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 제품 없이 살 수 없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어느 가정에서든 가전 제품을 구입하지 않고 살기는 어렵습니다. 현명한 소비자가 될 필요성은 더욱 커지고 그런 와중에 '쇼핑의 달인' 소리 듣는 사람들도 주변에 심심찮게 등장합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판매자 측의 농간(!)은 소비자에게 먹히는 형편입니다. 

가끔 주변에서 가전 제품과 그것의 구입을 둘러싼 '오해'를 접합니다. 판매자 측의 농간이 효력을 발휘하고 있는 거려니 합니다. 그럴수록 '진실'은 지평선 저쪽 건너편으로 사라집니다. 비교적 최근에 접한 '오해' 두 가지를 적고 그에 대해 제가 생각하는 '진실'을 덧붙여 봅니다. 모쪼록 '진실'이 '오해'를 까야(!) 할 텐데 말입니다.



 가전제품(구입)에 관한 오해와 진실. 세탁기, 냉장고, TV, 컴퓨터, ...

오프라인 매장에서 할인 판매한다며 제시한 가격보다 온라인에서 20만원은 싸게 산 김치냉장고(DEP-220DHS).
세부적인 기능 차이가 있을 순 있겠죠. 쓰지도 않을 그런 기능을 위해 20만원을 더 지불하고 싶진 않습니다.
김치냉장고로서의 성능이 좋고 김치냉장고에 꼭 필요한 기능이 있으면 그걸로 족합니다.
  
 
 
  
  ○○마트, ○○백화점에 들어가는 제품과 다르다?
 
온라인에서 구입하는 제품은 ○○마트, ○○백화점에서 파는 제품과 다르다고 하는 이야기를 주변에서 종종 듣습니다. 예컨대, 온라인에서 파는 세탁기가 오프라인에서 팔리는 세탁기에 비해 기능이나 성능이 떨어진다, 라든가 ○○마트, ○○백화점에 들어가는 에어컨은 기능이나 성능이 뛰어나다, 라는 거지요. 그리고 결론은 '그래서 비싸도 오프라인에서 산다'라는 걸 거구요.

제 생각으로 이런 말들은 제조사, ○○마트, ○○백화점의 상술이 만들어 낸 거 같습니다. 제품이 다를 순 있겠죠. 워낙 다양한 제품들이 나오는지라 똑같은 제품 찾기도 쉽지 않으니까요. 그리고 이런 상술을 발휘하기 위해서라도(!) 뭔가 조금 다르게 만들어야 하는 거겠죠. 하지만 기본적인 성능은 차이가 없는 제품들입니다. 알고 보면, 거의 사용할 일이 없는 기능이 있느냐 없느냐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입니다. 그래 놓고 '제품이 달라! 그러니까 비싸!'라고 말하는 거죠. 또, 어떤 사람들은 그걸 사는 거구요.

아주 세부적인 기능을 따지면 온라인 제품과 오프라인 제품이 다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전체적 성능으로 보면 다르지 않습니다. 별 필요도 없는 기능 때문에 10%, 20%의 돈을 더 지불하긴 싫습니다. 평균적으로 오프라인에서 100만원 하는 제품이면 온라인에서 8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에 한 표 던집니다.


 
  조립품 PC를 사게 되면 중고 부품이 끼워져 온다?
 

"조립품 PC를 사게 되면 부품을 막 중고로 쓰고 그런대요." 얼마 전에 어떤 학생으로부터 듣게 된 이야깁니다. 아마도 메이저 회사와 그 판매점(대리점)이 자신들의 컴퓨터를 팔기 위해 떠드는 소리 같습니다.

어떤 쓰레기같은 조립 PC 판매점에서 중고 부품을 새 거처럼 끼워 팔 수는 있겠죠. 하지만 온라인 조립 PC 판매점이 다 그렇다고 하는 건 지나친 일반화입니다. 예전 사무실에서 적지 않은 수의 직원들 컴퓨터를 온라인으로 견적 뽑아 주고 물건을 받아본 경험으로는 부품별로 각각 제품 박스와 보증서까지 딸려 옵니다. 조립판매샵에서 제공하는 AS기간 따로 있고, 부품별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무상보증기간 따로 있습니다.

