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노트북을 구입했다. 나의 것이 아니고 그녀의 것이다. 나의 것은 2년 전에 구입하여 여전히 잘 돌아가고 있다(개봉기 - http://befreepark.tistory.com/1310 ). 그녀가 집에서 사용하던 데스크탑이 운명한 지 몇 달 되었다. 그 동안, 그녀가 일하는 사무실에 그녀가 쓰는 노트북이 있어서 업무상 필요한 문서작업은 사무실 노트북으로 해왔다. 데스크탑의 메인보드가 수명을 다하기 전에는 집의 데스크탑으로 문서작업을 꽤나 했다. 그녀의 데스크탑이 고장 난 후, 급할 때는 내가 쓰는 우리집 세컨드 컴이라 불리는 데스크탑으로 작업한 적도 있긴 하다. 그녀 전용으로 집에서 쓸 컴퓨터의 필요성이 누적 증가해왔다. 그게 데스크탑이든 랩탑이든 말이다. * 그녀도 나도 사무실 노트북과 가정용 데스크탑을 각각 쓰고 있다.

누적 증가해온 필요성에 힘입어(?), 2013년 여름의 초입(6월 10일) 그녀의 노트북을 온라인 주문했다(11번가). 몇 달 동안(정확히 몇 달일까? -.-a 최소한 석 달은 더 될 것 같다) 간간이 쇼핑몰 홈페이지와 컴퓨터 관련 사이트를 클릭했다. 주문은 클릭질의 종결이자 완결이다. 3월 초까지 100만 원을 상회하던 제품이 6월 초 접속했을 때 11번가의 어떤 샵에서 80만 원에서 조금 빠지는 가격을 보여주고 있다. 때가 왔다. 기다림은 이런 때를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다.


NT300E5C-S65S

3세대 코어i5 3210M / 4GB / 500GB / 15.6인치 /지포스 610M 1GB / 티탄실버 
라고 샵에서 올려놓은 제품 페이지 머리글에 적혀 있다.

 


사양( NT300E5C-S65S )

구입 전에 이미 사양은 정해 놓은 상태. 1) cpu는 i5 3세대 이상. 2) ram은 최소 4GB 짜리가 한 장 꽂혀 있을 것. 3) hdd는 적어도 500GB가 되어야 할 것. 4) 별도의 그래픽카드와 램이 있을 것. 5) odd는 dvd super-multi가 있을 것.

선택과 구입
사양이 맞고 가격이 적당한(?) 것으로 선택 가능한 제품은 몇 없었다. LG 엑스노트와 삼성 센스가 고려의 대상. 지난 봄, 사양에 맞게 제품을 검색하니 두 회사의 제품 가격이 100만 원 선으로 엇비슷했다. 여름의 초입에, 삼성 제품의 가격이 20만 원 정도 빠진 걸 확인했다. 구입 시점이 도래했다! 구입의 필요성도 누적 증가되어 있었다.

'삼성 없이 살기'에 조건을 추가?
물건을 살 때 삼성 제품을 구입하는 건 최후로 미루는 일이다. 다른 선택의 대안이 없을 때 외에는 삼성 제품을 구입하지 않은 지 몇 년 된다. ‘안티삼성’은 아니고 나름의 ‘탈삼성’ ‘삼성 없이 살기’의 실천이다. 이번 구입에서, ‘다른 선택의 대안이 없을 때’였던 조건에다 ‘같은 성능-기능에 현저한 가격 차이가 날 때’라는 조건을 추가했다. 개인 소비자(구매자)로서 100만 원 짜리 제품에 20만 원이 빠지는 것은 무시할 수 없는(무시해서도 안되는!) 조건이다(라고 나는 생각한다).

