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영화,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놈놈놈)은
 평가가 극과 극을 달린다(고 해야하나).
아마도 바라보는 관점, 서있는 입장, 영화에 바라는 바가 달라서가 아닐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생각엔 다음에 해당되는 분들은 이 영화 보기를 피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1. 액션물을 싫어하시는 분들
                      2. 남자들의 어드벤처 스토리에 짜증 나시는 분들
                      3. 서부활극에 거부반응이 있으신 분들
                      4. 재치있는 대사, 상황이 만들어내는 웃음에 화부터 나시는 분들
                      5. 남녀간의 사랑이야기, 멜로, 삼각관계에 목마르신 분들
                      6. 영화를 진지함으로 무장하고 감상하시는 분들
                      7. 영화의 대중성보다는 예술성을 선호하시는 분들



영화 달콤한 인생...이 놈놈놈을 본 후에 생각이 났다.
신민아의 덜익은 연기와 캐릭터 때문에 치미는 짜증을 참고(!)
영화의 구성과 이병헌의 연기와 캐릭터 때문에 세 번을 본 영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콤한 인생... 하면, 초입과 말미를 장식하는 선문답성 대화가 준 큰 여운과 더불어...
약간은 알쏭달쏭한 결말에 대한 분분했던 의견을 빼놓을 수 없다.
영화를 본 직후(였던 걸로 생각한다)에 적었던... 결말에 대한 해석을 옮기고 싶어졌다.

두번째 보고서, 달콤한 인생의 결말에 대해 다른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궁금해서
네이버를 검색한 후... 관련글들을 읽다가 답답한 마음에 어떤 글에 올렸던 답글이 있다.
 무슨 유권(?)해석 같은 건 아니고 내 나름의 해석이다. (나한테 유권이 어딨겠는가. ^^)


오랜만에 본, 멋진 영화! 달콤한 인생...의 결말
(에 관해서 2006 1228 목 03:52에 작성한 메모)


거울에 비친 섀도우 복싱 장면은 살아있을 때의 평온했던 장면의 하나겠죠.
물론, 죽은(죽어가는?) 선우(이병헌)의 회상이고요.
바로 앞서 진행된 회상 신과 연결되는 맥락 속에서 보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선우에게 감정이입이 된 관객의 입장에선 선우를 살아있게 하고 싶겠죠.
그런 심정에서~ 선우는 살아 있고, 그러니까 그의 죽음은 꿈이었다...
뭐, 이런 식의 해석을 하는 걸 거구요.
그렇게 되면 영화의 거의 전부가 선우의 꿈이었단 말이 되는데~~~
솔직히 그렇게 되면, 선우를 살리는 맛은 있겠지만^^ 영화로서는 꽝인 거죠.
선우는 죽은 거고, 거울에 비친 섀도우 복싱 장면은
회상 신의 연속에서 보는 것이 맞는 거 같습니다.
어쨌든, 제 경우 개봉 후 1년이나 지나서 보게 된 영화지만,
근래에 보기 힘든~~~ 멋진(이라는 말로 표현이 부족할 만큼 멋진!) 영화였습니다.





2008 0726 토 01:10 ... 01:45 비프리박


p.s.1
어렵게 찾은-.-; 달콤한 인생 포스터 출처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www.movist.com/movies/viewgallery.asp?mid=8898&tp=p&num=2

p.s.2 [ 2010 0708 목 12:55 ]
영화를 좀 봐야 하는데, 보고 싶은데, 아무도 막는 사람 없는데, ^^
이번 여름엔 영화를 좀 보게 될 것 같습니다. 볼 영화 점찍어 둔 것도 많고.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7.26 02:4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달콤한 인생. 저도 정말 재밌게 봤습니다. 이 영화가 못 뜬게 참 아쉽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7.26 08: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대발이 님도 그러셨군요...
      재밌고, 멋있고, 짠한~ 그런 영화였습니다.
      신민아는 빼고요. -.-a
      음... 근데 이 영화가 별로 뜨지는 못했었던 아픈 기억이 있군요.
      저도 1년이나 뒤처진 시점에 봤으니 말입니다. -.-a

  2. BlogIcon mingsss.net 2008.07.26 19: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신민아씨가 별로 거슬리진 않았어요 'ㅂ'
    뭐.. 캐릭터나 신민아라는 배우 자체가 워낙에
    대사처리나 신들린 연기보다는 본인이 가진 분위기로 밀고 나가는 타입같이 보이긴 하지만요.
    그렇게 따지면 신민아씨 보다는 그런 배역에 신민아씨를 캐스팅한 사람을 칭찬해야 할 듯 ㅎㅎ

    놈놈놈이나 달콤한 인생은 제겐 정말 굉장한 공부가 되는 영화에요 'ㅂ'
    만약 내가 나중에 영화를 만든다면 저정도 끈질김을 가지고 추구하는 비젼을 현실화 시켜야 겠구나..
    라고 다짐하게 되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8.07.26 22: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신민아는 맞아 본인의 캐릭터를 그대로 보여줬을 수도 있겠구나.
      난 그게 신민아 본인의 캐릭터든 극중 캐릭터든 짜증이 치밀더라고...
      연기를 잘 했다고 보기는 불가능하고 밍스 말처럼 그냥 그 배역에 끼워넣었을 수도 있긴 하겠다는 생각이 듦.

      두 영화가 밍스에게 공부가 되는 영화구나.
      나는 다시 보고 또 보고 해도 안 질릴 영화같아.
      나중에 밍스도 영화를 만들고픈 꿈이 있는고얌?

  3. BlogIcon 해랑 2010.07.08 21: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달콤한 인생을 제대로 보지 못했는데 한 번 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4. BlogIcon G_Gatsby 2010.07.09 0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넌 나에게 모욕감을 줬어~
    이거군요.^^
    가끔 이런류의 영화를 보다가 잠들면..
    꿈속에서 수많은 악당들을 권총 한자루로 무찌르고 몸이 세배나 더 큰 악당의 보스도 필살기인 똥침 한방으로 잡는 꿈을 꾸곤 합니다.^^ 꿈속에서만 마초가 되는것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09 0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현실이 꿈 속으로 이어지는 모양새군요.
      가끔 꿈꾸다 깬 후 다시 꾸기를 기원하며 잠들던 때를 기억하게 되네요.
      대략 중고딩때 자주 그랬던 듯 합니다.
      어찌 그리 아리따운 여성은 꿈속에서만 나타나던지. 핫.
      흐으. 꿈속에서 마초가. 개츠비님이. ^^

  5. BlogIcon 유 레 카 2010.07.09 09: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집에서 걸으면 5분 거리도 채 안되는 곳에 영화관..(롯*시내마)있지만..휴 영화볼 여유를 못찾네요.역시 마음이 문제라는 흐극.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09 18: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유레카님만큼은 아니어도 영화관이 가까이 있는 편인데
      영화 안 보고 꽤나 지났네요. 보고픈 영화들은 휙휙 지나가고.

  6. BlogIcon 스머프s 2010.07.09 11: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놈놈놈도 안봤고 달콤한 인생도 안봤는데..
    한번 봐야겠군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09 18: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둘다 개인적으로 참 괜찮은 영화였어요.
      달콤한 인생은 세번이나 봤네요.
      놈놈놈은 구할 수 있으면 또 보고 싶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