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예상하지 못한 곳을 발견하는 기쁨. 이번 정선 테마 기행 때 만끽했습니다. 정선 시내(?)에서 틀어지기 시작한 예상은 (에라~) 이동 루트마저 바꿔버리게 했죠. 가보고 싶었던 곳, 꼭 들러야 할 추천 명소, ... 이런 거 다 던져 버리고 정처 없는 여행으로 돌아선 순간이었습니다.

억새 축제로 유명한 민둥산 쪽으로 방향을 틀었는데 '축제'의 기미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다행히 차로 스쳐 지나며 억새는 많이 구경했죠. 꼭 무슨 축제를 하는 곳에서 억새를 봐야 하는 건 아니잖아요! ^^ 햇빛을 제 몸으로 투과시키던 억새의 인상이 강렬하게 남아있습니다.

민둥산을 굽이굽이 돌며 정선소금강 굽이치는 걸 곁눈질 하다, 정선군 화암마을(화암면)이란 곳에 발길이 멈췄습니다. 한끼 먹어야 할 때인지라 속도를 늦추고 마을을 살피기 시작했는데 식당 외에 벽화마을 컨셉이 보입니다. 밥을 먹고 느긋하게 산책삼아 마을을 한바퀴. ^^

벽화가 있는 이 화암마을 위치는 강원도 정선군 화암면 화암리 380번지 화동초등학교를 찾으시면 저절로 알게 될 거구요. 화암면에서 들렀던, 저희에게 인상적인 식사를 제공한 곤드레밥 식당에 관해선 얼마전에 포스트를 올린 적이 있지요. ( http://befreepark.tistory.com/1170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벽화마을? 강원도 정선 화암면에서 우연히 만난 벽화가 있는 마을. (2010 1019)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배부른 강아지.
"개가 아주 배가 불렀군."이라면 말이 되는? ^^

 


  
2  
   

사막을 연상시키는.
그리고 저것은 태양과 별?
 


  
3  
   

사람이 춤을 추는?
 


  
4  
   

하늘과 푸른 들판이 벽위에 펼쳐진.
 


  
5  
   

소설 속 묘사로 만나는 대한민국의 수십년 전 풍경이 눈앞에.
 


  
6  
   

사라지지 않아 반가운, 산골의 작지 않은 초등학교.
이 마을 찾는 데에 좋은 랜드마크가 되어주는 화동초등학교.
 


  
7  
   

다리 갯수가 부족한 벌과 강렬한 빨강색 딱정벌레가 노니는 곳은
아마도 화장실 벽?

 


  
8  
   

언젠가부터 뭔가 마음속에 움찔함을 남기는 추상화도 볼 수 있는?
2009년 9월 작품이군요. 어쩐지 색이 바래지 않았다 했죠.

 


  
9  
   

페르낭 레제? 큐비즘? 현대 추상화의 선구자?
백과사전을 뒤적이고 싶은 충동을 산골 마을에서 맛봅니다.

 


  
10  
   

말레비치? 구성주의와 추상예술의 대표작가?
앞서 본 페르낭 레제만큼이나 생소한 작가입니다.
제가 예술에 좀 문외한이다 보니. -.-;;; 

 



근처를 지난다면 꼭 들르게 될 것만 같은 화암면 벽화마을입니다. 벽화도 벽화지만 산골마을의 정취도 좋고 주변에 펼쳐진 풍경도 좋고 한끼 맛있는 식사를 할 수 있는 곤드레나물밥집도 있고 ... 안 들를 이유가 없는 동네라서요. 이런 의외의 발견을 좀 자주 하면 좋겠는데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1029 금 11:20 ... 11:30 & 12:50 ... 13:1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0.10.29 14:1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29 17: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이런 기회를 통해 예술성을 좀 느끼게 되는 게 아닌가 해요.
      산을 끼고 굽이굽이 돌다가 만난 동네라서 더더욱 인상적이었다죠.
      전혀 예상치 못한 곳에서 만난 뭔가 감상을 자극하는 곳.
      찾는 재미도 찾는 재미였지만, 이런 예술적인 마을이 대한민국에 좀 많았음 해요.

  2. BlogIcon Reignman 2010.10.30 09: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벽화도 예쁘고 이런 산골마을의 풍경 정말 좋습니다.
    정말 가보고 싶긴 합니다. ㅎㅎ
    그런데 거리가 만만치 않네요.
    하지만 이곳에 간다면 곤드레밥 식당에서 밥을 먹겠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30 10: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거리가 좀 만만찮죠.
      이 마을만 단독 행선지로 가기엔 좀 그렇구요.
      영월이나 정선에 가실 일 있으면 들르심 되지 않을까 합니다.
      흠흠. 그쵸. 이곳에 가면 곤드레식당은 꼭 들러야요. 그 찰진 녀석을 먹어줘야죠. ^^

  3. BlogIcon 라오니스 2010.11.01 01: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벽화의 분위기가 밝은 것이 보기 좋습니다...
    정선의 억새는 어떤 모습일지.. 또 기대가 됩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1 21: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벽화 분위기가 다소 아동^^틱하기도 하고 추상화스럽기도 합니다.
      벽화란 게 밝은 컨셉으로 가지 않을 수가 없는 거 같아요.
      그 마을에 오는 사람들에게 주는 인상을 고려해도 그렇고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일상을 생각해도 그렇고. ^^

      아마도 라오니스님은 이미 억새풀 구경을 하지 않으셨을까 싶은데요?

  4. BlogIcon 지구벌레 2010.11.03 17: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중간중간에 희망근로라는 말이 눈에 띄네요..ㅎㅎ..
    어쨌든 동네에 이런 벽화들이 즐비하면 동네사람들의 문화적 소양이랄까..
    동네분위기에도 많은 영향을 미칠 것 같습니다.
    예전 어릴때 담벼락에 자주 보던 가위그림도 벽화라고 쳐줄라나..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3 17: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 말에 시선이 갔군요? 저 역시 희망근로라는 말에 관심이 갔다죠.
      희망근로든 뭐든, 시골 동네에 이런 벽화를 좀 그려넣었음 합니다.
      그리고 가능하다면 조금 퀄리티 있는 그림들이 선보였음 좋겠구요.
      그런 와중에 다시 가고픈 동네가 되기도 하고,
      그러다 보면 지역 수입이 늘어나는 좋은 면도 있고요.

      하하. 어린 시절 벽에 그려진 가위, 좋은 벽화가 아닐까요?
      거기에 혹시 채소 고추 그림도 있지 않던가요? 하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