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난 8월 8일이었을 겁니다.
운전면허증을 갱신했습니다. 8월 10일까지였는데, 그날은 일요일이고 해서 더 미룰 수도 없고...
그래서 시간을 좀 쪼개서 8월 8일에 운전면허시험장을 찾았습니다.
8월 11일에 가서, "10일이 일요일이었으니 다음날 와도 되는 것 아니냐"...고 하기도 좀 귀찮았고...
월요일은 사무실이 좀 바쁜 날이기도 하고... 그래서 걍 금요일에 운전면허시험장을 방문했지요.

1.
적성검사란 이름으로 행해지는 신체검사비가 5천원이나 하더군요.
앞에 있는 검안표를 정말 건성으로 가리키고 제가 미처 대답도 하기 전에 다른 걸 가리키고...
그러더니 양쪽 시력이 각각 0.8씩 나오더군요. 그리고 양안 시력은 1.0...!
아, 한 가지 더 했군요. 앉았다 일어서기...! 그리고 정말 형식적인 문답형 문진표 작성...!

2.
운전면허증 발급관련 비용으로 1만원을 내라 하더군요.
뭐, 왜 1만원이 책정되었는지는 확인하기가 힘들었습니다.
인지대가 1만원인지 면허증 제작 비용이 1만원인지... 알기도 어렵구요.
그런 거 물을 분위기도 아니고... 그냥 사진 두장 내고 약 10분 좀 넘게 기다리니까 제 이름을 부르더군요.

솔직히 '털린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운전할 능력이 되는가에 대한 재평가(?)의 의미도 있지만...
그리고 큰 돈도 아닙니다만, 뭐 때문에 15000원이 드는지는 알기 힘들더군요.
국가에서 "별 수 있어? 재발급 받으려면 큰 돈도 아닌데, 그냥 내고 받으라구...!" 말하는 것 같습니다.

지금까진 좀 공적인 느낌이었구요. 다소 사적인 느낌을 적어보면...

벌써 7년 지났냐?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게요. 벌써 7년이냐구요.
제가 면허를 좀 늦게(?) 따서 7년 전에 땄는데요. 그때 따가왔던 햇빛이 아직도 기억에 생생한데...
벌써 7년이라니... 하는 생각을 지우기 힘들었습니다.
와중에, "평생 몇번이나 면허증을 갱신하면 인생 땡인가...?" 하는 다소 허무주의적 의문도 들었습니다.

저는 그동안 얼마나 운전을 했을까...도 살짝 궁금해졌습니다.

지금 타고 있는 저희 집 차가 두번째 차인데, 이게 지금 약 10만 5천km... & 앞서 타던 차가 약 4만 5천km...
거리로 대략 15만km를 운전했군요. 제가 힘들 때 옆의 이 사람이 운전한 거리는 미미하니... 뺐고요. ^^;;;
그리고 시간으로 따지면 평균 주행 속도가 대략 시속 30정도는 찍으니까,
시간으로는 약 5000시간을 운전했군요. 5000시간이면 하루가 24시간이니까...
계속 운전을 한 걸로 계산하자면, 꼬박 208일 정도를 운전한 셈이네요.
 
그래, 이 정도의 거리와 시간을 운전'하게 허가해' 주었으니...
그리고 앞으로도 그 비슷하게 운전해야 하니, 에이... 그래, 준다 줘...! 옛다, 1만5천원...!
그리고 오고가고 기다린 시간 해서 대략 1시간도...! 옛다...!
라는 생각을 하고 있는 제가 좀 지나친 걸까요? 하하.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0819 화 17:00 ... 17:30 비프리박


p.s.
저는 어쩌면 소위 '스틱 마니아'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차도 현재까지 수동변속기 모델입니다.
운전을 하면서 수동변속을 한껏 즐기는 편입니다. (면허는 1종보통입니다. ^^)
옆의 이 사람도 1종보통 수동면허인데, 다음번에 차를 구입하게 되면 귀차니즘으로^^ 오토를 사자네요.^^
뭐, 그때까지는 일단 즐기도록 하고요. 그때 가서 또 상황이 변할 수도 있으니^^ 고민은 크게 안 합니다. ㅋ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