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에 본 영화 '원티드'가 생각이 났습니다.
피서차 극장가기 프로젝트^^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던 영화입니다.
영화를 본지는 좀 되었지만, 옆의 이 사람과 '원티드'에 관한 이야기를 좀 나눠봤습니다.
비슷비슷한 느낌과 감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블로그 지인님들은 어떨까 싶어서 포스트 해봅니다.


Wanted (2008) by Timur Bekmambetov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독이름이 어려워서인지^^ (티무르 베크맘베토브? ~베토프?)
졸리의 스타성을 이용한 영화 흥행전략인지^^
안젤리나 졸리(Angelina Jolie)를 영화 흥행의 전면에 내세웠습니다.
하지만, 영화의 포커스는... 제임스 맥어보이라고 오독되는(!)
제임스 매커보이(James McAvoy)에 맞춰져 있습니다...!



영화를 본 느낌은 크게 네 가지로 정리를 하고 있더군요. 제가요. ^^

1. 볼거리는 정말 풍부한 것 같습니다.
총알의 동선을 따라 역이동하는 카메라의 움직임이 특히 인상적이었고요.
탄환이 휘어지게^^ 총을 쏘는 모습, 초반을 압도하는 자동차 추격장면도 빼놓을 수 없을 것 같군요.
혹시 세간의 말처럼, 초반에 제작비를 너무 쏟아부어(?) 후반부를 찍을 돈이 없었다고 비꼬는...
터미네이터3 짝나는 것 아닌가 걱정했더랬습니다. 다행히, 그렇진 않았습니다. ^^;
아, 탄환이 원을 그리게 쏨으로써 끝맺음을 하는 마지막 부분과 카메라의 초점이동도 기억에 남아있군요.

2. '연습이 완벽을 만든다'...!
영어로는 "Practice makes perfect." 라고 하던가요? 이 속담이 영화에 인용된 기억은 없습니다만,
연습이 완벽을 만든다는 것을 웨슬리(제임스 매커보이 분)는 온몸으로(!) 보여줍니다.  
그 과정이 눈물겹기까지 하지만, 평범한 저에게는 크게 와닿더군요.
웨슬리가... 꾸준한 연습을 통해 빠르게 움직이는 방직기(?)에 손을 결국 넣게 되어 가는 장면과
역시 끊임없는 연습을 통해 끝내 탄환이 장애물을 우회하여(!) 목표물을 맞히는 모습은 일품이었습니다. ^^

3. 누구에게나 천재성, 초인성은 내재되어 있다...!
발현되고 키워지지 않아서 그렇지, 누구에게나 천재성, 초인성이 있다...! 저에겐 콱 와닿는 메시지였습니다.
마지막 대사였죠? 웨슬리의 "What the fuck have you done lately?" 라는 말을 예사로이 넘기기 힘들더군요.
'네 몸 속에 내재된 네 나름의 천재성과 초인성은 어떻게 하고... ㅆㅂ, 최근에 한 거, 뭐 있냐?'
뜨끔했던 기억 납니다. 제가 어떤... 천재성, 초인성을 가지고 있다고 단언하는 것은 아닙니다. (-ㅁ-);;;

4. 결말이 꼭 그랬어야 했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어차피 슬론(모건 프리먼 분)이 벌인 그간의 행적에 자신의 의지가 개입한 거라면,
마지막에 내놓은 그 '신의 뜻'(?)을 적은 쪽지도 슬론의 의지가 개입했을 수도 있는 건데...
우리의 순수한(^^) 폭스(안젤리나 졸리 분)와 그의 동료들은 그 메시지를 철석같이 믿을 필요가 있었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그렇다고 2% 부족한 그런 영화는 아니고요. 그럼에도 결말까지 인상적입니다. ^^



2008 0916 화 22:20 ... 23:00  비프리박


p.s.
위에 올린 포스터의 출처는 다음과 같습니다. 굉장히 큰 사이즈의 포스터를 다운로드할 수 있더군요.
http://movie.daum.net/moviedetailPhotoView.do?movieId=44184&photoId=202399

영화의 세부적인 사항들에 대해서 도움을 얻은 페이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search.daum.net/search?t__nil_searchbox=btn&w=tot&sType=tot&q=%BF%F8%C6%BC%B5%E5

이번 추석명절 기간 동안에도 영화와 애니메이션을 좀 봤군요.
다행히 괜찮은 것들이었던 것 같습니다. 틈 나는대로 하나씩 포스팅해보도록 하지요. ^^


아. 그 와중에... 현재 사이드바로 노출시킨 1일 방문자수의 그래프에서...
지난 11일에 있은 허리케인의 흔적, 11997 꼭지점^^이 좌측으로 매일 한칸씩 이동하고 있군요. -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명이~♬ 2008.09.17 00: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원티드의 묘미는, 졸리언니의 절묘한 손목핸들링! 샤샥~ 탕!

