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계기로... 네비를 사려고 '다시' 마음을 먹었습니다. 예전에 말한 그... 아이나비 G1(4GB)요. ^^
다시, 클릭품을 좀 팔았습니다. 인*파크의 어떤 샵에서 사는 것이 좋겠단 판단이 섰습니다.
장바구니에 물건을 담아뒀죠. 열 몇가지 사은품 포함해서 이때 가격이 436000원이었습니다. (5월 2일 쯤)
인*파크에는 판매자 아이콘도 다음과 같이 뜨는 샵들이 좀 있죠. 그 샵도 그랬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든...! 쓸 수 있는 쿠폰도 뒤져보고~ 날아올 쿠폰 없나 해서~ 시간을 좀 끌게 됩니다.
이것저것 모두 확인이 된 후에...^^ 이제 구매를 하러 해당페이지를 다시 열었습니다. (5월5일 밤)
아무래도 이 샵에서 사는 것이 낫겠다 싶었습니다. 구매하기 절차를 들어갔는데...
심야라... 어찌나 눈꺼풀이 무거워지던지... 일단, 만사 제치고 잠을 자게 되었습니다.
잠 안 자고 구매하는 것은 좀 웃기잖아요. ㅋㅎ

다음날 아침 해당페이지를 다시 들어가게 됩니다. (5월 6일 아침)
가격을 보고... 과장을 조금 보태자면, 기절하는 줄 알았습니다. 459000원이 되어 있었다는... ㅎㄷㄷ
첨에는 간 밤에 졸림을 이기지 못한 제가 원망스러웠습니다. 잠 한숨에 23000원이라니~~~ ㅠ.ㅠ
에휴, 네비 구매를 접어버려~? 하는 생각도 들었다죠.

곰곰히 생각하니... 짜증이 나는 거 있죠. -.-;;;
그러다, 판매자 Q&A 란에 질문글을 올리자는 생각을 하고, 실행에 들어가게 됩니다. (5월 6일 그날 오전~)
이런 내용이었습니다.
살려고 계속 별렀는데... 5월5일~6일 사이 넘어가면서 가격이 대략 2만원 정도 뛰었군요. -.-;;;
장바구니에 담아놨는데, 가격 바뀐 거 보고 놀랐어요. 왜 갑자기 오른 거지요?
그리고~ 5월 5일 가격으로 되돌아갈 수는 없나요?


판매자 답변이 올라오더군요. (5월6일, 사건^^ 발생 당일! 여전히 오전!)
제품금액은 (판매자) 쿠폰의 영향으로 수시 변경됩니다.
라고 말이죠. 좀 어이가 없더군요. 에이... 네비, 접자~! 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러다 괜히 그 페이지 다시 들어가고 싶은 거 있죠. 다시 한번 드갔습니다. ^^ (그날 낮 서너시경이었죠)
근데, 다시 한번(!) 놀라게 됩니다. 가격이 437000원이 되어있더군요. 거의 원래 가격으로 환원된 것이죠.
멍해졌습니다. 이건 무슨 뜻인가... 어쨌거나~ 판매자의 조절(?)이 개입되었다고 밖에 보이지 않더군요.

귀가 후, 해당 샵에서 물건을 낼름~^^ 주문하게 됩니다. 5월 7일 02시 43분이라고 확인되네요.
이번 구입 이전에도 대략 두어번 엎치락 뒤치락... 그리고 이번의 황당한 우여곡절끝에...
결국은 네비를 구입하게 된 것이지요. 아이나비 G1... 거머쥐기 힘들었습니다. ^^;;;