윈도우8
NT300E5C-S65S 제품에는 윈도우8이 깔려 있다. OS 없이 팔리는 ‘프리도스’(free DOS) 제품이라는 것이 존재한다. OS 기본 탑재 제품에 비해서 가격이 대략 20만 원 정도 싸다. 하지만 NT300E5C-S65S는 동일 사양의 ‘프리도스’ 제품이 출시되고 있지 않다고 삼성전자 콜센터 상담원은 말했다. ‘프리도스’ 제품이 있었다면 그게 또 하나의 고민거리가 되었을 터. 어쨌든 이 제품에는 윈도우가 깔려 있고 그것은 윈도우7이 아니라 윈도우8이다. 처음에 적응하고 세팅하는 데에 시간이 좀 필요하다.

램 추가( 4GB + 4GB )
구매 시에 4GB 램을 한 장 추가주문하여 수령 후 장착했다. 램 추가하여 장착해 달라고 하면 판매샵에서 해준다. 그럴 경우 제품이 미개봉 제품인지 아닌지 구매자가 판단할 수 없게 된다. 판매자 게시판에 ‘램 추가, 제품 미개봉’을 당부했던 이유다. 어쨌든, 그녀는 8GB 램의 노트북을 쓰고 있다! ^^ 참고로, 2년 전인 2011년 봄에 구입한 나의 노트북은 2GB + 2GB이다. cpu는 i3이다!! (-.-);

파티션 분할( 100GB + 400GB )
구입 후에 파티션 분할했다. 처음부터 OS 섹터와 data 섹터를 나누어야 맘이 편하다. 나중에 파티션 분할하면 (별도의 소프트웨어를 쓰지 않는 한) 디스크가 초기화된다. 분명 원버튼 ‘공장초기화’ 기능이 있을 것 같았다. 그 메뉴에 들어가면 파티션 분할도 할 수 있을 거라 추측했다. 좀 헤맨 후에 방법을 찾았다. 부팅 시에 F4를 누르면 공장초기화 메뉴로 들어갈 수 있다. ‘부팅 시’라 함은 ‘전원 버튼을 누른 직후’가 되겠다. 몇 초라도 시간이 경과된 후에 누르면 초기화 메뉴로 들어가지 못한다. 여기서 좀 헤맸다. “어떻게 들어가는 거야!!!” 하면서. ㅋㅋ

그녀는 새 노트북에 만족한다. ‘삼성 없이 살기’에 대한 생각이 나와는 조금 달라서 ‘삼성 제품에 대한 심리적 불편함’이 없다. ‘같은 성능-기능에 현저히 가격이 싸서(20만원)’ 삼성 제품을 구입한 것이지만 나는 어딘가 모르게 마음이 조금 불편하다. 사람마다 생각은 다를 수 있다! 다행히 그녀는 ‘삼성이어야 한다’는 쪽은 아니고(!!!) ‘삼성이든 아니든 상관은 없어’ 하는 쪽이다. 그런 정도로 그녀는 새 노트북에 만족하고 있다. 사용 빈도가 예전 같지는 않지만. ^^;  

삼성전자, 삼성노트북, 삼성, 삼성노트북 시리즈3, 탈삼성, 삼성없이 살기, NT300E5C-S65S, 삼성노트북 개봉, 삼성노트북 구입, 3세대 코어i5 3210M, 4GB, HDD 500GB, DVD super-multi, 15.6인치, 지포스 610M 1GB, ddr3, ram, cpu, 램 추가, 파티션, 파티션 분할, 8GB , 노트북 가방, 삼성노트북 가방, 윈도우8, 노트북 구입, 노트북 개봉, IT, 리뷰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718 목 16:00 ... 18:00  비프리박


p.s.
노트북 가방
택배 수령 후 제품을 개봉하는 과정에서 노트북 가방이 나왔다. 노트북 가방이 기본 구성품으로 제공되는지 알 수가 없어서 답답했다. 콜센터 상담원도 정확히 답변해주지 못했고 웹에 올라온 개인 사용자들의 개봉기에도 가방 이야기는 없었다. 예전처럼 온라인 신청해서 수령하는 방식도 이젠 안 하는 것 같다고, 꽤나 많은 클릭 후에 나름 추정하고 있었다. "뭐, 하나 구입하지" 하면서 쇼핑몰에서 가방을 검색하고 점찍어둔 차였다. 기본 구성품으로 노트북 가방이 포함되어 있어 기뻤다. 이 제품만 그런 건지, 다른 모든 삼성 노트북들이 다 그런지는 알 수 없다.

