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방문자수 50만을 넘기게 되었습니다.
지난 2월 3일 오후 7시 50분으로 확인되는군요.
500000 클린 히트를 잡지 못하는, 50만을 이미 넘긴 상황...
기다렸다가 조금 예쁜 숫자^^를 잡아봤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요 글(↓↓↓)이 다음 메인에 걸린 그날 오후였습니다.
▩ 승용차 출퇴근을 버린지 한달... 대중교통 출퇴근으로 얻은 것^^ ▩

어떤 포스트(http://befreepark.tistory.com/423)에서 기뻐하며 ^^
40만 누적방문자 클린 샷을 자축했던 것이 1월 13일 새벽이었습니다.
꼭 21일만의 일이군요. 지난 12월부터는 숫자가 이거, 진짜 커지고 있네요. ㅎㄷㄷ
누적방문자수만 커지는 블로그란 소리 듣지 않으려 더욱 노력해야겠습니다. ^^;



그리고 조금 늦게 석방하는^^ 8000 답글 클린 힛입니다. ^^
지난 2월 1일 새벽 juanpsh님이 주신 답글이 8000번째 답글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999번째 답글은 BlogIcon 베쯔니님이,
7998번째 답글은  물한동이님이,
7997번째 답글도  물한동이님이,
7996번째 답글은  별바람님^^이,
주셨습니다.

8천번째 답글을 기다리며 진행된, 예상보다 길어졌던
제 묵언수행^^;의 기억이 새롭군요. ^^

자주 들러주시는 분이셨으면 선물 하나 보내드려야지 했는데^^
본의 아니게, 9천번째 답글이나 1만번째 답글로 미루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왕 뽑은 칼^^
그간 잡았던, 기념&기록이 될만한 답글 캡쳐를 함께 석방해봅니다.



7777번째 답글은, 오랜 지인^^ Mizar님에게 드린 제 답답글이었습니다.
7이 네개...!^^ 미잘님은 Lucky guy이신가 봅니다.^^ 미잘님에게 축하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7000번째 답글은, 초대장 신청답글의 로보캡님에게 드린 제 답글이었습니다.
7천번째 답글을 제가 작성하지 않으려 했는데, 100장의 초대장을 배포하던 중이라-.-;
어쩔 수 없이 제가 기록하게 되었습니다. 답글 총갯수 봐가며 초대장 배포해야 할 듯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BlogIcon Deborah님이 1월 1일 새벽에 주신 6666번째 답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드보라님이 1월 1일에 남기시는 첫 답글이었던 것 같습니다.

1월 1일의 첫 답글은 플루톤님이 2009/01/01 00:00 정각에 주셨더랬습니다.
저의 첫 포스트(http://befreepark.tistory.com/1)  ▩ 커피를 끊어^^ 보다 ▩에 말이죠.
제가 했던 방식 그대로, 새해 인사를 블로그 첫 포스트에 해주신^^ 기억 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206 금 18:10 ... 18:25  일부작성
2009 0207 토 04:30 ... 05:15  비프리박



p.s.
2월 6일은... 하루 종일 답답글도 못 올리고, 지인들 블로그 나들이도 못 가고,
포스트도 끄적이다 미처 올리지는 못할 만큼, ... 바쁜 하루였네요.
바쁨은 왜 이렇게 몰아서 닥치는지... 사는 게 그런 건가요. ^^;
거의 다 작성했던 포스트를 7일 새벽, 이제서야 올리네요.
발행일자는 0206에 살짝 걸쳐서 발행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미리내 2009.02.07 07:4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공유와 소통의 바람 속에서 스스로 성장하는 기쁨을 만끽하시는 줄 압니다. 더욱 멋진 글 계속 올려 주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7 09: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미리내님이 이렇게 축하를 해주시니...
      그것도 제일 먼저 축하를 해주시니...
      더욱 힘이 납니다. 양적 성장이 과연 질적 성숙^^을 담보하는 것인지...
      그래야 하는 것이 맞지만, 언제나 염려하고 경계할 뿐, 실제론 그런지, 잘 모르겠습니다. ^^a
      격려와 응원, 그리고 축하 감사합니다. ^^

  2. BlogIcon 찬늘봄 2009.02.07 09: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누적방문자만 늘어나는 일은 없을거 같은데요..
    노력하고 정성이 담긴 것에 비례하여 방문자가 늘어나는거 같아요~~ 특히 베풀어님 방은요.. ㅎ~

    의미있는 히트와 글에 대해 하나하나 샷으로 관리하는 남다른 정성....
    맞아요.. 남다른 정성이요..
    이런 것들이 500,000이란 숫자로 돌아오지 않나 싶어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7 16: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좋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
      누적방문자수 500명, 5000명 일 때의 마음을 잊지 않으려고 늘 경계합니다. ^^;;;

      히트 수가 저에겐 항상 재미와 의미가 있네요.
      그래서 좀 우스워 보일 지도 모를 일에 관심을 갖고 있는 거 같구요. ^^

      찬늘봄님 같은 지인들이 있어서 다 가능한 일이지. 싶구요.
      항상 감사할 따름입지요.

