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23

  
총 방문자 333만 3333 히트 캡쳐! 2012년 2월 28일 오후 4시 30경이었네요. 앞서 올린 포스트( http://befreepark.tistory.com/1611 )에서 적었던대로, 체포(응?)를 위한 잠복근무를 했습니다. 100 정도 빠진 시점부터 대략 이삼십 분 잠복했습니다. 잡을 수 있기를 기대하며 새로고침을 누르면서 대기했습니다(F5를 누른다고 방문자수가 올라가지는 않음ㅋ). 333만 3333이 가까와올수록 새로고침 버튼을 누르는 간격은 점점 좁아졌습니다. 결정적 순간에 디도스 공격 같은 거 들어오면 어쩌나 염려했는데(예전에 한번 그런 적 있음ㅋ), 다행히 방문자수는 정상 패턴으로 증가했고 333만 3330부터 하나하나 차곡차곡 체포할 수, 아니 캡쳐 할 수 있었습니다.

2012년 2월 28일은 제가 티스토리에 블로그를 개설하고 4년을 꽉 채운 날이기도 합니다. 2008년 2월 29일에 블로그를 만들었으니까요(블로그 생일이 4년에 한번씩 돌아옵니다. 이런! ㅋ). 스마트폰에 심어 놓은 D-Day 애플리케이션은 "산새교 1460일"이라고 표시하고 있었습니다. 333만 3333을 1460으로 나누고 싶어집니다. 1일 평균 2283명이 나오네요. 물론, 블로그 개설 처음에는 1일 두자리 수의 방문자를 기록했던 적도 있습니다. 한 달 쯤 그랬었죠.  

기록삼아 몇 가지 통계를 들여다 봅니다. 누적 방문자수 333만 3333을 기록한 날까지(1460일 동안), 1560개의 포스트를 썼고 39856개의 답글이 올라왔고 1222개의 트랙백을 받았고 타인의 블로그에 올린 제 답글에 7616개의 답답글이 붙은 걸로 나옵니다. 포스트 하나가 2136명의 방문자를 불렀다고 볼 수 있고 방문자의 1.2%가 답글을 남긴 셈입니다. 아, 제 답답글이 포함된 숫자이므로 약 0.6%의 방문자가 답글을 남겼다고 봐야 맞겠군요.

1000만 명 방문자수 기록을 세우길 기원하는 분이 계실 거 같아서 한번 계산을 해 봅니다. 지금 제 블로그에는 월 대략 10만 명 정도 방문자가 옵니다. 이 수준을 유지한다고 한다면, 앞으로 66개월이 지나야 1000만을 볼 수 있습니다. 5년 6개월, 그러니까 지금까지 온 만큼 한번 더 가고 거기에 1년 6개월이 더 필요한 세월이네요. 그때가 되면 내 나이가 몇이 되는 거지? 가만 있자. 긁적. 쿨럭. ㅋㅎㅎ

초심에 대해 생각합니다. 블로그에 여러 포스트에 적었듯이 처음 시작할 때의 마음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제 나름의 평가로, 지금까지 비교적 초심을 잘 유지하고 잘 키워 왔다고 보는 편입니다. 마음 뿐 아니라 실제 블로깅에서도 초심을 잃지 말아야겠죠. 이에 관해서는 그간 별도의 포스트로 적은 바 있군요. 
▩ 티스토리 블로그 1000일에 짚어보는 나의 블로그 원칙, 블로깅 패턴. ▩
─ 티스토리 블로그 정착 100일째에 짚어본, 나름의 블로깅 원칙들. ─
▩ 내가 생각하는 블로깅, 나와 블로그, 내가 되고 싶은 블로거. ▩
─ 당신의 닉네임에는 어떤 의미와 내력이 담겨 있나요? ─
  

IT, 티스토리, Tistory, 산새교, 티스토리 블로그, 블로그, 블로깅, 누적방문자수, 누적방문자수 333만 3333, 총방문자수, 총방문자수 333만 3333, 3333333, seven 3, 초심, 히트 캡쳐, 화면 캡쳐, 스크린 샷, 블로그 개설일

 


글쓴이를 격려하시려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229 수 00:20 ... 01:10  비프리박
 
IT, 티스토리, Tistory, 산새교, 티스토리 블로그, 블로그, 블로깅, 누적방문자수, 누적방문자수 333만 3333, 총방문자수, 총방문자수 333만 3333, 3333333, seven 3, 초심, 히트 캡쳐, 화면 캡쳐, 스크린 샷, 블로그 개설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라임's 2012.02.29 01: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주 절묘한 캡쳐네요 ㅎㅎ

  2. BlogIcon 해커 C 2012.02.29 01: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축하드려요~~~~

    그동안 많은글 발행하셨네요ㅎ 수고하셨어여~~

    앞으로 더욱멋진 모습 기대할께요

    편안한밤 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9 06: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축하 고맙구욤. 저야 그저 글을 썼을 뿐인데
      필요한 분들이 많이 들어와서 봐주시니 기쁘지요.
      어느새 4년인데 앞으로도 꾸준히 이어갈 수 있기를 소망해요.
      해커C님도 편안한 밤!

