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통계가 있다.
몇가지 항목에 대해서 전국민 평균치와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내각의 평균치가 나와 있다.

재산총액 국민평균 2억4164만원 내각평균 38억6605만원 약 16배
종부세 해당자 비율 국민평균 2% 내각평균 78.5% 약 39배
병역면제비율 국민평균 6.4% 내각평균 38.5% 약 6배
자녀의 외국국적 취득 국민평균 0.057% 내각평균 20.7% 약 363배
외제차 소유 비율 국민평균 5.13% 내각평균 33.3% 약 6.5배
병역면제 비율은 남성만을 대상으로 한 수치라고 함.

참 놀라운 수치라는 생각이 든다.
좀 수사적으로 표현하면... '그들'은 '우리'가 아니다.

이 통계치를 보면서 든 생각은 하나다. 그 전부터 계속 해오던 생각...
과연 '그들'은 '우리'를 위해서 일할 수 있을까.

2008 0307 금 10:55 비프리박

p.s.
비슷한 생각을 적은 칼럼을 며칠 전에 접했다. 이대근 칼럼이라고... (영화배우 이대근 말고... ^^;;;)
"라면값 걱정하는 부자들"이라는 제목의 칼럼이 그것이다.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803051820115&code=990339 )


< 표 내용 출처 >
http://www.prometheus.co.kr/articles/101/20080304/20080304131700.htm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박코술 2008.03.07 18:1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크학학!
    저런 돌빡들이 나라를 '이끈다'고 설치니 뭐가 제대로 되갔습네까.
    예전에 '딴나라당파' 즉 '딴빠'덜이래 노무현을 무조건 꼴통이라고 불렀디요.
    제가 친한 이덜 중에도 딴빠 혹은 딴파덜이래 무조건 그렇게 말합네다.
    멀쩡한 사람 바보 만든다고, 결국 노무현은 바보가 되고 말았습네다.

    기런데 정작 바보는 누구인가?
    '국민'이 도대체 어떤 이덜인가. 소수 5퍼센트? 혹은 극소수 0.05퍼센트?
    딴나라당 아새끼덜이래 정말 말 그대로 '딴나라' 놈덜이디요.
    보편적인 국민의 시각과 너무나 달라서리 입만 열면 헛소리가 튀어나오고 말입네다.
    이번에는 또 어느 장관 놈이 특정 종교를 찬양하다 욕을 먹고...
    도대체 대갈빡 수준이 삼척동자 수준의 기초 상식조차 안 된 그덜이 과연 이 나라 국민인지...

    • BlogIcon 비프리박 2008.03.08 00: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바쿠스님이...시군요. ^^

      그렇게 5년을 바보가 되었더랬지요.
      그리고 이제 그렇게 바보를 만든 작자들에게 권력이 넘어갔네요.
      국민들의 평균적인 삶을 알지도 못하고 알고자 하지도 않는 사람들... 천지네요.
      그들이 과연 이 나라 국민들을 위해서 일을 할 것인지...
      묻는 것이 바보짓이 될 수도 있겠네요.

      상식이 통하는 사회였음 하는 생각을 합니다만...
      그야말로... 쿼바디스 꼬레아? 란 말이 절로 나옵니다.

  2. BlogIcon 밍쓸 2008.03.08 12: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상식이 통하는 사회라..
    전 그게 현실적으로는 불가능한 이상의 것인줄만 알았는데
    한국을 떠나있어보니 그것도 아니더군요 ㅎㅎ
    그래도 점점 좋아질거란 희망을 가지고 있었는데
    요새는 또 조금 좌절중이에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8.03.08 13: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포스팅의 본문에 나온 것은 상식을 논할 것도 없는 지경이란 생각 밖에 안 들고...
      그래서 그들이 우리를 위해 일해 줄 수 있을까 하는 거고...

      상식이 통하는 사회라는 것이... 일정 정도는 유토피아에 가깝지만...
      밍스가 밖에 나가 있어 본 경험에서 알게 된 바가 있다고 적었듯이...
      그게 정말 그리 멀리 있는 것은... 또 아니거든.

      어쨌든...
      최근 한 3개월 여에 걸쳐서 2mb 그리고 2mb의 사람들과 관련하여 한국이 돌아가는 상황은 가히 절망적이란 생각뿐. ㅠ.ㅠ

  3. 고로쇠 2008.03.08 17:5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즘 수능입니까? 아니면 자료해석하는 행정고시 문제같기도 ㅋㅋ
    다른 것도 벌어진 입이 안 다물어질 지경이지만, 자녀의 외국국적비율이 유독 눈에 띄는군요.
    아무래도 연좌제를 부활해서리........
    자녀가 외국국적이면 최소한 직계존속인 부모는 외국인으로 간주해서리
    한국에서 추방해야 할 듯 하네요.
    자식의 외국국적 취득을 1.부모들이 적극적으로 한 경우(원정출산등..) 2. 자식들이 병역면탈등의 목적으로 외국유학가고(실력은 반에서 꼴지 ㅋㅋ) 가서는 돌아오지않고 국적을 취득하고.. 이런 자들의 부모는 이미 대한민국인이라고 보기어렵지 않겠습니까.

    아 정말 대단하네.
    그래도 잊으면 절대 안되는 것은........................저것들 찍은 자들 중 절대다수는 부유층이 아니라는 사실.
    이게 더 저를 암담하게 만드네요.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8.03.09 05: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숫자를 보면 해석을 해보고 싶은 욕구를 억누를 수 없는지라... 텍스트로 주어진 걸 표로 만들고... 한번 몇 배인지 계산을 해봤습니다. 그러고 나니... 저 혼자 보기는 아까운 자료(?)가 되는지라... 함 올렸습니당.

      자녀의 외국국적비율은 정말 엄청나지요.
      국민 대다수와는 무관한 '그들'이라는 생각이 크게 드는 부분이기도 하고요...
      말씀처럼 공무담임권 제한이라든가 국적박탈 또는 말처럼 외국인으로 간주, 정기적 여권 발급... 이런 쪽으로 가는 것이 맞을 듯...

      종부세 해당자 비율도, 자녀 외국국적비율과 비교할 때는 작은 숫자지만, 충격적이기는 매한가지지요.
      일반 국민에 비해서 대략 40배라니~~~! 정말이지 쩝~이죠.

      대한민국에서 한가지 이해 안되는 것은...
      고로쇠님이 적으신 것처럼...
      저런 작자들... 그리고 저런 작자들로 내각을 구성한 2mb... 를 옹호하고 권력자로 만들어주는 것이...
      절대다수가 부유층이 아니라는 아이러니겠죠.
      경제적 수준이 자기랑 비슷한 사람만 뽑아도 이 꼴은 안 날텐데 하는 생각을 합니다.
      이런 현상의 이면에는... 보수수구언론의 역할이 지대하단 생각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