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저는, 블로그를 소통의 수단으로, 블로깅을 소통의 다른 말로 생각하는 면이 없지 않습니다. 이같은 소통에 블로그의 답글과 트랙백은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봅니다. 티스토리에서 블로그를 시작한 이래 1000단위마다 답글과 답글자를 챙기는 것도 그런 취지에서이고, 매월 하는 블로그 결산에서 답글과 트랙백을 집계하는 것도 그런 의미에서입니다. 

지난 7월말에서 8월초로 넘어오는 중에 개인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갖는 세 통과점을 지났거나 맞이하고 있네요. 답글, 트랙백, 방명록 답글이 그 셋인데요. 답글은 27000을 넘어섰고, 방명록은 900을 통과했습니다. 트랙백은 이제 1000 고지가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

자축 삼아 챙겨본 블로그의 기록 셋입니다. 왜, 그런 말이 있죠?
"블로그 계(界)에서는 자축하지 않으면 아무도 축하해주지 않는다!" (by befreepark)
 


    27000 답글, 1000-5 트랙백, 900 방명록. 자축 겸 챙겨본 블로그 기록 셋.



  하나.  27000 replies (731일 새벽)


               

( 7월 31일 새벽 맑은물한동이  님에게 드린 답답글이 27000번째 답글. )


>>> 답글 27000에 29개월.

2008년 3월 1일 첫 포스트를 올렸고 2010년 7월 31일 꼭두새벽에 27000답글을 돌파했으니 꽉 채운 29개월입니다. (날짜로는 883일입니다. ^^) 평균 잡으면 한달에 답글 1000씩 쌓이고 있다는 이야기지요. 블로깅 첫달에 답글 100을 찍은 기억이 새롭습니다. 최근 들어 매달 1000 리플에는 좀 못 미칩니다. 내심 29개월에 29000 답글을 돌파하고 있으면 좋을텐데 말입니다. ^^


>>> 답글 27000에 1043 포스트.

7월 31일까지 총 1043개의 포스팅을 했습니다. 여기에 달린 답글이 (답답글 포함해서) 27000개이니, 한 포스트에 약 26개의 답글이 달린 셈이네요. 별 다른 변수가 없다면 13개의 답글이 작성되고 13개의 답답글이 저에 의해 작성된 거라고 볼 수 있죠. 개인적으로 만족스러운 수치입니다. 최근 들어 대략 30개의 답글이 달리는 포스트는 드물지만 말입니다. ^^;



  두울.  1000을 목전에 둔 트랙백 (8월 6일 995 트랙백)


          

(최근 트랙백 폭탄을 투척해주신 Kay~ 님, 지구벌레 님!
 1000 트랙백에 다가가는 데에 혁혁한 공을 세우셨다죠. ^^)


>>> 1000에서 (-5) 상태인 트랙백.

늘다 안 늘다를 반복한 트랙백이 어느 새 1000을 목전에 두고 있습니다. 트랙백은 소통이란 의미에서 답글과는 또다른 맛(?)이 있지요. 개인적으로 중요하게 생각하는 트랙백입니다. 기본적으로 트랙백은 주고 받는 것이라고 생각하고요. 그래서 가끔은 트랙백을 보내고 옆구리를 찌르기도 합니다. ^^ 1000 트랙백이 정말 코앞인데, 이거 누가 1000 트랙백의 주인공이 될지. ^^;


>>> 900을 넘은 방명록 답글. (8월 1일)

방명록 답글에는 포스트 답글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의미를 부여하고 있는 게 사실인데요. 포스트에 붙는 스팸성 답글은 가차없이 삭제하지만 방명록에 올라오는 스팸성 답글은 웬만하면 그냥 놔두는 걸 봐도 그렇습니다. 트랙백과 앞서거니 뒤서거니 했더랬는데, 올 들어 트랙백이 좀 치고 나가는 바람에^^ 방명록은 좀 더디 늘고 있습니다. 8월 1일 유리아빠님이 주신 답글이 900번째 답글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쁨을 함께 하고 싶으시다면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806 금 16:20 ... 17:00  비프리박


p.s.
제주도 여행은 염려와 조언 덕분에 잘 다녀왔습니다. 무사히, 건강히, 잘. ^^
어쩌면 여행 후기를 기대하시는 분이 계실지도 모르겠는데요.
길지는 않겠지만 조금은 시일을 묵힐 것 같습니다. ^^
너무 뜨거운 여름 여행이었는지라 좀 식혀야 할 듯 해서요.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입질의추억★ 2010.08.06 17: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숫자가 엄청나십니다. 앞으로도 일취월장 하시기 바랍니다~축하드려요~^^

  2. 익명 2010.08.06 17:3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06 20: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집계와 통계는 꼭 해야 하는 것이 아니고
      그저 느낌이 올 때 하는 게 맞지 않을까요.
      저는 그 느낌이 참 자주 온단. ^^;

