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년필로 글을 쓰는 작가가 있다. 어느 날 만년필이 안 나온다. 잉크를 다시 채워도 안 나온다. 만년필을 바꿔야 하나? 이 작가는 만년필에 남다른 관심이 있다. 촉과 튜브와 케이스를 기본 얼개로 이뤄진 만년필의 구성과 작동 방식을 잘 이해하고 있다. 잠시 다른 일을 옆으로 밀어둔 채, 만년필을 찬찬히 들여다 보고 뜯게 된 건 순전히 그의 관심과 취향과 성격 때문이다. 여느 작가들에게서 흔히 볼 수 있는 일은 아니지만. 



누구나 그렇듯, 나는 일상에 컴퓨터를 이용하고 있다. 블로깅과 웹서핑 외에도, 신문을 읽고 은행일을 보고 가계부를 쓰고 독서일지를 작성하는 등등의 많은 일을 많은 사람들이 그렇듯 나도 컴퓨터로 한다. 지난 일요일 오전 컴퓨터가 오작동한다. 깨서 컴퓨터를 켰는데 부팅 중에 다운되어 혼자서 재부팅을 무한반복한다. 새벽까지 잘 쓰고 잘 끄고 잤는데 아침에 부팅을 하니 윈도우 xp 로고 아래에 파랑색 눈금이 지렁이처럼 한 칸씩 기어가다가 튕겨 버린다. 컴퓨터가 왜 이러나? 나는 컴퓨터에 조금은 남다른 관심이 있다. 메인보드와 씨피유와 램과 하드디스크를 기본 얼개로 이뤄진 컴퓨터의 구성과 작동 원리를 어느 정도는 이해하고 있다. 잠시 다른 일을 옆으로 밀어둔 채, 컴퓨터를 열어서 이것저것 만져보게 된 건 순전히 나의 관심과 취향과 성격 때문이다. 여느 컴퓨터 사용자들에게서 흔히 볼 수 있는 일은 아니지만. 
 


일요일 월요일 화요일. 꼭 3일을 쏟아부었다. 문제의 원인을 찾아냈고, 하지만 쓰던 부품에 대한 미련을 못 버렸고, 그래서 분해와 조립을 네 번이나 더 시도 했고! 그렇지만 결국은 미련을 접어야 했다. 문제는 메인보드와 그래픽카드였다. 둘이 함께 맛이 가다니! 상상도 못 했는데 그리고 둘만은 어떻게든 오래 쓰고 싶었던 정든 녀석들인데! 어쩔 수 없이 이성이 시키는 대로 둘을 꺼내고 다른 메인보드(& 그래픽카드)를 넣어 새로 조립하고 사용을 위한 세팅을 마쳤다. 여기까지 꼭 3일 걸렸다. 정확히는 3일이라고 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 일요일에도 9 to 3 근무를 했고, 월요일과 화요일에는 정상근무했으니까 3일 동안 틈틈이 비는 시간(자유시간!)을 쏟은 거라고 말하는 게 맞을 거다. 그치만 3일 내내는 아니래도 어쨌든 3일이 걸린 것 또한 사실이다. 사흘이 그렇게 갔다. 집에서 해야할 일은 최소한으로 줄이고(그 와중에 방청소를 했...), 컴퓨터 오작동의 원인을 찾고 새로 조립하고 세팅을 하는 데에 3일 동안의 자유시간을 온전히 쏟아부었다.



사흘을 생각한다. 사흘이면, 그 오래 된 컴퓨터를 걍 포기해 버리는 게 낫지 않았나? 대신 사흘동안 적당히 휴식을 취하는 게 맞지 않았나? 수요일 목요일 이틀간 몰려온 피로가 장난 아니다. 사흘동안은 사로잡혀(?) 있어서 몰랐는데 휴식 없이 보낸 사흘의 여파가 크다. 비근한 예로, 출근할 때 전철에서 평소와 다르게 눈꺼풀이 저절로 내려온다. 낮출근이라 전철 타면 거의 늘 앉는다. 하지만 앉아도 책을 볼 수 없다. 피로가 끌어내리는 눈꺼풀 때문에. (ㅜ.ㅜ)


