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5일(일) 밤이었군요. 휴일 밤에 무엇을 할까, 전날 저녁 무렵부터 고민을 하다가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기로 했습니다. 상영 중인 영화 가운데 가장 끌린 것이 '미션 임파서블 4'였네요. 온라인 예매를 한 후 집에서 티비로 '미션 임파서블 3'를 봤습니다. 군데군데 뜨문뜨문 봤던 영화라, 4편에 대한 예의로(?) 3편을 처음부터 끝까지 시청했습니다. 3편 보고 4편 보니까 영화가 이어지는 맛(응?)이 있어 좋더군요. ^^

'미션 임파서블 4'가 흥행 돌풍을 일으켰다는 기사들이 속속 올라옵니다. 오늘 아침에 본 기사에서는 'MI 4'가 역대 흥행 외화 가운데 5위에 올랐다고 합니다. 또 어떤 기사에서는 "개봉 3일 만에 100만 명을 넘어선 '미션 임파서블 4'는 6일 만에 200만 명, 10일 만에 300만 명, 13일 만에 400만 명, 16일 만에 500만 명을 돌파"했다고 전하고 있군요. 대략 보름 만에 500만이라. ㅎㄷㄷ ( 관련기사 1, 관련기사 2 )

'미션 임파서블 4'에는 신기한 장치들이 많이 나옵니다. 실제 존재할 거 같기도 하고 상상으로 존재하는 것 같기도 한 그런 장치들이 등장합니다. 호기심을 마구 자극합니다. 재미있는 것은 '미션 임파서블 4'가 잡은 컨셉이 '어리버리'인지 그 장치들이 오작동을 일으키거나 작동을 중지하는 사태가 벌어지는 게 일상이라는. ㅋㅎ
Mission Impossible:Ghost Protocol, Simon Pegg, Tom Cruise, 리뷰, 미션 임파서블, 미션 임파서블 4, 미션 임파서블 4:고스트 프로토콜, 사이먼 페그, 영화, 탐 크루즈, 제레미 레너, jeremy renner, 폴라 패튼, paula patton, 레아 세이두, lea seydoux, 브래드 버드, brad bird
 
 미션 임파서블 4, 관객을 조마조마하게 하는 영화! 탐 크루즈는 흥행 보증수표?

2011~2012년 겨울 대한민국 극장가에 휘몰아치고 있는 모래바람 아니 <MI 4> 바람!
<미션 임파서블 4>. 브래드 버드 (Brad Bird) 감독, 탐 크루즈(Tom Cruise) 주연.

 
 
{ #1 }  애초의 미션은 늘 그렇듯 실패한다.

'미션 임파서블 3'를 보고 바로 '미션 임파서블 4'를 봐서 그런지 더 눈에 띈 구성입니다. 마치 개그 코너의 패턴처럼 애초의 미션은 어김없이 실패하는 패턴을 따라 갑니다. 어찌 보면 최고가 아닌 집단이 뭔가를 해보겠다고 애를 쓰는 느낌입니다.


{ #2 }  보는 사람 조마조마하게 만들기로 작정한 듯.

'미션 임파서블'의 전형적인 장면(?)이 등장합니다. 관객을 조마조마하게 만드는 설정이지요. 이번 4편에서는 좀더 풍성한 장면으로 사람을 조마조마하게 만들기로 작정한 것 같습니다. 물론 결국에는 성공하는 시나리오입니다.


{ #3 }  탐 크루즈는 성룡이 되고 싶은 걸까.

탐 크루즈가 스턴트 없이 찍은 장면들이 있다고 해서 화제가 되기도 했던 것 같은데요. 이단 헌트(탐 크루즈 분)는 동분서주 열심히 뛰어댕깁니다. 그렇게 뛰어다닐 사람이 그 조직(IMF, Impossible Mission Force)에는 이단 헌트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 어쨌든, 온갖 스턴트를 해내는 탐 크루즈의 모습에서 성룡이 오버랩 되었습니다. 아마도 탐 크루즈 자신도 알고 있겠죠? 이 사실을.

