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의 추억! 출고된지 채 일주일이 안 되었을 때의 저희집 애마입니다. 2004 0831.
신차 넘겨 받던 기억이 아직 선명한데 어느 새 14~15만 km 소모품 교체를 고민합니다.
위는 제가 회원으로 있는 자동차 동호회에 올렸던 사진입니다. 그 또한 추억인지라
동호회 까페명과 예전 제 블로그명이 박힌 사진을 그냥 그대로 올렸습니다.
 
 
 
§ (35만) 타이밍벨트 풀세트 교환
§ (15만) 점화 플러그(백금) & 점화 플러그 케이블 교체
§ (50만) 수동미션-클러치 계통 풀 세트 교체
§ (40만) 타이어 4짝 교체 (밸런스-얼라인먼트 비용 포함)
§ (5만) 엔진 로커암 개스킷 교체


합계 135만이네요. 주행거리 14만 5천에서 15만 사이에 교체해 줄 항목으로 줄 서 있는 녀석들입니다. 정확한 금액은 130~140 사이에서 끊기겠죠. 엔진오일-흡기필터-에어컨히터필터 같은 상시 교체 품목은 제외한 금액입니다. 참고로 저희집 차량은 H사의 New EF Sonata 2004년식입니다. 휘발유 / 수동미션 / 시리우스 엔진.
 
 

몇번째?

타이밍벨트와 점화플러그-케이블은 두번째 교체이고, 미션-클러치는 첫번째 교체입니다. 타이어는 한번에 4짝 동시 교체하는 방식으로 이번이 두번째이고 엔진 로커암 개스킷은 이런 게 교체 항목인 줄도 몰랐는데 7~8년차 정기점검 때 엔진오일이 누유되고 있는 게 정비기사에게 육안 확인되어 교체합니다. 이번이 첫번째입니다.

< 소모품 교환주기 >

§ 타이밍벨트 : 7만5천 km
§ 점화 플러그(백금) & 점화 플러그 케이블 교체 : 7만5천 km
§ 수동미션-클러치 : 14만5천 ~ 15만 km
§ 타이어 : 8만 km
§ 엔진 로커암 개스킷 : 14만 km

※ New EF Sonata 2.0 수동미션 휘발유 차량의 경우를 적은 것이고, 운전자의 운전습관과 주행조건에 따라 교환주기는 상이할 수 있습니다. 타이어의 경우 제품의 특성과 성능 변수도 개입합니다.

 
  

어떻게?

타이밍벨트는 마침 제가 회원으로 있는 자동차동호회에서 상시 공동구매를 하고 있습니다. 집에서도 그리 멀지 않은 경기도 일산에 공동구매 작업 카센터가 있구요. 이거 블루핸즈나 지역서비스사업소에 가면 50~60은 나올 거였는데, 한 시름 놨습니다. 지난번 교체 때 다른 카센터에서 공동구매 형식으로 비슷한 가격에 교체한 바 있습니다. 문제 없이 잘 타고 있고요.

점화 플러그와 점화 플러그 케이블은 (미리 서비스사업소에서 구매해 두었다가) 타이밍 벨트 교체할 때 작업해 달라고 하려구요. 점화 케이블은 DIY 교체가 가능한데, 점화 플러그는 풀고 조이는 장비가 있어야 해서 제가 DIY하기는 어렵네요. 지난번 교체 때 플러그 교체 공임으로 1만원을 주면서 속이 쓰렸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수동미션-클러치 계통 풀세트 교체는 집에서 가까운 곳에 있는 지역서비스사업소에 의뢰할 생각입니다. 이번에 교체하면 이제 30만 km 바라 보고 가야하는지라 돈 좀 들더라도 사업소 들어가려구요. 엔진 로커암 개스킷도 이때 함께 교체할 작정입니다. 아무래도 이런 항목은 실내 작업장이 있는 사업소에서 하는 게 좋을 거 같습니다.

타이어는 온라인 구매하고 판매샵(또는 제휴를 맺고 있는 작업장)에 가서 교체할 계획입니다. 그때 휠 밸런스와 휠 얼라인먼트도 함께 봐야겠죠. 타이어 전문점이라고 하는 곳에서 원스톱 쇼핑을 하거나 서비스사업소 또는 카센터에서 교체할 경우 무려 10만원 이상 비싸집니다. 이에 대해서는 따로 포스트를 작성한 바 있죠.  
▩ 타이어 교체 시기? 온라인 구매, 제조주차, 휠 밸런스, 휠 얼라인먼트. ▩
▩ 타이어 가격 비교, 온라인 vs. 오프라인? 타이어 구매와 교체 비용 차이. ▩



새 차를? 아냐, 아냐!

