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선과 악의 경계 혹은 도덕과 부도덕의 경계를 허문다고까지 말할 정도는 아니지만, 미워하기 힘든 악/부도덕한 캐릭터를 영화에서 가끔 봅니다. '경계 허물기' 또는 '물타기'라고 표현하면 될까요. 이때 영화가 빚어내는 현실은 팬터지가 됩니다. 그게 관객에게 설득력을 갖든 못 갖든. ^^ 게다가 멋진 남자 배우가 카사노바를 연기하고 그의 애정 행각을 바라보는 시선이 비교적 따스하거나 긍정적이라면. 핫.

배우 누구에 끌려 '누구나 비밀은 있다'를 보게 되었는지는 정확지 않습니다. 이병헌 때문에 보게 되었다고 하면 사실과 좀 다를 것 같고, 추상미에게 끌려 보게 된 거 아니냐고 묻는다면 부정하긴 어려울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 저런 영화 정보 프로그램은 넘쳐 나고 그런 데에서 접한 대충의 줄거리가 호기심을 자극했는지도 모르겠구요.

관람일시 2011 0206 월 02:00~03:40 (집)
개봉일자 2004-07-30

내 맘대로 평점 : 별 셋 ★★★☆☆
( 괜찮다고 할 수는 없지만 별로라고 하기도 어려운 영화 )



 누구나 비밀은 있다. 미워하기 힘든 카사노바 이병헌. 김효진 최지우 추상미.

 ( 이미지 출처 : Daum 영화. 해당 영화 페이지 가기 )
 
 
 
{ #1 }  '악'으로 규정하기 힘든 구석이 있는 이병헌의 배역.

'누구나 비밀은 있다'에서 친자매 셋을 건드리는(?) 최수현(이병헌 분)은 소위 선수이자 카사노바입니다. 그가 왜 그런 짓을 하는지, 이유는 영화에서 불분명합니다. 현실에서 친자매 셋과 관계를 갖는다면 '쳐죽야할 놈' 소리 듣습니다. 그럼에도 영화에서는 시점(視點)을 달리하여 자매 각각의 입장에서 이병헌을 바라보는 방법을 취함으로써 각각의 관계 설정에 대한 일말의 진정성을 담보해 냅니다. 거기에서 비쳐지고 만들어지는 이병헌의 이미지가 나쁘게 보이지 않습니다. 현실에서는 '악'으로 규정될 캐릭터인데, 영화에서는 선뜻 '악'으로 규정하기 힘든 여지가 생겨납니다.


{ #2 }  감독이 담고자 했던 것은 성적 팬터지?

이 영화 '누구나 비밀은 있다'는 장현수 감독, 김영찬/김희재 각본으로 확인되는데요. 감독과 각본이 이 영화에 담고자 했던 것은 남성 중심의 성적 팬터지일까요? 적고 보니 '남성'이라는 말이 아깝군요. 동물적 팬터지라고 해도 될 거 같습니다. 이 영화의 의미(란 게 있다면)를 최대한 긍정적으로 해석할 때, 그런 팬터지를 이야기 하고 싶었던 게 아닐까 싶습니다. 부도덕함의 극치를 달리지만 나쁘지 않아 보이는 캐릭터의 형상화. ^^; 관객이 거기에 빠져 들든 빠져 들지 않든, 감독과 각본이 하고자 했던 이야기는 그게 아닐까 싶습니다.


{ #3 }  왜 최지우가 하면 캐릭터는 코믹이 될까?

최지우(둘째 한선영 역)는 왜 연기를 못하는 걸까요. 등장 인물이 현실감이 있든 없든, 그 캐릭터를 소화하여 관객에게 전하는 것은 온전히 배우의 몫일 텐데요. 최지우는 다른 두 자매를 연기한 배우에 비해 연기가 많이 떨어집니다. 셋째 한미영을 연기한 김효진에 비해서도 사실감이 많이 떨어지고, 첫째 한진영 역의 추상미에 비해서는 아주 많이 못 미칩니다. 최소한 다른 두 자매가 연기할 때 작중 인물은 일말의 진정성이 묻어나 코믹해지지 않는 반면, 최지우가 연기하면 작중 인물은 과장된 캐릭터가 되어 코믹해집니다(설마 이걸 노린 거라고 하진 않겠죠?). 배역 소화가 안 된 거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이 영화가 2004년 작이고 최지우는 1994년 데뷔하여 이 영화에 출연했을 때 배우 10년차였습니다. 그런 점을 감안할 때 최지우의 연기는 많이 실망스럽습니다. 그로부터 8년이 지난 지금 최지우의 연기는 많이 나아졌을까요? 개인적으로 저는 지금 최지우가 주연급으로 나오는 영화(나 드라마)라면 보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 #4 }  언제나 매력적인 배우 추상미

추상미는 연기가 뛰어납니다. 제 나름 감상한 몇몇의, 추상미가 나오는 영화에서 대부분 그런 인상을 받았던 것 같습니다. 그에 비해 대작 혹은 대박 영화로 대중들에게 대형 스타로 각인되지 못하는 게 못내 아쉽습니다. 이 영화에서 추상미는 의사 남편을 둔 아내로 나옵니다. 겉에서 볼 때는 여러 모로 부족할 것 없지만, 부부 관계는 권태로움 속에서 허우적거립니다. 그때 나타난 막내의 남친(이병헌)에게 휘둘립니다. 그 허우적거림과 휘둘림 그리고 둘 사이의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추상미는 잘 연기해 냅니다. 배우라면 연기를 잘 하고 볼 일입니다. 야구 선수라면 일단 야구를 잘 해야 하듯.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206 월 17:50 ... 17:55  시작이반
2012 0212 일 19:15 ... 19:30  거의작성
 2012 0213 월 17:00 ... 17:3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