삼성전자, 삼성노트북, 삼성, 삼성노트북 시리즈3, 탈삼성, 삼성없이 살기, NT300E5C-S65S, 삼성노트북 개봉, 삼성노트북 구입, 3세대 코어i5 3210M, 4GB, HDD 500GB, DVD super-multi, 15.6인치, 지포스 610M 1GB, ddr3, ram, cpu, 램 추가, 파티션, 파티션 분할, 8GB , 노트북 가방, 삼성노트북 가방, 윈도우8, 노트북 구입, 노트북 개봉, IT, 리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3.07.18 21: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3.07.19 00: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른 사람이 구입하는 거야 내가 어쩔 수 없는 일이니까요.
      그저 나는 '탈삼성'한다~ 그러는 쪽입니다.
      물론 그 탈삼성도 가끔 지킬 수 없을 때가 있습니다.
      '대안이 없을 때'라든가 '가격이 현저히 쌀 때'라든가.

      아. 결정권자^^ 분께서 선택하시면 어쩔 수 없죠. ^^

  2. BlogIcon 박희수 2013.07.19 11:5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얼마전에 오래된 컴팩 노트북이 사망해서 이번에 HP Pavilion dv7으로 바꿨어요....ㅎㅎ
    그런대 이게 화면이 너무 커서 보안에 취약하내요......;;;;;
    딸내미 꺼랑 바꿀까 생각중입니다...딸내미껀 삼성꺼라 약간 맘에 안들긴 합니다만...
    저도 왠만하면 탈삼성을 고집하는 편이라 전자재품은 되도록 삼성껀 안스는 편인대
    놋북과 연결된 모니터는 PC방용 삼성모니터라 튼튼하다는것이 함정이내요...;;;;;
    이 노트북도 8기가 메모리인대 원도우7 32비트라서 메모리 활용을 다 못하내요...
    64비트를 깔자니 호환성이 떨어지고 이걸 왜 이렇게 만들어놨는지 이해가 안가내요...ㅎㅎ
    요즘 나오는 노트북...스펙이 대단하내요..

    요즘 너무 더워요...쓰러지기 일보직전입니다...
    휴가는 8월로 정해져서 그동안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하내요....ㅎㅎㅎ
    아...그리고 제차는 국산차고 새차아니고 중고차입니다..
    전 중고차를 고쳐가며 타는 재미에... 라고 말은 하지만 돈이 없어요.....ㅎㅎㅎ
    대우차를 좋아하지만 3번째의 대우차를 폐차시키며 드는 생각은 왜이렇게 잘썩나(부식) 하는거였어요
    그래서 이번엔 현대에서 실수로 만들었다는 NF소나타입니다...과연 실수일지?...하고...
    TG를 살까 많이 고민했내요...
    무더운날 건강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3.07.19 18: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hp 파빌리온으로 바꾸셨군요? 베스트셀러에 속하는 제품군이죠.
      흠흠. 화면이 커서 보안(?)에 취약하다... ㅋㅋ
      사생활 보호 편광 필터를 부착하십쇼~~~ ㅎㅎㅎ

      아. 희수님도 삼성에 대한 생각이 저랑 비슷하시군요. ^^
      맞습니다. 저도 '되도록이면' 안 쓰는 쪽입니다.
      어쩔 수 없는 경우를 제외하고는요.
      이번처럼 가격이 한 20만원 싸다든가 대안이 없다든가 하는 경우에만. ㅋㅋ

