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헬스클럽에 다시 나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녀의 입원-퇴원을 전후해서 2주일을 헬스클럽에 안 나기기로 했었습니다.
못 나갈 상황을 예측할 수 있었기에 과감히 작정하고 쉬기로 했었지요.

8개월 넘게 거의 매일, 꾸준히 나가던 운동인데, 2주일도 쉰 건 쉰 거라고...
다시 시작하니 참 여러모로 힘들군요. 그렇다고 좌절모드까지는 아니구요.

다시 헬스클럽에 나가면서 들이닥친^^; 몸살의 여파도 좀 있었지만,
헬스클럽을 다시 (또는 처음) 나가기 시작할 때 우리를 힘들게 하는 요소들은...
운동을 얼마나 했었느냐에 상관없이 항상, 늘, 언제나, 우리의 발목을 잡아끕니다.

다행히 헬스클럽에 다시 나가는 일이 안정권^^으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매일 나갈 수 있게 되었고요. 정해진 시간을 운동할 수 있게 되었네요.
헬스클럽에 다시 나갈 때 챙기는 세 가지 '다짐과 절제와 계획'을 재확인하게 되었습니다.


      헬스클럽에 다시 나갈 때 챙겨야 할 세가지


←사진(  )
 
1. 매일 나가겠다는 다짐

운동을 다시 시작하고 하루 이틀 지나면 나가기 싫어집니다.
우리의 몸은, 본능적으로, 나가지 말 것을 요구합니다. -.-;
우리의 머리는, 오늘은 이런 핑계, 내일은 저런 구실을 참 잘도 만들어 냅니다.
운동을 다시 시작할 때, 이를 무력화시킬 수 있는 강한 다짐을 준비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매일 나갈테야...!" 하는 다짐을요. 타협은 (제 경우) 1주일에 하루 휴식까지입니다. ^^
상황과 여건이 허락한다면 매일 나가고자 합니다. 24시간의 휴식이면 충분합니다. 크흣.

 
 

 
2. 의욕의 절반만 운동하겠다는 절제

다시 헬스클럽에 나가면서 커져 있는 것은 운동에 대한 의욕입니다.
그런데 이 의욕이 가끔은 '매일 운동하는 것'의 가장 강력한 적이 됩니다.
운동을 한 다음날 아침 몸의 곳곳이 쑤시고 결리고 아픈 것이지요.
본의 아니게(?)라는 핑계를 대면서 휴식모드로 진입하는 비극^^;이 시작됩니다.
다시 운동을 시작할 때, 그래서 필요한 것이 '의욕의 절반만 운동하겠다'는 절제입니다.
사실 이 절제는 매일 운동을 나간다는 대전제를 위한 수단, 방편의 의미가 있습니다. ^^

 
 

 
3. 내일 몇시에 나가겠다는 계획

'오늘' 운동을 못 나가게 되는 이유 중에, '운동할 시간'을 만들어내지 못하는 것도 있지요.
"아. 이거 해야 하는데..."라든가 "어. 저거 해야 되는데..." 같은, 그런 일들이 빈발합니다.
현실에서는 늘 발생하는 일들이지요. ^^; 그리고 운동을 쉬는 좋은 핑계가 되어주기도 하지요.
운동을 다시 나가기 시작할 때, 그래서(!) 요구되는 것이 '내일'에 대한 계획이 아닐까 합니다.
'내일' 몇시에 운동을 가겠다는 계획을 '오늘' 잡는 것이지요. 내일이 되면... 늦습니다. ^^;
제 경우, 잠자리에 들 때, 내일 몇시에 일어나서 몇시에 운동 가야지 하는 계획을 세웁니다.
저녁 퇴근 후 헬스클럽을 가는 분들은 좀더 힘든 상황이겠지만...
이왕 시작한 운동, 주욱 이어가려면... 그래서(!) 더더욱 '계획'은 필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307 토 12:30 ... 13:00  비프리박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Mizar 2009.03.07 14:5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베푸러박님의 헬스클럽 글을 읽으면 지난 번의 그 수건에 얽힌 이야기가 자꾸 머리에서 떠나지 않는군요..OTL
    수건은 자기 것으로 써야..;;;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8 10: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 수건의 용도가 정상적이라는... -.-; 그런 무시무시한 분들도 있었는데...
      미잘님에게는 저의 고발(?)이 충격적이셨던 모양입니다. 저처럼요. 크으.
      여전히 수건은 갖고 다닌답니다.

