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가을은 ○○의 계절이다, 라고 할 때 빈 칸에 넣을 수 있는 말은 그야말로 무궁무진하죠. 얼핏, 독서와 단풍이란 말을 넣을 사람들이 많을 거란 생각이 드는데요. 빠지면 섭섭할 걸로 국화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앞서 올린 '다륜대작' 포스트( http://befreepark.tistory.com/1162 )에 이어 올려보는 국화 포스트입니다. 같은 날 봤던 녀석들을 이렇게 나눠 올리게 되었네요.

2009년 송도국제도시에서 열린 인천세계도시축전에서 봤던 <억만송이 국화축제> 감상 후기입니다. 송도국제도시가 탐욕에 눈이 멀어 기획된 결과 천문학적 액수의 빚더미에 올라앉게 생겼다는 뉴스 그리고 인천세계도시축전 역시 과욕이 앞선 주먹구구 산술의 축전이라 재미(?)를 전혀 보지 못했단 기사를 접한 건 축전을 다녀와서였습니다. 

허명의 도시에서 미명의 축전을 연 셈인데요. 저희가 방문했을 때에도 썩 좋은 느낌을 주지는 못했습니다. 바람 쐴 겸 산책 삼아 나들이 삼아 갔었죠. 그게 2009년 이맘때였군요. 방문 후기를 작성한 것이 있습니다. (→ ▩ 인천세계도시축전, 그녀와의 나들이, 허전함의 축제. ▩ ) 다행히 <국화축제>는 강렬한 인상으로 남아있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감상 후기도 공유하게 되는군요.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국화로 할 수 없는 건, 뭐? 다종다양한 국화들. <억만송이 국화축제> (2009 1022)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꿈이 이뤄지길 기원하는 별?
언젠가부터 꿈이 ★로 표시되고 있죠.
국화로 만든 별에서 꿈에 대한 기원을 읽었습니다.

.


  
2  
   

동서양의 만남을 구현한 크리스마스 트리?
국화에서 동양을 읽어내고 크리스마스 트리에서 서양을 봤습니다.
국화로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 가장 인상에 남는 아이템 가운데 하나입니다.

 


  
3  
   

국화로 만든 이 조형물에서 코끼리를 연상하는 것이 저 혼자는 아니겠죠? ^^
근데 빨강 코끼리가 있던가? 하는 의문이 꼬리를 무네요.
 


  
4  
   

어느 나라의 국기를 연상하며 잡아본 3색 국화 밭(?).
노랑 하양 빨강으로 구성된 3색기를 국기로 택한 나라가 있던가요? ^^

{ 2010 1028 목 09:30 추가 }
가로 세로 방향만 다르고 노랑-하양-빨강 순서만 바뀐 국기가 있군요.
남오세티아공화국과 북오세티아공화국 국기가 세로로 하양-빨강-노랑이네요.
남오세티아 국기는 중앙 빨강 띠에 동물(?) 문양이 있어, 구별이 됩니다.
 


  
5  
   

미련 혹은 슬픔으로 다가오는 보라색이 푸근함으로 다가오는 것은
아무래도 이것이 국화이기 때문이겠죠.
그리고 그 뒤로 받쳐주고 있는 조연들이 있어서.

 


  
6  
   

달걀 프라이 혹은 메추리알 프라이를 연상하시나요?
노랑과 하양이 절묘한 조화를 만들어 국화 같지 않아 보입니다.

 


  
7  
   

잎이 예사롭지 않게 길고 큰 국화.
 


  
8  
   

수국을 연상시킨 연분홍 국화.
 


  
9  
   

이렇게 생긴 버섯이 있지 않던가요?
팽이버섯(맞죠?) 생각이 났던 아이보리색 국화.

 


  

어디서 이런 컨셉의 국화 축제를 한다면 또 갈 것 같은데 말입니다. ^^; 어쩌면 듣보(?) 축제들이 만개하는 요즘에 독보적인(?) 축제가 되어줄 것 같은데 말입니다. ^^; 암튼, 이렇게 앨범을 뒤적여 볼 수 있으니 그게 다행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1016 토 01:40  사진로드
 2010 1027 수 17:30 ... 18:0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