(그녀의 시선) 그녀는 성룡 영화에 빗대어 '얘네들은 쓸데없이 전 세계 주요 도시를 바로바로 날아가고 주요 도시에서는 꼭 랜드마크 빌딩들을 배경으로 하는 것도 비슷한 거 같아'라고 말하더군요. 정확한 지적입니다.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



{ #4 }  절대 실패하지 않는 임무 수행.

이단 헌트 팀에서 수행하는 미션은 계속해서 실패합니다. 어찌 보면 아주 어설프다는 느낌을 주면서 실패에 실패를 반복합니다. 그러면서 동시에 그 실패를 만회할 대안이 기다렸다는 듯이 나옵니다. 영화의 러닝 타임이 길기도 하지만 이게 자꾸 반복되니까 저는 개인적으로 좀 지루했습니다. 나와 버리고 싶은 정도는 아니었지만요.


{ #5 }  한국엔 탐 크루즈 팬이 많은 걸까.

토요일 밤에 극장 가면 인기 있는 영화들의 경우 매진이 예사입니다. 저희가 극장 가면 보통 택하는 일요일 심야에는 그런 일이 잘 없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미션 임파서블 4'를 본 일요일 심야에는 완전 매진 상황이었습니다. 일요일 심야에 그렇게 가득 찬 극장에서 영화를 보기는 처음(정말 오랜만?)이었습니다. '미션 임파서블 4'가 인기가 있다고 해서 몰리는 것인지, '미션 임파서블' 자체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는 것인지, 탐 크루즈(이단 헌트)가 흥행 보증수표인 것인지, 아니면 셋 다인지. 어쨌든! 관객의 연령층은 오륙십대 아저씨 아주머니들도 적지 않게 눈에 띄는 정도였습니다. 나이 드신 분들도 보는 영화가 되었구나 하는 느낌을 살짝 받았습니다. 저도 나이를 먹어갑니다만.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108 일 23:10 ... 23:55  비프리박


p.s.
본문의 사진 출처는 Daum 영화. ( 해당 페이지 )
 
Mission Impossible:Ghost Protocol, Simon Pegg, Tom Cruise, 리뷰, 미션 임파서블, 미션 임파서블 4, 미션 임파서블 4:고스트 프로토콜, 사이먼 페그, 영화, 탐 크루즈, 제레미 레너, jeremy renner, 폴라 패튼, paula patton, 레아 세이두, lea seydoux, 브래드 버드, brad 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1.09 09:2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9 10: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댁에서 가까운 곳에 멀티플렉스 상영관이 있군요? cgv?
      저희집에서 비교적 근거리에(승용차로 10분?) 멀티플렉스 상영관이 있는데요.
      cgv나 메가박스 같은 곳은 아니고 지역 멀티플렉스 상영관입니다.
      온라인 예약 시스템이 좀 떨어지는. -.-;
      어쨌든, 저희 역시 영화를 잘 보는 편은 아닙니다. 일년에 두편 정도?

      철학적 영화를 좋아하시는군요?
      저는 장르를 구분하자면 여성이 많이 등장하는 멜로물을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얼마전에 iptv로 본 것도 그래서(?) '뜨거운 것이 좋아'였던? ㅋㅎ

  2. BlogIcon DAOL 2012.01.09 12: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호라^^
    클수마수 저녁에 두 분이서 심야의 데이트를 하셨군효..ㅎ
    저는 영화를 본 지가 언제인지 생각도 나질 않습니당..ㅋ

