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 
 
스마트폰 캡쳐 화면입니다. 페이스북 친구가 되면 제일 먼저 하는 세팅입니다. 1) 그 사람 계정으로 간다. 2) '받아보고 있음' 버튼을 클릭한다. 3) '대부분의 업데이트'만 체크한다. 4) 중요한 행사, 상태 업데이트, 사진만 남기고 나머지는 모두 체크 해제한다. 5) 내 계정에서 그 사람의 글과 사진 업데이트 되는 걸 실시간으로 받아본다.

제가 페이스북(facebook)을 합니다. 가입하고 계정을 만든 것은 2010년 봄이나 여름 쯤인 것 같은데 정상 가동(?)한 것은 대략 2011년 9월부터였습니다. 페이스북에 저는 컴퓨터로 접속하기도 하고 스마트폰으로 접속하기도 합니다. 위 캡쳐 화면은 스마트폰(SKY im-a690s) 캡쳐 화면입니다. 안드로이드 프로요 버전에서 제 폰은 화면 캡쳐가 많이 번거로왔는데 진저브레드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한 후 버튼 두 개만 누르면 화면이 캡쳐되어 갤러리에 자동저장됩니다.



저는 페이스북을 트위터처럼, 구성해서 쓰고 있습니다. 페북 친구들이 올리는 말과 사진들을 실시간 업데이트 되게(내 타임라인에 바로바로 뜨게), 환경설정을 하고 있습니다. 타임라인에 뜨는 말과 사진들의 범주를 친구별로 정할 수 있어서, 촘촘하게 받아볼 수도 있고 걸러서 받아볼 수도 있습니다. 저는 페북 모든 친구의 '대부분의 업데이트'를 구독합니다. 구독의 범주는 생일 같은 '중요한 행사', 말로 올라오는 '상태 업데이트' 그리고 '사진'입니다.


위의 캡쳐 화면은 현재 제가 즐겨 하는 환경설정입니다. 내가 친구 신청을 수락하거나 저쪽에서 제 친구 신청을 수락하면, 상대에 대해서 '받아보고 있음'(구독)을 위와 같이 설정합니다. 대부분의 업데이트에 구독 체크하고 세 가지 항목만 선택합니다. 구독 세팅은 친구의 계정에 가서 하면 편하겠죠.

위(↑) 캡쳐는 마켓에 올라온 페이스북 한글화 버전 애플리케이션 화면입니다. 스마트폰에서 일반 웹으로 페이스북에 접속하면 자동으로 모바일 버전 페이지가 뜨는데요. 아래와(↓) 같습니다. 영문 환경을 그대로 쓰고 있습니다. Most Updates / Life Events, Status Updates, Photos에 체크된 것이 보입니다.
 
 
undefined 
 
덧) 모바일 버전 웹으로 접속할 때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접속할 때의 화면 구성이 좀 다른데요. 저는 개인적으로 모바일 버전 웹 화면 구성이 더맘에 듭니다. 그런데 스마트폰 바탕화면에 꺼내 놓은 바로가기의 아이콘은 앱 쪽이 백만 배 더 예쁩니다. 화면 구성 때문에 모바일 버전 웹으로 접속하다가, 바로가기 아이콘이 아무리 봐도 정이 안 가 며칠 전에 애플리케이션을 다시 깔고 앱의 바로가기 아이콘을 클릭하여 접속합니다. ^^;  
페이스북, facebook, 트위터, twitter, 타임라인, 구독, 구독 세팅, subscription, subscribe, most updates, life events, status updates, photos, 대부분의 업데이트, 중요한 행사, 상태 업데이트, 사진, SKY IM-A690S, 스마트폰, 안드로이드 프로요, 안드로이드 진저브레드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306 화 06:25 ... 06:50  비프리박
2012 0306 화 14:40  예약발행
 
페이스북, facebook, 트위터, twitter, 타임라인, 구독, 구독 세팅, subscription, subscribe, most updates, life events, status updates, photos, 대부분의 업데이트, 중요한 행사, 상태 업데이트, 사진, SKY IM-A690S, 스마트폰, 안드로이드 프로요, 안드로이드 진저브레드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3.06 15:3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6 17: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페이스북은 오프라인 주로 제자들 위주로 흘러가는 것 같습니다.
      온라인에서 알고 지내는 블로그 지인들도 있긴 하지만요.