      아. 근데 그 파빌리온 노트북에 윈7이 깔려 있나요? 그것도 32비트가? ㅠ.ㅠ
      저 역시 이해가 안 가는데요? 왜 그랬을까요? -.-;;;

      휴가가 8월이시군요. 애들 방학이 끝나기 전이길 바래요. ^^

      흠흠. 티지를 고민하다가 NF를 구입하셨군요?
      잘 하셨다는 말씀을 저는 드리고 싶은데요?
      new EF이긴 하지만 저도 소나타인지라. ㅎㅎ
      저는 이 소나타가 소모품 외에는 돈을 먹지 않아서 참 좋아요.
      희수님 차도 그렇길~~~ 뽑기를 잘 하셨길~~~ ^^
      부식은 만 9년이 다 되어가는 저희집차 뒷바퀴 휀더 가장자리에도 슬슬 일어나는데요.
      이거 어째야 하나 싶습니다. 복원작업이나 판금도색작업이나 너무 비싸요.
      걍 폐차할 때까지 타지 않을까 싶습니다. 녹이 슬면 스는대로. ㅠ.ㅠ

      희수님도 건강 잘 챙기시구요.

  3. BlogIcon 럭키도스™ 2013.07.24 09: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탈삼성 실패!! 인가요? ㅋㅋ 저도 가능하면 삼성제품은 피하지만...가족들은 삼성이든 아니든 상관없이 싼게 좋다는 생각이어서... 저를 제외하고는 삼성제품이 많아요.

    그래도 저렴하게 잘 구매하셨네요. 저는 대학교4학년때 알바해서 번 돈으로 구매한 HP 2230S 란 12인치짜리 노트북 아직 사용중입니다. 이놈 배터리가 문제가 생겨서 교체해야하는데...밖에 나가서 쓸일이 없어서 살지 말지 고민중입니다. hp 정품 노트북 배터리가 기본 15만원 이상은 해서요..

    이 돈이면 에너자이저 배터리팩 XP-18000 구매해서 노트북, 스마트폰, 기타 기기들 충전까지 다할수 있어서 그것도 고려중인데 고민이 됩니다. 게다가 배터리 용량도 더커서 한두시간 정도는 더 길게 쓸수있거든요.

    오랜만에 놀러와서 글이 길어졌네요.~(왠지 고민상담소같아 졌네요.^^)
    앞으로 글 자주 써주세요. 저도 요즘 글을 거의 안써서 이런말할 입장은 아니지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3.07.24 19: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탈삼성 실패인가요? ㅠ.ㅠ 삼성 제품을 사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있더라~ 라는 거구요. ㅜ.ㅜ
      이번은 좀더 안습인게 가격이 무려 20만원이나 빠져서.
      이거 즐거운 상황인데 그 선택의 대상이 삼성 놋북이라는 게. ㅎㅎ

      삼성이어야 한다~ 는 사람들이 있어요. 좀 많죠?
      다행히 럭키도스님 댁이나 저희 집에는 삼성이든 아니든 상관은 없다는 쪽이네요. ㅋㅋ

      노트북 배터리, 새로 구입하기 그렇죠.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요.
      게다가 구입한 후에도 결국은 또 소모품이 되잖아요. -.-;;;
      저는 아예 놋북 배터리를 빼놓고 쓰고 있어요. 혹시 분실되거나 쓸 수 없게 된다 하더라도 아쉽진 않구요. ㅋ
      꼭 장만해야겠다면 말씀하신 그런 컨셉의 배터리팩을 구입하시는 게 낫죠.

      블로그 복귀했어요. 이제 일주일 되나?
      주말은 힘들더라도 평일은 1일 1글 하자~ 그러고 있어요. ㅎㅎ
      럭키도스님도 파이팅!

  4. BlogIcon 소인배닷컴 2013.07.26 14: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 노트북 새로 구매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