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과론적인 이야기지만 되돌아보면 이번에 허리 통증이 심했던 것(관련글)은 지지난 일요일(6월 27일) 급브레이크를 밟았던 것 때문인 듯 합니다. 그거 때문이라고 하기 어렵다면 그게 중대한 계기가 되었다고 말할 순 있겠습니다. (이는 추후에 의사와의 면담에서 확인됩니다.)

평소 대중교통 출퇴근을 하지만 저 날은 이런저런 이유로 승용차 출퇴근을 한 날이었죠. 퇴근길에 (과속도 안 했는데) 급제동을 하게 된 게 문제였습니다. 순간, 목과 허리가 좀 삐끗한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죠. 목은 그날밤 자고 일어난 후 정상화된 반면, 가끔 아팠던 허리는 정상화되지 않고 (기대와는 반대로!) 악화일로를 걷기 시작했습니다. ㅠ.ㅠ

난생 처음 척추전문병원이란 델 가고 머리털 난 후 처음으로 MRI란 것을 찍었습니다. MRI 관련해서는 생각의 일부를 이미 http://befreepark.tistory.com/1054 포스트에 적은 바 있고요. 이번 포스트에서는 그 경과를 적어봅니다. 개인적으로 기록과 기억의 의미를 부여하면서 말이죠. 다른 한편으론, 누군가 비슷한 상황에 처한 분이 있다면 작으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면서. ^^

 


   난생 처음 척추전문병원을 찾고 MRI를 찍은 이유. 허리 통증 원인, 치료법. 

굳이 씨름판 뒤집기 기술을 할만한 허리까지는 아니어도,
강한 허리는 탐이 납니다. 이번 일을 겪고 보니 더 그렇습니다.
'강한 허리'에서 섹슈얼한 상상을 하진 마시고요. ^^a
그리고 당연히 제 사진 아니예욧! ( 이미지 출처 )
 


화요일 - 응, 허리가?

지난주 화요일(6월 30일) 퇴근후, 집에 와서 그녀와 아껴둔 포도주 한잔 기울인다고 거실 바닥에 작은 상 꺼내다 앉았을 때였습니다. 엉치뼈인지 등허리 아래쪽인지, 전기가 지릿지릿 오는 날카로운 느낌이 두어차례 찔러 왔습니다. 등허리 아래쪽이 묵직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수요일 - 세수를 샤워로?

전날밤부터 감지된 그 허리 통증이 심해져서 수요일 아침 일어나자마자 한의원을 찾았습니다. 온(溫)찜질을 하고 침을 맞고 부항을 떴습니다. 하지만 어쩐 일인지 평소와는 달리 통증이 완화되는 느낌은 전혀 없었다죠. 급기야 허리를 굽히기 어려워 세수조차 하기 힘들었습니다. 세수를 하기 위해 샤워를 했다면(!) 말 다했죠. 그래도 서 있는 상태에서는 통증이 심하지 않아 출근을 해서 정상근무를 했네요. 다행히 임시 수업시간표가 돌아가는 시험 막바지라, 평소보다 조금 이른 퇴근을 했구요.

목요일 - 한의원으로 해결이 안 되나?

평소 허리가 좀 안 좋을 때랑 비슷하게, 목요일 아침 하루 더 한의원을 찾았습니다. 온찜질과 침과 뜸을 받으면서 내심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혹시 이게 정형외과나 척추전문병원 같은 델 가야 하는 상황인 것은 아닐까." 한의원을 다녀왔지만 통증이 악화되는 것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몸을 접을 수가 없어서 그녀가 양말을 신겨주는 상황까지 발생했다죠. ㅜ.ㅜ 출근은 정상출근을 했지만 수업은 매우 힘들었습니다. 다행히 전날과 마찬가지로 임시 수업시간표가 진행이 되는 중이라 수업 부담은 많지 않았습니다. ^^;

수-목요일, 한의원에 가서 침을 맞을 때에는 (기대인지 전망인지) 상황이 진정되거나 호전되리라 생각했습니다. 금요일 오전 기상 시의 허리 상태를 봐서, 그냥 한의원 치료만으로 넘어가거나 아니면 정형외과 혹은 척추전문병원에 가거나, 둘 중 하나를 해야겠다는 판단을, 목요일 밤 잠자리에 들면서 재차 했지요. 물론, 그녀는 후자를 택하자고 저를 종용하는 상황이었고요.


