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랙백이 400을 넘어섰습니다. 지난 3월 20일(금)이었습니다.
트랙백은 블로깅의 또다른 재미를 선사하는 기능이라 생각하는 저로서는 이렇게 트랙백이
백의 자리수를 갈아치우는 것이 여간 즐겁고 의미있는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100 트랙백 - 2008년 8월 28일
     200 트랙백 - 2008년 10월 20일
     300 트랙백 - 2009년 12월 31일


기록을 들춰보니 대략 2개월 간격으로 트랙백 수가 100의 자리수를 갈아치우고 있었군요.
그렇담, 이번 400 트랙백은 기존의 속도(?)에 비추어볼 때 대략 20일에서 한달 정도가
더뎠던 것으로 볼 수도 있겠군요. ^^a 어찌 되었든...! ^^

400 트랙백을 돌파한 것은 기쁜 일이고 감사할 일이란 생각이 들어서... ^^
포스트로 올리게 되었네요. 트랙백 보내주신 분들 모두에게 한번 크게... 꾸벅. ^^ 고맙습니다
.



    400 트랙백 클린샷!  &  400번째 트랙백의 주인공!!!
 

400번째 트랙백의 주인공은... 두두두두둥...!
(저 혼자만의 생각일지도 모르는^^) 절친! BlogIcon 명이~♬ 님이셨습니다. 축하드립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의 3월 19일 포스트
▩ 당신의 뇌 속 이미지(腦內 イメ-ヅ) - 한자 이름으로 풀어보는^^ ▩
하루 차이로 3월 20일에 트랙백을 날려주셨고요. 그게 저에겐 꼭 400번째 트랙백이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그 포스트를 제가 릴레이 바톤으로 업어온 곳이 바로 BlogIcon
명이~♬ 님의 블로그에서였다는 것이 되겠네요. 트랙백을 보내신 포스트도 바로 그 해당 포스트였고요.
머리속을 들여다 보기 - 철부지 기분파 → 이 포스트입니다.

399번째 트랙백을 해드신^^ 분은
미로속의 루나 님이셨군요. BlogIcon 명이~♬ 님과 같은 포스트에 트랙백을 보내주셨지요. 그리고 401번째 트랙백을 잡수신^^ 분은 BlogIcon 특파원 님이셨어요. 위의 두 분과 같은 포스트에 트랙백 보내주셨구요.



저 '한자 이름으로 풀어보는 뇌속 이미지'라는 테스트(?) 결과는 썩 수긍하기 힘든 결과였지만,
이렇게 블로거들끼리 얽히고 섥히게 만들어주었다는 역할론적 접근은 할 수 있겠군요.
결과는 '아니올시다'이지만 역할은 참 고맙다는 거죠. ^^

트랙백 보내주신 모든 분들에게 기쁜 마음으로 잘 받았다는 말씀 전하고 싶고요.
더 엮이지 못해 안달인 것이 바로 트랙백이 아닌가 합니다. ^^
그나저나 저 400 돌파 무렵에 "날아올텐데... 날아올텐데..." 기다린 베프^^ BlogIcon HSoo 님은,
아직도 트랙백을 못 보내고 계신 걸로 보아, 많이 바쁘신가 봅니다.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324 화 15:00 ... 15:30  비프리박



p.s.
이제 1만 답글 고지가 코 앞입니다. ^^ 제 코가 조금 긴 편인가요? 크흣.
꿈같은 10000 답글...! 티스토리에 블로그를 개설한지 대략 13개월만의 일이 될 거 같습니다.
잘하면 이번달 안에 돌파하지 싶고요. 늦어도 다음달 초까진 넘길 것 같습니다.
빨리 넘어갈 수 있게 좀 도와주시라요...! (비프리박, 왜 이래? 아마추어같이...! ^^)

지금부터 답답글을 달지 않는 묵언수행은 하지 않겠습니다.
묵언수행은 저같은 수다쟁이(?) 블로거로서는 너무 견디기 힘들어서요. 흠흠.
아마도 9995 답글 부근에서 답답글을 적지 않는 '묵언수행'을 하게 될 거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솔이아빠 2009.03.24 16: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1만답글... 대단하십니다. ^^ 앞으로도 무한발전 ^^

  2. BlogIcon 달도깨비[월정] 2009.03.24 16: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런 것에 목숨 걸지 마세요...히~~~
    거런 것 잘 안보지만 오늘 이상하게 카운터 엄청 올라가내요.
    올라갈 글도 없는데...

    월정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4 16: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우웅. 누가 목숨 걸었답니까. 버럭...! ^^
      그냥 재미로, 의미부여를 하는 것이겠지요. 히힛.

      오. 오늘 무슨 대박 하나 맞으신 건가요?
      유입로그는 확인하셨겠죠?

