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관련이 있다 싶은 영화는 묶어서 보는 때가 있습니다. 물론 시간도 허락해야지요. -.-;
어떤 영화를 보고싶다는 생각이 들 때, 아~ 이거 말고 이런 영화가 있었는데...
하면서 찾아내고... 꼬리를 물고... 몇 편을 그렇게 엮고... 그것들을 쭉 보게 됩니다. *(^^)*

요즘엔 집에서 영화 한편 보기가 힘든 것 같습니다. 극장 가서 여름에 영화를 몇편 보긴 했지만요. ^^;;;
집에서 영화를 좀 보자는 의미의 포스팅이자, 앞으로도 계속 시도하면 좋을 장르의 포스트인 듯 해서...
예전에 올린 포스트지만, 울궈먹기^^ + 살짝 재편집(^^) 포스트를 시도해 봅니다. ㅋ.F


   *       *       *       *       *       *       *       *       *       *       *       *       *       *

제가 얼마전 몰아서 본 영화들입니다. ['반복' 4종 세트]라고 이름 붙이면 어떨까 싶습니다. ^ㅁ^
 
사랑의 블랙홀 (Groundhog Day, 1992)  /// 빌 머레이, 앤디 맥도웰.

첫 키스만 50번째 (50 First Dates, 2004) /// 아담 샌들러, 드류 배리모어.

이프 온리 (If Only, 2004 )                    /// 폴 니콜스, 제니퍼 러브 휴잇.

슬라이딩 도어즈 (Sliding Doors, 1998) /// 기네스 팰트로, 존 한나.
 
이 포스팅을 읽으시는 지인님들은
다들 적어도 한두개 쯤은 이미 보셨을 걸로 짐작되는 그런 영화들이네요. ^^a

어떤 영화에 대해서 뭔가 느낌이 올 때,
그와 뭔가 연관이 있다고 느끼는 영화를 엮게 되고, 그것들을 한꺼번에 보는 편인데요.
그 연관성이란 것이 순전히 제 주관적인 것이긴 하지만,
그나마 위의 영화 네 편은 그럭저럭 연관성을 인정받을 만한 구석이 있긴 하군요. ^^

네 편을, 본 순서대로 적은 것인데요.
그러고 보니 가슴에 찍힌 낙인(?)의 강도가 낮아지는 순서이기도 하네요. =.=;;
사랑의 블랙홀이 제일 강했고 슬라이딩 도어즈가 가장 약했습니다.
물론, 기네스 팰트로는 예뻤습니다만... ㅎㅎ
 
그러고 보니, 위 영화들은 마침 제가 좋아하는 류의 영화이기도 하네요.
제가 좀 몰랑몰랑한 로맨틱 코미디를 좋아하는가 봅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0825 월 11:55 ... 12:00 비프리박
2005 1010 월 01:00 ... 01:20 처음게시

p.s.
이번 편은 영화의 구성 편에서 묶어서 본 것이고요.
가끔은 주연으로 묶어서 보기도 하고, 가끔은 주제로 묶어서 보기도 하고, ...
그냥 그때그때 입맛대로 엮게 됩니다. ^^ 다음은 편은 어떤 것이 될지... ^^

아, 그리고 4번째 영화에 이름이 나온 존 한나는 이번에 본 미이라3에도 나왔지요.
물론, 지금까지 미이라 시리즈에 감초역할처럼 계속 나오고 있기도 하고요.
이렇게 조연급(?) 배우들이 영화에 이리저리 얽히는 것을 보는 것도 재미있습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