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거북이 등딱지처럼 갈라져 있는 주산지. 경북 청송 2013 0831 토.


선경
티비에 주산지가 나왔다. 선경(仙景)이라 할 만했다. 어떤 여행 프로그램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여행 전문가(?)가 방송 촬영 기사와 주산지를 찾았다. 여행 전문가는 자신도 카메라를 메고 있었고 방송 중간중간에 그가 찍은 사진들이 몇 초씩 정지화면으로 나왔다. 가히 선경이라 할 만했다.

주산지
주산지. 이름은 익히 들었다. 지인들 중 다녀와서 극찬을 아끼지 않는 사람들도 있었고 블로그 지인들 포스트에 올라오는 사진을 보며 감탄하기도 했다. 가보고 싶은 생각이 없지 않았다. 집에서 거리가 많이 멀다는 이유로 늘 다음으로 미루었다.

출발
7월 말인지 8월 초인지 티비에 흐르는 선경이라 불러 한 치 부족함이 없는 주산지의 모습은 나와 그녀를 주산지로 끌어당겼다. 주말에 다녀오려고 맘 먹었으나 날씨와 스케줄이 협조적이지 않아 두어 주 마음으로만 그쳤다. 그러다가 8월 31일 토요일 아침 기상할 때까지도 생각하지 않았던 주산지를 향해, 아점 식사 후 출발했다. 그녀와 함께. 1박 2일 여정으로.

거북이 등딱지
6시간 걸려 도착했을 때 티비에서 본 선경은 거북이 등딱지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 주산지는 저수지다. 저수지가 바닥을 드러내고 갈라져 있다. 나와 그녀는 선경과 거북이 등딱지 사이의 간격에 잠시 아찔했다.
 
 
 

주산지에 물이 없다. 경북 청송 2013 0831 토.


격차
사진의 나이 많은 왕버드나무는 주산지 가장 안쪽에 있는 나무들이다. 주산지를 소개하는 사진과 방송 화면에서 이 고목들은 적당히 물에 잠겨 있다. 적어도 내가 본 사진과 방송은 그랬다. 선경이라 불러 손색이 없는 그런 장면을 기억에서 지우고 이 풍경만 보면 충분히 즐길 만한 장면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격차가 컸다. 사진과 방송에서 보았던 모습과 이 모습은 많이 다르다.

나의 사진 포스팅
나도 사진을 찍는다. 여행을 떠날 때 으레 카메라와 렌즈를 챙겨 간다. 여행에서 돌아와 사진을 본다. 맘에 드는 것도 있고 그렇지 못한 것도 있다. 맘에 드는 것들 중에서 추려 블로그나 SNS 계정에 올린다. 그 사진들을, 내 블로그 방문자와 SNS 맞친들이 본다. 그들은 그 사진으로 내가 다녀온 여행지를 볼 것이다.

그들의 소개 방송
주산지에 머물면서, 카메라 프레임에 풍경을 잡으면서, 숨을 멈추고 셔터를 누르면서, 나는 티비에 나온 주산지를 생각했다. 방송에 나온 그 모습들도 결국은 누군가가 고르고 고른 사진일 것이다. 여러 차례 주산지를 찾았을 것이고, 계절을 달리하여 주산지를 찾기도 했을 것이다. 굉장히 많이 카메라 셔터를 눌렀을 것이고 동영상 촬영을 했을 것이다. 그러다 맘에 드는 장면이 나왔을 것이고 찍은 사진과 동영상들을 보고 또 보고 방송에 내보낼 것을 골랐을 거다. 그 장면들이 전파를 탔을 것이고 시청자들은 그것을 본다. 나도 그것을 본 것이고.

불이(不異)
티비에 나오는 주산지의 모습이 전부가 아니다. 멋진 모습으로 블로그에 올라오는 주산지의 사진들 또한 주산지의 전부가 아니다. 내가 여행 다녀와서 블로그나 SNS 계정에 올리는 사진이 여행지의 모습 중 일부일 뿐 전부가 아니듯이.

다시?
주산지를 다시 가게 될까? 그녀와 내가 주고 받은 질문이다. 주산지를 다시 가게 될 것 같지는 않다. 그녀와 나는 같은 답을 했다. 실망? 그런 건 아니고 주산지의 멋진 모습을 보고 싶다면 티비에서 보면 된다. 주산지를 찾아 가도 아주 운이 좋은 경우가 아니라면 티비에서 보는 주산지의 모습을 볼 수 없을 것이다. 그리고 주산지에 다시 가게 될 거 같지 않은 이유로 주산지가 시간적으로 거리적으로 너무 먼 곳에 있다는 점도 있다. 안동까지 서너 시간은 그럭저럭 견딜 만한데 안동에서 청송으로 가는 한 시간 남짓한 그 길이 체감적으로 너무 길었다. 운전을 좋아하는 나임에도.