      저는 최근, 이상하게 네자리수와 세자리수를 왔다갔다 하는 카운터가
      좀 이상하다고 생각하고 있던 참입니다. ^^

  3. BlogIcon 씨디맨 2009.03.24 17: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그만큼 좋은글들이 많다는거겠죠 ^^

  4.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03.24 18: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항...그러시군요^^ 좋은거지요~..ㅋㅋ..저도 궁금해서 지금 뒤져봤더니..트랙백이 저도 모르게 400이 넘어있네요..저도 자축포스트나 함 할걸그랬나봐요..........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4 18: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머니야님은 이미 진작에 넘으신 거죠... ^^
      저는 무려 13개월에 육박하는 세월(!)이 걸렸군요. ㅎㄷㄷ
      한번 자축 포스트 하시징. ^^

  5. BlogIcon 독스(doks) 2009.03.24 21: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400개나 낚으(?) 신 거에요 ㅎㅎ 축하드립니다 !!!, 엮은건가 낚은건가 ㅎ

  6.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09.03.25 00: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축하드려요. 400개라니 대단하십니다.ㅎㅎ

    400개째 되신 "뇌속의 이미지" 저도 해봤는데 머릿속에 惡만 가득~~~
    충격먹고 포스트 할 생각은 꿈도 못 꿨다는...
    제가 그렇게 나쁜 생각만 하는줄 몰랐어요. 엉엉엉~~~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5 11: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축하 감사하고요.
      어느새 400이 된 건지... 크흣.
      보내주신 분들이 고마울 따름입니다.
      흠흠. 근데, 제가 보낸 트랙백 갯수를 좀 통계화할 수는 없는 것인지. -.-; (티스토리야, 제발 쫌...!)

      하하. 머리 속에 그것이 가득 든 것으로 보아,
      이 테스트는 심심풀이임이 입증된 겁니다. 크하하.
      물한동이님이야, 블로그계의 천사표임을 누구나 다 알지 않던가요? ^^

  7. BlogIcon mingsss.net 2009.03.25 01:5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저도 사실 트랙백을 주고 받을 수 있는 보드로 바꿨는데
    홈피 구조가 이상하다보니 ㅡㅡ;;; 그런놀이를 할 수가 없군요 ㅜㅜ 흑
    혹여나 담번에 구조를 바꾸게 된다면... 꼭....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5 12: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트랙백 놀이의 맛을 밍스도 알고 있잖아...? ^^
      담번에 구조를 손보게 되면 트랙백 놀이가 가능하게...!
      기대할게. ^^
      밍스한테는 트랙백 보내고 싶은 적이 한두번이 아니라는...! 크흣.

  8. BlogIcon 찬늘봄 2009.03.25 08: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벌써 트랙백이 400을 돌파했어요..
    저도 1년이란 시간이 지났는데 이제 100을 간신히 넘었는데요..
    답글, 트랙백은 소통과 교류에 비례하는게 맞아요.. ^^*

    • 2009.03.25 08:50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5 15: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찬늘봄님.
      그러게요. 벌써 400이나 넘겼어요. 숫자만 커지는 것은 아니겠죠? 크으.

      찬늘봄님은 지난해 언젠가부터 좀 블로깅이 뜸하신 상황이 되셔서 그렇지,
      맘 먹고 달리시면 또 언제든 저를 후딱 지나쳐 앞서가실 거 아닙니까. ^^

      쨌든, 좋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당.
      저더러 이런 데 목숨 걸지 말라는 사람도 있는데 말이죠.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5 15: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공개님. ^^
      감안하도록 할게요.
      그걸 블로그에 끼워 넣으면 느려지는 분들을 꽤나 보아서,
      그리고 다르긴 하지만 두개(?)가 되는 셈인지라
      조금은 꺼렸던 측면이 있습니다.

  9. BlogIcon 명이~♬ 2009.03.25 10: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러셨구나~!!
    저는..이제 570 트랙백 고지를 넘어섰더라고요..ㅎㅎ
    열심히 트랙백놀이를 해서 그런가요?

    400트랙백의 영광은 차지하지 못했지만, 그래도 트랙백꺼리가 되버리는 바람에 언급을...+_+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5 15: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트랙백은 보내주는 사람이 보내주어야 받는 거라서...
      받기 쉽지 않은뎅. 크.
      그래저래 400을 넘어섰지 뭡니까.
      그리고 저런(!) 말도 안되는(!!!) 뇌속 이미지 테스트도,
      공유하고 소통하는 데에는 기여한 바가 커요. 그쵸?
      근데, 명이님은 벌써 570을 넘어서셨다구요...? 컥. 대단대단!

      근데, 명이님아. 바쁘셨구만요.
      본문을 못 읽으셨나 봅니다.
      400트랙백의 영광은 명이님이 차지한 것이라고 분명히 썼건만...! ^^
      그리고 게다가(!) 트랙백 거리로도 언급이 되었고 두루두루 엮인 거였건만...!