돈을 주고 맡기거나 새로 컴퓨터를 확 사버리거나 하는 게 맞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뒤늦게 든다. 돈을 주고 맡기는 건 그쪽 바닥에서 일어나는 일을 속속들이까지는 아니어도 어느 정도는 짐작하기 때문에 내키지 않는다. 그리고 관심과 취향과 성격 상 컴퓨터를 맡기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는다. 만년필에 관심이 많은 어떤 문필가처럼. ^^; 새로 컴퓨터를 확 사버리는 가정이 살포시 밀려오긴 하지만 이내 밀어낸다. 솔직히 컴퓨터의 부품값 총합은 십만 원이 겨우 넘을 거다. 하지만 새 컴퓨터를 사는 것은 내가 조립을 한다 하더라도 그것의 네다섯 배가 넘는 비용을 필요로 한다. 그런 비용을 지불할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 그렇게 꼭 사야할 상황이라면 사무실에서 쓰고 있는 노트북을 매일 가지고 출퇴근하는 게 경제적이다. 뭐랄까, 내가 쓰는 데스크탑에 새로이 비용 지출은 하지 않겠다는 생각을 해오고 있다면 말이 될까. 어차피 내 돈 주고 사서 쓰는 (사무실에 두고 다니는) 노트북이 있지 않은가 말이다. 정 안 되면 그걸 들고 출퇴근하면 된다. 무게도 2.8kg인가 밖에 안 된다.



어쨌든 그렇게 해서 수요일부터는 컴퓨터를 정상으로 쓰고 있다. 뒤집어 말하면 일월화요일 3일동안은 컴퓨터를 쓰지 못했다. 그리고 수요일에는 컴퓨터 앞에 앉아 대부분의 시간을 세부적인 이런저런 세팅을 마저 하느라고 또 하루를 보냈다. 어쨌든 그 동안은 노트북을 잠시 집으로 가져와서 몇 가지 해야 할 일을 했을 뿐(한 번의 포스팅! ^^), 블로깅도 웹서핑도 그외 몇 가지 일도 잠시 접어뒀었다. 블로깅 말이 나서 말이지만 내 블로그에 답답글 작성은 커녕 지인들 블로그 방문도 하지 못 했고 답글 작성은 더더욱 하지 못 했다(마음이 많이 쓰이는 부분이다. 마음을 좀 알아주세요. ^^).
메인보드, 그래픽카드, 메인보드 교체, 그래픽카드 교체, 작가, 만년필, 컴퓨터 사용자, 컴퓨터 조립, 컴퓨터 재부팅 현상, asus p4p 800se, asrock p4i65G, ati radeon 9550(256mb), ati radeon 9550, intel extreme graphics 2, 인텔 내장 그래픽
교체한 것은 ;

메인보드 - asus p4p 800se에서 asrock p4i65G로.
VGA카드 - ati radeon 9550(256mb)에서 내장 intel extreme graphics 2(max. 96mb)로. 

asrock p4i65G는 집에서 놀던 메인보드라 돈이 안 들었다. 칩셋도 다행히 asus랑 같은 865라서 윈도우를 재설치하지 않아도 되었다(사운드와 그래픽 드라이버는 새로 잡아주어야 했다. 하지만 그쯤이야! ^^). 그런데 램 슬롯이 2개인 건 좀 안습이다. 512mb 4개를 꽂아 쓰고 있었는데 새 메인보드는 램 슬롯이 2개이다 보니 못 끼운 2개는 놀고 있다. 한편으로, 그래픽 카드가 맛이 가버린 상황에서 적당한 대안이 없던 참에 메인보드에 그래픽 칩셋 내장이라는 사실은 참으로 반가왔다. 그래픽 램이 256에서 96으로 줄어서 갑갑한 면이 없지 않지만 그래픽카드를 안 사도 되는 게 어디인가. ^^;




후기)
그래서, 현재는 잘 돌아가는 컴퓨터 잘 쓰고 있습니다(블로깅도 이제 정상화되겠지요. ^^). 이틀동안 틈 날 때 좀 빡세게 돌려봤는데(테스팅), 문제없이 잘 돌아가는군요. 오작동 나버린 녀석의 예전 빠르기와 차이가 거의 느껴지지 않을 정도는 됩니다. 다행! 그리고 무엇보다, 온갖 자료들이 저장된 하드디스크의 에러가 아니어서 불행중 다행입니다. 천만다행! 이 참에 자료 백업용으로 하드디스크를 하나 장만해야 되나 싶습니다. 10만원 조금 더 주면 2TB도 가능하니까요.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1006 목 17:00 ... 18:00  비프리박
 
메인보드, 그래픽카드, 메인보드 교체, 그래픽카드 교체, 작가, 만년필, 컴퓨터 사용자, 컴퓨터 조립, 컴퓨터 재부팅 현상, asus p4p 800se, asrock p4i65G, ati radeon 9550(256mb), ati radeon 9550, intel extreme graphics 2, 인텔 내장 그래픽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10.06 18:1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09 21: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집에서 제가 쓰는 컴퓨터가 맛이 간 거 있죠.
      다른 컴을 활용해서 웹서핑도 하고 블로깅도 하고 ... 할 수 있긴 하지만
      맛이 간 녀석을 일단 문제를 찾아내서 고쳐야겠다는 생각에
      사나흘 붙어 있다 보니 온라인에서 좀 뜸했습니다. 흐으.

