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쉬는 날 아침 6시 기상, 7시 그녀와 출발, 중간에 지인 셋 픽업. 보고 먹고 수다 떨며 관광을 겸한 맛기행. 23시 20분 복귀, 지인들 내려주고 집에 돌아오니 23시 50분. 1시간도 안 되어 저절로(!) 취침. 하루에 대략 17시간을 돌아다녔고 19시간을 깨있은 셈.

그래도 나는 여행이 좋다.


제1식을 단양에서 마늘정식으로 하고, 영주를 들렀다가 안동행. 예정대로, 영주에서 한 곳을 돌고 안동에서 또 한 곳을 방문(방문하지 못한 다른 한 곳은 다음 기회에). 안동에서 1등급 한우 생갈비 직화구이로 제2식. 강행군까지는 아니지만 빡빡한 일정.

그래도 나는 여행이 좋다.


총 이동거리 656km. 운전 시간만 8시간 30분. 평균 시속 77km/H. 정체도 지체도 없어서 운전할 맛은 났지만, 좀 길었던 운전 시간. 취미라 여길 정도로 운전을 좋아하긴 하지만, 여행한 총 17시간 중에 8시간 30분 운전한 게 몰고 오는 적지 않은 피로.

그래도 나는 여행이 좋다.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220 월 19:45 ... 20:10  비프리박
 
p.s.
여행의 후유증(?)과 장시간 운전의 피로를 월요일 아침과 낮까지 풀었습니다. 다행히 오후 출근입니다. 밥보다 잠을 더 찾았습니다. 이 글을 쓰는 오후에 후유증과 피로는 더 이상 없군요. 아직, 하루 푹 자고 나면 풀리는 나이와 몸을 갖고 있지만, 여행을 위해서도 더 강한 몸과 체력을 길러야겠단 생각을 하게 됩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ageratum 2012.02.20 21: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여행은 참 좋아하지만..
    운전을 좋아하지도 않고 잘 못하다보니..
    주말에는 그냥 집에만 있게 되네요..ㅜ.ㅜ
    이제 돈벌려면 운전을 해야되니.. 익숙해지면 여기저기 다녀야겠습니다..^^
    그러면 일이 바빠서 주말에도 시간이 없겠지만..^^: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9: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불로화님은 가끔 멀리 날아가시잖아요.
      어쩌면 평소에 주말에 못 돌아다닌다면
      그건 비축이 아닐까요. 에너지와 비용의 비축. :)
      엊그제 올라온 포스트에는 어디 가신다고 적었던 것 같은데. ㅋㅋ

  2. BlogIcon 해우기 2012.02.20 22: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여행이란 언제나...너무 좋아요...
    그래서 저는 일할때도....그렇게 떠나기만 갈구하는지도 모르겠어요...

    다시 돌아와야하는것이..여행인데...
    언제나 이렇게 꿈에만 젖어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9: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약간의 틈만 나면 여행을 꿈꾸지요.
      일하면서도 머리 속으로 틈을 생각하고 있구요.

      떠나면 돌아오게 되지만
      돌아올 땐 또 다른 내가 되어 있지 않던가요?

  3. 2012.02.20 23: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9: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아요. 유류비도 너무 비싸고. ㅠ.ㅠ
      이번에 여행하면서 50리터 정도의 기름을 썼는데
      가격이 곱하기 2000원이라는 거잖아요. OTL

      시간이 잘 없기도 하지만
      유류비 무서워서 잘 못 돌아다니겠어요.
      올해는 그림상으로 볼 때 가까운 소요산을 자주 가야할 거 같기도 하구요.

      이번에는 낯선 곳으로 영주를 택했는데요.
      적으신 그대로의 낭만 같은 것이 느껴졌습니다.
      낯선 곳을 처음 가는 게 여행이라는 생각도 했구요.

      여행은, 지인들도 함께 해서 그 나름의 재미와 즐거움이 있었습니다.

  4. BlogIcon MindEater™ 2012.02.21 11: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운전시간을 생각하면 살짝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좋을 것 같다가도 한 번 기들여진 편리함에 늘 운전대를 잡게 되는 것 같아요.
    그래도 고생한만큼 안동에서 즐거운 시간 보내셨을 것 같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9: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동성과 편리함을 생각하면 스스로 운전을 택하게 되지요.
      자주 가는 편인 주문진을 대중교통으로 간다고 생각하면
      못 갈 거 같아요. 짐 챙겨서 고속터미널 가고 또 내려서 갈아타고
      어디 이동하려면 그 짐 다 들고 또 버스 타고 ...
      (여행을 자제하려면 이런 방법이 특효일 듯. ㅋ)

  5. BlogIcon DAOL 2012.02.21 13: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운전이 취미일 정도로 즐기시나요?ㅎ
    저는 운전이 넘흐 싫던뎅..
    점점 더 꾀가 나서 하기 싫어진다연;;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9: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운전 좋아하는 분도 계시고 싫어하는 분도 계시죠.
      저는 섰다 갔다 반복하는 시내 운전은 별로 안 내키지만
      여행할 때의 운전이라면 언제나 ok입니다.
      저는 취미의 하나로 운전을 넣을 수도 있겠는데요.
      이런저런 이유로 그걸 자주 못 해서 취미생활을 많이 못하고 있는. ㅋ

  6. BlogIcon 브로콜리야채수프 2012.02.21 23: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운전하느라 너무나 고생하셨어요. ㅠㅠ
    저희는 그래도 뒤에서 번갈아가며 잤는데..
    십분 눈 붙이고 출발하실 땐 너무 죄송하더라구요.

    저도 정신없이 잠을 잤지요.
    그 잠으로는 부족한 체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힝.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9: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행 중에 조각잠을 자는 편이야.
      아주 졸릴 때 바로 차 대고 잠깐 눈 붙이고 다시 떠나면 개운해.
      그날은 10분이었지. 이건 아주 짧은 편.
      보통 20~30분 정도는 자거든.

      죄송은 무슨.

      뒤에서 번갈아가며 잘 잔 건가?
      후유증은 없었고?
      나는 다음날 출근하기 전까지 잤넴.
      그 후론 후유증이 없긴 했다. ㅋ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