주왕산!
주산지를 다시 찾지는 않을 것 같지만, 주산지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주왕산은 다시 가고 싶은 곳이다. 입구에서 대전사를 지나 용추폭포까지 걷는 그 길이 너무 좋았다. 용추폭포는 규모가 작아서 그 자체로 이렇다할 멋진 모습은 아니지만 주변 경관이 정말 아름다웠다. 포스트 작성하기 전에 사진들을 주욱 보면서 '주왕산에 다시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주산지 때문에 청송을 갔는데 청송에서 얻은 것은 주왕산이라고나 해야할까. 그걸 가능하게 해준 주산지에 고맙다고 해야할지도 모르겠다.
주산지, 주왕산, 여행, 경북 청송, 경상북도 청송, 경북 청송 주산지, 왕버드나무, 주산지 왕버드나무, 경상북도 가볼만한 곳, 경북 가볼만한 곳, 경북 청송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청송 가볼만한 곳, 캐논 50D, canon 50D, 캐논 50mm F1.4 렌즈, canon 50mm F1.4 렌즈, 캐논 단렌즈, 캐논 50.4 렌즈, 여행 프로그램, 주왕산 사진, 주왕산 소개 방송, 거북이 등딱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3 1124 일 16:30 ... 16:50 & 20:30
... 21:30  비프리박
2013 1125 월 00:30  발행

 
 
p.s.
주산지를 향해 집을 나설 때 챙긴 카메라는 캐논 50D 바디에 캐논 50mm F1.4 단렌즈였다. 광각이라고 하기엔 어중간한 초점거리이지만 인간의 눈에 보이는 모습과 흡사한 모습을 선사한다는 50mm 렌즈를 챙겼다. 주산지의 멋진 모습을 담기 바라면서. 
주산지, 주왕산, 여행, 경북 청송, 경상북도 청송, 경북 청송 주산지, 왕버드나무, 주산지 왕버드나무, 경상북도 가볼만한 곳, 경북 가볼만한 곳, 경북 청송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청송 가볼만한 곳, 캐논 50D, canon 50D, 캐논 50mm F1.4 렌즈, canon 50mm F1.4 렌즈, 캐논 단렌즈, 캐논 50.4 렌즈, 여행 프로그램, 주왕산 사진, 주왕산 소개 방송, 거북이 등딱지


'공유1: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 강화도 석모대교 개통. 강화도 석모도 보문사 가는 길. 강화도에서 석모도를 카페리 없이 다리로. 석모도 보문사 주차장 주차료, 보문사 입장료. 인천 강화도 가볼 만한 곳, 추천 여행지 ▩  (0) 2018.01.05
▩ 정이품송 10년 만에 가봄. 속리산 법주사 입구, 천연기념물 제103호 속리산 소나무 사진. 충청북도 관광지 추천, 충북 보은 가볼만한 곳. 캐논 DSLR 600D. ▩  (0) 2016.12.15
▩ 강화도 맛집, 또 가게 되는 삼복호횟집. 가성비 뛰어난 신선한 회. 강화도 가볼만한 곳 강화도 길상면 선두리. 선두5리 어시장 선두5리 어판장. 강화도 횟집 추천. 티맵 안내. ▩  (0) 2016.12.06
▩ 주왕산국립공원 주산지에 물이 없다. 거북이 등딱지? ㅠ.ㅠ 유명한 주산지 왕버드나무. 경상북도 청송 가볼만한 곳 주왕산. 캐논 50D canon 50mm F1.4 ▩  (10) 2016.11.13
▩ 춘천시내 이디야커피 위치. 가끔 이용하는 이디야커피점 / 춘천 이디야 커피점 위치, 춘천석사점, 춘천퇴계점, 남춘천코레일점, 중앙고속도로 춘천IC 이디야 커피 위치. ▩  (6) 2016.01.04
▩ 오대산 상원사 현판 글씨에 빠지다. 나는 현판 성애자? / 오대산 상원사 가는길, 오대산상원사 입장료 주차료, 오대산 월정사에서 상원사 거리, 상원사 동종, 월정사에서 상원사 가는 방법 ▩  (3) 2015.11.04
▩ 헬을 맛보게 되는(ㅠ.ㅠ) 46번국도 가평에서 청평 구간. / 주말, 휴일 나들이 때 46번국도 교통상황은 늘 빨간불. 극심한 정체. 대책은 없나? 가평오거리에서 하천삼거리 우회도로는? ▩  (4) 2015.11.03
▩ 파도 소리 들리시나요? 오랜만의 나들이. 동해안 사천진해변(강릉시 사천면) / 동해안 가볼만한 곳. 동해안 여행지 추천. 사천진 해수욕장. 파도 사진. 높은 파도. 모래톱, 모래사장. ▩  (4) 2015.11.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3.11.25 09:3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3.11.25 12: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갔을 때가 8월 말이었는데요.
      선경을 보지 못하고 거북 등딱지를 보았습니다.
      선경과 등딱지 사이에서 아찔했습니다.
      물이 적당히 차서 나무들이 물에 잠긴 모습을 보는 건
      아무때나 가능한 일이 아니었어요.
      주산지 안쪽에 들어갔더니 포토 포인트가 있더라구요.
      주산지 갔다가 안 좋은 기억만 남았네요. 숙소도 그랬고요. -.-;
      숙소는 다음에 기회되면 따로 한번 적을게요.