      피씨 수리점 오픈. 하하.
      대박만 나준다면 문을 열겠는데 말입니다. ^^

      컴퓨터 고장은 자동차처럼 일부가 고장이 나는 건데
      일반 유저들은 컴 자체의 문제로 생각하지요.
      바꿀 때가 되었다는 쪽으로 생각이 흘러가는. ^^;

      일단 바꿀 거 바꾸어 잘 살려서 쓰고 있습니다.
      조금의 차이는 느껴지지만 쓸 만합니다. 다행히.

  2. BlogIcon 36.5°c 몽상가 2011.10.07 08: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대부분 하드디스크나 메모리가 이상이 생겨 부팅이 안되는 경우는 많이 봤는데,
    메인보드와 그래픽카드에 문제가 생기셨군요. 그나마 하드디스크에 문제가 없어서 다행이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09 21: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정말, 메인보드와 그래픽카드가 문제일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그런 일 잘 없으니까요. 그리고 메인보드랑 그래픽카드만큼은 오래 쓰고 싶었거든요.

  3. BlogIcon 안달레 2011.10.07 09: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 심정이해합니다. 흑
    예전에 낙뢰로 노스쪽이 다 나갔던 적이 있었습니다.
    아닐거야 애써 부정을 했지만, 고가의 부품들이 여지없이 흑..!!!
    새삼느끼는건데 컴퓨터는 역시 아는만큼 돈인것 같습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09 21: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낙뇌로 보드 나간 적이 있으셨군요?
      저도 그런 경험이 있었더랬어요. 메인보드를 바꿔야 했죠.
      물론 랜카드는 타버렸구요. -.-;

      아닐 거야, 메인보드는 아닐 거야, 이번에 저도 그런 생각을 무의식적으로 하고 있었을 겁니다.
      문제는 결국 메인보드가 나가 버리고 그래픽카드가 생명을 다하고. ㅠ.ㅠ

  4.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10.07 12: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대단하세요. 그래도 하드디스크가 안전하니 다행입니다.^^
    저도 컴퓨터가 늘 불안해서
    보관용사진때문에 백업용 외장 하드를 쓰고 있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09 21: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단은요. 걍 얼치기죠.

      하드디스크가 살아 있어서 일단 다행이란 생각을 해요.
      메인보드랑 하드디스크 선택하라고 하면 당연히 하드디스크지요. ^^

      새삼 자료 백업이 중요하단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유비무환. -.-;

  5. BlogIcon 보기다 2011.10.07 16: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맘고생 심하셨겠네요.
    한꺼번에 두녀석이 말썽이라니...
    그나마 하드가 망가진게 아니라 다행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09 21: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상상하지 못한 녀석들이 나가 버린 것이어서
      진단과 추적(?)에 애를 먹었습니다.
      그쪽일 거라 생각도 못했고 내심 그쪽은 아니어야 한다는 생각을 했는데
      결국은 둘이 문제였습니다. 그러다 보니 진단과 추적이 시간을 꽤나 잡아먹었습니다. -.-;

      보기다님은 접때 고친 후로 잘 쓰고 계시죠?

  6. BlogIcon DAOL 2011.10.07 16: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맥가이버수준이라고 해야할까요?
    마이다스의 손이라고 해야 할까요?
    무튼, 능력자이시옵니다..ㅎ

    저도 지금까지는 속도가 느리다 싶으면 통째로 바꾸는 바보스런 짓을 많이 했지만
    이제부터는 부분적으로 업글을 하면서 사용할려고 합니당..ㅋ

    하드디스크 에러???였다면 생각만 해도 끔찍하네욘;;
    저도 사진때문에 외장하드를 사용중에 있는데 믿을 건 못되는 것 같습니당..
    울랑님의 외장하드 1TB가 먹통이 되었다죠..
    안전대책을 세우려면 적어도 외장하드를 두개정도는 사용해야 하나 봅니닷..

