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 계(界)에서는 자축하지 않는 한 아무도 축하해주지 않는다!
라는 자작 경구(?)를 철칙으로 믿는 사람으로서 자축할 일이 몇가지 있네요.
더불어 몇가지 기록해두고픈 일들도 있고요. 그래저래 올려보는 블로그 대소사 포스트입니다.


    블로그 대소사 - 여행 포스트 100, 트랙백과 방명록, 머니야님의 선물, ... 


[ #1 ]
여행 카테고리 글 100 포스트 달성.



드디어 여행 카테고리의 포스트가 100개에 도달했습니다.
2008년 3월 13일, 여행카테고리에 ▩ 강원도 인제 빙어마을 (2008. 0224) ▩ 포스트를 올린 것이 처음이었으니까 꼬박 2년이 걸렸네요. '드디어'라고 적었지만 속으로는 '어지간히 더디' 달성했다는 느낌을 지우기 어렵습니다. 100번째 포스트부터는 여행후기 글 작성 방식을 좀 다변화해볼 생각이었는데, 100번째 글 ▩ 봄꽃 사진!^^ 부산 여행코스 양산 통도사, 봄은 봄꽃과 봄비로 온다! ▩에서 나름의 사소한 변화를 시도해봤습니다. 읽으신 분들은 눈치를 채셨겠죠?


[ #2 ] 1000 포스트를 향해 순항중. 이달 안으로 900 포스트 달성?



포스트 발행을 좀 게을리(?) 하는 시기도 있지만 1000 포스트를 향해 순항중입니다.
예정대로라면 이달 중으로 900 포스트 달성이 가능할 겁니다. 대략 3월 20일 좀 넘어서?
평소에 비해 2월에는 포스트를 좀 덜 발행했습니다. 2009년에 1일 평균 1.2개의 포스트를 올렸지요. 그대로라면 2월엔 28일x1.2개 즉, 34개의 포스트를 올렸어야 맞는데, 28개에 머물렀습니다. 그래도 블로깅이란 것이 어차피 시간과의 싸움인 이상, 꾸준히 포스트는 늘어날테죠. ^^


[ #3 ] 방명록 800 답글 돌파, 트랙백 800-2.



방명록 답글수는 신경을 잘 안 쓰게 되는데요. 그래도 그게 기특하게 800을 넘었습니다.
트랙백 받은 수는 신경을 쓰게 되는 편인데요. 이게 800 트랙백을 코앞에 두고 있습니다.
방명록과 트랙백은 방명록이 앞서 가는 형국을 보이고, 둘 사이의 격차가 벌어지기도 하지만, 벌어지면 또 트랙백이 차근차근 거리를 좁히는 것 같습니다. 이거, 어떻게, 지인들의 도움으로(!)^^ 추월이 안 되나 모르겠습니다. 하핫.

+덧+ 블로그 개설일이 2008년 2월 29일입니다. 첫 포스트를 올린 것이 3월 1일이라서 3월 1일만 신경썼지, 2월 29일에는 미처 관심이 가지 않았는데요. BlogIcon Slimer 님의 최근 어떤 포스트를 보니, BlogIcon Slimer 님도 저랑 같은 날 태어난 출생의 비밀(?)을 가지고 있더군요. 그리고 생일이 4년마다 한번씩 돌아온다는 사실을 그 포스트를 보고서야 실감했습니다.


[ #4 ] 2009 우수블로거 300 선정 선물, 몰스킨 다이어리 드디어(-.-); 도착.


- Mloleskine Legendary Notebooks, Weekly Planner Vertical Layout 2010 -

이게 3월 초에 도착했습니다. 2010년 다이어리의 컨셉으로 구성된 다이어리가 말입니다.
2010년을 두달이나 넘기고서 3월에야 도착함으로써 결국 1, 2월 분은 받자마자 무용지물이네요. 안습입니다. moleskin(두더지 가죽)의 의미인 듯한 Moleskine이라는 이름을 달고 있는 다이어리인데요. 

