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티스토리에 둥지를 튼지 이제 석달입니다. 정리를 한번 안 할 수 없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난 3,4월처럼 날짜 방식으로 정리해보기 보다는 항목별로 정리해보고 싶어졌습니다.


1. 엔딩방식의 변화
그전까진 포스트에 찍힌 시각이 작성 시작 시각이었고요. 엔딩으로 쓰는 시각이 작성 완료 시각이었죠.
5월부터 엔딩에 작성 시작시각과 완료시각을 표시하고, 각각의 포스트에 찍히는 포스팅 시각을 맘대로 조절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사진이나 이미지가 안 들어간 밋밋한^^ 포스팅의 경우 아래와 같은... 예전부터 즐겨써오고 있는 서명(?)을 다시 넣기 시작했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포스팅의 양적 증가
3월에 17건 → 4월에 26건(9건 △) → 5월에 36건 (10건 △, 이 글 포함)
4월에 글을 많이 올렸단 생각을 했는데, 이달은 포스팅이 더 많았네요. 최소 2일 1글은 하자는 다짐이었는데(지금도 그렇고요)... 그 다짐은 너무나도 충실히 지키고 있네요. 초과달성을 하고 있으니까요. 아마도, 사회적 이슈에 대한 발언이 좀 늘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꾸준히 포스팅 건수를 제공하는 2mb와 그의 내각 각료들에게 감사를...?


3. 방문자수의 급증
3월 1955명 → 4월 3506명(551명 up) → 5월 5541명 (2035명 up, 오후 22시 현재시점)
방문자수 증가비율은 4월이 1.79배 △, 5월이 1.58배 △ 군요. 그 와중에 쥬신님이 말씀하신 1.5배의 법칙이 떠오릅니다. 아마 비율은 1.5배로 수렴하다가 하강할 것 같고, 월 방문자수는 적정선을 유지할 듯... ㅋㅎ 그러고 보니, 5월에는 1일 평균 약 180명 정도 방문한 셈이 되네요. (흐~ 많다^^) 증가의 이유로는 아마... 기존 지인님들 외에 새로 지인님들을 알게 되고, 메타블로그 메인에도 걸리고 하다 보니 늘게 되는 것 같습니다.


4. 1000 단위를 넘기는 기간의 단축
이것도 꾸준히 이뤄지고 있네요. (뭐, 숫자가 크게 의미는 없지만요^^)
6000 ... 5월 4일
7000 ... 5월 12일 (8일만에)
8000 ... 5월 18일 (6일만에)
9000 ... 5월 23일 (5일만에)
10000 ... 5월 27일 (4일만에)
11000 ... 5월 31일 (23시 넘어서. 4일만에^^)
아, 그리고 다음은 아깝게 놓친 10000 히트캡쳐의 사촌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답글갯수의 꾸준한 증가 (누적 458개)
3월 100개 → 4월 143개(143% △) → 5월 215개(150% △)
전달에는 43개 증가, 이달에는 전달 대비 72개가 늘었군요. 퍼센트로는 엇비슷해보이지만, 일단 전달의 답글갯수가 많았기 때문에 숫적으로는 훨씬 더 많이 늘은 게 되지요. 총답글 갯수 중, 절반은 제가 작성한 답답글이지만, 잊지 않고 찾아주시고 답글까지 챙겨주시는 지인님들께 감사할만한 대목이지요.


6. 트랙백의 폭증
3월 1건 → 4월 4건(3건 △) → 5월 15건(11건 △)
가히 폭발적이라 할만하단 생각을 합니다. '공유와 소통'을 블로그의 모토로 내걸고 있는 저로서는... 트랙백을 받는 것이 행복한 일이지요. 사람을 만나도, 비슷한 생각을 가진 분들 만나는 것 이상의 즐거움이 없지요. 역시 행복한 일이 아닐 수 없고요. 근데... 아, 제가 보내드린 트랙백의 갯수는 통계가 없군요.


그 외... 블로깅과 관련하여 통계적이지 않은 소감은... 다음 포스팅에서 별도로 올려보도록 할게요.