금요일 - 척추전문병원을 찾다, MRI를 찍다, 난생 처음!

금요일 오전 기상을 하면서, "아, 병원 가봐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제가 사는 곳에서 멀지 않은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경기도의료원 정형외과를 갈까, 아니면 역시 승용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척추전문병원(센텀병원)에 갈까, 고민이 좀 되었습니다. 가본 적이 없어 잘 모르는 척추전문병원 의정부 센텀병원 홈페이지를 확인차 접속해 봤습니다. 그리로 가기로 했습니다. 물론 여기엔 그녀의 푸시가 적지 않게 작용한 면이 있습니다.

MRI를 찍었습니다. 센텀병원에서 초진 접수를 하니까 병원장 김영기 선생에게 배정이 되었는데 제 상태 설명을 하나하나 챙겨듣고 상황을 가늠하더군요. MRI를 찍어 허리 척추 상태를 정확히 어떤 상태인지 확인한 후 거기에 맞는 처방을 하는 과정에서, '고수의 기운'이 느껴졌습니다. 어차피 전부터 제 허리 상태에 관해서 정확히 알고 싶었던 터라, 건강보험도 적용되지 않는(!) 고가의 MRI 촬영이지만 주저없이 찍겠다고 답했습니다.

MRI 촬영 영상 판독 결과, 제 허리에 관한 의사의 판단은 x번과 y번 사이 그리고 ○번과 △번 사이 두 곳에 문제가 있다는 거였습니다. 한 곳은 비교적 최근에 진행된 것으로 보이고 다른 한 곳은 오랜 세월(?)에 걸쳐서 누적된 걸로 보인다고 하더군요. 처방은 통증치료를 위한 경막외 주사(신경 주사), 그로 인한 부작용을 완화하기 위한 근육이완제 링거 그리고 일주일분의 약, 이렇게 세가지였습니다.


토요일 - 맹렬한 복귀 스타트

토요일, 허리는 아프기 시작할 무렵의 허리로 복귀했습니다. 허리 통증의 완화로, 아프기 전으로 돌아가고 있음을 느낍니다. 현대의학이 발전하면서 의술이 많이 좋아졌음을 온몸으로 실감합니다. 금요일 오전에 병원을 찾아 신경 주사 처방을 받은지 서너시간 지나서 오후 출근을 할 무렵 부터 허리가 한결 가벼워진 걸 느꼈으니까요. 그리곤 토요일부터 맹렬한 복귀를 시작했고요. 호전 상황을 보기 위해 의사를 다시 만나기로 한 돌아오는 금요일 오전까지는 깨끗이 낫기를 희망해 봅니다. 제발.



오늘이 벌써 한바퀴 돌은 수요일이군요. 그 사이에 굴곡은 있었지만(ㅜ.ㅜ) 허리 통증은 급격히 완화되고 있습니다. 다행입니다. 의사 선생이 멀리 3주 정도 내다보면서 허리를 조심하라고 하더군요. 조심해야죠. 그리고 정말 급브레이크 밟는 상황은 만들지도 말고 생기지도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저부터 회복을 잘 해야겠지만, 우리 모두 건강하자구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 0705 월 15:30  포스트분리
2010 0707 수 16:00 ... 16:40 &
17:40 ... 18:10 비프리박


p.s.
포스트를 쓰다가 분리하여 별도의 포스트로 작성하게 되는 경우가 있죠.
글이 길어지는 이유가 첫번째지만 글의 요지^^가 산만해지는 걸 막기 위한 목적도 있습니다. 이 글을 http://befreepark.tistory.com/1054 포스트에서 분리한 것은 아마 두가지 이유 모두 때문입니다. 필요할 땐 나눠서 포스팅하는 것이 좋다는 생각을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예문당 2010.07.07 18: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조심하세요. 저희 남편은 허리디스크로 한방병원에서 치료받은적이 있었어요.
    전 허리가 아파본 적이 없어서 잘 몰랐는데, 고통이 상당히 심했다고 하더라구요.
    얼른 회복하시길 바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09 01: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남편분께서 허리디스크로 치료를 받으신 적이 있었군요. (흠. 답글 적으시는 분은 부인. ^^)
      허리는 그야말로 안 아파본 사람은 고통을 알기 어렵죠.
      그래서 저는 척추전문병원 의사는 과연 이 고통을 알까, 라는 의문을 잠시 갖게 되더란. ^^

      염려 감사합니다.