  3. BlogIcon 36.5°c 몽상가 2012.02.29 08: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꾸준한 블로깅이 만들어낸 결과네요. 축하드립니다.

  4. 2012.02.29 08:5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1: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기다리는 숫자가 가까와질수록
      F5 연타 간격은 촘촘해졌더랬습니다.

      초심을 늘 생각해요.
      지금이 초심을 잃을 (개구리의) 상황은 아니지만
      시간적으로 이제 4년 넘기다 보니까
      올챙이적 기억 못할까봐서요. ^^

      무슨 대단한 거 없이 4년 동안
      대략 한결같이 끌어올 수 있었던 것은
      무엇보다 블로깅이 재미있고
      그리고 꾸준함(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그 꾸준함)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빠질 수 없는 것으로 블로그 친구들도요.

      블로그에 검색타고 들어오는 사람들한테
      어설픈 정보를 주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생각을 하는데요.
      그게 신뢰하고 관계가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네요.

      운 좋게도, 블로그 개설한 그 해에 바로
      우수블로그에 선정이 되었어요. 기뻤죠.

  5. BlogIcon 티타니아™ 2012.02.29 12: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순간 캡쳐 잘하셨네요^^ㅎ
    방문자 수 보다 블로그 오래동안 꾸미고 유지하신 것 자체가 더 대단하신 것 같습니다.!
    저는 네이버에서 티스토리로 옮겨온 이후 이것 저것 다른게 많아 적응중인데..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1: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블로그 자체에 대한 애착 같은 게 있어요.
      방문자가 편하게 이런 저런 손질을 계속하는 편이구요.
      그리고 무엇보다 블로그가 재미있어서 취미 비슷한 게 되었네요.

      네이버에서 건너오셨군요?
      저는 엠파스에서 건너온 셈이에요.
      이주민들끼리 반갑. :)

  6. BlogIcon 워크뷰 2012.02.29 14: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멋진 타임을 잡으셧습니다^^

  7. BlogIcon 신기한별 2012.02.29 15: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절묘한 캡쳐네요. 블로그 개설 4주년인 걸 보니 2008년 개설하셨나봐요. 저도 블로그 2008년 10월쯤 개설했지만 실제 활동은 6개월 뒤였답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1: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블로그 개설 년도가 같으시네요.
      저는 2월 29일에 개설하고 3월 1일부터 바로 정상 모드로. ㅋㅋ

  8. 유리파더 2012.02.29 16:1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앍.. 성공 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캡처 하시라고 전 별도로 F5 신공을 벌이지 않았습니다.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1: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F5 신공을 벌여도 티스토리에서는 다행히
      방문자 카운트가 올라가지 않습니다. ^^
      덕분에 3 일곱개짜리 체포에 성공.

  9. BlogIcon DAOL 2012.02.29 22: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짝짝짝~~!!
    하실 수 있으려나? 했는데 결국은 하셨네욘;;ㅎ

    그간 수고하셨습니당..
    1560개의 포스팅이라....
    지나온 날들(1460일)보다 송고글이 더 많네요..
    참 대단하십니다..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마침 수업 들어가기 한시간 반 전이었어요.
      수업 시작한 후에 이게 오면 낭패였을 텐데 다행히. ^^
      그래서 한 20분 정도 잠복하면서 멀티태스킹. ㅋ

      올해의 목표는 날짜수에 뒤지지 않는 포스팅을 하자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 같아요. 첨에 그런 생각을 하지는 않았는데
      1560이 1460한테 추월 당하면 안 되겠단 생각이 들어서요. ^^

  10. BlogIcon 해우기 2012.03.02 15: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헉....정달 대단하십니다.....ㅎㅎㅎ

  11. BlogIcon Slimer 2012.03.04 13: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마도.. 비프리박님도 블로그 4주년을 맞았겠지요?
    저와 비프리박님은 2/29일 개설이라 4주년이 1주기가 되는 이런 안타까운...ㅎㅎ
    그래도 3땡으로 일곱자리를 기록하시는 것을 보니 역시 대단하시다는 생각이 듭니다.

    축하드립니다.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1: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안 그래도 포스트에 블로그 생일 적으면서
      슬리머님을 생각했습니다. 블로그 생일 같기가 어디 쉬운 일이냐구요. ^^
      이런 숫자 잡기가 블로그를 하는 소소한 재미는 되는 거 같아요.
      그게 심심풀이가 되면서 블로깅을 오래 끌고 올 수 있었던 것 같기도 하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