140만원 돈이면 적지 않은 비용이지요. 옆의 그녀님께서는 '부농의 딸'답게(^^) "이번 기회에 차를 바꾸는 건 어때?"라고 말합니다. 좋은 생각입니다. 하긴, 단순 계산으로도, 신차 구입 비용에서 140만원 돈이 빠지는 셈이니까요. 교체 품목을 모두 서비스센터 같은 곳에서 작업하고 제가 좀 덜 귀찮은 방법으로 교체하는 경우를 가정한다면, 신차 구입 비용에서 170~180만원을 절약하는 거라고 볼 수도 있습니다. 좋은 생각 맞습니다. 하지만(!) 좋은 생각은 그저 좋은 생각일 뿐, 아직은 매달 수십만 원씩 신차 할부금을 내고 싶은 생각이 없습니다. 그리고 그 좋은 생각은 30만km에서도 실천할 기회가 또 오니까 그때 써먹어도 되구요. ^^

게다가 지금 타고 있는 저희집 차가, 기특하게도 소모품으로 분류될 항목들만 갈아주면 말썽없이 잘 굴러가고 있지 말입니다. 또한, 저희 경우에 신차 구입하면 초기 비용 포함해서 적어도 3000은 들어가야 하는데(욕심을 부리면 5000이 들어갈 수도 있고요! ㅋ), 이 돈의 기회비용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한달에 300 정도로 생활 관련 총지출을 맞춘다고 할 때, 3000은 열달을 일 안 하고 쉴 수 있는 돈이잖아요(자동차세와 보험료를 감안하면 그 기간은 더 길어집니다!). 차를 바꾸는 것보다 그렇게 대략 일년의 안식년을 갖는 게 저에겐 더 짜릿하게 다가옵니다. ( 이런 생각을 전에 언젠가 글로 적었더랬죠. → http://befreepark.tistory.com/922 )
자동차 소모품 교환주기, 자동차 소모품 교체주기, 타이밍벨트 교환 시기, 타이어 가격, 타이어 교체, 타이어 교체 주기, 미션 교체, 클러치 교체, 미션-클러치 교체, 수동미션 교체, 점화플러그, 점화플러그 케이블, 휠 밸런스, 휠 얼라인먼트, 지역서비스센터, 엔진 로커암 개스킷, 신차 구입, 지역서비스사업소, 지역사업소, 뉴이에프소나타, New EF Sonata, 뉴EF 소나타, 쏘나타, 뉴이에프쏘나타, 뉴이엡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314 수 16:30 ... 18:00  비프리박
 
자동차, 리뷰, 자동차 소모품 교환주기, 자동차 소모품 교체주기, 타이밍벨트 교환 시기, 타이어 가격, 타이어 교체, 타이어 교체 주기, 미션 교체, 클러치 교체, 미션-클러치 교체, 수동미션 교체, 점화플러그, 점화플러그 케이블, 휠 밸런스, 휠 얼라인먼트, 지역서비스센터, 엔진 로커암 개스킷, 신차 구입, 지역서비스사업소, 지역사업소, 뉴이에프소나타, New EF Sonata, 뉴EF 소나타, 쏘나타, 뉴이에프쏘나타, 뉴이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3.14 20:1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1 09: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30~40만 킬로미터 타는 게 가능하지요.
      적당한 때에 갈아주고 교체하고 그러면요.
      일단 30만까지는 가보자 그러고 있습니다.
      현재 대략 반 정도 온 셈인데요. 7년 조금 더 걸렸네요.
      30만까지 가려면 그 기간보다 좀 더 걸릴 테죠. 함 가보려구요.

      올드 모델의 차를 갖고 다니는 거. 잘 관리하면 멋스럽죠.
      저희집 차가 그렇단 이야기는 아니구요. 그랬으면 좋겠다는 소망으로
      오래 타려구요. 30만까지 총 15년 정도 타게 되는 거군요.
      그러니까 15년 전 모델을 타고 있을 거라는. ㅋㅎ

      기름값이 미쳤어요. 리터당 1500원하는 느낌이 완전히 없어지고
      이젠 말도 안 되게 리터당 2000원을 부르고 있어요.
      그중 세금이 절반인데 이건 부자나 빈자가 똑같이 내는 세금이죠.
      이 간접세 비중 줄이고 부자들에게 직접세를 더 물리는 게 맞는 건데
      이 정부에서는 그럴 일 없겠죠. 부자감세 해드려야 하니까요. 본인과 식솔들한테도 이롭고.

