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3월 하순 향일암 들어가는 길에 동백이 활짝 피었습니다. 주차장에서 일주문까지 향일암 가는 길 뿐만 아니라 향일암 경내에도 동백은 활짝 피어, 동백축제를 방불케 했습니다. 꽃망울의 형태로 더딘 녀석들도 있지만 꽃잎을 활짝 연 녀석들도 있고 벌써 져서 바닥에 뒹구는 녀석들도 있습니다. 같은 꽃이어도 더딘 꽃 있고 빠른 꽃 있겠지요. 

아마도 당분간 어디 멀리 가기 힘들겠다는 그녀와 저의 예상과 판단에 힘입어 3월의 마지막 일요일에 어디 좀 멀리 다녀오자는 데에 의견을 모았고 일요일 아침 6시 여수를 향해 출발했습니다. 다른 후보지로 동해안이 물망에 올랐으나 토요일까지의 눈비 때문에 차 몰고 다녀오기에는 좀 불안했습니다.

여수에 도착하여 제1식을 하고 당도한 향일암의 동백꽃을 포스트에 담아 봅니다. 사진들은 거의 전부 형아백통의 최대 줌 영역인 200mm로 당겨 찍은 것들입니다. 접사에 능한 컴팩트 디카로 찍은 동백은 다른 포스트로 올려 볼까 합니다. 그리고 그녀의 눈에 비친 동백꽃은 또 다른 포스트로 올려 볼 생각입니다. 기대해 주실 거죠?

금오산 향일암은 '해를 향하고 있다'는 向日庵입니다. 향일암은 전라남도 여수시 돌산읍 율림리 산7번지로 주소가 나옵니다(전화번호 061-644-4742). 어린 시절 지도에 봤던 저 멀리 남쪽 해안 끝에 있는 곳인데 이렇게 직접 가다니! 갈 때마다 감회가 새롭습니다. 향일암 홈페이지가 있습니다. → http://www.hyangiram.org .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http://www.hyangiram.org, 向日庵, 관광, 나들이, 동백, 동백꽃, 바람쐬러, 여수 가볼만한 곳, 여행, 여행기, 여행후기, 전남 가볼만한 곳, 전남 여수, 전남 여수 여행지 추천, 전남 여수 향일암, 전라남도 여수시 돌산읍 율림리 산7번지, 주말 여행, 향일암, 향일암 동백꽃, 형아백통, 휴가
▩ 향일암 가는 길에 만난 동백꽃. 향일암의 동백. 여수 가볼만한 곳. (2012 0325)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햇빛이 스포트라이트를 쏘고 있습니다. 그녀가 저에게도 찍어보라고 해서 찍게 된 사진입니다. 그녀의 눈이 참 좋지 말입니다.






 






 






동백은 이렇게 꽃이 통째로 떨어져, 보는 사람은 감상이 살포시 자극됩니다.






 






 






 






독특하게 아래로 향해 꽃이 벌어지기도 하는군요.






꽃이든 사람이든 역시 이렇게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때 모양이 사는 거겠죠? :)



동백꽃들 중에 맘에 드는 게 있으셨다면 어느 동백?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328 수 12:20 ... 12:30  사진로드
2012 0328 수 12:50 ... 13:10  비프리박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http://www.hyangiram.org, 向日庵, 관광, 나들이, 동백, 동백꽃, 바람쐬러, 여수 가볼만한 곳, 여행, 여행기, 여행후기, 전남 가볼만한 곳, 전남 여수, 전남 여수 여행지 추천, 전남 여수 향일암, 전라남도 여수시 돌산읍 율림리 산7번지, 주말 여행, 향일암, 향일암 동백꽃, 형아백통, 휴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3.28 14:5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9 20: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수는 편도 400km 찍히는 곳이어서
      일박이일로 다녀와야 하는 여행지인데
      에라 모르겠다 걍 쐈습니다.

      동백도 있고 맛집도 있고 향일암도 있고 ...
      봄에 가도 좋은 곳이죠. 하기사 언제 간들. ^^

      부인과 쉬는 날 겹치기가 안 되는군요?
      저도 몇해 전까지 꽤 그랬습니다. ㅇㄹㅋ님 심정 이해됩니다.

      대형마트의 휴일휴무제. 바람직하다 봅니다.
      소비자들의 불편을 이야기하지만
      저 역시 근무자들의 휴일 보장 차원에서 바라봅니다.
      게다가 주변 재래시장과 상권 보장도 있구요.
      (원천적으로는 대형마트가 들어오지 말았어야!)

      암튼. 상황의 협조가 이뤄져서 두분이 휴가/여행 다녀오시길 기원합니닷.

