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문제로 오랜 시간 고통을 받고 있던 권명희씨가 투병 끝에... 끝내 숨졌다고 하는군요.
제가 보는 시사주간지 729호(10/6)에서 접한 기사입니다. 눈시울이 뜨거워지더군요. ㅜ..ㅜ
그 기사의 일부를 옮겨와 봅니다.

  ......
지난 9월 25일 새벽, 기륭전자 기륭분회 권명희 조합원이 숨졌다. 향년 46세.
암 말기에도 투쟁과 투병을 같이 해오던 그가 끝내 눈을 감고 말았다.
고 권명희씨가 기륭전자에서 일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 2004년 6월 10일이었다.
  ......
동료들은 그가 늘 꼼꼼히 작업하고 근무시간 뒤에도 혼자 마무리를 하는 성실한 노동자였다고 했다.
2005년 7월에 노조가 설립되자 가입한 뒤 활동을 열심히 했다.
그러던 그가 회사로부터 해고통보를 받은 것이 2006년 1월 31일.
늘 열심히 일했던 그였기에 해고를 받아들일 수 없었다.
설상가상이라 했던가.
그해 5월 몸이 자꾸 아파 병원을 찾은 그에게 암 진단이 내려졌다.
함게 투쟁하던 이들이 걱정할까 싶어 그는 내색을 하지 않았다.
  ......
그는 마지막 순간까지 남편과 아들, 딸에게
"동료들이 정규직화되면 함께 기륭에서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


2mb는 '대통령과의 대화'인지 머시기인지에 나와서
'경제만 좋아지면 비정규직 문제는 저절로 해결된다'는 입장을 밝혔었다죠.

그러는 동안, 누구는 비정규직으로 살다가 '병들어' 죽고, 누구는 비정규직으로 살다가 '늙어죽고' 하겠지요. ㅆㅂ
2mb에게는, 경제를 살릴 능력이 없다는 게, 제 판단이지만, (허구한 날, 남 탓만 하는 거 보십쇼.)
더군다나 비정규직 문제 같은 것은 해결할 의지나 생각이 도통 없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자신을 포함해서(!), 돈 좀 있는 사람들, 힘 깨나 쓰는 사람들을 위한 종부세 감세법안 같은
주옥같은 법안은 참 잘도 만들더만...! 하는 짓이 참 새우젓같습니다. -.-;


모쪼록, 안타깝게 숨져간 권명희씨의 명복을 빕니다.
권명희씨, 정규직 비정규직 구별도 차별도 없는 하늘나라에서 편히 잠드시길.



2008 1002 목 15:25 ... 15:4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찬늘봄 2008.10.02 17:2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9월25일 돌아가셨네요..
    평범한 사회의 일원이 되고자 싸우시던 중에 잔인하게 병마가 데리고 가시다니.. ㅠ.ㅠ
    이런 사실을 일주일이 지나서 알게된 저의 무심함에 비정규직 노동자 분들께 죄송스러워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02 17: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뒤늦게 알게 되었습니다.
      뉴스에 나오지도 않는 사건이라서 더 그럴 거 같습니다.
      뉴스를 이제 찾아서 읽어야 하는 때가 된 것인가요. =ㅁ=;

      뒤늦게 알게 된 자책이 들었습니다. 자괴감이라할까. 그런 생각요.

      평범한 사회의 일원, 평범한 직장인, ... 이 되고 싶었으나 위대한 기업들께서는 그걸 거부하네요.
      더더욱 위대하신 우리의 2mb는 저절로 될 거라 하고 말입니다. -ㅁ-;

      모쪼록 행복한 곳으로 가셨음 합니다.

  2. BlogIcon HSoo 2008.10.02 18: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그랬군요..며칠전인가도 TV에서 봤었는대요..참 안타깝습니다..-.-
    그 며칠전이 25일 전이었군요...ㅠ.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어봅니다..
    요즘 왜이리 죽는 사람들이 많은겁니까..?
    가까운 사람으로부터 해서...유명인사나 모르는 사람들까지...
    가까운 사람이 가는 모습을 봐야 하는 가족들의 심정은 오죽하겠습니까..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슬픔이지요 뭐...아 참 안타깝내요..-.-;;

    이 와중에 전 비프리박님을 오해 했더래요..
    "어...비프리박님이 낚시질을.." 속으로 그러고서 들어온 포스트입니다..
    역쉬...들어와보니 그건 아니었군요..
    암튼..우리라도 열심히 살아보는건 어때요?...그러자구요...
    지금 배경음악으로 틀어둔 Ennio Morricone의 La Califfa가 더 슬픈 음악이
    되어버렸지 뭡니까...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03 00: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기륭전자가 아니라 저분이 티비에 나왔었나요?
      아. 제가 티비를 제때 못 보니... 이거, 티비에도 안 나온다는 이야기하면 안 되겠군요. ㅋ

      고인의 명복을 빌지만, 마음은 정말 안 편하구요.

      병으로, 사고로, ... 돌아가시는 분들 많으네요.
      자살까지요. -ㅁ-;
      남은 가족의 심정은 어떨까요. ㅠ..ㅠ 안타깝습니다.