    미션임파서블, 티비에서 보았다죠..
    한때는 톰크루즈의 매력에 빠져 본 적도 있었는데 말예요..ㅋㅋ

    가끔 이렇게 영화를 보러 가는 무드가 좀 있으면 좋으련만
    울랑님에겐 기대하기 힘든 부분이네욘;;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9 2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클쓰마쓰 밤에 영화를 본 셈입니다.
      나이가 몇 갠데, 클쓰마쓰 특수(?)를 챙긴 건 아니구요.
      그냥 나른한 휴일 밤이라고 보시는 게 더 정확할 겁니다. ^^;

      미션 임파서블은 제 경우 1, 2편은 극장에서 보고
      3편은 티비로 뜨문뜨문 봤어요. 그래서 이번 기회에 티비로 3편을 쭈욱 땡기고
      4편을 보러 갔지욤.

      탐 크루즈의 매력에 빠질 만하다고 봅니다.
      매력이 있는 배우이고 남자이고 ... 하니까요.

      남편님을 잘 꼬드겨서
      극장도 가고 그러시길 바래 봅니다. 올해에는. :)

  3. kolh 2012.01.09 12:3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마도,
    우리나라에서
    액션물의 범주 안에서
    톰 크루즈는 흥행보증수표라고 생각합니다..

    톰 크루즈가 썩 다양한 장르를 시도하진 않지만,
    그래도 흥행몰이 되는 영역이 다른 것은 몰라도 저 '미션 임파서블'에 한해서는
    이상하게 잘 먹히거든요..
    그래서인지 헐리우드의 배우 무리들 중에서 유독 한국을 꼭 찾아주시는(응?) 광영을
    베푸시(응?)는 것은 아닐런지요..ㅋ

    그렇지 않다면,
    개인적인 문제가 무진장 많은 저 문제덩어리(!)를
    언론께서 너무도 극찬하지 않는가 말이지요..ㅋ
    개인적 사생활에 너무도 엄격한 잣대를 가져다 대시는 그 대단한(!) 우리나라 언론들이 하나같이
    톰 크루즈의 한국행보에 촉각을 기울이다 못해 미화시키는 그 언.플이 뒷받침을 하지 않나
    그렇게 보여집니다..

    물론,
    한 때,
    저 사람을 꽤 좋아했더랬지요..ㅋ
    지금도 그리 나쁘게 생각하진 않지만,
    언론을 잘 요리하는 영리한(!) 배우라고 생각해요..
    그런 점에서 머리 빈 배우는 아니구나 곁들여 생각도 하구요..ㅋ

    암튼,
    저도,
    미션 임파서블은 영화관에서 꼭 봐주는(응?) 그런 영화인데요..
    보고 나서도 '1편을 넘어 잘 만들어진 속편은 별로(!) 없다'를 곰씹게 됩니다..
    역시 미션 임파서블도 1편이 가장 잘 만들어진 영화였어요..
    그 이후부터는 억지전개, 괜한 설정, 없어도 되는 그런 쉬레기~들이었거든요..
    뭐 이번 4편도 그런 부분이 없잖아 있었습니다..
    그래서 썩 공감대가 형성이 덜 되었구요..
    그냥, 2시간 즐겁게 보면서 잊어질 그런 영화 한 편 봤다~
    그렇게 생각할 영화였네요~ 저한테는 말이죠..

    초기에는 영화를 보면서도 뭔가 불쾌하든, 유쾌하든 간에
    보면서, 또는 보고 나오면서도 곰씹을 만한 것을 원했는데요..
    요새 제가 선택해서 보게 되는 영화엔 그런 것들이 별로 없어서 참 아쉽기만 합니다..