  2. BlogIcon G_Gatsby 2010.07.07 22: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척추질환을 앓는 분들이 많더군요. 의외로...놀랐습니다.
    비프리박 님이 그리 되실줄은..몰랐네요.
    Reignman님과 slimer님의 등쌀에 못이겨서 병이 생긴것은 아닌지....(귓속말)
    암튼 쾌차 하셨다니 다행입니다.
    허리운동도 평소에 열심히 하시고.. 책도 조금씩 나눠서 보시는게 좋을것 같네요.
    병원과 비프리박님은 전혀 어울리지 않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09 01: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레인맨님이나 슬리머님은 등쌀을 안겨주시는 분이 아니시죠.
      G 머시기면 또 몰라. (여기서 G는 제 블로그 답글 상위 랭커 패밀리를 의미하지 않습니다. 쿳.)

      맹렬히 회복중입니다만 어쨌든 아직도 환자는 환자죠.
      계속 조심해야 하구요.

      저 역시 저랑 어울리지 않는 게 병원이라고 생각합니다만
      가끔은 자꾸만 친하게 지내재서. ㅜ.ㅜ

  3. BlogIcon yureka01 2010.07.07 23:1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나마 다행입니다..빨리 완쾌되셔야죠..
    남자는 허리가 생명이니..어서 ...

  4. kolh 2010.07.08 01:5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건강하셔야죠~~ 아프시면 순*샘이 걱정하시잖아요...
    열강으로 몸이 축나셨던 모양입니다.. 이참에 두 분 보약도 챙겨 드시면서 건강한 여름 나시기를 바랄게요..
    고된 시험 주간이 슬슬 막바지로 치닫고 있겠죠??
    매번 느끼는 거지만, 시험 종료되면 자축하는 것도 의미가 되는 것 같아요..
    잘 버텼다고, 이번에도 해내어 줬다고 말이죠..

    몸이 이제는 알아 달라고 한 번 성내는 것은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건강하셔야 합니다..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09 01: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무래도 몸이 허할 때 뭔가가 침입을 해 오는데
      이번엔 이녀석이었나봐.
      시험기간도 기간이겠지만, 그간 헬스클럽을 못 나간 것도 적잖이 작용을 했겠지. -.-;

      시험은 화요일날 대비가 끝났엉. 이제 이틀째 자유로운 날을 보내는데
      여전히 명색이 환자다 보니 조심을 해야 하네. -.-;

      한번 봐서 맛난 거 먹어주러 가야하는데. 흐흠. 언제나 가능할랑가. ㅜ.ㅜ

  5. BlogIcon 희수 2010.07.08 05:4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몸의 중심인 척추가 불편하셨었군요?..좀 나아지셨다니 다행입니다...^^
    전 작년늦은 가을에 다친 무릎이 아직도 가끔 욱신거릴때가 있내요..;;
    비프리박님이 하셨다는 신경치료까지 했는대도 차도가 없어서..(물론 엑스레이상 연골..등등은 지극히 정상입니다)이제 한의원을 다니기 시작했어요..이틀 치료했는대 훨씬 가벼워진 느낌이고 통증도 상당히 사라졌내요..^^
    젊은 여자 한의사의 손길을 느끼고 있습니다....아하하하....;;;;
    전에 저도 허리가 아파 정형외과에 갔었는대 척추에다 주사기를 마구 찔러대서 얼마나 무서웠던지..그뒤로 통증크리닉 가는걸 자제하는 편입니다....ㅎㅎ
    체중이 급격히 증가한것이 무릎이 아픈원인 같기도 하다해서 서서히 체중을 줄일려고 노력하는 편입니다..^^
    암튼무튼...건강관리 잘하셔서 무더운 여름 건강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축구 본다고 이렇게 일찍 이러나 축구다보고 댓글까지 달고있내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09 01: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새벽에 있은 축구 경기를 희수님은 조금만 일찍 깨면 볼 수 있는 거였죠?
      저는 조금 늦게 자면 볼 수 있는 축구경기였지만 걍 잠을 청했다죠.