2008 0531 토 13:35 ... 14:15 비프리박
2008 0531 토 11:05 ... 11:25 수치업뎃
2008 0602 월 02:40 ... 02:50 최종정리


p.s.
다시 한번... 잊지 않고 들러주시는 지인님들께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고요.
어떤 경로로든~ 제 블로그를 방문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고마운 마음을 전해야 될 거 같습니다.
꾸벅~ (^.^) (_._)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5.31 14: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재미있네요. 저는 이제 막 한달이 다가오는데, 앞서나가시는 분들 보면 부럽고, 또 반갑기도 합니다. 언제나 즐거운 블로그 생활 하세요!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8.05.31 22: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반갑습니다.
      이제 한달이시군요. ^^
      저야 다른 곳에서 이미 4년 넘게 블로깅을 한 상태라...
      시행착오는 하지말자고~ 맘 먹고 달려든~ 면이 있습니다.

      첨 하시는 블로그...라면 약간의 시행착오를 거치면~
      좋은 길이 보이실 겁니다. 아자~!

  2. BlogIcon 박코술 2008.05.31 18:1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여기 비하면 엠블은 확실히 하향세가 맞기는 맞는 듯합네다.
    이번에 검색로봇 및 일일 중복방문 거품을 확 빼고 나니까 거의 남는 게 없구만요.
    기래도 긴 세월 동안 고정적으로 찾아오는 이웃이 있음에도 그 지경이니 원...

    그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엠블에서 쓴 글을 엠블러들이 읽지 못한다는 것.
    아주 잠깐 [최신 글]에 떴다가 사라지면 끝인 기디요.
    특정 카테고리에 등록을 해야 사람덜이 볼 텐데 해당 카테고리 수가 워낙 적으니, 뭐...
    그나마 요즘 며칠은 도서 및 영화 관련 글을 좀 자주 써서리 '카테고리 등록'을 할 수 있었디만
    그 이외의 글덜은 아무리 피가 되고 살이 되는 거라도 안 읽히는 기디요.
    예를 들어 여기처럼 2면박 덕분(!)에 쓴 게시물덜은 거의 안 읽힌다는 겁네다.
    등록할 카테고리(시사, 정치 등등)가 없으니 말이디요.
    이제는 거의 뇌입원을 닮아가는 듯합네다.

    기러니 티스토리나 이글뇌스가 훨씬 낫다는 기디요. 알짜배기.
    참고로 파란 블로그는 많이 엉성한 편이디만 기래도 한 두어 달 뭔가를 연재하고 나니낀
    지금도 하루 평균 40~50명이 찾아오더만요.
    엠블은 스크(SK) 밑으로 들어간 뒤로 더더욱 뇌입원을 닮아갈 듯합네다.

    저는 글을 완성한 뒤에 꼭 시각을 바꿉네다. 등록하는 시각으로요.
    이글뇌스 같은 경우는 자동으로 등록 시점으로 되는 것 같고(확실히는 모름)
    뇌입원이나 파란은 아예 기런 기능이 없디요. (전에 말했듯이)
    어째 명색이 大삼성 大한국통신에서 운영하는 블로그들이 그 모양인디 몰갔습네다.
    왜 시간 변경 기능을 안 주나? 지금 같은 세계화 시대에! (크학학!)

    어쨌거나 이번에도 1.5배로 증가하는 걸 이룩했구만요.
    하디만 다음달부터는 좀 힘들어질지도 몰갔습네다.
    (어쩌면 다음달까지 가능하고 그 다음달부터?)
    이제 슬슬 한계선에 가까워지고 있을 테니까요.
    기리타고 뭐 연예인 사진이나 말초적인 기사로 도배한 블로그도 아니고.
    (기런 걸로 도배해서 많이 찾아와 봤자 아무짝에도 쓸모 없디만. 숫자만 늘고 가슴과 뇌는 공허할 뿐.)

    어쨌건 3개월 돌파와 함께 1만 방문객 돌파한 것을 튜카합네닷!
    공굴릴레이션~ 콩가룰레이션~

    • BlogIcon 비프리박 2008.05.31 23: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쥬신님께서 "하향세"라시니 말씀인데요...
      제가 썩 주류 추구하는 쪽은 아니지만, 또~ 하향세를 싫어하나 봅니다. ^^
      흠... 살아남은^^ 울 쥬신님에게 체감이 어떠실지 짐작은 됩니다.

