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오프라인에만 삶이 존재하는 것도 아니고, 온라인에도 생활이 있습니다.
웹 상에서 블로깅을 하다보면 블로그를 통해 기쁜 일, 즐거운 일도 생겨납니다.
그게 온라인 상이라고 해서 오프라인에서의 기쁨과 즐거움에 뒤지지도 않습니다.
몇가지 소소한 에피소드를 적어 봅니다. 이런 건 꼭 나누어야. ^^ 



하나. <삼성을 생각한다> from Reignman님. ^^



레인맨님이 펼친 이벤트 밥상에 숟가락 하나 얹었다가 덜컥 얻어걸렸습니다.
<따뜻한 햇살과 시원한 바람, 눈부심>(
http://reignman.tistory.com/472) 이벤트에서 아버님 생신 날짜 맞추기 이벤트 밥상을 마주했습니다. 패스할까 하다가 레인맨님이 촘촘히 적으신 '조건'들에 흥미가 동해 답글 숟가락을 내밀었더랬습니다.

김용철 변호사의 <삼성을 생각한다>를 직접 내걸으신 건 아니고, 당첨자가 원하는 책을 알라딘을 통해 주문해주는 친절하고 고마운 방식이었죠. 저는 고민 끝에 <삼성을 생각한다>를 택했고 레인맨님이 밝히신 애초의 쿨한 조건, 15000원 제한을 넘는 경우 차액을 레인맨님 계좌로 입금하면 된다는 조항에 살포시 기댔습니다. ^^ 이래저래 신선하고 발랄한 이벤트입니다. 

레인맨님께 감사의 마음을 다시 한번 전하고요. 읽고 리뷰 쓰면 트랙백 날리겠습니다. ^^




두울. <아웃룩 익스프레스 7일만에 끝내기> from NKay~님. (밝히면 안될 거 같은. ^^)



평소 잘 알고 지내는 NKay님께서 비밀답글로 적어오셨습니다. 책을 한권 보내주시겠다고 말이죠. <아웃룩 익스프레스 7일만에 끝내기>라는 책인데요. NKay님은 이 책의 무려 저자(!)이신 거 있죠. 하루이틀 앞서 NKay님 블로그에서 기념 포스트를 본 기억이 났습니다. (이 정도로 적으면 닉네임에 모자이크 처리한 의미가 없잖오. ^^:)

아웃룩 익스프레스는 이용을 한 기억이 없는데, 이번 기회에 책 펼쳐가며 공부해서 끝내버릴 수 있을 거 같습니다. 날 잡아서 한번 공부할 작정이네요. 책장 넘기면서 맘 먹고 공부하면 굳이 7일까지도 안 걸릴 것 같던데, NKay님 꼭 7일만에 안 끝내도 되는 것이겠죠? 핫. ^^

NKay님께, 다시 한번 고맙다는 말씀 드리고요. 역시 끝낸 후에는 트랙백을 쏘도록 하겠습니다.
( 아. 모자이크 처리를 원치 않으시면^^ 언제든 풀겠습니다. 알려주세욤. ^^)
( → 모자이크 처리를 해제함. 2010 0523 일 09:30, 답답글 작성 후.)




세엣. 자리수가 늘어난 블로그 포스트 넘버, 블로그 주소창에 포스트로 1000을 찍다.
 

발행글이 1000개를 넘어섰다는 이야기는 아니고요. 블로그 주소창에 찍히는 포스트 고유넘버가 자리수를 늘렸다는 이야깁니다. 현재 966개의 포스트가 세상의 빛을 본 상태이니 1000 포스트가 되려면 대략 한달 정도 남은 것 같습니다.

며칠전부터 새글 쓰면서 주소창을 유심히 봤습니다. 997, 998, 999로 늘어나는 숫자를 보면서 저게 1000이 될 때 어떤 포스트를 쓸까 내심 고민을 좀 했다죠. 그러다 뜬금없는 소재에 그것을 배당(?) 했습니다. → ▩ 경희대 패륜녀와 다를 바 없는 G들. 추도와 패륜 사이. ▩

여행블로거, 책 리뷰 블로거를 지향하지만, 시사-이슈에 관해 입 닫고 살기가 어렵다 보니, 본의 아니게 <미디어블로그>가 되는 것 같습니다. 2009 티스토리 우수블로그 300에 <미디어블로그>로 등재되었습니다. 본의 아니게. ^^; 

티스토리에서 첫 포스트를 쓴 후 809일째 되는 날의 뉴스라 할 수 있겠고요. 이제 눈앞에 보이는 가시적인 다음 타깃은 1000개의 포스트 발행이 되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즐거움과 기쁨을 함께 하시려면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519 수 10:50 ... 11:40  비프리박


p.s.
이 포스트의 고유넘버는 1002가 됩니다. 간밤에 쓰다가 묵혀둔 포스트가 1001이란 숫자를 단 채 비공개 포스트 목록에서 잠을 자고 있습니다. 아마 그것도 수일 내로 세상의 빛을 보겠죠. 한가지 관심이 가는 건 1004 넘버는 어떤 글이 차지할 것인가 하는 겁니다. 여행 포스트나 책 리뷰 포스트에 할애를 해봐?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Besharp 2010.05.19 11: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삼성을 생각한다 책을 사서 보고 싶은데 일단 비싸더군요 ('' )
    돈좀 모은다음에 사야 겠어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9 17: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비싸서^^; 뽐뿌를 좀 하고 있었다죠.
      두껍기도 해서 시간적으로 언제 틈을 내나 그러고 있었고요.
      다행히 좋은 기회에 읽을 수 있게 되어 더욱 좋습니다.
      비샤프님도 좋은 기회에 즐독하시길.

