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어제는 누이댁에 다녀왔습니다. 하나 밖에 없다 해도 과언이 아닐(응?) 누이댁에, 너무 오랜만에 갔습니다. 전화통화야 가끔 하지만, 얼굴도장을 찍음으로써 확실한 생존확인을(! 크흣^^)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오랜만인지라 너무 반갑더군요. 누이도, 조카들도 넘흐 반가와하고요. 제 옆의 그녀 역시, 반갑고 즐거운 내색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자형(누이의 남편)은 월-화에 쉬는지라(어제는 일요일) 얼굴을 또 못 봤군요. =.=a


      누나에게, 신장 한쪽 아니, 램 하나^^를 떼어주며 - 컴퓨터 업그레이드에 관해


이번에 누이집을 방문하면서 맘 먹은 것은, 대략 6~7년을 포맷 없이 버텨왔다는 누이집 컴퓨터를 손봐(?) 주기 위한 목적이, 사실은(응?), 첫번째였습니다. 지난번에 방문했을 때 약속을 하기도 했었고요. 작업에 대략 대여섯 시간을 예상하고 갔는데 결국 일곱시간 정도 걸렸군요. 그동안 저의 그녀는 조카들과 놀아주고, 컴퓨터 앞에 꼼짝없이 붙잡혀 있는 저는, 누이가 중간중간에 의자를 가져다 옆에 앉음으로써, 간만에 많은 대화를 나눴습니다.

낮 3시 정도 시작해서 밤 10시 넘어서 끝난, 컴퓨터에 새 생명을 불어넣는 작업은 대략 세 가지로 압축됩니다. 1) 온갖 데이터들을 다른 파티션 영역에 백업하고, 2) 가져간 CD로 하드디스크를 포맷하고 운영체제(윈도우xp)를 설치하고. 3) 드라이버를 잡아주고 프로그램들을 깔아주는 것! 잘 끝났습니다. 처음부터 염려했던 것은 늘 그렇듯이 '돌발변수'에 대한 것이었는데요. 다행히 그 어떤 돌발변수도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유훗! ^^ 그나마 작업이 일찍 끝난 이유입니다.




그런데, 모든 작업을 끝낸 컴퓨터가, 빠르단 느낌을 못 주는 거 있죠. 2.4Ghrz의 CPU지만(싱글 코어) 512MB 램으로 버티기에는 사용환경이 이제 많이 무거워진 것 같습니다. 램이 512라는 건 지난번에 방문했을 때 확인했었죠. 어쩌면 필요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에 DDR 512MB 램을 챙겨가길 잘 했습니다. 끼워봤습니다. 

아래는 512MB(256*2)가 꽂혀 있을 때와 거기에 512MB를 추가 장착 했을 때의 시간 비교.

1) 부팅 후 한글2004 첫 구동          =  17초 vs. 15초    * 차이가 나긴 나는군요.
2) 그리고 인터넷 익스플로러 구동  =  42초 vs. 26초   * 요게 참 맘에 듭니다. ^^
3) 창 닫은 후 IE를 재 구동했을 때   =  4초  vs.  4초    * 요건 별 차이가 없더군요.
4) 시스템 종료 - 다시 시작 버튼 누른 후 재부팅까지 = 91초 vs. 81초


무엇보다 체감 속도 차이가 많이 빨라진 것은 말할 필요가 없겠죠. ^^



살펴보니 그래픽카드도 지포스 mx440 시리즈(64MB)가 끼워져 있었는데요. 누나네 컴퓨터를 잘 써야 앞으로 2~3년이라고 보여집니다. 그럴 컴퓨터에다 그래픽카드니 램이니 돈 들여 추가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구요. 그리고 무엇보다 6년 넘게 포맷 없이 사용한 컴퓨터를 한번 '엎고 밀어주는' 것이 현실적 선택이란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데 결국은 거기다 512 DDR 램을 하나 더 달아줬네요. 저희 집 마루 컴퓨터에서 램을 떼어다가 말이죠. ^^; 하여간, 누나가 쓰든 조카들이 쓰든, 자형이 쓰든, 좀 빨라진 컴퓨터를 쓰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그렇게, 램 한쪽을 절제 당한(떼어낸^^) 저희 집 거실 컴퓨터는 초큼 버벅대는군요.
cpu는 싱글코어 3.0(노스우드)로 아직도 잘 버텨주고 있습니다만, 그리고 그래픽카드 역시 라데온(radeon) 9600 시리즈 256MB로 잘 돌아갑니다만, 아무래도 램이 1.00GB(1024MB)에서 512MB로 주저 앉으니 눈에 띄게 버벅댑니다.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창틀이 먼저 완성된 후 창이 채워지는 현상(!)을 오랜만에 직접 경험합니다. 지금 이 글을 바로 그 컴퓨터로 작성하고 있습니다. ^^

아래는 현재 저희집 컴퓨터의 시스템 등록 정보의 스크린 샷입니다. 저 램!!!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야 어떻게든 컴퓨터를 쓸테죠. 누나네 집에선 컴을 바꾸기 전까지는 컴퓨터를 그냥 쓸 것 같았기에, 제가 시간과 노력을 들인 것은, 그리고 신장 하나 아니, 램 하나를 떼어준 것은 나름 기특한 선택이었다 봅니다. 누나네가 컴퓨터를 바꾸지 못할 상황은 아니지만, 쓸 수 있는 컴퓨터라면 잘 손질해서(?) 좀더 오래 쓰는 것이 맞다는 생각을 하거든요. 저나 누이댁에서나. ^^



아. 근데, 주변에 놀고 있는 DDR 램이 있으시다면 보내주실 의향이 없으신지요? ^^
512MB이면 황송하옵겠고 1024짜리 1GB라면 성은이 망극하옵겠습니다.
통촉하여 주시길. 택배비는 제가 물겠사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1221 월 13:20 ... 13:40  거의작성
2009 1221 월 19:45 ... 19:55  비프리박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