    고생하셨어요.. 비프리박님..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09 21: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정말 맥가이버였으면 좋겠습니다. ^^;
      일단 이래저래 문제를 찾아내고 바꿔 끼우고 다시 쌩쌩 돌아가게 할 수는 있어서(아직까지는요)
      확실히 돈은 좀 절약하는데 시간은 좀 깨지는 편입니다.
      그래도 다행히 이 작업 자체는 싫어라 하는 편이 아니어서. ^^
      (이번처럼 비용발생은 싫지만요. ^^;)

      아. 그간 통째 바꾸셨던 거군요. 저도 예전에 그랬어요.
      다올님의 아들래미에게 적극 의지해서 부품 교체 형식으로 가시는 거죠. 이젠. ^^

      외장하드도 믿을 건 못 됩니다. 맞아요.
      걔도 맛이 갈 수 있으니까요.
      저 역시 두벌 정도의 백업이 필요하지 않나 합니다.

  7. BlogIcon 럭키도스 2011.10.08 08: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떤상황인지 대충 알거같습니다. 저도 본체조립하고 두달정도 먹통되는 현상때문에 골치아팠던적이 있습니다. 컴퓨터 문제가 해결이 안되면 계속 생각나고 해서 짜증나죠. 어떤사람은 as 맡기라지만..돈도 아깝고 내가 하지않으면 찝찝해서 어떻게든 고칠려고 하죠.

    이제 고쳤다니 다행이군요. 다음에는 성능좋은 노트북을 구매하는것도 좋을거 같습니다.
    저도 다음에 컴퓨터 사면 노트북을 살까 생각중입니다. 노트북은 내가 고칠수없어서쉽게 포기하고 as 맡겨버리면 되니 더 편할지도 모르겟군요.^^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전 오늘 야간 근무라서 오후에 출근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09 21: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본체 조립 후에 생각대로 안 풀려 갈 때 답답하죠. 환장 수준. -.-;
      그리고, 바로 적으신 그대로, 계속 생각이 나는 겁니다.
      이렇게 해볼까, 저렇게 해봐야지, ... 하는 생각들이
      자다가도 든다면? 후우.

      a/s 맡기기 어렵지 않지만 믿음이 안 가고 돈도 아깝고 그렇죠.
      그래저래 저도 제가 고치는 쪽입니다.

      집에서 쓰는 데탑이 영영 나가면 걍 사무실 노트북 들구 출퇴근 하려구요.
      올 3월에 산 그 녀석 있잖아요. i3(2.66)에 4gb 램.
      쌩쌩하고 깔끔합니다. ^^

      토요일은 야간근무셨군요?
      그럼 일요일 오전 퇴근하셨을테고 일요일은 쉬셨을라나요?

  8. BlogIcon 해우기 2011.10.10 11: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컴퓨터등을 잘모르다보니..항상 애를 먹어요...
    결국 주변후배들만 죽어나지요...
    시도때도 없이 전화해서 불러대니..ㅎㅎ

    그나마 이사하고 며칠동안 인터넷이 연결안되니...집에서도 그렇고..멍..하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08: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친한 후배들이나 지인들이 있다면
      잘 모르고 사시는 것이 더 나을 수도.
      알면 알수록 골치 아프니. ^^;

      이젠 인터넷이 연결되신 거죠?

  9. 유리파더 2011.10.12 07:5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보가 무사하다니 다행이고요... 어차피 메인보드와 메모리 그래픽 카드...등은 PC조립을 해 보신 분들이라면 소모품처럼 생각되지 않을까 싶네요.
    저는 2007년에 구입한 PC가 아직도 잘 돌아가서 다행이네요. 메모리와 ODD와 HDD는 손을 좀 봤지만요.
    조만간 문제를 일으키면 OS까지 같이 바꿔보려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08: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른 데서 문제를 찾다가 결국 메인보드와 그래픽이라는 사실을 직면해야 했다죠.
      그러다가 '행여나 하드 에러였다면?'이라는 생각을 하니 등골에 식은 땀이. 하악.

      맞습니다. 메인보드와 메모리와 그래픽카드는 소모품이지요. 파워서플라이도요.
      문제는 어느 게 문제여서 오작동을 하는지 찾아내기가 쉽지 않다는. -.-;

      유리네집 컴은 잘 돌아가기를.
      문제가 생기면 싹 바꾸신단 이야기?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싹?

    • 유리파더 2011.10.12 13:15 | Address | Modify/Delete

      고장난 것만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18: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고장난 부품만 바꾸시고,
      그러면서 os를 새로 깔아준단 말씀이셨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