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가 슬럼프(?)에 빠졌습니다. 5월초 무렵부터였습니다. 근근이 포스팅을 이어오고 있을 뿐 블로깅이 평소와 달랐습니다. 포스팅이 이삼일씩 없기도 했습니다. 포스트만큼 중요하게 생각하는 답답글도 꽤 오래 적지 못 했습니다. 간간이 답답글을 적는다고 적었지만, 5월 18일에 올린 포스트부터 밀려 있습니다. 대부분의 지인들 블로그에 포스트 읽으러 가지도 못 했습니다. 눈팅만 했다고 말하고 싶지 않습니다. 사실이 아니니까요. 지인들 블로그에, 읽으러 가지도 못 했고 답글을 적지도 못 했습니다. 


핑계 없는 무덤 없다고, 슬럼프의 이유야 얼마든지 적을 수 있겠습니다만, 생략하겠습니다. 5월에 개인적으로 시간적-정신적 여유를 빼앗아 간 일들이 좀 있었지만, 사실 따지고 보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블로그 정상모드 유지를 할 수도 있었습니다. 자책하게 됩니다. 이런 저런 일 때문이라는 외적 조건은 그야말로 핑계에 지나지 않고, 거기에 묻어서 제 안의 게으르고자 하는 본능에 무릎을 꿇은 게 정확한 이유일 겁니다.


해오던 대로 가급적 1일 1포스팅을 이어가겠습니다. 밀린 답답글도 적어야지요. 나름의 방식으로 해볼까 하구요. 오늘 올린 포스트와 시간적으로 가장 멀리 밀린 포스트에 동시에 적을까 합니다. 어떤 포스트가 올라오고 있는지, 설렘과 궁금함을 갖고, 지인들 블로그에 자주 놀러 가겠습니다. 해오던 대로, 인증 겸 소통 겸 답글을 적겠습니다. 가끔 삘 받으면 답글 폭탄을 퍼붓거나 혹은 답글로 융단 폭격을 좀 하겠습니다.


행동이 말보다 설득력이 있다는 격언을 믿는지라, 블로그 정상화를 약속하는 이 포스트를 올리지 않을까 했습니다. 그저 내일, 모레, 글피, ... 정상 블로깅하면 되는 것이니까요. ^^; 하지만 동시에, '주변에 소문낸 금연/체중조절/금주/...가 성공한다'는 말도 믿는지라, 블로깅 정상모드 복귀 다짐을 주변에 알려서 제 자신을 압박하는 것도 괜찮겠단 생각을 했습니다. 객관적 조건으로 주관적 조건을 견인하는. ^^;;;


이제 자주 뵙겠습니다.
제 블로그 포스트로, 제 블로그 답글란에서, 그리고 당신의 블로그에서. :)
 
 
 

  

 
2012 0607 목 14:00 ... 14:3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