    제가 총쏘는 영화를 별로 안좋아하지만, 예쁜여자는 좋아하는 관계로다가,(쿨럭..;) 졸리언니가 나온데서 봤지 말입니다.ㅎㅎ
    두번 보고 싶은 영화는 아니지만, 그래도 완전 머리비우고 보기는 딱 좋다, 뭐 이정도? ㅎㅎ
    11997이 지나가는게 저도 아쉽습니다. 또 12시 땡해부렀..ㅠ_ㅠ

    비푸리박님~ 좋은꿈 꾸고 내일 검사..!
    (저 내일은 자리 옮기느라 회사에서 아주 인터넷을 못할지도..ㅠ_ㅠ)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17 01: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원티드의 묘미는 조연이면서 주연역할을 잘도 해내고 있는 졸리의...
      갖가지 신기에 가까운 묘기들이 아닐까 합니다.
      명이님 말씀 맞습니다. ^^
      정말 많은 것이 기억나효. ^^
      아. 졸리는 외모도 뭇 남정네들의 시선을 끌지만
      여성에게도 사랑을 받고 있는 여우^^이기도 하지요. 하하.
      원티드... 저는 다시 한번 찬찬히 보고 싶은 영화입니당.

      내일 무쟈게 바쁘시겠군요.
      인터넷을 못하실 수도 있을만큼요...?
      흠, 그래도 답답글 러시는 어떻게든 하실 거면서...! 하하.

      편안한 밤 되시고, 밝으면 뵈어요. ^^
      저도 이제 자야죠. -ㅁ-;

  2.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8.09.17 00: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하하, 코멘 적을려고 새로고침해 봤더니 그,단,새..... 명이띠가 선수를,,,,,ㅋㅋ

    우리 인간들은 자신의 능력의 10%이상도 발휘를 하지 못하고 있다는 말이 있지 않습니까!
    노력하시면 , 아마 공중부양도 가능,,,,,이건 심한가,,, 크크크

    졸리가 한 까리스마 있쥐요, ^ ^

    11997 산밑으로 256 부터 336까지 낮은포복을 하고 있군요 . : ]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17 01: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명이띠가 좀 동작이 빨라야죠. ^^

      우리 인간의 능력이 10%가 뭐예요~ 5%도 사용 못한다던데...
      정말이지 계발만 한다면 어마어마할 듯...요.
      영화의 웨슬리가 보여주는 것도 어쩌면 새발의 피일지 모르지요. ㅋㅎ

      11997 밑에 저의 어떤 숫자가 와도 낮은 포복이 될 거예요.
      흐미~ 11997... 이거이거, 난공불락이 아닐까 합니다. 뭐 하나 터지면 몰라도요. 하하.

      초인님, 편안한 밤 되시고 또 뵈어요. ^^

  3. BlogIcon Lucia 2008.09.17 01:3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보고 싶었는데, 놓친 영화. 어둠의 경로도 포기했고, 이따금씩 한국서 드라마랑 영화 DVD 구워 보내주는 친구를 믿어 보는 수 밖에요. 히히히 :)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17 16: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한국에서 그런 좋은 일을...!
      하시는 분들이 계시는군요. 아따, 착한 사람들...!
      이 영화야, 극장에서 봤지만...
      한국이 초고속 인터넷에 광랜이 깔린 곳이라는 것이 루시아님 말씀 들을 때마다 새삼 축복? 크핫. ^^

  4. BlogIcon HSoo 2008.09.17 05: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젤리나 졸리의 입술만 기억에 남는 영화입니다.....ㅎㅎ
    저 여자 정말 입술은 섹시 그 자체 아닙니까....^^
    아...그런대 영화 줄거리가 정말 기억에 남지 않아요...
    공짜로 본 영화는 항상 이렇게 기억에 남아있지 않습니다...-.-;
    그런대 카매라의 태크닉은 정말 우리 나라 영화들이 따라갈 수 없다는건 인정해야 합니다...^^
    아직 멀었어..우리영화....좀 더 분발해야해...^^

    방문자가 평소때 그대로인대...그래프가 참 요상스럽군요....ㅎㅎ
    이거 방문자폭풍이 또한번 불어야하는대 말이죠....^^
    자~아..저는 오늘 바쁜 하루 시작합니다...^^
    비프리박님도 힘찬 하루 시작하십시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17 17: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졸리는 입술이 굉장한 매력인 배우지요. 남성들이 보기에 섹시한 면모도 있구요. 입술에 말이죠. ^^
      영화의 중반까지인가, 저는 졸리가 주연인지 알았어요. 하하.
      줄거리는 기억에 안 남은들 어떻겠습니까.
      졸리가 남아있는데요. 크학학.

