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사는 세상이 돌아와 / 너와 나의 어깨동무 자유로울 때
우리의 다리 저절로 덩실 / 해방의 거리로 달려 가누나
아아 우리의 승리 / 죽어간 동지의 뜨거운 눈물
아아 이글거리는 눈빛으로 / 두려움 없이 싸워 나가리
어머님 해맑은 웃음의 그 날 위해
(노무현, 「여보, 나 좀 도와줘」, 225-226쪽에서 재인용)

광주항쟁과 시민군을 생각하면 떠오르는 노래입니다. 대한민국의 전직 대통령도 좋아했던 노래, 그래서 자신의 홈페이지('사람 사는 세상')까지 노랫말의 첫 부분으로 이름 붙였던 그 노래입니다.


전남사회운동협의회(엮),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황석영(기록), 풀빛, 1985.
   * 본문 257쪽.   * 총 309쪽(희생자, 부상자, 구속자 자료집 포함).

마음 먹은 광주항쟁 관련 읽기의 첫걸음과도 같은 책이었습니다. 서슬퍼런 전두환 치하에서 출간된 책이란 것이 믿어지지 않는 이 책은 광주항쟁의 피어린 기록인 동시에 촘촘한 재구성을 시도한 책입니다.

이 책은 '2009년 봄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황석영이 젊은 시절(?)에 쓴 책입니다. 광주항쟁 관련, 학살의 기록과 항쟁의 기록을 전남사회운동협의회라는 단체에서 수집했던 것 같고 그것을 바탕으로 황석영이 광주항쟁을 촘촘하게 재구성해놓은 책입니다. 어쩌면 정부나 학계가 아닌 문인의 손에 의해서 이렇게 기록되고 재구성된 것으로는 가히 독보적인 책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황석영이 '강을 건넌' 사건에 관해서는 http://befreepark.tistory.com/569 포스트 참조.)

이 책은 일자별 시간대별 재구성을 서술방식으로 택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대상을 광주 시내로만 국한하지 않고 있습니다. 학살과 항쟁에 관한 것인 한 주변 지역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광주항쟁을 다각적이고 총체적으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광주민주화운동, 광주민중항쟁! 1980년 5월 광주에는 무슨 일이 있었나? 


자국민의 시위대에 무장 공수부대원을 투입한 1980년 5월 광주.
( 사진 출처 - http://koreanhistory.info/park.htm )
 


1. 살육의 시작

(1980년 5월 18일 11시 10분경) 군용 트럭 30여 대에 분승한 공수부대가 도청앞과 광남로 사거리에 진출하여 시위 군중을 포위, 압축하기 시작했다. ... 그들은 마치 며칠 굶겨 놓은 맹수가 먹음직한 고깃덩어리를 발견한 것처럼 시위 군중을 덮쳤다. ... 곤봉과 총 개머리판, 대검으로 때리고 휘두르고 찌르면서 시위대의 중심부로 파고든 공수대는 그들의 위장군복마저 피로 벌겋게 물들였다.
(57쪽, <2. 피와 눈물의 5일간> '학생시위에서 민중봉기로'에서)

아무리 시위진압이라지만 자국민의 시위대에 무장 공수부대원을 투입해서 학살하는 나라가 있을까요. 그리고 그날의 상황은 '진압'씩이나 해야할 상황도 아니었습니다. 그냥 마음 먹고 계획대로 자행한 학살이자 살육이라고 밖에는 설명하기 어렵습니다. 당하는 광주 시민들의 심경은 어땠을까요. ㅜ.ㅜ
 
 

 
2. 항쟁의 승리

(1980년 5월 21일 오후) 시민군의 승리는 바로 눈앞에 와 있었다.
(오후) 5시 30분, 계엄군의 총퇴각이 결정되었다. 그들의 퇴각은 허둥지둥한 패잔병의 도주였다. ... 계엄군은 소속 부대별로 조선대 쪽을 향해 퇴각했다. 그리고 이들은 곧 어둠을 이용하여 외곽도로로 전 부대가 빠져나갔다.
5월 21일 저녁 8시, 드디어 시민군은 광주시 전역에서 계엄군을 몰아내고 승리를 쟁취한 것이다.
피의 항쟁 4일째, 계엄군은 온 생애를 던지고 전진하는 시민군의 과감한 공격 앞에 쫓겨나고 말았다. 차량을 몰고 육신과 차체가 불덩이가 되어 산화한 젊은이들, 돌멩이 하나로 기관총과 대결하던 소년들, 아스팔트 위에서 죽어가던 맨손의 시민들, 그리고 총을 쏘며 전투를 벌이다 어느 길 모퉁이에서 숨져간 무장 시민군들, 이름없는 투사들의 피묻은 얼굴들이 캄캄한 도청의 밤하늘 위로 별똥처럼 스쳐 지나가는 순간이었다. 조직도 없고 훈련도 받지 못한 채 군의 정예 특전대를 몰아낸 시민군은 이제 광주 민주공통체의 군대로서 해방의 값진 결실을 지켜내야만 하였다.
(126-129쪽, <2. 피와 눈물의 5일간> '도청 점령'에서)

