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생활 속에서 '무우'로 써왔다. 

'무'를 수없이 접했지만 내가 말하거나 적을 때는 '무'가 아닌 '무우'로 말하고 적었다. 

 

그러다가 오늘 뭔가 위화감 혹은 이질감이 들어서 사전과 웹을 뒤적였다. 

검색 결과는 요약하자면, '무우'는 비표준어이고 '무'가 표준어다!

 

왜 그런가?

국어 관련 공인(?) 사이트에서 확인한 바는 아래와 같다. 

= '무'는 '무우'의 준말입니다. 즉 '무'는 '무우'가 줄어든 말로 '무'와 '무우'는 준말과 본말의 관계에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날 본` 말인 '무우'는 거의 쓰이지 않을뿐더러 이보다는 준말인 '무'가 더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이처럼 준말이 더 널리 쓰이고 본말이 현실 언어에서 전혀 또는 거의 쓰이지 않는 경우에 대해 '표준어 규정'에서는 준말만을 표준어로 삼도록 하고 있습니다.('표준어 규정' 제14항 참조) 이에 따라 '무우'는 비표준어가 되고 '무'는 표준어가 됩니다. 

 

언제 '무우'가 비표준어가 되고 '무'가 표준어로 정해진 거지? 궁금했다. 

웹을 더 뒤적였다. 온갖 기사와 블로그 게시물에서 적고 있는 내용은 그저 '복붙'일 뿐 찾는 정보가 없었다. 

 

좀더 웹을 뒤적였다. 역시나 어렵사리, 궁금했던 바를 찾았다.

" '무우'로 읽기도 하는데, 1989년 표준어 개정 과정에서 현재의 표기로 변경되었다. "

아, 나, 1989년! 1989년이라니!

 

그리고, 그래도 해결 안 되는 궁금함은,

'왜 1989년 표준어 개정 과정에서 표준어가 된 '무'보다 '무우'가 나에게는 더 친숙한 것인가?' 하는 점이다. 왜 나는 오늘까지도 '무우'로 발음하고 '무우'로 적은 것인가? 생활 속에서 '무'라고 적은 것을 수도 없이 접해왔을 텐데 왜 나는 '무우'였나?'
알 수 없다. (ㅠ..ㅠ)

 

 

 

posted by befreepark

2021 1020 Wed 09:35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 비프리박

 

 

 

우리말 공부, 한글 맞춤법, 우리말 표기, 우리말 표기법, 한글 표기법, 무 표기법, 무우 표기법, 표준어, 비표준어, 우리말 표준어, 헷갈리는 표기, 헷갈리는 우리말 표기, 혼동하기 쉬운 우리말 표기법, 무우 비표준어, 무 표준어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Sa 2022.02.16 16:1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혹시 80년대후반~90년대생 아니신지요?
    제가 그 시기 태생인데요.
    한글 배우던 시절의 낱말 책, 그림 책에선 '무우'라는 표기가 많았고 그렇게 배웠었네요.
    그러다가 2000년대 무렵 중학생을 했는데 그때 국어 책에서 '1989 표준어 개정'을 배웠고, '읍니다' '무우' '설겆이'같은 말이 비표준어로 변경됐단 내용을 배운게 생각납니다.

    '무우'가 친숙한 이유는 그 때문이라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