    요 근래, 살짝 어둠의 경로를 통해 얻어 본
    '500일의 썸머'와 좀 지난 영화 '풍산개'가
    영화관에 가지 않고 본 것 중에 묘한 뒷맛을 남기는 영화였습니다..
    혹시 보지 않으셨다면, '500~'은 추천합니다..
    아주 '강추'는 아닌데요,
    뭔가 생각할 거리를 남기는 그런 묘한 뒷맛의 영화였습니다..ㅋ

    저는 시각을 강하게 자극하는 강렬할 액션도 그닥 싫어하는 편은 아니지만,
    이런 은근히 생각거리를 남기는 불편한 영화도 좋아하거든요..ㅋㅋ
    '500일의 썸머'는 아주 크게 불쾌한 영화는 아니었는데,
    중간중간 들어있는 묘한 구성이 꽤 좋았던 영화였어요..
    이거 돈내고 영화관에서 봐도 좋았을 영화였거든요..ㅋ

    지금 꽤 기다리고 있는 영화는 '부러진 화살'입니다..
    모든 것들에 대해 지나친 기대는 금물이라고 하지만,
    그래도 개봉되기를 나름, 고대하고 있답니다..ㅋ
    첫날 보리라 마음 먹고 있습니다..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0 19: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지? 탐 크루즈의 모든 영화가 한국에서 먹히는 건 아니니
      최소한 미션 임파서블에 나오는 탐 크루즈라고 이야기하면
      한국에서 흥행 보증 수표라고 할 만한 상황이지.
      기사를 보니까 한국에서 유달리 흥행 성적이 좋다고 하던데
      탐 크루즈도 이걸 잘 알고 있을 거고 신경을 조금은 쓸 듯.
      (영화도 장사니까 많이 팔리게 하려면. ㅋ)

      한국에 오는 탐 크루즈. 그리고 그와 관련된 에피소드.
      주욱 좋은 기사들, 훈훈한 기사들이 올라오지.
      기본적으로는 기자들이 탐 크루즈에 대해서 좋게 써주고 있는 거겠지만
      특별히 걸릴 만한 행동을 하지 않기도 하는 것 같아.
      그런 면에서 똑똑하고 현명한 배우라고 볼 수도 있겠지.
      나 역시 탐 크루즈라는 배우에 대해서 나쁜 감정은 없어.
      연기를 못하는 것도 아니고 흥행에 실패하는 것도 아니고
      사생활이 문란한지는 모르겠고. ^^;

      아. 풍산개는 뜨문뜨문 본 영화인데
      한번 쭈욱 볼려고 안 그래도 맘 먹고 있었어.
      흠흠. 500~은 어째 kolh의 말로만 볼 때는
      이거 안 땡겨서. ㅋㅋ 볼지는 잘. ㅎㅎ
      감독이랑(그의 전작들이랑) 등장인물이랑 줄거리와 평을 좀 살펴보고
      결정하게 될 듯.
      영화관람이 최소 한시간 반 이상을 투자(?) 해야 하는 일이다 보니. ㅋㅋ

      부러진 화살을 이야기들 많이 하는데
      나도 살짝 기대하고 있음.
      트위터에 올라오는 입소문 보고 나서 결정할 듯.
      트위터를 해서인지, 그저 평범한(?) 트위터리안들의 평을 보게 되는데
      얼추 그럭저럭 믿을만은 한 듯 하더라구. ㅋㅋ

      긴 답글 언제나 환영인데 올만에 많이 긴 답글이라 꽤 반가왔음. ㅋㅎㅎ

    • kolh 2012.01.11 03:46 | Address | Modify/Delete

      '500일의 썸머' 로맨틱 코미디입니다..
      요새 여기 나오는 여자 주인공(여주 조이 데이셔넬)가 이곳 저곳에 얼굴을 많이 비추는 배우예요.. 요새 한창 잘나가나 봐요~ 남주(조셉 고든 레빗)는 상당히 띨~해 보이긴 하나, 악역으로도 잘 나오기도 하거든요.. 저번에 지아이 조에서 닥터 역할을 해서 살짝 괴기스러운 모습도 잘 연기했던 배우죠~
      효*샘이 로맨틱 코미디를 좋아한다고 하셨던 것이 기억나기 때문에 꽤 흥미로워하지 않으실까 그런 생각을 했더랬습니다.. '미츠 페어런츠'를 즐겁게 보셨다면, 이 영화도 괜찮아하지 않을까~ 뭐 그런 생각..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2 00: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아. 나, 로맨틱한 영화 좋아해. 멜로라고 해도 되고.
      꼭 코미디일 필요는 없다는. 물론 코믹한 요소가 있으면 좋지만. ^^

      그런 의미에서 500일~은 한번 챙겨볼게.
      여배우가 요즘 잘 나가는가 보네?