      블로그와 트위터 그리고 페이스북. 매체가 여럿이네요.
      일정한 조정기를 거치면 나름의 용도로 고정이 되는 것 같습니다.
      저야 무엇보다 블로그가 중심이고 주축입니다. 잘 아시겠지만. ^^

      폰 자판은 적응이 잘 안 되지요. 속도부터가 안 나오구요.
      오타는 또 왜 그렇게 자꾸 발생하는지. ㅋㅎ

      외근 마치고 사무실 복귀하셨는지요.
      이제 슬슬 퇴근 준비하실 시간 아니실까.

  2. BlogIcon Naturis 2012.03.06 18: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페이스북은 저도 이용은 하는데 뭔가 사용이 불편하긴 하더라구요..
    한국적인 것과는 좀 동떨어진 듯해요..
    아는 사람이 사용하고 있어서 어쩔 수 없이 한두번 열어는 보는데 왜이리 로딩은 느린지.. 제 스맛폰이 너무 느려서 일까요...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7 10: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좀 불편함이 있었는데
      이런 저런 조정기를 거쳐 제 방식을 찾았네요.
      사적인 용도의 트위터 같은 느낌?
      (제 트위터는 사회-정치적인 쪽으로 가고 있네요.)

      아. 스마트폰에서 페이스북은 트위터보다 로딩이 빠르지 않나요?
      제 경우, 둘을 놓고 보면 페이스북이 빠르던데.
      네이쳐리스님은 어떠셈?

    • BlogIcon Naturis 2012.03.07 23: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트위터는 팍팍뜨고 페이스북은 스멀스멀 죙일 로딩중이던데요..
      어쨌든 둘다 안 친하네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8 09: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트위터가 팍팍 뜬다시니 많이 부럽네요.
      트위터 앱을 뭘 사용하시는지 여쭈어도?

      저는 페북의 경우
      앱을 쓰건 웹으로 바로 접속하든 속도가 비슷하게 빠르던데.
      이게 폰이나 통신환경의 차이인 걸까요?
      제 폰, 많이 구린데. ㅋㅋ

  3. 2012.03.06 19:0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7 10: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폴더폰으로의 복귀. 잘 하신 거지요.
      핸드폰의 기본 기능으로 돌아가는 것은
      이런 저런 잡다한 시간 낭비를 막아 주죠.
      가끔은 트위터니 페이스북이니 이동 중에 못해 아쉬울 때가 있지만
      컴퓨터로도 그건 얼마든지 할 수 있으니까요. ^^

  4. BlogIcon Slimer 2012.03.07 15: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 동안 페이스북도 좀 했었는데... 블로그와 트위터도 벅차다는 생각이..ㅎㅎ
    안드로이드는 여러 버젼이 있나봅니다. 어쩌면 iOS에 비해 더 다이나믹 할 것 같다는 생각도 드네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8 09: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들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하는 것 같아요.
      친화력이 높은 매체지요. 페이스북은 고딩들에게도 인기. ㅋ

      안드로이드는 대중적인 버전이 두가지 나온 상태인데요.
      구버전 프로요, 신버전 진저브레드. 요렇게 있죠.
      우리의 S전자는 어떤 제품에 대해서는 신버전으로 판올림 해주지 않겠다고 해서
      욕을 바가지로 퍼먹은 바 있구요. 참 멋진 회사죠. 그런데도 잘들 구입해 주니. ㅠ.ㅠ