애초에, 티스토리(다음)의 발송을 맡은 담당자가 전면 하단의 블로그 주소를 미처 확인하지 못하고 걍 보낸 것 같습니다. 누군가에게 전해져야 할 다이어리가 아무에게나 간 것이죠. 급기야는 발송한 선물을 회수하기에 이르렀고 회수 작업이 끝난 후, 미회수분에 대해서는 다시 제작을 해서 보내는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역시 안습입니다. 상황은 짐작이 되지만 받는 사람은 어쨌거나 안습인 것이죠.

그리고 아래는 함께 날아온 티스토리 블로거 명함입니다. 작년 것보다 조금 깔끔해진 것 같습니다. 뒷면이 주황색이었던 작년 컨셉도 좋았지, 말입니다. ^^




[ #5 ] 티스토리 우수블로거 검색 스페셜 지원.


2009 티스토리 우수블로그 300한테 주어지는 검색 스페셜입니다.
블로그 명으로 검색하면 위와 같이 뜹니다. 블로그 명으로 검색하는 사람 보다는 닉네임으로 저를 찾는 사람이 더 많은데, 닉네임만으로는 저렇게 나오지 않습니다. 많은 닉네임들이 존재할테고, 거기에 검색 결과 페이지에서의 우선권을 줄 수는 없겠지요. 그래도 저는 좀 아쉽다는. ^^;

아래는, 비교해보자는 의미에서 올리는 2008년 우수블로그한테 주어진 검색 스페셜 화면입니다.
개인적으로는, 금색 배지보다 블로그 대문 이미지를 띄우는 2008년 방식도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 #6 ] 머니야머니야님에게서 날아온 「인터넷 돈벌기 특강」.



지인이신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님이 자신의 저서 출판 기념으로 책을 보내주셨습니다.
이벤트의 형식으로 희망자들의 신청을 받은 후 선정을 한 것 같습니다(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 저도 신청을 했고, 머니야님의 애정에 힘입어(나만의 착각? ^^) 엄청난 경쟁을 뚫고서 수령자로 선택되었습니다. 2월 23일에 받은 것으로 기억하는데요. 아마도 3월 중으로는 읽고 리뷰를 적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제 머니야님은 실명인증이 확실히 되셨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와 기쁨을 함께 하시려면 아래의 손모양 버튼을 쿡! ^^


 
2010 0310 수 10:40 ... 11:40  & 12:40 ... 12:55  비프리박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limer 2010.03.10 13: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2월29일... 나중에 4년차 되는 날에 비프리박님과 함께 공동 이벤트를 구상해 보아야겠습니다.ㅎㅎ
    다른분들 1년에 한번 할 거 비프리박님과 저는 4년에 한번이니까 말이죠.
    비프리박님은 미디어 블로그로군요.ㅎㅎ 저는 사진블로그로.. 라고 하기에는 요즘 사진실력이 너무 줄어 걱정입니다.ㅜㅡ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0 18: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는 제가 3/1인 줄만 알았지, 2월 29일이라고는 잊고 살았지 뭐예요.
      슬리머님 블로그에서 접한 2/29이란 숫자에 눈이 번쩍 뜨였습니다.
      4년에 한번씩 공동 생일 주간이라도 선포를? ^^

      슬리머님이 사진블로그로서 겸양의 덕을 발휘하시면
      저 역시 그에 못지 않은 겸양의 미덕을 발휘해야 합니다.
      날선 시사 이슈 글을 올리는 게 예전 같지 않으니까요. 속으로 갈 뿐. -.-a

  2. BlogIcon 무예인 2010.03.10 14: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 추카드려요

  3. BlogIcon sephia 2010.03.10 17: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악!!! 염장입니다!! ㅠ.ㅠ

  4. BlogIcon G_Gatsby 2010.03.10 17: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축하드립니다.
    역시 꽃단장을 하고 나니 좋은일이 있으려나 봅니다.
    티스토리에서 사은품이 이제 왔군요.ㅎㅎㅎ
    기념품이니 그려려니 해야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0 18: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단장을 새로 하고 좋은 일만 있었으면 합니다.
      저에게도 대한민국 사회에도! _()_

      티스토리 사은품은 언제 수령이 완결되나 했는데
      지난주 주말에서야 그게 끝났습니다. ㅜ.ㅜ

  5. BlogIcon raymundus 2010.03.10 19: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받으셨군요..저도 지난 월요일엔가 다이어리를 받았답니다.
    바로 아내가 접수해버렸지만요^^

    추,,축하를 안하면 안될기세라서..
    즐거운 맘으로 축하드립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0 19: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축하 잘 받습니다. 옆구리 찔러서 절을, 어이쿠 이건 아니고. ^^
      레이님에게도 축하의 말씀을 전하고 싶네요.

