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책을 읽을 때 음악을 듣습니다. 지하철에서 책을 읽을 때 음악은 훌륭한 소음 차단벽이 되어 줍니다. 웬만큼만 조용한 지하철이라면 차단벽을 세울 필요가 없지만 지하철이 어디 그리 조용한 공간이냔 말이죠. 열에 여덟은 음악으로 차단벽을 세우고 책을 읽습니다.

음악을 듣는다고 썼지만 정확히 말하자면 노래를 듣는다고 해야겠군요. 크게 보면 노래도 음악에 포함되지만 일상적으로 음악과 노래는 다른 대상을 가리키죠. ^^ 어쨌든, 저는 주로 국내 가수나 그룹의 노래를 앨범별로 듣습니다. 소위 '짬뽕'시켜 듣는 경우도 가끔 있지만 대부분 어떤 가수나 그룹의 앨범을 정해서 계속 그것만 듣습니다.


책과 음악이 어우러지다 보니 그 둘이 잘 맞아떨어질 때가 있습니다. 제 머리 속에 상상을 요구하는 소설이랑 나름의 일관된 색깔이 있는 노래랑 둘이 맞아떨어질 때 읽는 소설은 영화가 되고 듣는 노래는 영화음악이 됩니다. 물론, 제가 읽는 모든 소설과 제가 읽는 모든 노래가 늘 맞아떨어지는 건 아닙니다. 운 좋게 맞을 때가 있는 거죠.

소설과 음악이 어우러져 영화가 되고 영화음악이 된 경우를 4가지만 적어봅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으로. ^^.
 


    소설과 음악, 영화와 OST? Memory for you, This is love, Gee, ... 공통점?

 
{ #1 }  { 안정효, 미늘 } + { 럼블피쉬, Memory for you }

가장 기억에 남는 곡은 '빨간 우산'입니다. 소설 속 주인공의 우울함과 잘 맞아떨어졌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노래의 경쾌한 리듬이 소설 속 등장인물의 여행과 파국으로 치닫는 과정하고 잘 맞았던 것 같습니다.


{ #2 }  { 댄 브라운, 천사와 악마 } + { 화요비, This is love }

미니 앨범이어서인지 곡들의 전체적인 색깔이 통일되어 있습니다. 앨범에 실린 5곡 모두(This Is Love, 우리 사랑해요, 반쪽, 사랑을 믿지 마세요, Bad Lady) 소설의 빠른 전개와 잘 맞아떨어졌습니다.


{ #3 }  { 황석영, 무기의 그늘 } + { 소녀시대, Gee }

'무기의 그늘'의 배경은 베트남입니다. 더운 곳이죠. 소설 속에서 계속 덥습니다. 소녀시대의 이 앨범이 맞아떨어진 것은 베트남의 더위에 대한 청량제가 되어서일까요?


{ #4 }  { 존 스타인벡, 분노의 포도 } + { 양희은, 셋. 사랑노래 Disk 1 }.

2번 곡 '들길 따라서'가 기억에 남습니다. 66번 국도를 따라 서쪽으로 서쪽으로 이동해 가는 조드 가족의 상황과 양희은의 애잔한 목소리가 잘 맞아떨어졌습니다. 7번 트랙 '행복의 나라로' 역시 조드 일가의 꿈을 대변하고 있는 것 같았고요.



소설과 앨범이 잘 어우러져서 제 머리 속의(^^) 영화 OST가 되면, 앨범에 수록된 노래를 어떤 기회에 들을 때 그 소설이 떠오릅니다. 예컨대, 소녀시대의 Gee 앨범에 실린 2번 트랙 '힘 내(Way to Go)'를 어떤 기회에 들을 일이 생기면 소설 '무기의 그늘'이 떠오르고 그 배경이 된 무더운 베트남과 등장인물 안영규가 생각납니다. 마찬가지로 화요비의 This is Love에 실린 '우리 사랑해요'를 우연히라도 듣게 되면 소설 '천사와 악마'가 자동 연상됩니다. ^^ 문제는 이런 환상의 궁합이 모든 소설에 발생하는 게 아니라는 거겠죠. 다음부터 소설을 읽을 때에는 앨범 선택에 신중을 기해야 할까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301 화 07:40 ... 08:10 & 23:50 ... 24:0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limer 2011.03.02 08: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노래도 영화도 제가 잘 모르는 것이 많네요.. Gee 정도랄까요...
    다양한 분야의 음악을 들으시는 것 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2 18: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소녀시대랑 화요비랑 럼블피시는 아시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
      다양한 노래를 마다하지 않는 편이고요.
      언뜻 보니 여자 가수들의 노래만 좋아하나 봅니다. 제가.
      흐음. 이거 성차별이 아니라 제가 남자라서 그런 거겠죠? 핫.

