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주먹이 운다' ... 영화를 보고난 후에야 감독이 류승완임을 알게 된 영화다.
류승완 감독의 2005년 상영작이다. 자꾸 감독 류승완의 영화가 눈에 들어온다.



  ▩ '주먹이 운다' (류승완 감독, 2005)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민식과 류승범이 주연으로 등장한다. 둘다 복서로...
둘은 전혀 무관한 사람이다.
둘이 갖는 신인왕 등극에의 "내적 필요성"을 보여주는 데에 러닝 타임의 4/5 또는 9/10을 쓴다.
그런... 전혀 무관한 두사람이 링에서 붙는다.

관객으로 하여금 누구 한 사람을 응원하게 만든다.
사실 나는 심리적 응원에 앞서, 둘의 시합이 참 슬프다는 생각을 한다.
결국 누구 하나는 이기고 다른 누구 하나는 질테니까.
그래, 그렇게 그렇게 해서 누군 이기고 누군 이기지 못했다.

시합이 끝난 후, 이긴 쪽도 울고 진 쪽도 운다.
그래, 영화제목처럼...
"주먹들이 운다."
그걸 지켜본 나도 운다. (물론, 맘 속으로 운다. ㅠ.ㅠ)
슬프다. 현실적이어서 슬프다. 우리의 현실은 늘 슬픈가? 아마도 그런 것 같다.
 
흠... 내 생각엔 괜찮은 영화인 것 같다.
뽀개고 부수고 날리는 블록-버스터를 즐기는 분들에겐 비추! 이지만
잔잔하면서 뭔가 애잔함을 남기는 영화를 그래도 즐기는 분이라면 강추! 다.
 
사족이지만...
영화의 영문 제목은 "Crying Fist"였는데, "Crying Fists"였으면 어땠을까 한다.
아님, "Fists Cry"로 하든가. '주먹'이란 것이 결국 두 주인공의 의인화 아닌가 말이다.

 
2008 0831 일 07:40 ... 07:50  비프리박
2005 0808 월 13:15 ... 13:45  원글게시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