  3. BlogIcon Mizar 2009.02.07 11:2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50만500명이라.. 재미있고 의미있는 숫자로군요..^^
    베푸러박님의 50만힛을 축하드립니다.

    그나저나 7777의 답글이 제 덧글 아래에 달린 거라니 영광이로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7 16: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500500 숫자 맞추느라 좀 기다렸습니다.
      이런 포스트 올릴 땐, 예전에 엠블 초기에 했던 정겨운^^ 캡쳐놀이가 기억이 납니다.

      축하 감사합니다.
      7777번째 답글의 또다른 주인공인^^ 미잘님에게 소식을 늦게 전한 셈이죠? ^^;

  4. BlogIcon 유-_-토 2009.02.07 15: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축하드립니다! ㅎㅎ
    님께 블로그 운영에 대해 몇수 배워야겠어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7 16: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축하 감사합니다.

      블로그 운영에 대해서 몇 수나 배울 게 있을까요. 제 어줍잖은 블로그에서요. -.-a
      좋게 보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

  5. BlogIcon 꼬깔 2009.02.07 16:2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이거 정말 엄청난걸요? :) 벌써 50만이라~ 멋집니다!! 그리고 축하드립니다. :)

  6. 2009.02.07 16:2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7 16: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대략적인 추세와 스펙에 대해선 블로그로 날아가서 드리겠습니다.
      아마도 오늘 밤이 되지 싶구요. 아직 사무실이라. 크으.

  7. BlogIcon HSoo 2009.02.08 10: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옷......방문자가 대단하십니다....
    난 새발에 피...요러고 있어요..제 블로그는 양질의 블로거들만?........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9 00: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숫자가 좀 ㅎㄷㄷ스러워지는 것 같습니다. ^^;;;
      희수님의 블로그는 저를 비롯해서 양질의 블로거들만(!) 답글을 올립지요. 하하핫.

  8. BlogIcon mingsss.net 2009.02.09 03:1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왓 축하합니다 ㅋㅋ
    베풀박님이 공들인 포스팅과 블로깅만큼
    많은분들이 찾아주시니 참 좋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9 15: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축하 감사. ^^

      근데 요즘은 일상이 빡신 건지, 내 블로그의 매력(?)이 시들한 건지...
      일요일에 올린 두 포스트에는 답글이 반나절 이상 안 달리더라고. ^^;;;
      밍스가 일빠를 끊고도 그것이 거의 전부인 상태로 하루를 넘겼지.

      이래저래 밍스한테 고맙다는 말을 전해야 할 듯. ^^
      공을 들인다는 것도 알아주고 말이지. (^^)

  9. BlogIcon 돌이아빠 2009.02.09 15: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후훗 이런 저런 좋은 일들이 많으시군요^^!
    클린 샷도 멋지공~ 쿠쿠 전 언제나 따라 가려나요~~~나날이 발전하시는 비프리박님^^!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9 16: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따라 오다뇨.
      제가 보기엔 돌이아빠님이 이미 저 멀리 훌쩍 앞서 가고 계시는 형국인데요.

      축하와 응원, 감사합니다. 좋게 봐주시는 것도...! ^^

    • BlogIcon 돌이아빠 2009.02.09 17: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이쿠 너무 겸손하신거 아닙니꺼~!!!

      전 열심히 따라갈 뿐이고!~~~
      손 잘 잡아주세요~ 히힛^^!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9 17: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익후.
      우리는 겸손 동포...? ^^
      서로, 잘 잡아주고 잘 끌어주고 ...
      그러는 모습을 내심 기대해 봅니다.

      p.s.
      알라딘 ttb2에 가입을 했는데,
      그게 단계가 꽤나 번거롭군요.
      아직도 삽입 전이라죠. -ㅁ-;

  10. BlogIcon Juanpsh 2009.03.04 03: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랜만에 들어왔다가 보구 많이 웃었습니다. ㅋㅋㅋ
    어떤 기사를 찾느라고 juanpsh로 검색을 했더니 비프리박님의 페이지가 첫번째로 뜨데요?
    근데.....ㅋㅋㅋ 선물을 주지 못하겠다는 공개적인 선언이라니.....ㅎㅎㅎ
    제가 좀 더 자주 들렸었어야 했는데.... 유감입니다. ㅎㅎㅎ
    예, 앞으로는 종종 들르겠습니다.
    이런 유감스런일이 생기지 않게요. 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4 12: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선물을 주지 못하겠다는 공개적인 선언이라기 보다는...
      선물을 못 드려 안타깝다는 고민 비슷한 것이었습니다.
      사실은 고민을 많이 했거든요. 보내드려야 하나 말아야 하나...
      이전 답글까지 뒤적거렸다면 믿으시겠습니까. ^^;

      선물은 못 드렸으나 웃음이라도 드렸으니 다행입니다.

      아. psh님의 닉네임으로 검색을 하셨군요...?
      저도 간혹 제 아이디와 닉네임과 블로그명 같은 걸로 검색을 때려 봅니다. ^^
      어디선가 제가 불리워지고 있는 것을 보면 반갑고 그렇죠.

      자주자주 뵙지요.
      저도 자주 놀러가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