    • BlogIcon Slimer 2011.03.02 19: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성차별이라니요.. 저 또한 여성 보컬의 노래들을 주로 좋아합니다.
      자우림이나, 정경화, 거미 등등등..ㅎㅎㅎㅎ
      남자니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2 20: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차별이 아니라 끌림이겠죠. ^^
      역시 슬리머님도 여성분들 노래를. ^^

  2.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3.02 13: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음악을 무척 좋아합니다만...
    책과 음악이 잘 어우러지면 더없이 좋을것 같네요.
    저도 한번 실천해봐야겠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2 18: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책과 음악이 어우러져서
      나중에 책 읽으면 그 음악이 떠오르고
      나중에 음악 들으면 그 책이 떠오르고 ...
      이렇게 될 수 있다는 생각은 미처 못했는데
      이게 이렇게도 연결되는구나, 놀랐습니다. ^^

      스카이파크님도 힘찬 하루 보내삼.

  3. BlogIcon 스머프s 2011.03.02 15: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악을 들으시면서 책을 보시는군요.
    저는 국내 가요를 주로 듣는데 국내 가요를 들으면서 책을 읽으면 책이 잘 안읽히고 노래 가사의 세계로 빠지더라구요 ㅋㅋㅋ 아직 경지에 이르지 못한것 같습니다.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2 18: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집에선 음악을 안 들으면서 책을 읽는데
      지하철에선 음악 없이 책 읽기가 쉽지 않네요.
      주변이 여간 어수선하거나 시끄러운 게 아니어서. -.-;

      아하. 그거 압니다. 자꾸 노래 속으로 빨려들어가서
      책이 잘 안 읽어지는 그런 상황, 잘 압니다.
      다행히 저는 지하철에선 그런 현상이 안 벌어져서. ^^

  4. 2011.03.02 16:5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2 19: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음악과 문학의 불가분 관계를 드러내주는 것 중 하나가
      영화 OST가 아닌가 싶습니다.
      맞습니다. 음악과 문학은 상호작용하고 상승작용을 불러일으키는 멋진 짝이죠.

      포스트에는 그러므로 음악이 깔리는 게 좋겠으나
      그 저작권법인지 뭐시기인지 때문에 그게 여의치 않죠.

      바쁜 와중에 답글까지 남기시고 성은이 망극하오이다. ^^

  5. BlogIcon 마음노트 2011.03.03 13: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책과 노래에 잘 어우러지면 정말 독서중 감성이 막 자극되고 기억에도
    더 잘 남겠는걸요!

  6. 2011.03.03 16:4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4 16: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로맨틱한 영화, 멜로가 있는 영화를 좋아합니다.
      액션이나 어드벤쳐도 좋아하지만 저 마음 깊은 곳에선 이런 영화가 땡깁니다.
      집사람이 그럽니다, 가끔. "자기, 이런 영화 좋아했어?" 큭큭.

      아. 음악 들으면서 뭔가 하는 게 힘든 분들 계신데 ㄷㅇ님도 그런 분 중 한 분이셨군요?
      다행히 저는 음악 들으면서 뭔가를 할 수가 있어서 이런 일도 생기는. ^^

      흐으. 음악은 그야말로 우리 영혼과 정서와 감성의 파트너 아니겠습니까. ^^

  7. 서태원 2011.03.11 00:5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악과 책을 연관시켜서 이야기한 것이 참 새롭게 와닿습니다.
    개인적으로 4번만이 이해가 좀 되네요. 다른 것은 제 지식이 짧은지라 선뜻 이해가 되지 않아요.
    저도 비프리박님처럼 생각할 수 있는 것이 몇 개가 되나 한 번 시도해 봐야겠어요.
    저는 요즘 카산드라의 거울 책 보고 있는데, 요거 인문학적으로나 철학적으로
    꽤 심도있는 내용이 녹아있습니다. 안 읽어보셨다면 꼭 읽어보시기 바래요.

    • 2011.03.11 00:58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11 01: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초대장 보내드리겠습니다. 이메일 주소 적으시는 걸 깜빡하셨네요.
      주소 적어주세요. ^^

      음악 들으면서 책 읽으니 음악과 소설이 묘하게 어우러지는 경험을 하네요.

      4번의 조합이면 스타인벡과 양희은인데^^ 이해해주시니 감사합니다.

      카산드라의 거울, 요즘 화제의 책 같습니다.
      기회 되면 한번 읽어볼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