  2. BlogIcon 유 레 카 2010.05.19 12: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만큼 인기블로거시라는..^^ㅎㅎㅎㅎ

  3. BlogIcon G-Kyu 2010.05.19 16: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직...50여개 정도의 포스팅을 작성해본 저에게는 1000이란 어마어마한 숫자네요 +_+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9 17: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놓고 보니 어마어마해 보이지만, 결국 시간의 문제겠지요.
      지큐님도 돌파하실 날이 오리라 믿습니다. 그때까지 쭉 함께 가욧~! ^^

  4. BlogIcon Reignman 2010.05.19 23: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소개해주셔서 고맙습니다. ^^;
    이벤트가 마음에 드셨다니 다행이고요.
    그나저나 포스트 주소 1000을 찍으셨다니 이거 열심히 달려 오셨네요.
    축하의 말씀을 드리고, 조만간 달성하실 1000번째 포스트도 기대하겠습니다.
    천 번째니까 뭔가 좀 특별한 포스팅을 하셔야 하지 않을까요?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0 12: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고맙긴요. 제가 고맙죠. ^^
      이벤트가 맘에 든 것은 코드가 맞기 때문일테지요. 그쵸?

      포스트 주소가 네자리 수가 되니 기분이 묘합니다.
      더 무거워진 어깨를 실감하고요. 양질의 포스트를 써야겠지요.
      조만간 찍는 1000개의 포스트, 조만간 찍을 1004 넘버의 포스트.
      뭔가 좀 특별해야할까요? ^^

  5. BlogIcon 예문당 2010.05.19 23: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올렸던 '삼성을 생각한다' 리뷰를 트랙백으로 엮어보았습니다.
    씁쓸하지만, 읽어봐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은 '고민하는 힘'을 읽고 있는데, 이래저래.. 고민을 좀 많이 해봐야할 것 같습니다.
    여러가지 문제에 대해서요.

    리뷰 기대해도 될까요? ^^
    전 레인맨님 이벤트에 당첨되지 못했었는데요, 축하드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0 12: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미 읽으셨군요? 빠르십니다.
      책 자체의 무게도 무게지만 분량 자체가 장난 아닌데. ^^;
      아마도 저는 6, 7월 중으로는 읽게 될 것 같구요.
      많은 생각들이 책을 통해 가닥을 잡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리뷰는 읽은 후에 좀 지나면 올릴 겁니다. 늘 그렇듯이요.
      리뷰 포스트 트랙백 날리겠습니다.
      그리고, 축하 감사합니다.

  6. BlogIcon oddpold 2010.05.20 11: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아웃룩 익스프레스....라....
    뭐, XP 사용자에겐 당연히 쓸만한 것이겠지만요.
    7 사용자에겐 불필요 하겠네요.
    M$가 windows live라는 이름으로 다 합쳐 버렸거든요.

    그래서, 저는 오피스 아웃룩으로 갈아 탔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0 12: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는 여전히 엑스피 사용자라 몰랐는데
      결국 세븐 사용자에게는 디폴트 설치되는군요.
      그래도 활용을 위해선 뭔가 책을 좀 볼 필요도 있는 것일테죠?
      책 없이도 잘 하는 분들이 계신데요. 바로 아드폴드님 같은 분들? ^^

  7. BlogIcon ageratum 2010.05.21 0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1000포스트도 축하드리고 책선물도 축하드립니다..^^
    저도 내후년쯤엔 1000을 찍을 수 있을것 같네요..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1 06: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래저래 기뻐할만한 일들의 연속인 듯 합니다.
      모두들 좋은 일만 있었으면 좋겠고요.
      ageratum님은 생각하는 거 착착 해내고 계신 걸로 보여집니다.

  8. 2010.05.22 00:0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3 09: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적은 증정본에 많이 빡빡하셨을텐데 제가 그걸 낼름 받게 되었군요.
      치열한 경쟁을 뚫고(!)라고 생각하겠습니다. 핫.

      공개를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하다가
      일단 모자이크 처리를 했던 건데, 공개를 해도 된다시니^^
      모자이크를 풀도록 할게요.

      MS OS는 점점 공룡화되어 가는 것 같아요.
      앞서 다른 건으로 그리 시달려놓고서도 말이죠.
      하기사 같은 MS 식구들이니 송사에 시달릴 일은 없겠군요.

  9. BlogIcon Slimer 2010.05.25 08: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천안함이나 선거나 보면서 참 할말은 많은데, 시간은 없고, 컴퓨터는 멀리 있습니다.

    "G들아... 내가 바쁨을 고마워해라...."

    '삼성을 생각한다' 다 읽고 나시면 비프리박님도 하고 싶은 말씀이 다섯배는 증가하실 듯 합니다.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6 21: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할 이야기 많은데 개인적인 상황이 여의치 않을 때 안습이지요.
      하지만 일상이 먼접니다. 먹고는 살아얍죠. ^^
      하핫. 슬리머님이 바쁘시니 저것들이 저렇게 설치는 듯. ㅜ.ㅜ

      삼성을 생각한다는 오늘부터 읽기 시작했습니다.
      두께는 꽤 되지만 속도는 빠르네요. 5일 안에 읽자 그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