      제가 예전에 썼던 글에서도 그런 이야기 썼더랬는데요.
      엠블에서 작성한 글을 엠블의 블로거들이 검색을 해도 안 나오는 경우도 허다하더라구요.
      저야 늘 검색되는 걸 즐기는 입장이라 검색비허용을 걸지도 않았는데 말이죠. -.-;
      제가 오죽하면 제 글로 검색을 돌렸을까. -.-; 이건 문제가 있단 생각을 합니다.
      글 쓴 사람은 읽히고 싶은 본능과 같은 욕구가 있는데 말이죠.
      카테고리가 없으면 그냥 허공에 뜨는 거지요. -.-; 노출도 안 되고... 창고에 갇혀있단 느낌...? 그런 정도죠.
      제가 뭐 세세히 알고 옮긴 것은 아닙니다만... 옮겼더니 좋은 면이 바로 그런 것 같습니다.
      잘들 찾아오신다는 것. 답글을 주시든 아니든요. ^^
      엠파스가 SK 밑으로 들어간 후로... 말씀하신 것처럼~ 네이놈을~ 잘 좇아가는 거 같습니다. =.=;;;

      저도 등록시간으로 시각을 바꾸게 됩니다. 오래 걸고 싶으면... 앗싸리 시간을 한 삼일 후로 걸어놓죠. ㅎㅎ
      이런 것... 별거 아닌 것 같아도... 사용자에겐 참 편리하거든요. ^^ 잘 아실 듯~~~
      근데 고거이~ 파란에서는 안 되는가 봅니다...?

      1.5배라는 수치를 쥬신님에게 접하고서...
      무슨 주문이라도 걸린 것처럼 좇아가는 것 같습니다.
      슬슬 한계선에 가까와지고 있을 거란 생각을 합니다.
      잘 아시겠지만, 그렇다고 제가~ 무슨 획기적으로 연예인 알몸 사진 같은 걸로 포스팅할 사람은 아니고요.
      숫자라는 것은 즐길 때가... 예컨대 히트캡쳐 같은 걸로... 즐길 때가, 가장 좋단 생각을 합니다.
      집착하면~ 그때부턴 오히려 스트레스가 되는 것 같구요. ^^;;;

      축하 감사하고요... 롱런해야죠. 신발끈 다시 묶고... 느슨해지지 않게...
      미잘님 이야기처럼, 처음의 설레임을 기억하면서 말이죠. ^^
      쥬신님... 잊지 않고 이렇게 매일 들러주시니... 블로깅할 맛이 배가 되는 것 같습니다.

  3. BlogIcon 베쯔니 2008.06.01 02: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메인에 소개되시면 모든 통계가 랜덤이 되어 버리실 겁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06.01 06: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음 메인이나 다음 블로거뉴스 메인... 그런 거에~ 노출되는 거 말씀하시는 거죠?
      여러가지 이유에서 그걸 저도 별로 원치 않는다는... ^^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6.01 10:0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방문자의 급증에 저도 일조하고 있는거됴?....^^
    그 유명한 베쯔니님니 방문하신거 보니까..이제 유명인사가 되시어 제가 방문을 못할지도....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8.06.02 02: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희수님은 이제 일조 정도가 아니라 일익을 담당하시는 듯 ^^
      베쯔니님이 굉장히 유명한 분이셨군요. ㅎㄷㄷ ;;;
      희수님, 이사는 잘 하셨나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6.01 13:2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여러모로 전 늘 신생아 단계.......................................뭐, 시간은 재촉하지 않아도 늘 잘 흘러주니까.
    자연스레 변해가고싶네요:)
    한편으로 부럽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하고.
    워낙에 쓰는걸 좋아만 하지, 글빨은 늘질 않아요 이럴수가.
    요즘엔 제가 너무 갇혀지내는 라이프를 추구해온게 아닌가 싶어, 회의감도 느꼈더랬죠.
    좀더 열린 사람이 되려고 합니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6.02 02: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류님, 맞아요. 자연스레... 시간 속에서 변해가면~
      류님의 모습이 저절로 드러나겠죠.
      부담없이 즐기시면 될 듯 하고요.

      글빨도 늘어요. 여자들 화장빨 늘듯이... ㅋㅎ

      이왕에 블로그 개설도 하셨겠다...
      열린 라이프를 추구하셔요.
      이미 사람은 open-minded이시잖아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