      미트 페어런츠. 기억나.
      흠흠. 500일~을 일단 구하긴 해봐야겠다.
      공유 사이트에서라도. ^^

  4. BlogIcon 해우기 2012.01.09 13: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러고보면 저는 1편만 본듯해요...아니 2편까지 봤었나....

    맞다..2편까지....

    한번..집에서 티비로라도 3편이라도 봐야할듯한 마음이 생기네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0 2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2편까지 보셨군요? 저랑 비슷한데요?
      3편 바로 챙겨 보고 4편 보러 갔었다죠.
      중간에 빠지고 시리즈물 보면 가끔 연결이 안 되는. ㅋㅋ

  5.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2.01.09 14: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러고보니 저는 극장에서 영화 본지가 꽤 오래 되었네요.
    가끔은 좋은영화 보면서 분위기 전환도 하면 참 좋은데 말이죠.ㅎㅎ
    시골 살다보니 점점 문화생활과 거리가 생기는것 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0 20: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희도 극장에서 많이 보진 못해요.
      가까운 곳에 있긴 한데 이런저런 여건상. ^^;
      대략 일년에 두편 정도 극장에서 보는 것 같네요.
      도시에 사셔도 자주 가긴 쉽지 않으실 거에요.
      영화광이 아니라면. 그쵸?

  6. BlogIcon CITY 2012.01.19 08: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MI시리즈는 1편을 넘는 작품이 없는거 같아요.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9 08: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개인적으로는 오우삼이 감독했던 M2도 좋았는데요. 그렇다고 1편을 능가할 정도는 아니지요.
      전편만한 속편이 없다는 말이 괜히 있는 게 아니겠지요.

  7. YSI 2012.01.23 12: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노익장을 과시하는 탐크루즈 역시 머리식히기 용?으로는 정말 좋았습니다.
    다만 아쉬운 점이 요즘 액션영화들이 내용보단 화려한 볼거리에 치중한다는 생각이 많이 들더군요.
    그래서 극장을 나올때 큰 감동은 주지 못하는것 같습니다.
    그에 반해 미드를 보면 참신한 내용들을 많이 볼 수 있더라구요.
    조금은 아쉬운 부분이였습니다.
    2012년에 나올 대작들은 내용과 볼거리 둘 다 좋은 영화들이 나왔으면 하네요 ^^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아..그리고 티스토리 초대장 신청해요..^^

    • 2012.01.23 12:06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4 21: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좀 심하게 말해서
      관객을 아슬아슬하게 만들기로 작정한 듯한 장면들이 연속일 뿐
      (그래서 재미는 있었지만) 그 외에는 남는 게 거의 없죠.
      스토리 구성도 뻔한 편이구요.
      말씀처럼 오히려 미드들이 참신할 정도.

      덧) 초대장 보내드렸어요. 즐거운 블로깅 하시길.

  8. 톰조아 2012.01.24 05:2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우~
    전 아직 미션임파서블4 아직 못봣는데..
    크리스마스에 보셧나봐요?ㅎㅎ
    좋으셧겟네요~

    톰크루즈 네임벨류가 상당한듯...
    솔직히 외화라면..
    일단 유명한배우 주연을 먼저 보죠
    다들 그러지 않나요?^^

    시간나면 꼭 봐야겟네요..
    인터넷뉴스로 보니깐..빌딩꼭대기에 앉아있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