에, 하얀 파도가 치고 그렇습니다.
      모래사장을 야금야금 먹는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흰 눈을 녹여서 바다로 끌고 가고...! (크하학.)
      저는 요것이 새로운 발견이었습니다. 하하.
      흠흠. 모듬구이는 고픈 배에 치는 파도인지도 모르겠습니다. 포만감을 몰고 오는. ^^

      쥬신님, 날이 이제 봄으로 완전히 들어온 것 같습니다.
      혹시 폭설이 한번 내릴 수도 있긴 하겠지만요.
      건강 잘 챙기시라요. ^^

  7. BlogIcon mingsss.net 2009.03.25 02:0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앗. 눈 그리워요. ㅎㅎ
    오늘 밤에 서울에 눈이온다고 하던데 정말 오려나~
    겨울이 다 가버리기전에 아쉬우니까 눈한번 봤음 좋겠네요 ㅎㅎㅎ
    저 모듬구이 사진은 전에도 본 적 있는듯한데, 제 기억이 맞나요?-_-a
    아니면 기시감? 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5 15: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결과적으로 눈은 안 왔지...?
      오후에 눈발이 조금 날리긴 했었지... 그걸로 만족함. 큭.
      근데 가끔 3월에 폭설와서 고속도로에 갇히는 사람들 생각이 나서
      눈 오는 거 걱정됨. 크.
      밍스 소망대로, 눈이 한번 왔음 좋겠지만, 이번 꽃샘추위가 지나가고 나면
      11월까지 기다려야 할 듯. 하하.

      아. 그리고 저 모듬구이 사진은 기시감이 아니고 본 것이 맞음.
      딱 그 사진은 아니지만 여러장 찍은 가운데 한장. 핫.

  8.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09.03.29 07: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주문진..... 주문진 있을 때.. 눈오는 바다보며 감동먹었습니다.
    주문진해수욕장뒤로는 송림이 없지만.. 그 옆에 있는(영진해수욕장 지나) 연곡해수욕장은 해변 뒤로 송림이 있는데
    푸르팅팅한 바다와 눈덮힌 하얀 백사장 그리고 눈이 쌓인 소나무 숲이 하나의 그림이 되어 너무나 멋지더군요

    주문진에 있는 해수탕 아직 있나 모르겠네요.. ㅋㅋ 목욕하러 자주갔었는데... 냉탕에서 보면 바다가 한눈에 내려다 보이곤 했습니다~ ㅋ

    주문진 방파제에 있는 빨간 작은 등대 비스무리 한것도 있을텐데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9 13: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눈오는 바다... 맞습니다.
      눈내린 바다보다 더 멋있다는 생각을 하거든요. 저도요.
      아. 그리고 연곡해수욕장은 너무나 익숙한데요? ^^

      주문진 해수탕은 아직 있는 것 같습니다.
      주문진 어시장 바깥 관통도로에 해수탕이 하나 있는데,
      그거 말씀하시는 거라면, 있습니다.
      그곳을 말씀하시는 거 아닌지. -.-a

      아. 주문진 방파제의 빨간 등대...라,
      본 듯도 하고, ... 가물가물합니다. ^^

      이거, 주문진에 대해서 추억을 가진 분들이 많이 있군요. 의외로 말이죠.
      방금 아디오스님 한분 추가했습니다. ^^

  9. BlogIcon skysky 2009.03.31 10: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주문진을 몇년전에 간적이 있었죠. ㅎㅎ 주문진항에 들러서 회랑 매운탕먹고 정동진쪽으로 해서 놀러갔다왔는데 지금 바다보니 그때 생각이 나는군요 ㅋㅋ.. 참, 덧붙여서 제 블로그에 방문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1 01: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주문진에 갔을 때, 예전에는 저도 정동진 쪽으로 훑고 내려간 기억이 있습니다.
      참 좋은 곳들이지요. 동해안이 참 좋더라는... ^^

  10. 3일천하 2009.04.09 13:5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주문진의 물색깔이 정말 파랗군요!

    요즘 에어콘이 슬슬 돌아가는 것을 보니 벌써부터 여름 걱정이 됩니다.
    이번 여름에는 에어콘말고 바닷바람을 쐴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합니다!
    주문진 바람이라면 더욱 좋고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9 15: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겨울에 바다에 가는 느낌이 쨍한 하늘빛 때문이라면 말이 될까요.
      주로 고기압... 춥기는 하지만요...
      그럴 때, 바다가 주는 색은 장난 아니죠.

      아아. 이번 여름에는 바닷가 다녀오시길, 더위를 좀 식히시길 기원해 드릴게요. ^^

  11. 쏘쏘 2009.06.19 10:2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늘이 마음을 흔들리게 만드네요

    저도 빨리 떠나고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