      신경치료를 받으신 무릎이시군요. 저도 무릎이 안 좋은 편이다 보니
      희수님 이야기가 공감이 되네요. 저는 특별히 무리만 하지 않으면 그냥저냥 버틸만은 합니다.
      희수님 무릎 얼른 회복해야할텐데 말입니다. 그래야 등산도 맘대로. 그쵸?

      통증 클리닉은 정말 척추, 관절 이런 쪽으로 공포의 대상인 것 같아요.
      제가 받은 신경치료도 마취제를 함께 주사하더군요. 마취제가 퍼질 무렵 통증이 사라지는. -.-;

      덧) 희수님, 전화번호가 바뀌었다 하지 않았던가요?
      바뀐 번호 아직 안 알려준 상탠데. -.-;;;
      일단 내일 전화를 한번 걸어봐얄 듯.
      근데 이 답글을 희수님은 언제쯤 보실라나. -.-a
      보시기는 보시겠죠?

  6. BlogIcon Reignman 2010.07.08 13: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독립운동가 신채호 선생께서 허리를 굽히지 않고 세수를 했던 유명한 일화를 들은 적이 있는데
    비프리박님께서도 세수가 곧 샤워가 되셨군요.
    큰 문제가 아닌 것 같다 다행이고, 점점 좋아지고 계신다니 다행입니다.
    생명과도 같은 허리인데 운동과 관리를 열심히 하세요.
    저도 좋을 때 열심히 관리하겠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09 01: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신채호 선생 이야기는 아무래도 왜놈들 감옥에서 있었던 일이 아닌가 기억을(상상을?) 해봅니다.
      제가 단재 선생만큼 기개가 있어서 서서 세수를 해야한 것이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만. ㅠ.ㅠ

      일단 컨트롤이 될 수 있는 문제라서 정말 다행입니다.
      그리고 회복 중이라서 더더욱 다행이라 할 수 있겠고요.

      레인맨님도 건강할 때 건강 잘 챙기시고요.
      저는 얼른 회복을 해얄 드.

  7. BlogIcon 무예인 2010.07.08 16:0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자생 한방병원 추천이요

  8. BlogIcon 스머프s 2010.07.08 18: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많이 나아지셔서 다행입니다. 더 좋아지시길 바래요^^

  9. BlogIcon mingsss 2010.07.09 02: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지지난달에 허리가 너무 아파서 지난달부터 수영을 시작했드랬죠-_-;
    자가 진단에 자가 처방이었지만 나름 효과가 있는 것 같아요.
    일단 통증이 전혀 없네요. 신기해라.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09 05: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수영으로, 운동으로, 처치(?)가 가능한 통증이었다니
      그야말로 다행인 거라는. ^^;
      나도 보통의 경우 운동을 하면 어딘가 아픈 게 사라지는 그런 편인데,
      이번엔 그걸 넘어선 거였다는. -.-;
      건강은 건강할 때 지키는 게 맞단. ^^

  10. BlogIcon TWsh 2010.07.14 14: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어깨가 자주 결려서 동네 정형외과갔더니
    X-ray 비용만 3만원어치나 찍고 (차라리 MRI를 찍고 말지... ㅡ.ㅡ;)
    척추도 휘고, 목디스크도 있다고 추나요법 받으라고 하더군요.
    10여차례정도 근데 1회 추가 비용도 장난아니고...
    진작에 저도 척추전문병원 갈 걸 그랬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15 16: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반복해서 찍다 x-ray 비용이 많이 들 걸 예상한다면
      아무래도 mri를 찍는 게 낫겠죠. 제 경우 38만원이었지만 그래도 잘 찍었단 생각을 해요.
      말씀 듣고 보니 한번 정확한 진단을 받으시는 게 좋을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드는데요?

  11. BlogIcon 건강지킴이 2010.09.17 21:2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ㄹⅥㄷ㉢ 좋은 글 감사합니다.
    모든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늘! 건강과 행복이 깃드시기를 기원합니다.
    건강 지킴이 내 병은 내가 고친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20 20: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신경 쓰는만큼 건강해질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에게 건강과 행복을 빼면 남는 게 없겠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