  2. 2012.03.14 20: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Reignman 2012.03.15 12: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저도 최근에 차를 한 대 구입해서 이쪽에 급 관심이 생기네요.
    아직 새 차라 부품 교환은 멀었지만 꼭 체크해 두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1 09: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차 구입하셨군요. 리뷰를 쓰시지 그러셨어요. 축하해드렸을 텐데. ^^
      신차 구입하신 건가요? 신차급 중고 구입하신 건가요?

      소모품 교환이 돈을 좀 요구하지만 그거 제때제때 해주면 오래 탈 수 있죠.
      요즘 차는 (신차 유혹만 잘 이긴다면) 10~15년은 그냥 탈 수 있다는. ^^

    • BlogIcon Reignman 2012.03.22 09: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신차를 구입하긴 했는데 리뷰할 시간이 없어서요.
      뒤늦게 리뷰를 하기에는 세차를 안해서 차가 넘 더러워졌네요.
      블랙이라...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2 09: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맛집에 가서 음식을 맛나게 먹다가 '아차 리뷰' 하는 거랑 비슷한 걸까요?
      신차 구입하고 잘 몰고 다니다가 '아차 리뷰' 하신 건가요? '아차 리뷰' 또는 '아, 차 리뷰'. ㅋㅋ

      아. 블랙으로 뽑으셨군요.
      자주 세차해 주고 계시겠죠? ^^;

  4. BlogIcon 해우기 2012.03.15 13: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이런것 관심가지고..관리하시는 분들을 보면..마치 다른 세상 분같다는...
    저는 사실 타기만 할뿐....무지 많이 타면서도.....
    그냥....공업사하시는 선배형님 공업사 몇군데..가끔 들려서 좀 봐주세요.정도인지라

    얼마전 차가 좀 이상해....선배에게 들렸더니...
    운좋다~~엔진오일 얼마전에 넣었다는데 필터쪽에 문제가있었는지..한방울도 없네...
    엔진 다 날려먹을뻔했다..라고 하시더라고요....ㅜ

    그러고보니..오늘 저녁...퇴근하면...상태확인해준다고 ..오라고 했었는데...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1 09: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는 해우기님 같은 분이 가장 부럽다는.
      '형님' 같은 분들이 차 한번 갖고 와라 하고
      가족 같이 지내시니 바가지 공임 같은 것도 없고 ...

      언젠가 강원도 가다가 차가 고장나서 시골(?) 카센터를 간 적이 있는데요.
      거기서 카센터 사장으로 보이는 사람과 그의 동네 '동생'이 보여주는 관계와 대화가
      정말 부러웠습니다. 나도 저런 관계의 카센터 형님이나 동생이 있음 좋겠다 싶었어요.

      해우기님 차의 엔진 무사한 거죠?
      상태 확인 결과는 갠츈하구요?

  5. BlogIcon DAOL 2012.03.15 14: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녀님께서는 '부농의 딸'입니까?ㅎㅎㅎ
    저는 '빈농의 딸'입니닷..ㅋㅋㅋ

    있잖아요.. 비프리박님//
    카센터에서 거래하는 현대 자동차 도매점이 있던데요..
    도매점이라고 해서 도매만 하는 것은 아니고
    소매도 가능하더라구효..
    해서, 울남푠님께서는 현대 도매점에서 필요한 물품을 저렴하게
    살 수 있다고 자랑하더란;;ㅋ
    제가 아는 것은 여기까지..........욧..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1 09: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와 상대되는 개념으로 '부농의 딸'이라고 부릅니다. ^^
      이번처럼 뭔가 큰 비용의 물건을 교체하는 데에 있어서 과감하기도 하구요. ^^;
      아. 다올님은 저와 같은 '빈농의 자녀'였군요? (아니신 거 같은데. ㅋ)

      신랑이 말씀하시는 그 현대자동차 부품 도매점.
      제가 DIY를 위해 개별적으로 구입하는 곳도 그런 곳이에요.
      현대모비스라는 이름 달고 있는 게 보통이구요.
      도매점이고 카센터나 공업사랑 거래하지만
      개인 구매자들에게 소매로 팔기도 하지요.
      마침 제 출근 동선의 어느 전철역 근처에 있습니다. ^^
      뭔가 필요할 때 중간에 내려서 사갖고 다시 전철 타고 출근하고 그러죠. ^^