    • BlogIcon Mizar 2009.03.08 15:59 | Address | Modify/Delete

      저에게는 화장실 다녀올 때 손을 씻지 않는다는 것 만큼이나 충격적인 이야기라서 말이지요..OTL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8 19: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직접 본 저는 정신적 트라우마에 시달린다는 거 아니겠습니까. -.-a

  2. 2009.03.07 15: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HSoo 2009.03.08 13: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여지껏...헬스클럽에 나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매일매일 나가야 되겠다고 맘먹었던 강변 산책도 그만둔지 꽤 되었내요....
    집에 들어오면 물먹은 솜뭉치 같이 무거워 지지 도무지 움직일 엄두도 나지 않기도 하구요..
    재일 큰 이유는 혼자나가면 너무 외롭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거 뭐하는 거냐" 라는 생각이 들곤 해서..
    이젠 못나가고 있숩니다....ㅎ
    대신 일주일에 한번은 산에 가자 맘을 먹었는대요..내일은 그래서 새벽부터 산을 찾아볼까 합니다..
    등산은 혼자가도 외롭지 않거든요..새들이 친구해주고 바람이 친구해주고 외로움도 친구가 되거등요....ㅎㅎ
    가다보면 맘맞고 코드가 같은 사람도 혹시 만날지도 모르잖아요...제가 좀 염세적이거등요....^^;;

    가끔은 무계획적인 생활을 즐기기도 합니다...
    그래서 불편한 한사람이 우리집에 있지요..갑자기 내일 쉬고 우리 어디어디 갑시다 그러니 얼마나 답답하겠어요
    그래도 이런 무계획적인 여행이나 기타등등...생활의 활력소가 될때 있으니까 위안삼습니다...^^
    꾸준히 운동 잘 하시고요..올 여름엔 몸짱티 팍팍 나겠는걸요...^^
    항상 건강에 주의 기울이시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8 19: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강변 산책 하셨군요. 그것도 좋은데... ^^
      날이 많이 찼지요. 그간. -.-;;; 그리고 사실 퇴근 후 집에 들어오면 몸은 더더욱 무거워지구요.
      하하. 외로우셨군요. 크. 원래 운동은 외로운 것인데... 크흣. 마치 제가 선승이라도 된 듯. 하하.

      산에 가는 것 좋은 것 같습니다.
      저도 그녀 수술하기 전에 한달에 두번은 산에 가자 했었지요. 저 쉬는 날요.
      당분간은 먼 미래의 일이 된 것 같습니다. ㅠ.ㅠ
      매일 하면 좋지만, 그게 어려우면 시시때때로 산을 오르시는 것도 좋을 것 같군요.

      무계획. 아마도 그 속에서 본인이 가장 원하는 것을 찾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저는 아무래도 계획, 그런 쪽에 길들여져 있는 것 같습니다. ㅜ.ㅜ
      그래도 그 속에서 사소한 그날 그날의 바람을 읽어내려고 노력중이긴 하지요. ^^
      근데, 여자분들 가운데는 그런 무계획 속에서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하시면서 좋아하시는 분들도 계시던데...
      희수님의 그녀께서는 그 쪽은 아니신가 봅니다.
      그래도 말씀처럼 활력소라 생각하심이 좋을 듯요.

      운동이 예전처럼 몸에 '먹어주지' 않는 것 같습니다.
      잘 들어가던 곳이 잘 들어가지도 않고 나와야 할 곳이 잘 나오지도 않고...
      나이를 먹어서 그런 건가 ... -.-;;;
      생각합니다.

  4. BlogIcon mingsss.net 2009.03.08 22:2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경우는 정신만 챙겨가면 반은 성공한 거에요-_-;
    요새 왜이렇게 정신줄을 놓고 다니는지
    우산도 두개나 잃어버리고
    쿵쿵 찧어서 다치고
    까먹고 수업도 안나가고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9 00: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내가 그걸 빼먹었네.
      정신 챙기기.
      흠흠. 그걸 빼먹은 것은 정신줄을 놨기 때문...? 크.

      우산을 두개나... 어쩌다...?
      그리고 유달리 어딘가 부딪히거나 베이는 날이 있어. -.-;;;
      호곡, 까먹고 수업을...? ㅠ.ㅠ

  5. BlogIcon 雜學小識 2009.03.09 14: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꽤나 게으른 저는 운동할 때 특히나 1, 3번이 부족했었다지요?;;;

    '이제 다시 헬스장으로 가볼까?' 생각 중인 요즘입니다.^^
    문제라면 이놈의 귀차니즘이 문제긴 한데..;;
    그래도, 둔해지는 몸을 보면 가긴 가얄 것 같아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10 11: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런 말이 기억납니다.
      뭔가를 할 때, 계속 하고 싶으면, 못하게 될 때를 대비하라.
      그런 이야기요.
      매일 달리기를 하겠다는 의욕을 활활 불태우는 사람은
      비오는 날 어쩔 건지 준비하라는 이야기도 하더군요.
      맞다는 생각을 했더랬습니다.

      그런저런 생각 속에서 올리게 되었던 포스트였습니다.

      잡학님이, 1, 3번이 부족하셨다면 운동에 대한 의욕은 적당하셨단 이야기군요. ^^
      이랬거나 저랬거나 이제 계절도 봄이고...
      몸이 둔해지기 시작한 것 같다면(그럴리가?)
      운동을 나가야할 때론 적기가 아닐까 합니다. ^^

      꼭 운동 나가시길 빌어드리겠습니다.
      멀리서나마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