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 세상에는 따뜻한 분들도 참 많지, 말입니다.
온갖 나눔 이벤트로 블로그계를 따뜻하게 덥히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이벤트를 열고 진행하고 당첨자를 선정하고 ... 참 번거로운 과정을 마다하지 않으시는 이 분들은, 자신의 사비를 털어 택배비까지 물어가면서 낯 모르는 사람들에게 선물을 보내길 주저하지 않으십니다. 물론, 저도 이벤트를 개최하긴 합니다만, 그게 언제가 마지막이었던지. =.=a

최근에 있은 이러저러한 책나눔 이벤트에 참여하고 당첨되어 책을 받게 되었습니다.
모두 제가 너무 읽고 싶은 책이었기에 기쁨은 더할 나위가 없습니다.
7월 중순(체 게바라의 책)과 6월 말(노무현의 책)에 진행된 이벤트였는데,
무슨 우연의 일치인지, 두 책이 어제 함께 도착했습니다. 기쁨은 그야말로 배가 되었다는!!! ^^

책을 보내주신 지인 블로거님들에 대한 감사 포스트이자,
블로그 이벤트 당첨을 기록하는 제 나름의 기록 포스트입니다.
물론, 이 글을 읽으시는 당신에게 드리는 염장 포스트일 수도 있습니다. ^^;;;



    블로그 세상에는 따뜻한 분들도 많죠. - 체 게바라와 노무현의 책을 받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체 게바라 평전>(실천문학사)을 읽은지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장 코르미에의 눈물겨운 노력에 의해서 복원된 체 게바라의 삶은, 몰랐던 사실들을 많이 알게 해주었지만, 동시에 마음 속 깊이 뜨거운 자국과 울림을 남겼습니다.

그래서 체 게바라와 관련된 책들을 구입해서 읽고 싶은 마음에 온라인 책 쇼핑몰을 들락날락 거렸더랬습니다. 국내학자 구광렬의 <체 게바라의 홀쭉한 배낭>(실천문학사)과 체 게바라의 글을 모아놓은 <모터사이클 다이어리>(황매)를 북카트에 담아 놓은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다가
BlogIcon ytzsche(이채, 異彩) 블로그에서 "[동시나눔] 영어책 날개달기"라는 책나눔 이벤트 포스트(
http://ytzsche.tistory.com/530)에 올라온 <모터사이클 다이어리(The Motorcycle Diaries)>를 발견했습니다. 이미 이준구의 <쿠오바디스 한국경제>가 당첨되었던(!) 전력^^이 있지만, 그래도 너무 반가운 나머지 냉큼 신청을 했고, 당당히(!)^^ 선정이 되었습니다. (→ http://ytzsche.tistory.com/535)

BlogIcon ytzsche(이채, 異彩)
, 감사히 잘 읽겠습니다.
 함께 보내주신 이마누엘 왈러쉬타인(Immanuel Wallerstein) 교수의 <유토피스틱스(Utopistics)>도 잘 읽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다음에 책나눔 이벤트 또 하시면 자제하도록 하겠습니다. 구미가 당기는 책이 올라와도, 허벅지를 쥐어뜯으며 참도록 하겠습니다. 얼마전에 독파한 <쿠오바디스 한국경제> 리뷰는 조만간 올라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는 고인이 된 노무현에 관한 책들을 좀 읽은 편이고, 그에 관해 저술된 책들은 많이 사 모은^^ 편입니다. 2009년 5월 23일 비주류란 이유로 부엉이바위에서 등떠밀려 안타깝게 서거한 노무현 대통령이었기에 더더욱 그에 관한 책을 좀 읽고 싶었습니다.

그러는 와중에 독자의 관심과 매체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된 <여보, 나 좀 도와줘>(새터)였고, 그러는 와중에
LovelyJoeny 님의 블로그에 "글 100개 돌파 기념 이벤트"로 올라왔던 <여보, 나 좀 도와줘>였습니다. (http://jeony.tistory.com/111) 이 책나눔 포스트에 관해 첩보를 제공해주신 분은 BlogIcon Slimer 님이셨습니다.

왜, 이 책은 안 읽었는지 모르겠더군요. 사놓지도 않았고 말이죠. 다소 소프트(?)해 보여서 그냥 지나쳤던 것 같았습니다. 어쨌든, 후다닥 신청을 했습니다.
LovelyJoeny 님은 당첨자 선정을 위해, 무려 복불복 사다리를 가동했는데, 거기서 덜컥 저도 당첨이 되었습니다. (
http://jeony.tistory.com/120) 첩보 제공자 BlogIcon Slimer 님도 당첨이 되셔서 얼마나 다행인지. ^^

LovelyJoeny 님, 잘 읽을게요. 고맙습니다.
읽고 나서 리뷰 포스트 작성은 당근입니다. ^^ 그리고 트랙백은 필수고요. ^^ 조금만 기다리시라요. 밀린 책이 있어서 바로는 못 읽지만 조만간 읽습니다. 그리고 이 자리를 빌어, 자신의 당첨 확률을 떨어뜨리면서까지(!) 살신성인의 정신으로 첩보 공유를 실천해주신
BlogIcon Slimer 님에게도 고맙다는 말씀을 꼭 전하고 싶네요. 고마워요...!



두 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 꾸벅. (_._)
저는, 누적방문자수 100만 기념 이벤트를 어떻게 할까, 고민을 좀 하겠습니다.
대략 이제 93만 바라보는 상황입니다. 이르면 9월, 늦어도 10월에는 이벤트를. 큭.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724 금 08:00 ... 09:0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