      제주도 이야기 큰 기대 하시면 실망하실 수도. ^^

  3. BlogIcon sephia 2010.08.06 21: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엄청나십니다. ㅠ.ㅠ

  4. BlogIcon 지구벌레 2010.08.06 22: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일단 축하부터...짝짝짝...
    역시나 대단하다는 말씀부터..ㅎㅎ.
    늘 많이 배우려고 합니다만...따라가는게 참 까마득합니다.
    그래도 오늘하루도 즐기면서...재밌게 블로깅하면 되는거죠 ^^.
    제주도 이야기는 묵히면 묵힐수록 뭔가 더 우러나올 것 같아 일단 기다려드리죠..하하.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07 05: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축하 감사하고요. 덕분에 가능한 일이란 생각을 해요. ^^

      어익후. 누가 누굴 따라가고 그럴 일 있겠어요.
      지구벌레님은 지구벌레님대로 열심히 달리시고
      저 역시 저대로 쭈욱 달리는 것일 뿐인 걸욤.
      물론, 그렇게 가는 길에 코드가 맞아 좋은 동무가 되고 친구가 되니
      그야말로 행복한 일이라는. ^^

      제주도 이야기는 머리 속에 가닥이 좀 얼른 잡혀야할텐데
      아직은 좀 멍한 상태입니다. 그저 졸립기만 하고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07 11:3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금의 숫자에(숫자에 연연하시는 분은 아닌 것 같지만) 만족하지 마시고...
    앞으로 10년 정도만 지금처럼 왕성하게 활동하시기 바랍니다.
    10년 뒤엔 블로그는 낡은 개념이 되어 벌고 별 희한한 신개념 소셜네트워킹 툴이 나오리라 생각함...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0 17: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숫자에도, 지금의 숫자에도, 연연해하지 않는다는 거,
      유리아빠님이 잘 아시리라 봅니다. (어쩌면 그건 욕심이 커서? ^^)
      한 10년, 20년, ... 왕성한 활동을 하고 싶은 생각도 없지 않습니다.
      아마도 신개념 소셜 네트워크 툴이 등장하면 적당한 것으로 갈아타면서 갈테죠.
      굳이 꼭 블로그여야 하는 것은 아니니까요.

  6. BlogIcon 스머프s 2010.08.07 11: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트랙백 1000 -4 만들고 갑니다 ㅋㅋ

  7. BlogIcon .블로그. 2010.08.07 18: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간 고생 많으셨습니다. 앞으로도 블로그 번창하셨으면 좋겠어요.
    저는 2008년도에 5월말에 티스토리 가입했는데 아직도 멀었다 생각합니다. 더 분발해야겠어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0 17: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랑 비슷한 시기에 탄생하셨군요? 저는 2008년 3월 1일 첫 글을 올렸어요.
      축하와 격려 감사해요. ^^

  8. BlogIcon ageratum 2010.08.08 09: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여행 잘 다녀오셨군요..^^
    그리고 다녀오시니 이런 경사가..ㅋㅋ
    댓글 27000개라.. 정말 소통을 잘 하시는 비프리박님이라는게 마구 느껴지는 수치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0 17: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격려와 염려 덕분에 잘 다녀왔구요.
      이래저래 경사가 몰려서 날아드네요. 이런 기쁜. ^^
      답글수는 불로화님이 파죽지세로 늘고 있는 줄 아옵니다.

  9. BlogIcon G_Gatsby 2010.08.08 15: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지가 멀지 않았군요,^^
    제가 지구를 지키고 있었는데 잘 다녀오셧다니 다행입니다.
    아직도 쥐는 발광을 하고 파란피 철면피의 삽질은 그치질 않습니다만..
    암튼 블로그의 역사를 만들어가고 계시는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0 17: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3만 고지가 멀지 않았습니다. 10월 말 혹은 11월 초가 될 듯 합니다.

      지구가 평화를 유지하고 있다 했더니 역시 개츠비님이 이렇게 지켜주셨단. ^^

      흠흠. 그 와중에 '이제 오'는 건지, 오지 않는 건지,
      무슨 멍멍이 소리를 늘어놨더군요. 재수를 못하게 해야된다든가
      대기업 취업은 중소기업 경력 쌓은 후에라든가
      참 개 풀 뜯는 소리 늘어놓고 자빠졌더군요.

  10. BlogIcon mingsss 2010.08.08 18: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소통하고 기록하고 기념하고 ㅎㅎ
    베풀박님은 정말 블로그에서 누릴 수 있는 가능한 행복을 다 찾아 누리시는듯!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0 17: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핫. 그러넹. 소통하고 기록하고 기념하고 기뻐하고. ^^
      그런 데에 밍스의 역할이 적지 않음을 잘 알고 있단. ^^

  11. BlogIcon 블로군 2010.08.10 10: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우~~ 엄청나네요...ㅎㅎ^^a
    언제쯤 저리 될런지..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