  6. BlogIcon Slimer 2012.03.15 17: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부농의 따님과 결혼을 하신거였군요.. 부럽습니다...
    저는 작년에 K사의 S 차를 샀었는데... 아직은 엔진오일 64,000원이 전부입니다만... 이 녀석도 나이를 먹어갈 수록 돈을 더 달라고 하겠죠.. 운명입니다..ㅜㅜ

    좋은 동네카센터 하나 잘 잡고 계시면 열 블루핸즈 안부럽다죠.. 정품이라면서 사용하는 값비싸기만 한 부품들을 생각하면.. 어이가 없습니다. 그 부품 홀로그램 붙여주는 회사도 왕자님 또는 공주님의 회사라고 들었던 것 같은데...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1 09: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K사의 S라면 어떤 차일까요. 기아차인 건 알겠는데 차종은?

      신차급일 때에는 엔진오일만 갈아주면 되지요. 사실은 엔진오일+엔진오일필터+흡기필터.
      그렇게 해서 64000원이라면 두번 갈아준 거 같습니다?

      동네에 괜찮은 카센터 하나 붙잡고 싶은데 그게 참 찾기 힘들다죠.
      그래저래, 나중에 문제 생겼을 때 보증도 되고 하는 블루핸즈를 갑니다.
      엔진오일은 외국산 엔진오일을 쓰고 있는데 교체 제휴점이 있어서 거길 가구요.
      엔진오일에 딸려오는 교체 쿠폰을 갖고 가면 저렴한 공임으로 갈아줍니다.

      위에 적은 것들은 블루핸즈 갈 생각이 없는 것들이네요. 다행히.
      그냥 지역서비스센터를 들어가거나 동호회 공동구매 카센터를 가거나 하면 되네요.

    • BlogIcon Slimer 2012.03.21 10: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ㅜㅜ 밋션오일 무교환이라고 좋아라 했는데, 디젤차량에 전용 엔진오일은 8만원이라더군요... 밋션오일 값 덜 드는 대신 엔진오일로 처 먹는다는... 쩝..

      그러고보니 S차가 좀 많기는 한 것 같네요.. 저는 7인승 SUV에 무슨 R 엔진인가 붙였다는 그 차입니다...

      저도 다음에는 엔진오일을 직접 사 두었다가 교체할까 생각중입니다. 정품도 좋고 전용도 좋은데.. 어차피 비싼 값이라면...쩝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1 10: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미션오일 무교환. 그거만 해도 큰돈 챙기신 건데요?
      흠흠. 근데 엔진오일이 웬 8만원? 그랬습니다.
      근데 승용차가 아니라 SUV 차량이었군요?
      그런 경우 엔진오일이 비싸죠. 일단 양도 많을 걸요?

      S모델은 *portage 차량을 말씀하시는 것 같군요. ^^

      엔진오일은 소위 순정 광유라고 하는 걸 넣고 5000km를 달리는 거나
      수입산 합성엔진오일(pao/vhvi)을 넣고 7500km를 달리는 거나
      (잘만 하면!) 비용이 같아요. 어떨 땐 더 싸게 먹히는 경우도 있구요.
      고려 잘 하고 계신 거구요. 구체적인 팁이 필요하시다면 도와 드릴게요. 물어봐 주세요. :)

  7. kolh 2012.03.16 04:0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흐흐.. 저 사진.. 어딘가 싶었는데..
    산장이로군요.. 그 산장의 주차탑 타워 앞..ㅋ
    맞죠???

    새차 뽑을 때가 기억이 납니다..
    와~ 벌써 얼마가 된 건가요??
    2004년이죠?? 언제인가 떠올리면서 혹시, 하고 다시 스크롤로 밀어 확인해보니,
    맞습니다...그 때였어요..ㅋㅋ

    시승식 때도 기억나고,
    인도로 가버린 그 **ㅌ도 다 기억이 납니다..

    시간 참 빨리 가는 듯~
    그 때가 가깝게 느껴지기만 하는데 말이죠~

    지금 타고 있으신 그 애마가 신경 좀 써달라고 눈치를 주는군요..
    견적이 좀 돼 보여 신경이 쓰일 듯 싶습니다..

