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현실은 구질구질해도 그 속에서 우리는 아름다움을 찾아야겠죠? 구질구질한 느낌을 선사한 소래포구지만 거기서 사온 꽃게와 대하에서는 아름다움을 찾아야한다는! ^^  

앞서 올린 ▩ 소래포구 유감. 꽃게축제, 대하가 제철이라 들른 소래포구 어시장. ▩ 포스트의 후속, 꽃게와 대하 '요리 & 시식' 후기입니다. 꽃게와 대하를 쪄 봤습니다.

다행히 저희집 그녀는 요리를 즐거워합니다. 요리할 때는 눈빛이 3.6배 초롱초롱 밝아집니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힘든 줄도 모르고 요리에 몰입합니다. 덕분에 저는 잘 먹습니다.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달이 차오른다, 아니, 김이 차오른다! 집에서 꽃게찜과 대하찜을. (2010 1013)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어느새 준비를 하고 어느새 찌기 시작한 꽃게와 대하.
꽃게와 대하를 사오면서 "싱싱할 때 바로 먹어야지. 내일 바로 쪄먹을까?" 그랬는데,
바로 다음날 쪘습니다. 이런 찜기는 언제 구입을 했던 것인가? ^^
얼마전 손수 만두를 만들어 이 찜기에 찐 기억이 나는군요.
요리 기구, 조리 도구에 욕심이 많은 그녀 덕분에
그때 그때 제대로 갖춰서 먹고 있습니다. ^^
저야 그저 입만 준비합니다. 큭.
 

  
2  
   

뚜껑을 열자, 사람 마음을 설레게(?) 하는 김이.
꽃게와 대하 말고, 피어오르는 오르는 김을 잡고 싶었습니다.

 


  
3  
   

꽃게와 대하로 채운 찜기의 2층.
 


  
4  
   

꽃게로만 채운 찜기의 1층.
이게 무슨 한글 문서도 아니고 다단편집이 되는군요. 핫.
  


  
5  
   

꽃게 3마리와 대하 8마리.
1만원 어치의 꽃게와 4천원 어치의 대하, 되겠네요. (계산기 두드렸음.)
저희 둘이 먹기로는 (재료비만 생각할 때) 가격도 적당하고
푸짐한 한끼의 식사가 되기에 충분했습니다.
 


  
6  
   

생동감있게 잡아본 꽃게와 대하.
꽃게가 살아움직일 거 같은 착각이 드는. ^^
아마도 제가 세팅을 잘 해서겠죠?
 


 

간장 게장 담을 꽃게는, 함께 가신 장모님이 따로 (왕창?) 구입하셨고요. 장모님이 손수 간장 게장을 담으셨죠. 엊그제 그녀가 처가에 가서 (장모님이 저희 몫으로 따로 담아 놓으신) 간장 게장을 가져와서 잘 먹고 있고요. 음식의 깊은 맛은 세월의 힘이겠죠? 그녀가 요리를 잘 하지만 어머님이 갖고 계신 세월의 깊은 맛은 아직 없습니다. 맛이 없단 게 아니라 그녀는 또 그녀 나름의 맛으로 요리를 하고 음식을 만드는 것이죠. 거기에 세월의 힘이 입혀진다면 저희는 그 세월만큼 나이를 먹어가는 것이겠지요.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1020 수 09:20 ... 10:00  비프리박
 
p.s.
찌는 방법은 찌는 시간이 가장 결정적일 건데요. 그녀도 인터넷 검색을 한 끝에 쪄낸 걸로 보아 인터넷 검색하면 멋진 결과물들이 시간의 비법을 알려줄 듯 하네요. 그녀는 15분인가 20분인가 찐 것으로 기억합니다. 20분을 찐 후에 "다음부터는 15분만 찌면 어떨까?" 그런 이야기를 했던 기억이 있는 것으로 미루어 20분을 찐 것 같기도 하군요. 20분이든 15분이든, 저야 그저 맛있게 먹습니다만.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