되묻고 싶어집니다. 부품별 보증서 따위, 부품별 AS 따위 신경 안 쓰는 쪽은 오히려 메이저 회사들이 아니던가? 어떤 부품이 어떤 보증기간으로 꽂혀 있는지 알 수도 없는 제품을 팔고 있는 집단은 오히려 거대 기업들이 아니던가? 그러면서 AS가 뛰어나다고 떠들죠. 조금 다른 예이긴 하지만, 신제품으로 알고 구입한 핸드폰이 누군가 이미 사용했던 중고 폰이라는 기사가 종종 올라 오지요. 이거 다 메이저 회사들 이야깁니다.

결론. 조립PC에 중고품 끼워 조립되어 올 가능성은 대기업 제품에 비해 낮다에 한 표 올려 놓습니다.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1024 월 15:55 ... 16:00  시작이반
2011 1026 수 07:00 ... 07:15 & 07:30 ... 07:40  거의작성
2011 1102 수 17:30 ... 18:0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11.02 18: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코코둥이 2011.11.02 18: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조은정보 잘보고 갑니다

  3. BlogIcon DJ쭌 2011.11.02 19: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조사 별로 분명 판매채널별로 제품이 틀리더군요 ..^^ 말씀하신거 처럼 디자인이나 부가 기능들이 틀린 경우도 있구요.. 전력등급이 틀린경우도 있어요.. 다른건 모르겠지만.. 24시간 켜두는 냉장고 같은 경우 전력등급에 따라서 매달 지불하는 전기요금이 틀려지니.. 부가기능보다는 고론 부분을 꼼꼼히 비교하시면 더 좋을꺼 같네요~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5 01: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전력등급은 제가 보기에 부수적이거나 사소한 문제가 아니겠지요.
      우려하시는 바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맞습니다, 꼼꼼히 따지고 비교하는 현명한 소비자가 되어야. ^^;

  4.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1.11.02 21: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가전제품의 가격과 오프라인에서의 판매가가
    많이 달라서 제품이 다르다는 얘기는 들어 보긴했습니다만
    온라인에서 무~지 싸게 산 냉장도 아주 잘~~ 쓰고 있습니다.

    그동안 안녕하셨어요?
    넘~ 오랜만이죠~ ㅋㅋㅋ
    이제 무거운 엉덩이 털고 이제 일어나 보려구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5 01: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거의 같은 제품을 모델명 달리 해서
      온오프라인 가격을 달리 책정하더라구요.
      실제로 차이가 나는 건 아주 미세한 부분.

      저 역시 대부분 온라인에서 무지 싸게 사서 잘 쓰고 있습니다.
      물한동이님과 같습니다. ^^

      덧) 정말 오랜만입니다.
      실제로 얼굴 뵙지는 못 해도
      이렇게 뵈오니 그리움이 해소되지 말입니다.

      고구마 구입하려고 전화했다가
      서울에 올라오셨다고 하는 이야기 듣고 깜놀했습니다.
      시간이 좀 넉넉하면 뵈러 갈 수 있었는데. 한스럽습니다.
      이제 토-일요일이면 마무리하시고 내려가시겟군요.
      무사복귀 기원합니다. ^^