    오늘, 한미FTA 발효되니, 차값이 인하되었다는
    눈속임 기사가 바로 눈에 뜨입니다만,
    이 사기극이 언제 원상태로 돌아갈런지 그 시기가 주목됩니다..
    저렴하게 수리하시고
    마음놓고 안전하게 승차하시길..

    그나저나, 임시 번호판의 차를 보니,
    감회가 새롭습니다..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1 10: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차가 주차되어 있는 곳에 대한 KOLH의 추측은 정확했어.
      잊을 수가 없는 거지? ^^

      새 차 뽑은 게 엊그제 같은데, 새 차 시트 냄새가 코끝에 선한데,
      어느새 15만 바라보고, 큼직한 교체 건은 또 돌아오고, 큰 돈 들어갈 때가 되었단.

      인도로 가버린 **ㅌ는 아반테를 적은 것이었군?
      인도인지 필리핀인지 어딘지 동남아로 수출되었다고 하더군.
      자동차세 연납한 거 환급 받으려고 하다가 알게 되었지.

      차가 나이를 먹어가면서 우리도 나이를 먹는다는 사실.
      차령이 많아질수록 교체항목은 당연히 늘어날 수 밖에 없는 게 당연하단 사실에
      우리의 나이를 대입해서 생각하게 되넴. ㅋ 건강관리에 신경써야겠지.

      한미FTA. 그거 국회비준동의한 집단은 절대 용서가 안 돼.
      그리고 사실 일정 부분은 노무현에게도 책임이 있지.
      그의 선의가 무엇이었는지 알고는 있지만.

      한미FTA 발효되어서 뭐가 이롭다 뭐가 이롭다 하지만
      그건 역설적으로 전반적으로 이롭지 못함을 이야기하고 있는 거라고 봐.

  8. BlogIcon 유리파더 2012.03.16 19: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허거.. 2004년도 차량이네요. 클래시컬한 분위기가 물씬. ^^;
    워낙 꼼꼼하게 잘 관리하시니 아마 2020년까지도 무리없이 타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아직 한국이 디젤 승용차를 만드는 실력이 안되는지 요즘 엔진쪽에서 기분 나쁜 소리가 좀 들리고, 사출재질 부품 여기저기서 끽끽 거리는 '노화'된 소리를 내뱉습니다.

    맘 같아서는 삐걱 거리는 소리를 내는 부위마다 완충재를 바르거나 채워 넣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일전에 할리 데이비슨 오토바이를 만져 본 후... 볼륨감 있는 그 놈으로 출퇴근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예상치도 않던 뽐뿌가 밀려 옵니다. -_-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1 10: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2004년 산이라는 거 그저 별 느낌 없었는데 햇수를 세어보니 꽤나 옛날 같습니다.
      그때로부터 지금까지 저에게 있었던 일들을 생각해도 긴 세월이었고요.
      그리고, 앞으로 또 30만까지 7~8년을 더 탄다고 할 때
      그 연도 숫자가 2020년이 그냥 나온다는 것도 좀 놀랍습니다.
      2020년이면 꽤나 먼 미래라고 생각하게 되는데
      클래시컬한 분위기의 신차를 지금까지 탄 기간에다 곱하기 2하면 바로 2020이라는 불편한 진실. ㅋ

      유리아빠님 차량은 주행년수가 길어서 노화하는 것보다는
      기간대비 주행거리가 많아서 빨리 노화하는 면이 클 듯 합니다.
      여전히 하루에 그 거리를 달리시죠? (이사 하셨단 이야기 없었으니. ^^)

      차에서 나는 소리는 말씀처럼 차가 노화되어 가면 나는 소리일 가능성이 크죠.
      저 역시 몇 군데 완충재를 갈거나 넣거나 했음 좋겠단 생각을 해요.
      두어달만 기다렸다가 상황 봐서 손을 좀 보려구요. DIY 말고 의뢰를 해야겠죠.

  9. BlogIcon oddpold 2012.03.17 15: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슷한 연식이지만 저는 아직 8만Km 정도...
    베푸러박님 보다는 따끈따끈 하네요 ^_____^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1 10: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슷한 연식인 건 기억납니다.
      그 선루프 뚜껑 땄던 이야기도 아직 생생히 기억하구요.
      꽤 돌아다니신 것 같은데 저희집 차보다 주행거리는 많이 적게 나오네요?
      저는 최근 4년째 출퇴근은 대중교통으로 하는데도.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