이번 사건(?)과 관련한... 더 황당한 이야기 하나 더(!) 덧붙이고 끝맺도록 하지요. ^^;;;
주문 후에 배송추적을 하려고 들어갔다가, 궁금해서 해당페이지를 또 들어갔다죠. (궁금증~하고는!!! ㅋ)
가격은 다시 454000원(!)이 되어 있더군요. 그후, 그 가격은 몇천원 안팎의 오르락 내리락은 하고 있지만
이 글 올리는 지금 시점(5월 19일)에도, 여전히 454000원선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 판매자가... 비프리박, 제가~ 물건 살 수 있게 잠시 가격을 내렸던 거 맞죠? (찡얼대니까 말이죠. ^^)
우는 아이 젖물린다는 속담도 떠오르고... 그러네요. 어찌되었든...
앞으론 판매자에게 문의하는 게시판을 적극 활용해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무턱대고 벌이는 어거지는 아니어도 정당한 어필이면... 또 압니까. 이번 경우처럼 될지... ㅋㅎ

아이나비 네비게이션 G1 구입 전기(前記)였구요. 후기(後記)는 따로 올려보도록 하지요.


2008 0519 월 09:45 ... 10:45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kkommy 2008.05.19 13: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5000원이길래 낼름 구입한 물건이 있었는데,
    한참뒤에 10000원으로 올리고 일방적인 배송취소를 당한적이 있었다지요..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08.05.19 13: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헐~ 그런 테러를... ㅠ.ㅠ 한번 밑져야 본전이라는-.-; 생각으로 따져보셨으면...
      결과가 어땠을까 싶네요. 위에 적은 일 한번 당하고 나니^^;;; 이젠 웬만하면 그렇게 할 듯. ㅋ
      근데, 배송취소는 좀 심했네요. 장난하는 것도 아니공~!

  2. BlogIcon 박코술 2008.05.19 19:3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잠 한숨에 23000원...
    그놈의 잠 비싸기도 하구만요.
    뭐, '거니'나 '화니' 혹은 '주니'한테는 1초 존 값도 안 되갔디만요.
    (위의 깜찍한 애칭덜은 삼성, 대머리, 현대 이 셋을 생각하시라요.
    특히 뒤의 두 인간-인간 맞나?-은 정말 깜찍한 느낌.)

    그 돈이면 객지 여관에 가서 하룻밤 잠을 자도 될 거인데 자기 집에서 자고
    날렸으니 올매나 아까웠을까.

    기런데 다시 잠깐 가격이 떨어졌다?
    아마도 판매자래 밤바람밖 님을 긍휼히 여기셔서 잠시 내렸나 봅네다.
    (어째 쓰는 용어가 특정 종교 냄새가 풀풀... 크학학!)

    예전에 리더스 다이제스트에서 이런 짤막한 글을 읽은 적 있디요.
    '정리정돈을 철저히 하는 사람은 뜻하지 않은 기쁨을 맛볼 수 없다.
    잃어버렸다고 생각하던 것이 어느 구석에서 툭 튀어나올 때의 그 기쁨을.'

    우스개 같으면서 한편으로는 꽤 의미심장하기도 하디요.
    오랜 세월이 흘렀디만 저는 저 말을 잊지 않습네다.
    결론은? 정리정돈을 지지리도 하지 않는다는 뜻. 크학학!
    (뇌적인 정리정돈은 철저합네다. 물질적인 게... 다시 크학학!)

    이번 '사태'와 전혀 관련 없는 야기 같디만 금액이 다시 내렸을 때 밤바람밖 님의 기쁨이
    바로 저것과 같았을 거란 야깁네다.
    만약 잠의 유혹을 이겨내고 구입했다면 다시 2만 원 이상이 떨어졌을 때의 기쁨을
    누리지 못했을 거 아닙네까?
    기러니 세상사는 새옹지마...까진 아닐지라도 물질이 전부가 아니라는 것.
    심리에서 비롯된 거이 참 많다는 기디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5.20 07: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잠 한숨에 23000원을 날리다니...! 얼마나 안타까웠는지 짐작을 해주시니 감사~
      이거니, 두화니, 몽주니... 한테 비하면야 그야말로 눈깜박한 값이겠지만,
      저같은 필부한테는 큰 돈이잖아요.
      대략 네다섯번의 밥값인데다, 말씀처럼 객지에서 하룻밤을 청할 수 있는 방값이고, .... 많이 아까붰죠.