      저 역시 일단 옆의 그녀가 접수를 했습니다. ^^

  6. BlogIcon CITY 2010.03.10 19: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1,2월 못쓰는거 조금 아깝군요 ㅎㅎ 좀 더 빨리 오면 좋을텐데..^^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0 19: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준비와 발송 관련 시차를 감안했을 때 좀 미리미리 준비를 할 수는 없었을까.
      하는 아쉬움을 지울 길이 없습니다. ㅜ.ㅜ

  7. BlogIcon 황팽 2010.03.10 19: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3월에는 좋은 일들만 가득!!
    저도 분노에 차있었는데 마침 다이어리가 도착해서
    궁시렁 거리며 사용하고 있어요.
    지난번에 온 다이어리와 다른다이어리더라고요.
    아마 닉네임 작업때문에 더 늦어진거 같더라고요.

    인터넷 돈벌기 제목에서부터 흥미가 팍팍
    조만간 리뷰 부탁드릴께요. 하나 사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0 19: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3월에는, 4월에는, ... 올해 일년 내내
      좋은 일만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저나 지인들에게나 한국사회에나. ^^

      '궁시렁'이란 말씀에 공감 10000%입니다.
      다이어리는 지난번에 온 것과 다른 걸로 미루어 진짜 재작업을 했을 거 같더군요.
      머리로는 늦어질 수 밖에 없는 걸 감안을 하지만 심정적으로는 참 힘들다는. ㅠ.ㅠ

      머니야님의 책은, 얼핏 넘겨본 느낌이, 블로그에서 했던 이야기를
      조금 점잖게, 책의 형태에 걸맞는 구성으로, ...
      잘 쓰셨다는 느낌입니다. 조만간 제대로 읽겠죠.

  8.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0.03.11 01: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Slimer님과 쌍둥이 셨군요. 놀라운 출생의 비밀...ㅋㅋㅋ
    인터넷으로 돈벌기 특강 이라는 책 제목이 눈에 확~ 들어오네요. ^^

    방명록과 트랙백이 800개라뇨. 놀랍습니다. 띠~용~~~
    축하드려요~ 올해 시작이 좋으니 앞으로도 좋은 일 많으시길...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1 08: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코드만 비슷한 분일줄 알았는데
      역시, 출생의 비밀(?)을 간직한 쌍둥이였습니다. -.-a

      인터넷 돈벌기 특강이란 책은 그 이름만으로도 많이들 관심이 동하시나 봐요.
      머니야님이 블로그에 올린 포스트 + a가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

      방명록과 트랙백이 경주하는 모습이 블로그 주인장으로서 재미있습니다.
      방명록이 계속 선두를 내놓지 않는 가운데 트랙백이 뒤쫓는 형국. 볼만 해요.
      저에게 보내실 대량 트랙백은 없으신지? 하하하하핫.

      물한동이님에게, 행복한 봄이 들이 닥치고 있으시죠?

  9. BlogIcon 雜學小識 2010.03.12 14: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오~
    축하할 일이 느무 많네요.ㅎㅎ

    다이어리도 탐나고, 방명록 숫자도 부럽고...
    정말, 염장입니당...ㅋㅋㅋ

    무튼,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2 15: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축하 감사합니다요.
      염장 의도는 없었고요.
      소박하게 자축할 거, 기록할 거, ...
      좀 적어두고 넘어가자,
      그런 생각을 했을 뿐이예요.
      다이어리는 두달분량은 그냥 바로 무용지물.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