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세상에는 두 종류의 회사가 있다고 봅니다.
1) 적어도 한 달 전에 여름 휴가 일정을 알려주는 회사.
2) 휴가가 언제인지 물어볼 수 없게 만드는 회사.

전자의 예로 연초 시무식이 있은 후 여름 휴가 일정을 공지하는 '그나마 인간적인' 회사도 있습니다. 어차피 누군가 결정권자가 달력만 펼치면 여름 휴가 일정울 정하기 어렵지 않습니다. 후자의 예로 아무도 휴가 일정을 물어볼 수 없는 분위기를 연출하다가 8월 초 휴가를 7월 20일이 되어서야 알려 주는 '쓰레기 같은' 회사도 있습니다.


길지 않은 직장 생활을 해오는 동안 연초에 여름 휴가 일정을 알려주는 회사는 두 곳 있었고 그외에는 모두 쓰레기급에 해당되는 회사들입니다. 지난 칠 월 초까지 팀장(급)들한테 휴가 일정을 물어보면 그들의 답이라는 것이 "지금 휴가 일정 물어볼 분위기 아닙니다"였습니다. 팀장이라는 자리가 그런 거 물어봐 주고 하는 자리인데 찍힐까봐 못 물어보는 것이죠.

어차피 갈 휴가입니다. 잘 아시겠지만, 사람들이 몰리는 휴가철에 미리 예약하지 않으면 항공편이든 펜션이든 리조트든 예약이 어렵습니다. 직원들에게 미리 휴가 일정을 정해주지 않는 것은 회사의 배려심 없음에 대한 자기증명이라고 봅니다. 제가 그런 회사를 감히 '쓰레기 같다'고 하는 이유입니다. 옆의 그녀가 다니는 회사에서는 6월 하순에 여름 휴가 일정을 공지했습니다. 그녀를 통해 들은, 보스의 "예약들 하려면 늦어도 지금쯤은 해야 할 테니까"라는 한 마디에서 '그나마 인간적인' 배려를 읽습니다.


사실, 휴가를 주지 않을 게 아니라면 일정을 미리 알려주는 게 좋습니다. 그게 직원들 사기 진작에 도움이 됩니다. 휴가 갈 생각에 직원들이 즐겁게 일합니다. 반면, 어차피 줄 휴가, 일정을 임박해서 알려주면 휴가를 주고도 직원들에게 욕먹습니다. 뭐 주고 뺨 맞는 게 바로 이런 걸 두고 하는 말이죠. 왜 이런 짓을 하는지 말입니다. 8월 1일 휴가를 7월 20일 쯤 알려주고서 직원들이 반가와 하길 기대한다면 착각도 그런 착각이 없는 것이죠. '이런 불경기에(?) 휴가를 주는 게 어디야?'라고 사측은 생각할지 모르지만 그것은 그들의 내적 논리일 뿐 직원들에겐 전혀 설득력이 없습니다.

좀 인간적인, '그나마 인간적인' 회사는 왜 점점 더 희귀종이 되어 가는 걸까요. 적어도 제 주변에는요. ㅜ.ㅜ


이 글을 읽으시는 당신(가족)이 다니는 회사에서는 여름 휴가를 언제 알려주었는지요? 회사가 그나마 인간적인가요? 아니면 쓰레기 같은가요?
일상, 휴가, 여행, 여름휴가, 여름휴가 공지, 여름휴가 알려주는 시기, 회사, 두 종류의 회사, 쓰레기 같은 회사, 그나마 인간적인 회사, 직원, 사원, 배려, 동기부여, 직원에 대한 배려, 직원에 대한 동기부여, 예약, 휴가 일정, 휴가 일정 공지, 펜션, 항공편, 펜션 예약, 항공편 예약, 뭐 주고 뺨 맞는 격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3 0730 화 15:00 ... 15:40  비프리박
 
일상, 휴가, 여행, 여름휴가, 여름휴가 공지, 여름휴가 알려주는 시기, 회사, 두 종류의 회사, 쓰레기 같은 회사, 그나마 인간적인 회사, 직원, 사원, 배려, 동기부여, 직원에 대한 배려, 직원에 대한 동기부여, 예약, 휴가 일정, 휴가 일정 공지, 펜션, 항공편, 펜션 예약, 항공편 예약, 뭐 주고 뺨 맞는 격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