항쟁 4일째, 그러니까 5월 21일 저녁 시민군은 도청을 탈환(!)합니다. 쿠데타 세력이 내려보낸 계엄군을 도청에서 몰아낸 것이죠. 광주 외곽으로 퇴각하게 만들었습니다. '학살'에 굴하지 않는 광주 시민들, 그들은 역사적 자부심을 가질만합니다. 황석영이 적고 있는 소감은 읽는 사람의 심금을 울리고도 남음이 있습니다.  
 
 

 
3. 도청 진압작전, 항쟁지도부의 마지막

(1980년 5월 27일) 새벽 2시 30분, 도청 전체에 비상이 걸렸다. 졸고 있던 사람들도 조별로 배치받은 자기 위치를 찾아갔다. 항쟁 지도부였던 윤상원, 김영철, 이양현은 마지막으로 헤어지기 직전 서로 손을 맞잡으며 "이제 우리 저승에서나 만납시다" 하는 인사를 던지고 각자의 위치로 돌아갔다.   (237쪽)

이날 아침 광주에 진입한 계엄군이 수도군단 상황실로 타전한 <광주 상황 보고서>에 의하면 계엄군의 시간별 진입 내용이 상세하게 나타나 있다.
1980년 5월 27일
03:30 - 작전 개시 ...
04:11 - 도청에 3공수 투입
04:30 - 광주공원 7공수 투입
04:40 - 관광호텔 전일빌딩 11공수 투입
04:53 - 도청에서 61연대 지원 하에 폭도들과 치열한 교전
04:55 - 도청 완전 점령   (238쪽)
(<4. 마지막 그리고 새로운 시작> '비상! 비상!'에서)

계엄군 측에 의해 도청 진압작전이 시작되고 도청 내의 시민군들에게는 비상이 걸리고, 항쟁지도부들은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 "저승에서나 만납시다"라는 말을 건네는 그들의 심정은 어땠을까요. 그리고 작전 개시 불과 두시간 여만에 도청은 계엄군에게 점령당합니다.



광주 민중항쟁의 찬연했던 불꽃은 그 새벽 계엄군의 캐터필러 소리와 함께 스러져 버렸으나 그 뜨거운 불씨마저 짓밟혀 버린 것은 아니었다. 그리고 그 불씨는 그날 이후 살아남은 모든 사람들의 가슴을 결코 꺼지지 않는 빛으로 지켜 주고 있는 것이다.   (247쪽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치가 떨리신다면 추천버튼을 누르시는 것도! ^^


2010 0517 월 09:35 ... 10:00  비프리박


p.s.1
이 책은, 2009년 5월 22일(금)부터 5월 26일(화)까지 읽었습니다. 알고 있던 사실이기는 하지만 그 생생함에 분노를 참기 힘들었고 울분이 절로 끓어올랐습니다. 읽는 5일 내내 분노와 울분를 벗삼았습니다. 그 전이나 그후로 지금까지도 그것은 변화가 없긴 합니다만. -.-;;;

이 포스트는, 앞서 적은 바 있는 http://befreepark.tistory.com/802 글의 재구성 & 재발행 포스트입니다. 혹시 본 거 같다는 느낌이 있는 분이시라면 그 느낌이 맞는 겁니다. ^^ 광주민중항쟁 30주년에 맞춰 뭔가를 하고 싶었다죠. 

p.s.2
전남사회운동협의회가 엮고 황석영이 기록한 1980년 5월 광주의 기록,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이 책은 다음과 같은 구성으로 이뤄져있습니다.

(더 깊이 들어간 소제목들이 있으나 그것은 지면 관계상 생략합니다.)

[1] 밀려드는 역사의 파도
   1. 역량의 성숙
   2. 민중항쟁의 발단
[2] 피와 눈물의 5일간
   3. 산발적이고 수동적인 저항
   4. 적극적 공세로의 전환
   5. 전면적인 민중항쟁
   6. 무장투쟁과 승리의 쟁취
[3] 광주여! 광주여! 광주여!
   7. 해방기간 I - 5월 22일 목요일 : 항쟁 5일째
   8. 해방기간 II - 5월 23일 금요일 : 항쟁 6일째
   9. 해방기간 III - 5월 24일 토요일 : 항쟁 7일째
   10. 해방기간 IV - 5월 25일 일요일 : 항쟁 8일째
   11. 해방기간 V - 5월 26일 월요일 : 항쟁 9일째
   12. 항쟁의 확산
[4] 마지막 그리고 새로운 시작
   13. 항쟁의 완성
   14. 끝나지 않은 투쟁
[부록]
   - 희생자 및 부상자 명단
   - 구속자 명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yureka01 2010.05.17 10:2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작금의 현실이 518을 퇴색되시키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황석영씨의 요즘 행보는 조금 의문이들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7 10: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투표를 통해 학살의 후예들이 당선이 되는 현실이 참 그렇습니다. -.-;
      본문에도 적었지만 황석영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것이겠지요.