  5. BlogIcon DAOL 2012.03.07 19: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 주변의 사람들은 트윗보다는 페북을 많이 하더라구요..ㅎ
    시대상에 맞게 페북과 트윗의 계정은 만들어 놓기만 했을 뿐
    이용하는 편은 아니네요..ㅋ

    헌데, 인스타그램은 무척 매력적인 것 같아요..
    사진을 업로드하여 소통을 나누지는 않지만
    사진을 보는 재미가 크다죠..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8 09: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 경우에는, 오프라인에서 아는 사람들은 주로 페북에,
      온라인에서 아는 사람들은 주로 트위터에, 있네요.
      어쩌면 블로그 같은 게 있는데 안 알려주는 사람도 있을지 모르겠구요.

      제 경우도 그저 계정만 만들어 놓았던 트위터와 페북인데
      반년에서 일년 정도 지나면서 어느 날 갑자기 그쪽에 탄력을 받게 되더라구요.
      그럼에도 물론 제 무게중심은 블로그입죠. :)

      인스타그램은 트위터에 사진 올리신 분들 가운데
      이용하는 분들이 계시더라구요.
      사진 클릭하면 인스타그램으로 넘어가는. ^^
      그쪽에 사진을 카테고리 별로 보는 그런 기능이 있나요?
      저도 어떤 방면의 사진들은 좀 집중적으로(?) 구경을 하고 싶다윤. ^^

    • BlogIcon DAOL 2012.03.08 17: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컴으로는 웹스타그램이고
      맛폰으로는 인스타그램인데
      보면 볼 수록 매력적이예윤;;ㅎ

      물론 카테고리 별로 사진을 볼 수 있답니당..ㅋ
      시간날 때 틈틈히 맛폰으로 접속을 한답니다..ㅎ

      인스타계정을 만드시면 제게도 갈챠주삼..
      팔로우할께윤;;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8 18: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쪽에 발길을 많이 주고 계시는군요. 이미. ^^
      한번 기회 맹글어 탐구(?) 하고
      계정을 만들면(어쩌면 이미 있을지도 ㅋ)
      알려드릴게윤. ^^

      덧) 말투가 전염성이 있으세윤.
      때때로 어미가 바뀌시는데 묘하게 착착 감겨서 따라하게 되윤. ^^

  6. BlogIcon 유리파더 2012.03.08 23: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Friend caster?인가 하는 앱을 사용했습니다.(현재 페북은 잠시 쉬는 중)
    일단 새글이 올라오면 띵똥, 댓글이 올라와도 띵똥, 내 댓글에 댓글이 올라와도 띵똥.
    페북이 미투데이처럼 지인과의 연계 기능만 좀 더 강화되면 좋겠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일단, 트위터나 미투데이처럼 글자수 제한 없다는 점은 맘에 듭니다.

    사람에 따라 페북 좋아하는 사람, 트위터 좋아하는 사람..미투데이 좋아하는 사람들이 각기 다르던데, 전 세가지를 모두 사용해 본 결과, 그냥 미투데이가 제 스타일에 맞는 듯 합니다.

    그런데 (가능하다면) 세가지 SNS를 사용하는 유저들의 유형을 분석해 보고 싶은 생각이 간절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11 20: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페북을 하셨군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접속하셨던?
      프렌드 캐스터는 첨 들어보지 말입니다. ^^;

      아. 알리미가 띵똥 거리는 건 어찌 보면 편리한데
      그게 시도 때도 없다는 게 저는 좀 견디기가 힘들어
      가급적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지 않으려는 쪽이고
      사용하더라도 알리미는 꺼두는 편입니다. 트위터만 빼고.
      (개인적으로 티스토리 애플리케이션이 좀 스마트하게 나왔음 좋겠습니다. -.-;)

      페북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스마트폰과 엮여서 가히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는데요.
      말씀처럼 좀더 강화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차차 나아지겠죠?

      저는 개인적으로 페북/트윗/미투 셋에 대해서
      나름의 용도가 각각 있는 편이어서
      유저들의 유형을 분석할 때 박쥐 케이스가 되지 않을까 싶군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