      오해하셨군요.
      솔직히 낚시질(?)이란 생각 드는 그런 포스트들 많이 봅니다.
      일정 부분 자제하자~ 그런 생각이 들었구요.
      생각도 덜 정리되었구요. 제가 생각을 좀 묵히는 편이잖아요. -ㅁ-;
      그래도, 이 포스트... 제목은 낚시성이란 소리 들을 법 합니다. ㅋ.F

      남은 사람들, 열심히 살아야죠.
      제 경우, 삶은 살아볼 가치가 있다는 생각을 하는 편입니다.
      요것도 포스트꺼리로 생각중인데. 기대하시라요. ㅋ

      배경음악, 저도 들려주시라요. la califfa ... 무슨 뜻인지는 몰겠지만, 궁금하군요.
      살짝 포스트 bgm으로? 저작권이 걸리시면 4자리 비번 걸고...? 하하핫. ^^

      편안한 밤 되시길.

  3. BlogIcon mingsss.net 2008.10.02 23: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아. 한숨이..

    마음이 너무 무겁네요.
    여기저기서 들리는 죽음의 소식들.

    삼가고인(들)의 명복을 빌며.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03 00: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게. 이 분은 비정규직 관련 투쟁을 투병 중에 하시다
      세상을 뜨셔서 더 가슴이 아파.

      흐으~ 한숨만 나와.

      모쪼록 행복한 곳으로 가셨길.

  4. BlogIcon 제시켜알바 2008.10.03 00: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합장-

    빨리 비정규직 문제가 해결 되었으면 좋겠네요..
    이 문제는 사회불안요인으로 경제정치적으로 위기가 발생했을때
    남미나 LA사태처럼 폭동으로 이어질까봐 무지 걱정이 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03 00: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정규직 문제가 해결되었으면 하는데...
      우리의 2mb는 저절로 해결이 될 거라니... 뭥미.
      사실 폭발력으로 따지자면 엄청난 뇌관이 될 수도 있을 거라 봅니다.
      한편으론 갑자기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누구를 대통령으로, 그리고 어느당 후보를 국회의원으로, ... 뽑았는지 궁금해지는데요...?
      제 짐작이 맞겠죠?

  5. BlogIcon Lucia 2008.10.03 01:0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진짜 답 안나오는 2mb씨는.... 에혀. 말하면 입만 아프지 싶어요.
    그나저나, 비프리박님이 즐겨보시는 시사주간지는.....시사인? 아님, 한겨례21?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03 01: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정말 가슴이 아픕니다. -ㅁ-;;;

      진짜 2mb는 답이 없습니다. 훌훌 털고 그냥 나와버리지... 왜 뭉개고 계속 가려고 하는건지.
      능력도 의지도 없으면서 말입니다.
      흠. 그 둘중의 하나인 것 같죠? 발행호수를 보시면 나이가 좀 된 잡지겠죠? 하핫.

  6.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8.10.03 0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부디 좋은곳에서 편히 영면하시기를,,,

  7. BlogIcon 명이~♬ 2008.10.04 00: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평소, 어떤 사회적인 현상을 누구때문에 그래 이렇게 말하고 싶어 하지 않는 저지만,
    참..이런일을 볼때마다 말하고 싶습니다. 좀 그만 해먹고 나가라..-_-;; 6개월만에 여럿 잡았따..응?

    더 힘들어지는 사람들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04 00: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좀 그만 해먹고 나가라...고 하고 싶으나...
      이메가는 어떻게 된 건지... 계속 헌법에서 보장한 임기란 말만 할 거 같음. -ㅁ-;

      모쪼록 더 힘들어지는 사람들이 없었으면 좋겠고요.
      고인의 명복을 빌어드려야지요. _()_

  8. BlogIcon please 2008.10.13 22:1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참 같은 사람의 죽음인데도 다른 쪽과 다르게 너무 무관심한 것 같군요.
    물론 스타들도 사랑받아야 하겠지만, 그들에게 쏟는 애정의 몇십 아니 몇백분의 일이라도 저분들께 쏟는다면 비정규직 문제가 이정도는 아니지 않을까 하고 생각해 봅니다.
    악플보다 무서운 무플이라더니 정말 무관심이 더 무서운 것 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14 20: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플리즈님 포스트에서 권명희씨가 언급되는 것을 보고 반가왔습니다. ^^
      물론, 권명희씨는 애석할 따름이구요. 뭐라 말로 표현하기 힘들죠. -ㅁ-;

      같은 한 사람의 죽음인데 관심의 정도가 너무 차이가 난다 싶어서 포스트로 올린 측면도 있습니다.
      스타에 대한 관심의 몇십분의 일만이라도 이런 분들에게 관심이 쏟아진다면 사회는 바로 흘러갈텐데.
      안타까운 마음, 플리즈님과 비슷합니다.

      앞으로, 숨겨진, 관심을 못 받는, 사회적으로 안타까운 죽음의 애도 포스트를 올릴까...
      고민 중입니다. -ㅁ-;
      저는 무플보다 악플이 무섭지만^^ 무플도 서글픈 것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기에,
      그들의 죽음에 리플을 달아드리고 싶은 생각입니다.

      어떠신지. 혹시 이 답답글 보시면 답글 주삼.
      다분히 격려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