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얼마전 접한 어떤 베이징 특집 기사를 보니...
올림픽을 앞둔 베이징 상황은 계엄상황과 유사하다고 하더군요.
여러 기사들에서 이 내용은 직간접적으로 확인이 되고 있구요.
베이징에서 먹고살아가는 '인민'들의 피폐해지는 삶과 갑갑한 생활이...
중국 사람도 아닌 저까지 뭔가 답답하게 만드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밤 9시(현지시각 8시)에 올림픽이 개막되었습니다.
저는 그 시간에 일을 하고 있기도 했지만, 사실 궁금하지도 않았습니다. -ㅁ-;
이러저러한 뉴스와 기사들이 사람들의 눈과 귀를 개막식으로 끌긴 했습니다.
저도 그런 뉴스와 기사를 봤구요. 원래 큰 관심 없었습니다만, 마음이 동하지도 않았습니다. -.-;

여기에는 좀 의도적인 측면이 있습니다.
그 땅에서 먹고살아가는 사람들의 삶과 생활이 떠오른 면도 조금은 있었고요.
계엄시를 방불케 하는 베이징 시내의 모습도 약간은 거부감을 자극했습니다.
지난 봄, 중국인 유학생들이 서울 한복판에서 벌인 '테러'도 떠올랐습니다.
이런 것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가운데... "에이, 아예 보지 말자...!"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개막식도 안 봤고... 경기도 시청하지 않을려구요. ^^;;;


어차피, 결과야~ 뉴스와 기사를 통해서 확인하면 되고...
제가 보지 않더라도 올림픽은 '성황리'에 '성공적으로' 치뤄질테니까요. ^^


태극전사들이... 모쪼록 최상의 컨디션으로 많은 금메달을 따오기를 기원합니다. _()_


2008 0809 토 12:10 ... 12:25 비프리박


p.s.
위 글의 사진출처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media.daum.net/entertain/broadcast/view.html?cateid=1032&newsid=20080809121404941&cp=starnews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재밍 2008.08.09 16:0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럼 중국에 계신 건가요??

    저는 TV로 개막식 조금 보다가 말았는데,,,
    그냥 쇼죠 뭐...
    경기 그 자체가 재밌어서 보는게 아니라면
    어거지로 애국심 불러일으켜서 이슈를 끄는 부분도 많이 있다고 생각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09 18: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렇게 읽힐 소지가 있군요.
      저 한국에 있습니다. ^^

      그쵸. 애국심을 자극하지요. 스포츠는... ㅋ
      저도 자꾸 애국심이 자극되어야 하는데, 이상하리만치 그런 부분에서는 ... 하하.

  2. BlogIcon mingsss.net 2008.08.09 19:2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동계올림픽이 좋아요 ㅎㅎ
    경기들 보는것도 훨 재밌고 ㅎㅎㅎ

    베이징올림픽은.. 음....
    몇년전 화제가 되었던 경기설명 픽토그램의 독특함 정도 말고는
    그다지 제 관심을 끌 요소가 없는 것 같아요

    그래도 아빠랑 동생이랑 신나게 보는거 보니까 좋네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09 22: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흠... 글쿠나. 동계올림픽이 재미가 좀 더하지 않나 싶은뎅... 듣고 보니... ㅋㅎ

      베이징 올림픽은 하계 올림픽이어서가 아니라 베이징이라서 안 내키는 것 같아.
      픽토그램이 눈에 들어왔구나. 역시 관심분야는 무시못하는구나. ㅎㅎ
      난 그 무엇도... 크핫~!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8.10 04:5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장문의 답글을 썻는대요..밑거나 말거나 다 날아가 버렸습니다.....ㅋㅎ...--;

    요지는
    저는 개막식을 끝까지 다 봤다는 거였고...의리없는 아들녀석이 한국입장하는것만 힐끔
    쳐다 보고는 들어가 버렸다는 거였습니다....^^;

    88올림픽 때도 우리나라는 준계엄령 상태였다는것도...그래서 가난한 시민들이 힘겨워 했다는 것도..
    그덕에 그때 대학등록금 마련때문에 노가다 일자리가 많았다는 예기도.....

    우짜든 장문의 답글이 날아가 버렸지요...
    참고로 노트북 자판이 아직도 전 익숙하지 않아서....가끔씩 터치패드가 말썽을 부립니다..^^
    이놈의 컴팩...패버려?....--;
    오늘 11시 박태환경기는 안보실겁니까?....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10 08: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갑자기 그 날아간 장문의 답글이 궁금해집니다. ^^;;;
      그렇게 날아갈 때, 정말 난감하지요. -.-; 이거 뭐 뾰족한 수도 없고... -ㅁ-;

      개막식을 보셨군요. 눈이 즐거우셨겠습니다. ^^
      아들래미는 왜 들어가버렸을까요? 공부할 게 많아서...? 하핫.

      우리 올림픽 때, 서울에 있던 때라... 살벌했던 기억 납니다. -0-;;;
      그리고 도시정비다 뭐다 해서 자꾸 외곽으로 밀려난 빈민(?)들 이야기도 기억납니다. 0.0;;;
      지금의 북경이라고... 다르지 않군요. 벌써 20년 전인데, 그걸... 뭐 좋다고 반복하고 있는지... ㅋ

      가끔 노트북의 터치패드가 살짝 스쳐서 사람 힘들게 하지요.
      살짝 컴팩을 패주십시오. 기분이 풀리신다면... ㅋ
      근데, 과해서 노트북 수명단축에 도움을 주지는 마시고요. ㅎㅎ

      오늘 11시 박태환요...? 흠... 그 시간에 열라 일하고 있지만 않다면...! -ㅁ-;
      일단 희수님은 시간이 되신다면 보시고요. ^^
      저도 가능하다면 챙겨보도록 할게요. -ㅁ-;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8.10 23:3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냥 중국이란 이유 때문에 싫어집니다. 음 그게 별 의미는 없지만 그래도 별로 잘하지 못하던 수영에서 금이 나오는걸 보고 박태환이란 분이 대단하단 생각이 들었다라고 생각했습니다라고 그가 말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11 00: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따지고 보면 중국이란 이유 때문에 싫은 면도 큽니다. 위에서 적은 '테러'도 떠오르고요. -.-;
      박태환...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혹시라도 금을 못 땄으면 또 뭐라 했을까... 살짝 걱정이 들지만... -ㅁ-;
      결과는 어쨌든 잘 되었습니다. ^^

  5. BlogIcon 雜學小識 2008.08.11 13: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저는 꾹 누르고, 그래도 구기종목 위주로 좀 봐주려고 했더니,, 축구가 협조를 전혀 안해주네요 --;;;
    덕분에, 올림픽 경기 시청 시간이 생각보다 확~ 줄어들 것 같습니다.

    지금은 일단, 산수 열심히 해보는 중입니다.
    우리가 탈락하지 않는 방법,,, 뭐가 있을라나? 그러면서 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11 15: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축구 결과 0-3이던가요.
      그냥 결과만 봅니다. (죄송시러버라... ㅋ)
      우리 축구는 항상 경우의 수...
      a가 이기면.. b가 이기면..
      a가 이기고, b가 지면..
      이런 거 따져야 하지요. -.-;
      언제까지 그래야하나 모르겠습니다. -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