  5. 유리파더 2011.11.02 23:0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1. 중소기업이 생산하는 조립 PC의 경우, 사용하던 부품을 다시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고 엠비씨방송 라디오 프로에서 들은 적 있습니다.
    2. 양판점, 할인점에 들어가는 것과 일반 제품(백화점, 대리점)에 들어가는 건 모델명이 다릅니다.
    양판점, 할인점은 싸게 내놔야 하니 소비전력과 기능면에서 조금씩 차이가 납니다. 아래에서 DJ쭌님 말씀하신대로 다릅니다. 허나..동일 모델명에선 판매 루트에 따라 물건을 다르게 만들지 않습니다.아니..불가능합니다. 저는 에어컨이나 냉장고는 비싸게 주고 구입하시더라도 꼭 인버터 제품을 구입하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전기세..확실히 차이가 나고 3~4년 쓰면 좀 더 넉넉히 사용해도 전기세에서 그만큼 절감할 수 있습니다. (특히 에어컨)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5 01: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중고품을 재사용하는 조립피씨가 없진 않겠죠.
      그치만 조립피씨가 모두 중고품을 사용하는 것도 아니지요.
      이것저것 잘 챙겨 따져보고 구매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판매 라인 따라 모델명이 다르게 뽑히기도 한다는 거.
      똑같은 제품을 다른 모델명 줄 수 없으니(?) 아주 조금 다르게 뽑기도 한다는 거.
      하지만 유리아빠님이 말씀하시는 점은 유의해야지요.
      (소비전력 같은 그런 부분은 사소한 사항이라고 제가 보지 않아서 말이죠. ^^;)

      같은 모델명이면 고민할 필요가 없겠지요.
      동일 제품이고 그게 판매루트 따라 달라지는 게 아니니까요.

      역시 대형 제조업체에 속해 계시니 빠삭하십니다. ^^

  6. 2011.11.02 23:5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5 01: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별 셋 가족은 필히 제외지요. 누구 좋은 일 시켜줄 일 있겠습니까.
      자꾸만 '이거니'를 진짜 가족처럼 주워섬기는 자들이 있더군요.
      이런 맹신도들을 먹고 사는 별 셋 가족 아니겠습니까.

  7. BlogIcon 해우기 2011.11.04 11: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관계자들에게 조금 다르다는 이야기는 들었습니다만....

    사용하는 입장에서 그리 큰 차이를 느끼지는 못하겠더라고요....

    이런 전자제품등도 뽑기에 달려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어서....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5 01: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사소한 기능이나 성능이 차이날 뿐 같은 제품인 것이지요.
      그럼에도 오프라인에서는 가격이 일단 2/10 정도 뛰더군요.

      아하하. 맞습니다. 전자제품도 자동차처럼 뽑기운이 적용되는 면이 있죠.
      뽑기운이 안 좋을 땐 제조사를 좀 귀찮게 해주어야 합니다.

  8. BlogIcon DAOL 2011.11.04 20: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김치냉장고는 D제품을 사용한다죠..
    가전제품의 대한 말들이 많아서 어느게 진실인지 거짓인지
    판별할 수는 없지만 분명 대리점용과 마트용은 구분된다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LOT ID 가 다르다고 하더라구효..ㅎ
    허나, 사용함에 있어서는 그닥 차이가 없을 수도 있어요..ㅎ

    가전제품을 비롯하여 모든 물건들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비교해 보면
    가격차이가 엄청 나죠..
    더욱이 비싼 가전제품의 경우 발생할 수 있는 CV의 차이가 크죠..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5 01: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판매 경로에 따라서 제품명을 다르게 뽑더라구요.
      같은 제품을 아주 조금 다르게 해놓고서 완전 다른 제품처럼 팔지요.
      오프라인 가격이 대략 120%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아주 사소한 기능에 20%나 더 돈을 지불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그런데 주변에서는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비싼 게 값을 한다'는 맹신으로
      오프라인 물건을 구매하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그리고 백화점으로, 대리점으로, 마트로, ...

      문제는 위에 다른 분들이 지적하신 바와 같은 소비전력인데요.
      이건 사실 '사소한' 부분이 아니지요. 가히 '중요한' 사항이라고 봅니다.
      24시간 가동할 제품이라면 더더욱 중요한 사항이구요.

      흠흠. 근데 CV는 뭘까요? 긁적.

  9. BlogIcon 이츠하크 2011.11.05 12: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코끼리라 개미까지 밟아 죽이려고 하네요. 욕심이 과하면 디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5 22: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한민국의 거대기업 아니 코끼리 아니 공룡들은
      소기업 아니 개미, 새우들을 다 죽이려고 하지요.
      맞습니다. 욕심이 과하면 디집니다. 그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