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쳐 지나가는 것들의 아름다움 "

 

멋진 말이다 글귀에 울림이 있다

 

이 표현을 처음 접한 곳은 검색으로 들어간 페이지였다

 

www.buyeo.go.kr/_prog/_board/index.php?mode=V&no=AK3_ErWHhywBt2lEHsLoug&code=lub_by3&site_dvs_cd=kr&menu_dvs_cd=0704&skey=&sval=&site_dvs=&GotoPage=3

 

 

 

검색을 한 것은 충남 부여 '수리재 펜션 카페'에 관한 글을 쓰기 위해서였다 검색 결과물은 아래 글에 녹아 들었다

 

befreepark.tistory.com/3538

 

충남 부여 수리재 펜션 카페 위치? EBS 한국기행, 나나랜드로 오세요, 인생은 탱고처럼, 부여군 세

TV방영 - 2020년 12월 14일 (월) EBS '한국기행' < 나나랜드로 오세요 > - 1부 / 인생은 탱고처럼 EBS 한국기행에 나온 구자운 오경희 씨 부부는 충남 부여에 계시죠. 구자운 오경희 씨 부부는 부여군 세

befreepark.tistory.com

 

 

 

" 스쳐 지나가는 것들의 아름다움 "

이 표현을 검색하면 나오는 소재는 미술의 '인상파'이다

 

" 카미유 피사로(1830~1903). 사람들은 그를 인상주의 화가 중 한 명으로 기억한다.인상주의는 당시에는 대중의 이해를 받지 못했지만 후대에 와서야 스쳐지나가는 것들의 아름다움에 대한 빛의 오마주로서 찬사를 받게 된다. "

* 출처 : 르몽드디플로마티크 www.ilemonde.com/news/articleView.html?idxno=671

 

 

 

" 스쳐 지나가는 것들의 아름다움 "

이 글귀를 영어로 바꾸면 다음과 같은 정도의 표현이 된다

 

the beauty of things passing by

 

 

 

이 영어 표현으로 검색하니 영문 시(?)가 등장한다

 

Stepping upon the carousel of love
We offer our hearts to God and each other
Taking a picturesque seat we look and smile gently
At the one we have promised our life to obey

The days are beginning in new wedded bliss
Slowly at first and we wonder at the hours
Hours of changing scenery and feelings
One is up, the other down

One is down, the other up
We continue to love and hold hands when we can
Sometimes within the realms of day
We meet and share each others dreams

The moments take on new momentum of time
We often miss the beauty of things passing by
But because we are one, on this journey and beyond
We can cherish each other, no matter what comes

Cherish the one to whom we’ve been given
A wonderful joy, sent straight from heaven
Because one day this beautiful carousel of ours
Will slow so we can almost walk right along beside
Then our dreams will seem clearer, we will perfectly see
Our life as one, on this merry-go-round

As one is up, the other is cherished
As one is down, the other is loved
Together meeting, life moves forward
Strengthening and caring and yet strengthened and cared for

To the One who has placed us upon this unknown journey
We thank You for bringing us preciously together
Lord Jesus may Your peace and joy ever surround us
And through wind, hail and sunshine, Your Word always keep us

 

* 출처 : poetrycottage.wordpress.com/tag/ups-and-downs-of-marriage/

 

기독교적 느낌이 나는 시다 하나님에 대한 사랑(?)을 노래하고 있다

종교적 느낌과 무관하게, 표현은 여전히 울림이 있다

 

" 스쳐 지나가는 것들의 아름다움 " 그리고 

" We often miss the beauty of things passing by. "

우리는 스쳐 지나가는 것들의 아름다움을 자주 놓치고 산다. 

 

 

 

posted by befreepark

2020 1219 Sat 18:00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