  2. 2012.03.28 19:1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2012.03.29 10:5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9 20: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좀 멀리 다녀왔습니다. 왕복해서 대략 850km 찍었어요.
      운전시간만 9시간 정도 되었구요. 총 여행시간은 아침6시~밤12시였네요.

      여수는 두어차례 다녀온 곳인데 최근 들어 또 가고 싶었어요.
      동해안이 비/눈이 와서 좀 불안불안해서 주저없이 여수로 향했어요.
      이럴 때 아니면 언제 가냐! 싶기도 했구요. ㅋㅎ

      동백꽃이 예쁘게 피어 있더라구요.
      그간 본 동백들 중에서 가장 예쁜 모습들을 봤어요.
      날짜가 딱 맞지 않으면 이 모습 못 보겠다 싶더라구요.
      노리고 간 것은 아니었는데, 운이 좋았습니다.
      동백은 이번 여행의 즐거움 리스트에 없었던 거라서 더 반가왔. :)

      엑박이라고 하셔서 티스토리에 문제가? 그랬는데
      흠흠 재접속 하시니 잘 보이는군요? 휴우. ^^

      좋다고 해주신 사진은 저 역시 가장 맘에 드는 사진이에윤. :)

  4. BlogIcon 해우기 2012.03.30 10: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캬~~기막히게 피었네요....
    여수...향일암...
    언제나 한번 가본다가본다 하면서도
    올해도 결국 이렇게 .....사진으로만 보게 되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30 10: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활짝 핀 녀석들과 떨어지고 있는 녀석들을 비교할 때
      대략 피크 시점에 간 것 같아요. 계획한 것은 아닌데. ^^

      저희도 이번에 간 건 정말 그간 간다 간다 하면서 별렀던 거였어요.
      해우기님도 가시게 될 테죠? 이르던 더디던. ^^

  5. BlogIcon Slimer 2012.03.31 14: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니까 꽃도 확 살아납니다. 죽은 꽃도 다시 살린다는 빛이네요.ㅎ
    여수 돌산에 가셨으면 갓김치가 매우 맛있을 것 같은데 드시고 오셨으려나 모르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31 16: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갓김치가 식당에서 반찬으로 나왔습니다. 몇 점 집어 먹었구요. ^^
      스포트라이트 중에 가장 좋은 스포트라이트는 역시 태양에서 나오는 게. ㅎㅎ

  6. kolh 2012.04.01 13: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흐으~ 그 사이에 여행을~~
    혹, 생일과 관련된 자축여행이 아니셨을지.. 그냥 짐작만 해 봅니다..
    동백꽃놀이도 하시공.. 두 분 모두 부럽습니다..
    그것도, 여수로다가~~ㅎ
    저로선 침만 삼킬 뿐...

    동백 사진이 참 멋지구리하게 나왔네요..
    저는 낙화 사진이 인상적이었어요..
    보통, 떨어진 꽃은 예쁘게 느끼긴 좀 어려운데, 이 동백에는 예외로 치겠어요..
    떨어진 꽃에도 나름의 미적 자태가 느껴지거든요..

    그리고, 꽃에만 집중하게 한 9번 사진도 참 좋네요~
    '나 좀 바라봐 줘~' 하는 것 같아서 말이죠~

    봄 여행이 쉽지 않은데.. 실행하신 것도 참 부럽고, 부럽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04 06: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난 번에 우리들 만났을 때 여행 다녀온 후였지.
      여행 후유증으로 하루 정도 힘들어 했고. ^^

      생일 관련 자축 여행의 의미도 부여할 수 있긴 했을 텐데
      그보다는 '못 갔던 여행 간다' 또는 '이런 기회 쉽지 않다' 또는 '동해안이 힘들다면' 쯤 돼. ^^

      동백은 상상하지 못했는데 거의 축제급이었어.
      뭔가 노리고 가면 그걸 얻기 힘들고 생각 없이 가면 얻게 되는 역설. ㅋ

      기회 되면 다들 한꺼번에 여수로 쏘면 좋은데 말이야.
      그래도 그게 최소 1박2일씩은 빠져야 가능한 일인지라. ㅠ.ㅠ

      떨어진 꽃이 인상적인 경우가 있지.
      꽃잎으로 떨어지지 않고 꽃송이째 떨어지는 경우가 보통 그렇지.

      아. 9번 사진. 나름 제일 흐뭇한 사진이었어.
      형아백통이 고생했지. 담느라고. ^^

  7. BlogIcon Laches 2012.04.02 14: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여수라 하니 문득 보기다님이 생각이...보기다님 요즘 왜 도통 소식이 없으신 걸까요?
    끙. 링크를 해두지 않은터라 찾아뵈려면 댓글을 찾아봐야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04 06: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보기다님이 떠올랐습니다.
      꽤 긴 시간 보기다님을 그리워하고 있기도 하구요.
      저만 그랬던 건 아니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