  2. kolh 2013.11.25 13:2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주산지.. 저도 예전에 함 가봤지요..
    영화에서 너무 예술적으로 나왔다고 했고, 사진으로 접했던 선경의 모습이 아련했기 때문이기도 했었죠..
    그때는 그리 불편한 사람들이 아니었는데, 이제는 불편한 기억만 남은 사람들(예전 같은 팀을 이뤘던, 학원샘들)과 같이 했기 때문에 그리 좋은 기억으로 남은 곳이 아니었더랬죠.. 지금은 특히 더..
    여행은 편한 사람들과 같이해야 더 뜻깊은 장소가 된다는 걸..
    아무하고나 같이 하면 안된다는 걸 더욱 느끼게 했던 장소가 저기입니다..
    저기를 포인트로, 저는 게를 먹으러 갔다 왔기 때문에
    심리적으로, 거리상으로도 상당히 멀고 먼 동네가 되어 버렸습니다.
    저도, 다시는 저길 가는 일은 없을 듯 싶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3.11.25 17: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불편한 기억으로 남은 사람들과 다녀왔구나?
      이 곳을 생각하면 불편한 사람들만 떠오르고. ㅠ.ㅠ
      그래서 여행은 또 편한 사람들과 가는 게 맞단. ㅎㅎ
      나중에 기억할 때 불편한 사람들 떠오르면 안 되니까.

      영화에 예술적으로 나오고 그러지.
      사진에도 예술적으로 나오고 방송에도 예술적으로 나오고.
      재미있는 것은 그 영화의 장면과 사진과 방송들이
      전부는 아니라는 사실. ㅠ.ㅠ

      저길 다시 갈 일은 없을 거 같은데
      어쩐지 저곳에서 멀지 않은 주왕산은 다시 갈지도 모르겠어. ^^;

  3. BlogIcon naturis 2013.11.25 23: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주산지는 거북이 등짝이 되어버렸군요.

    그런데 쩜사로 담은 사진이군요.
    저야 캐논렌즈는 잘 모르지만 쩜팔이가 유명하다는 것 정도는 아는데 쩜사는 더 고사양 렌즈인건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3.11.26 18: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희가 갔던 저 때만 저 모습일 수 있어요. 아마도 그럴 거예요. ^^
      멀리서 갔는데 낭패였구요. 늘 화면에 나오는 모습은 아니더라구요. ㅠ.ㅠ

      쩜사, 쩜팔 그러죠. 캐논은 조리개값이 작아질수록 가격대가 높아져요.
      저로서는 조리개값이 낮은 게 F값 이용폭이 커서 좋더라구요.
      1.4를 쓸 일은 거의 없지만요. ㅎㅎ

  4. 2013.11.26 08:5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3.11.26 18: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혹시 모바일 버전으로 들어오신 건가요?
      모바일 버전은 블로그 주인장도 손대기 어려운 면이 있구요.
      피씨로 접속하셨다면 아마 바꿀 수 있을 거 같은데요?
      밤에 한번 찾아보고 가능하면 알려드릴게요.
      이 답글을 보셔야 할텐데. ㅋㅋ

  5. 유래카 2016.11.13 08:5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고 오랜만에 포스팅이었나요..ㅎㅎㅎㅎ오랜만입니다.잘 지내시죠???

    저주지에 물이 하나도 없네요? 저수지 수리 한다고 했는데 아직인가 봅니다.ㄷㄷㄷㄷ

    • BlogIcon 비프리박 2016.11.19 18: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랜만의 포스팅이었습니다.
      묵은 사진들이었습니다. ㅎㅎ
      현재 저수지 상태가 궁금하긴 한데 가볼 시간이나 엄두나 의욕이 ...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