      흠흠. 명이님, 회사에서 넘흐 바쁘신 걸 미루어 짐작합니다. ^^;;;

    • BlogIcon 명이~♬ 2009.03.25 16: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악, 분명 아까 볼땐..명이~가 준 바톤으로 ...ㅠ _ㅠ 이것만 봤는데!!
      저 완전 영광인뎁쇼!? ㅇ ㅏ ㅅㅅ ㅏ~ +_+

      요즘 난독증인가봐요 ㅠ_ㅠ

      덧, 루나님이 400번째인걸로 봤음 -_-;;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5 16: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난독증이 아니라 바빠서겠지요. ^^

      왜 차려 놓은 밥상을 마다하시나...
      살짝 의기소침할 뻔 했음...! 크흣.

      그나저나 바람이 장난 아니게 붑니다.
      안 날려 가게 조심하시길요. ^^

    • BlogIcon 명이~♬ 2009.03.25 17: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게요 바람이 세네요 오늘.
      우리 오빠님하께서는 이제부터 달리시는 시간이군요.
      언니가 혼자 심심하시겠다!! 이런 생각도 해봅니다.
      저는 어느덧 퇴근이 다가오는데, 퇴근할때가 되니까 바빠지는군요 ㄷㄷ;;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5 17: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방금 밥 먹고 왔는데 날려갈뻔했뜸. -.-;;;
      바람이 너무 세요... ㅠ.ㅠ

      언니야는 제가 출근 후에 좀 심심하지 않을까 저도 살짝 염려가 됩니다.
      본인은 심심치 않다고 이야기하지만...! 크흣.

      울 명이님, 얼른 얼른 퇴근하셔요.
      저는 이제 달리기(?) 시작하는 시간입니다.
      트레드 밀 위에서는 아침에 달렸구욧... 큭. 춥다. -.-;

  10. BlogIcon 별바람 2009.03.25 10: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거...정말 대단하신데요? 앞으로 비프리박님 블로그의 더 큰 발전을 기대하겠습니다 ^^

  11. BlogIcon Juanpsh 2009.03.25 11:5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트랙백 숫자가 아직 100도 안된 사람이라....ㅠ.ㅠ
    댓글은 몇천개 수준인데, 반절은 제가 쓴거구요. ... ㅍ.ㅍ
    암튼 대단하세요. 10000 댓글이라.... 그러구보면 사람들이 깔끔한 숫자를 꽤나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5 15: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람들이 뭔가 숫자에서 좋아하는 컨셉은 다 비슷하지 않나 싶어요.
      저도 마찬가지구요. ^^
      juan님도 달리시면(?) 100이 1000이 되고 그러지 않겠어요?

      흠흠. 그리고 10000답글은 제 답답글이 그 속에 당연히 포함되어 있습니다.
      juan님과 다르지 않을 듯요. ^^

      좋게 봐주시니 감사요. ^^

  12. BlogIcon 돌이아빠 2009.03.25 14: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늘~ 축하드릴 일이 너무 많다지요^^ 후훗.
    어레? 근데 400트랙백 명이님 아니신가요? 제가 난독증이 있는걸까요 >.<
    푸헉!!!!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5 15: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돌이아빠님이 난독증이 있는 것이 아니라 명이님이 바쁨증(?)에 시달리고 있었던 걸 겝니다. ^^
      저도 제가 난독증이 있는 것인지... 의심이 들어서,
      명이님의 답글을 세번 넘게 읽었어요.

      축하 감사하고요.
      돌이아빠 블로그와 돌이가 무럭무럭 자라는 모습 보기 좋아하는 1인입니다. ^^

  13. BlogIcon Kay~ 2009.03.25 17: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부지런히 따라갈께요!
    근데 전 왜 트랙백에 별로 관심이 없는지 모르겠습니다. ㅎㅎ
    아 그런데 개념없는 트랙백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5 17: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트랙백에 관심 없으시다고 해도^^
      블로그가 무럭무럭 자라지 않습니까. ^^
      요즘 저도 좀 무개념 트랙백이 오지 뭡니까. -.-;
      삭제는 하고 있으나 좀 안 왔음 할 때가 있네요.

  14. BlogIcon 미로속의루나 2009.03.31 04: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 결국은 '한자 이름으로 풀어보는 뇌 속 이미지' 포스트가
    399번째, 400번째, 401번째 트랙백을 다 해먹은 셈이군요. ㅋㅋㅋ
    비프리박님처럼 소소한 이야기들도 블로그에 남기고 싶은데,
    제가... 블로그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ㅋㅋㅋ
    저도 비프리박님 열심히 따라가야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1 00: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아요. 별 신통치도 않은(!)^^ 한자 이름으로 풀어보는 뇌속 이미지 포스트가
      트랙백을 트리오로 해드셨어요.
      거기에 울 루나님이 짜잔하고 탑승해주셨죠. ^^

      블로그 시작한지 얼마 안 되셨다고요. (갸우뚱.)
      블로그에서 비쳐지는 느낌은 상당한 포스던데 말입니다. -.-;

      따라하긴요. 크핫.
      루나님만의 길을 만드시면서 가시면 되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