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틀전부터 이문열이란 사람이 언론의 조명을 받고 있습니다.

이문열... 대한민국의 한 시대를 풍미했던 소설가죠.
하지만 그의 이후 행보는... 그의 실체와 본색을 적나라하게 까발려주고 있습니다.
그의 소설에 담긴 실체와 본질까지 잘 드러내주고 있다고 할 수 있겠죠.
소설가...라고 했을 때, 거기에 입혀져있는 후광 같은 것이 아직도 존재하는 우리 사회에서...
과연 그를 계속 '소설가'라고 불러야 하나 심한 회의가 듭니다.

일그러진 우리들의 영웅. 젊은 날의 초상. 레테의 연가. ...
제 젊은 시절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고 있는 그의 소설들... 이 소설들 속에서,
어떤 때에는 명시적으로 어떤 때에는 우회적으로 드러났던 이문열의 사회인식...
그당시에도, 이건 좀 아니다 싶은 거북함의 기억이 있습니다. 다만 그 외의 내용만 보려 노력했지요.
흠... 그런데 그의 실체와 본색과 본질이 드러나는 데에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군요.

이문열은... 그렇게 자신을 드러내기 시작한 후 본인이 원할 때마다, 한건씩(?) 터뜨리고 있네요.
엊그제도 그 연장선상에 있구요. 이문열의 발언에 대해 블로거들의 반응도 속속 포스팅으로 올라왔군요.
제가 한 이틀 좀 바빴습니다. 이문열의 발언에 대해서 저도 생각을 적고팠으나 시간이 허락지 않더군요.
한 이삼일... 이문열이 발언이랍시고 내놓은 것을 접하고 묵히면서... 들었던 생각을 한번 정리해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이문열은 청개구리인가.
이문열은... 확실히, 99% 국민의 바람, 시대의 흐름, 역사의 방향, ... 이런 것과는 반대방향으로 가는군요.
아주 작정한 듯이... 말입니다. 그의 지향점이 있는지도 모르겠지만, 무엇인지 알고 싶지도 않습니다.
그는 그냥... 반대방향으로 가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청개구리 처럼요.
그게 99% 국민의 바람, 시대의 흐름, 역사의 방향, ...과 반대방향이면 특히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흠... 그러고 보니, 그의 방향이란 것이 딴나라당, 좆중똥, ... 등등 수구보수꼴통의 방향과 일치하는군요.
역사의 흐름과 반대방향으로 돌진하다가 역사의 수레바퀴에 깔린 자신의 선배들을 좀 보면 좋겠습니다.
(아, 적고 보니 청개구리를 폄하하는 꼴이 되는군요. 청개구리와 그 애호가분들에게 사과말씀 전합니다.)

2. 이문열은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파 안달난 사람 아닌가.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이문열은 자신의 발언이 대한민국 사회에서 어떤 파급력을 갖는지 알 겁니다.
자신이 이전에 쌓아놓은 문필가(?)로서의 이력이라는 후광과... 발언내용의 청개구리성으로 인해....
자신의 발언이 스포트라이트를 받는다는 것을... 이문열도 잘 알고 있겠죠. 바보가 아닐테니까요.
그걸 이용하는 것이겠지요. 그래, 그럼... 그렇게 하는 목적은...? 제 짧은 생각으로는... ^^
그의 욕망에서 기인하지 않나 합니다. 이슈의 중심에 서고픈... 언론의 불빛을 받고픈... 원초적 욕망요.
하지만, 문제는... 이문열의 비극은... 그의 그런 발언이 그의 이런 욕망에는 충실히 따르고 있겠지만,
사회성과 역사성이 완전히 결여되어 있다는 데 있습니다.


바라건대, 이문열이 아무리 뭐라고 떠들든... 그냥 무시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특히 언론도... 이젠, 제발... 그가 뭐라 떠들던, 그건 그의 생각일 뿐이니... 걍 냅두었으면 합니다.
그리고 최근까지와 같은 사회적 격동의 시기에 이문열이랑 인터뷰같은 것도 하지 말고요.

이문열 같은 사람에 대해선 철저히 무시와 방치로 일관했으면 합니다.
증오와 분노 보다 더한 푸대접이 무관심이듯이 말입니다. 사실, 그에게 뭘 바라고 관심을 쏟겠습니까.
어떤 형태로든 관심을 받는 것을 은근히 즐기는 듯한... 그의 행태를 볼 때 더더욱 무관심해졌음 합니다.
 
 

2008 0619 목 13:00 ... 13:33 비프리박


p.s.
다음은 그의 발언에 관한 기사입니다. 하나하나 논박을 할까 하다가 노력의 낭비란 생각이 들어서...
그냥 출처만 적어놓습니다. 혹시라도 이문열이 또 한건 해준다면 들춰내보도록 하지요.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8/06/17/2008061700827.html
http://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ctg=12&total_id=3186253
http://www.segye.com/Articles/News/Culture/Article.asp?aid=20080617002755&ctg1=01&ctg2=00&subctg1=01&subctg2=00&cid=0101050100000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