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어제가 수능 D-30이었습니다. 이제 십의 자리가 하나 줄어서 D-29가 되어있습니다.
매일매일 하나씩 줄어드는 것은 지금까지와 같지만, 이제 그야말로 살 떨리는 기간이지요.
요맘때쯤, 가르치는 고3 아이들한테 해주는 이야기... 웹상에 올려보는 것도...
'공유'라는 대의의 측면에서 도움이 될 거 같아서, 한번 정리해 봅니다.
모쪼록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으면... _()_



       ▩ 수능 D-30, 무엇을 할 것인가 ▩      


1. 해야지 해야지 하면서 미뤄둔 것은 초반 2주간 꼭 봐두자.
시험전에 못 본 것이 시험에 나오면 슬프지요. 캐안습이라 해야 하나. 그것이 수능임에랴. -ㅁ-;
그간 맘만 먹고 계속 미뤄둔 마음의 빚은 초반 2주에 털어내야 합니다.
후반 2주는 본다고 눈에 들어오지 않는 시기입니다. 그야말로 유지만 하는 시기니까요.

2. 수능날 최상의 컨디션을 내려면 이젠 수면시간 조절을 해야 한다.
수능날 대략 9시간 이상 동안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해야 자신의 실력발휘가 제대로 됩니다.
실력보다 더 나오진 못하더라도 최소한 덜 나오진 말아야겠지요. 그 역시, 캐안습입니다. ㅠ,,ㅠ
0시~1시 사이에 취침하고 6시경에 깨는 것이 몸에 배어야 합니다. 그날의 패턴에 맞추는 거죠.
낮잠은 당분간 금물입니다. 수능날 특정 시간대에 낮잠이 습관적으로 밀려온다면 큰일이겠지요. ㅜ.ㅜ

3. 필요한 전영역을 활성화시키자.
수능성적과 지원대학의 레벨에 따라 필요한 영역의 갯수가 다를 수 있습니다만,
편의상 언수외탐...이 다 필요하다고 본다면, 이상적으로는 매일 언수외탐을 다 보는 것이 좋겠지요.
하지만, 학교도 가야하고 ... 하니, 혼자 공부할 시간이 많이 없지요.
언수외탐을 매일 다 보기 힘들 수 있습니다. 최대 2일 주기로 전영역을 계속 건드려주어야합니다.
수능날까지 전영역을 계속 활성화시켜 놓는다는 생각으로요.
오늘 언수, 내일 외탐. 이런 식으로, 최대 2일 한 세트는 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봅니다.
2일이 넘어가면 사람의 머리가 가진 속성상, 비활성모드가 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하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1015 수 22:10 ... 22:30  비프리박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