      카메라를 이용한 기술과 테크닉은 정말이지 대단하단 생각을 하는데요.
      이 영화는 그 생각을 더욱 확인시켜준 영화였지요.
      맞아요. 울 영화, 좀 더 분발해야해...!
      (흠흠. 울 영화 광팬들이 분노하실라...)

      방문자 그래프는 좀 재미있죠?
      저는 평소 그대로인데... 그것이 한없이 없어 보이는(!) 상황입니다. ^^
      허리케인이 한번 더 선량하게(?) 불어준다면 저야 행복하겠습니다만...
      그게 사람 마음대로 되나요? 하하.
      그리고 파리군단도 걱정이 아닐 수 없고요.
      그냥 현재에 만족하며 안분자족합니다. ^^

      희수님도, 힘든, 시간없는 하루지만... 힘내시길. 아자아자~!

  5. BlogIcon 제시켜알바 2008.09.17 08: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영화 보지는 않았지만..재미가 있을것 같군요..^^

    예고편을 보니깐 총알이 막 굽어서 들어가던데..ㅋㅋㅋ
    멋있게도 보이지만 사실 굽어 들어가면 맞추기가 힘들어지잔아요..-.-

    나중에 기회되면 한번 봐야 겠네요.^^

    • 2008.09.17 08:58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17 17: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시켜님, 이런 영화 싫어하지 않으신다면 한번 보시면 후회는 안 드는 영화예요.
      돈주고 극장에서 봤는데도 돈이 아깝단 생각은 안 들었으니까요. 흠... 할인을 받아서 그랬나...? 크~!

      총알이 막 휘어지는 건, 중간의 장애물을 피하기 위한 must-have 테크닉이죠. 하하.

      또 뵈어요. 이사 잘 하시고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17 17: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고맙고요. 잘 이용할게요. 비밀은 잘 지킬게요. ^^

  6. BlogIcon 베이(BAY) 2008.09.17 09: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영화본지 너무 오래되서 영화 포스트 나오면 꿀먹은 벙어리가 됩니다.
    주말에 친구 결혼식 끝나고 맴매미아라도 보러 가야겠네요;; 아 이 팍팍한 인생이여~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17 17: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흠, 저도 영화본지 오래되었던 것 같은데, 이번 여름에는 피서로~~~!
      영화를 좀 본 편이 되네요. ^^
      아. 영화 포스트 올리면 울 베이님 벙어리 만드는 건데...
      이거 좀 자제해야할 것 같군요. ^^;;;
      아, 맘마미아요. 국내용(?)으로 제작되었다고 화제던데...
      한번 맘먹어? 하는 생각 하고 있습니다.
      혹시 보시게 되면 평을 올려주삼. 참고하게요. ^^

      결혼식 잘 다녀오삼. ^^

  7. BlogIcon mingsss.net 2008.09.17 23:2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밤샘작업 후에 개봉했답시고 부랴부랴 달려가서 본 결과...

    잠들어버렸습니다 ㅋㅋㅋ
    기차에서 싸우는씬 (가장 스펙타클하다 예상되는) 5분-10분정도를 못봤어요.
    뭐 내용이해에는 큰 문제 없었지만
    참 안타깝습니다. ㅎㅎ
    이런 류의 영화는 극장에서 한번. 그이상 보기 쉽지 않거든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18 14: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 놓친 장면 말고도 볼 것은 많았으니...! 아쉬워 하지는 말기를...!
      그래도, 정말이지, 열근(?)모드 열작업(?)모드 후에는 극장 가면 안돼... ㅋ
      돈이 아깝잖아. ^^
      맞아, 이런 류의 영화는 극장에서 두번 보긴 좀 그렇지.
      근데, 이 영화는 어둠의 경로를 이용해서 또 보고 싶긴 하다. ㅋㅎ

  8. BlogIcon 니그 2008.09.18 12:0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마지막 졸리의 총알한개로 학살&자살한장면이 잴 기억에 남네요

    권총스킬들이 신선한데 보면서 웃음이 멈추지않더라구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18 15: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마지막 장면은 압권이었죠. 그 스킬도 스킬이지만...
      카메라의 초점이동이 멋지단 생각도 들었더랬습니다.
      어둠의 경로로 한번 더 보고 싶은 영화네요. ^^

  9. BlogIcon kkommy 2008.09.19 11:3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흐흐~ 여름에 원티드를 봤을때 그 짜릿함이란~ ^^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19 15: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그쵸? 정말 짜릿했었죠. 진행 속도에 제가 좇아가느라 헉헉댔던...! 크학.
      제가 좀 느리게 살자는 주의라서... ㅎㅎ
      다시 한번 찬찬히 보고싶어요. 어둠의 경로를 들어가서... 함 찾아서... 크하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