      그치만, 그것을... 그랬으니... 제 기쁨이 더 컸다는 쪽으로 해석하시니...
      아~ 그렇구나! 싶습니다. 원래의 에정대로 착착 진행되었다면~ 그런 기쁨은 없겠죠.
      (안과의도 아니시면서 개안을~?ㅋ)
      정리정돈 없이 살면서 발견(?)의 기쁨을 누려야 하는데...! 저는 그게 잘 안되는군요.
      (큰 잘못이라도 저지른 듯. ㅋㅎ)
      명언인 듯 합니다. '정리정돈을 철저히 하는 사람은 뜻하지 않은 (발견의!) 기쁨을 맛볼 수 없다." ㅋㅎㅎ

      저는 조금 정리정돈을 하는 편입니다. 조금요. ^^
      이런 우스갯소리를 신봉(?)하는 편이거든요. 뭐냐면...
      '인간은 평생의 1/3을 자는 데에 쓰고 1/3을 일하는 데에 쓰고 나머지 1/3은 뭔가를 찾는 데에 쓴다." (크학학!)
      어떻습니까. 실감나잖습니까. ㅇㅎㅎ 언젠가 제가 만든 우스갯소리인데요.
      나름~ 삶의 진리를 일면이나마 담아내고 있는 것 같아, 오래 즐겨 씁니다.
      특히 누군가가 뭔가를 찾을 때는 특히요! ㅋ

      어쨌거나... 발견의 기쁨으로 황당 스토리를 정리하니 마음은 편합니다.
      그리고 그것도 원래의 가격에 거의 근접한 가격으로 물건을 살 수 있어서 더욱 맘이 편하고요. ^^
      그렇네요. 뭐... 인간지사 새옹지마지요. 잘 풀렸을 때나 안 풀렸을 때나 말이죠.

  3. 이은하 2008.05.21 01:0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드디어(!!!) 네비를 구입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지도를 보지 않아도... 그 전날 어딜 가야할 지만 생각하는 그 편한 생활의 첩경(!)이 눈 앞에 펼쳐지게 된 것을
    감축(!)드리나이다..ㅋ

    뱀발이지만.. 다운받는 것에 조금 지겹다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그까이꺼.. 함 해주는 것이 무에 어려울 것이겠습니까~~~ㅎㅎ
    아무튼... 잘 사셨구요.. 역시... 싸게 사는 도(道)를 얻게 되어서
    그 점에서도.. 경하드립니다..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8.05.21 01: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흠흠... 간혹 필요할까... 해서 구입했고...
      글고... 나중에 후기 올릴 때 쓰겠지만... 막차(?) 타야되니까... 산 거고... 그렇지.

      어쨌든, 조금은 편해진 게 사실.
      검색어만 잘 때려 넣으면, 갈 길을 찾아주니까. ㅎㅎ

      그치만, 가급적 내 느낌을 따라서 운전을 하는 편이지.
      그런 길까지 네비가 찾아주지는 못하잖아. ㅋㅎ
      네비란 것이 찾는 방식은 네비가 볼 때 합리적일 뿐이니까. ^^;;;

      울 집에서 광랜으로 다운 받으니까... 대략 2gb 짜리 최신 맵이 몇분이면 떨어지더라고. ㅎㅎ
      그거 압축 풀고~ 메모리 카드에 든 거 삭제한 후 집어넣으면 땡이니까.
      사실... 그리 번거로운 일도 아니지...
      그리고 잘 알잖아. 내가 컴터랑은 좀 친하다는 거. ㅋㅎ

      어쨌든 싸게(?) 살 수 있어서... 그나마 그거에 만족.
      축하 고맙고... 언제 한번 보자. 많이 궁금하다. 오빠(?)된 입장에서 말이야. 어떻게 지내는지.
      (하하. 또 오바한다. ^^ 사실, 지금 음주 블로깅 중.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