  2. BlogIcon 무예인 2010.05.17 15: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김대중 평전읽고 있어요

  3. 지유 2010.11.11 22:4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화려한 휴가를 보고 이 책을 읽게 되었습니다.
    남자친구가 먼저 읽고 저에게 주었는데, 정말 치를 떨지 않을 수 없는 내용들이 가득 담겨있더군요. 솔직히 소설이나 자서전 위주로 읽던 저에겐 놀랍고 신선했답니다.
    이 운동 때 광주에서는 파리시끼 한 마리 나갈 수 없었다죠. 신문에서도 광주에 북한 간첩들이 쳐들어왔다는 얼토당토 안한 기사를 실었다니, 전두한은 정말 혼나도 크게 혼나야합니다. 게다가 재산도 꽁쳐두고 내놓지 않아서 최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전두한을 엄청나게 욕하는 내용이 나오더군요. 전두한은 너무 욕을 많이 먹어서 안 죽는거 같습니다-_-^
    광주사태에서 모래처럼 아스라히 스러져가던 사람들 중에 제 피붙이가 있었다면 어땠을까 생각하니 두려움과 분노가 한꺼번에 몰려와 어금니가 꽉 깨물어졌었습니다.
    비프리박님은 책의 내용까지 따와 글의 생생함을 좀 더 잘 전달 해 놓으셔서 읽는 저의 감회가 새롭네요. 읽은지 좀 되서 전율이 많이 남아있었지, 내용은 가물가물하고 있었는데 말이죠^^*
    이 내용이 가슴에 와 닿으셨다면, 제가 동영상을 하나 추천 해 드리겠습니다.
    '푸른 눈의 목격자' 라고 해서 일요스페셜에서 방영된것인데, 한 3년정도 된 영상물입니다. 제목에서 시사하듯 한국 사람들은 몰랐지만 외국에서 취재 왔던 기자들은 그 현장을 목격했고, 기자이기 때문에 여러 자료를 확보하고 있었습니다. 여기서 탄로 난 것이죠.
    흠... 포스트 잘 읽고갑니다^^
    아, 그리고 전 요즘 리영희씨의 '대화'를 읽고 있는데,요즘 리영희씨께서 오늘이야 내일이야 하신다기에, 황석영씨처럼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시기 전에 좀 더 알고자 읽어보고 있답니다. 내용 참 괜찮군요. 현대사를 죽 훑어볼 수 있고, 리영희 씨의 사상과 주관에 대해 성찰하고, 또한 저에게도 비추어보는 좋은 계기가 되는 책입니다. 아직 안 읽어보셨다면 추천해드립니다~!^^*

    • 2010.11.11 22:46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2 01: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먼저, 초대장 받으실 네분 가운데 한분이 되신 거 알려드리고요. ^^

      화려한 휴가를 영화로 보신 모양이네요.
      영화만으로도 치를 떨 내용들이 담겨 있겠지요.
      아마 팩트에 기반한 소설이나 이런 책을 읽으시면 치를 떠는 거 이상이 되실 듯.

      아마 전두환은 죄를 많이 지어서 그거 다 욕으로 먹어
      무쟈게 장수 할 듯 합니다. 욕 먹으면 장수한다죠? -.-;

      광주에 관한 한 그 유가족들은 사는 동안 가슴이 찢어질 겁니다.
      거기에다 대고 멍멍이 소리 지껄이는 딴나라당 그리고 수구꼴통 얘네들은
      사실 사람이길 포기한 자들이라고 밖에 보기 힘들죠.

      푸른 눈의 목격자. 한번 챙겨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리영희 교수의 대화는 아직 못 읽고 있는데 꼭 읽고 싶은 책 중의 하나라죠.
      리영희 교수가 위독하신가 봅니다. ㅠ.ㅠ

      덧) 초대장 받으시고 블로그 개설하시면 알려주세요. 놀러갈게요.

  4. BlogIcon Slimer 2011.05.19 09: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북한 특수부대원 600명이 수도군단 상황실로 <광주상황보고서>를 보내주지는 않겠지요.
    시뻘건 거짓말로 멀쩡한 사람을 빨갱이로 만드는 작자들의 속마음이 더 새빨간 것 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3 16: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역사적 사료들을 뒤지면 자기가 지금 무슨 멍멍이 소리를 하고 있는지 알텐데
      '광주학살'이 북한군 소행이라고 떠드는 그 자들은
      그런 역사적 사실들에 관계 없이 헛소리를 떠들어댑니다.
      그야말로 새빨간 거짓말로 세상을 어지럽히고 있는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