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루고 미루던 숙제를 했습니다. DIY는 아니고 맡겼습니다. 그간 계속 찜찜했던 소모품 교체를 해서 기분이 개운합니다. 주행시에 출렁(쿨렁)거리는 소음의 주범, 앞쪽 쇽 업소버(shock absorber, 일명 스트럿 또는 쇼바)를 양쪽 다 교체하고, 호스에 오일이 스며 나와 언젠가는 갈아야 된다고 생각했던 파워 스티어링(power steering, 일명 파워 핸들) 호스 세트를 갈았습니다. 비용은 대략 예상했던 바이지만 내역을 보니 좀 ㅎㄷㄷ합니다.
 

기술료 15만 5백원 & 부품값 15만 1600원. 부가세 합산 전. 
부품비에서 딸랑 1100원 빠지는 기술료의 위엄.
갈아야 하니 갈긴 한다마는 뭐 하나 교체하려면 겁난다.

 
 
◆ 스트러트 어셈블리(양쪽, 소위 스트럿 또는 쇼바)
   부품비 10만 1000원   /   기술료(공임)  11만 330원

◆ 파워 스티어링 호스 어셈블리(소위 파워 핸들 호스) 
   부품비 4만 2460원
   오일비 2만 4200원    /  기술료(공임) 총액 5만 5220원 
 
   * 블루핸즈 기준. 부가세 포함.
   * 차종은 New EF Sonata 2004년식. 현재 143000km.

전부 해서 33만 2310원 나왔구요. 그 중에 공임이 16만 5550원입니다. 총 비용 대비 49.8%를 차지합니다. 부품값만 한 기술료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공임이라고 부르던 말이 언젠가부터 명세서에 기술료라고 찍힙니다. 공임 비중이 커지는 것에 대한 눈가림 아니겠나 싶습니다. 두 작업을 함께 진행하여 작업 시간은 총 1시간 반 정도 걸렸고, 나사는 총 스물 대여섯 개를 풀었다가 다시 채웠습니다.

정비기사들의 작업도 보상이 필요하겠지요. 부품만 있다고 해서 거저 교체할 수 있는 건 아니니까요. 하지만 공임의 비중이 너무 크다는 생각이 드는 건 왜일까요. 인건비 상승분을 이야기 하려나요? 그렇다고, 기술료가 모두 기사에게 지급되는 것도 아닐 텐데 말입니다. 결국 정비 기사는 월급쟁이일 뿐일 텐데, 그렇담 누가 더 챙겨가는 것일까요? 지금처럼 매겨놓은 기술료 시스템에는 문제가 없는 것일까요?



쇽 업소버나 파워 스티어링 호스를 제가 DIY 교체할 순 없습니다. 그런 작업을 할 능력도 없고 장비도 없습니다. 웬만한 작업은 DIY의 틈새를 찾아내어 제가 직접하는 편이지만 이 두 작업은 블루핸즈를 찾아가야 했습니다. 교체를 하고 나니 승차감도 좋고 핸들 조작도 새 차 같고 기분은 개운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엥간하면 내가 교체해야지' 하는 마음도 커집니다. 부품값 대비 기술료의 비율을 보면 더더욱.


교체한 쇼바는 대개 그렇듯 유압식이고 {스프링 + 유압봉} 타입입니다. 조수석쪽 유압봉에 누유 증세가 있었고 충격 흡수가 제대로 되지 않았습니다. 대부분의 충격을 스프링이 흡수하는 형국이 되어 출렁출렁(꿀렁꿀렁) 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유압봉은 밀폐형 단품으로 되어 있었고(어셈블리), 유압봉만 교체했고, 스프링을 비롯한 그 외의 부품은 모두 재활용했습니다. 그렇게 했는데, 한 쪽 당 유압봉 5만원에 교체비 5만원! (쇽 업소버는 한 쪽이 나가면 다른 한 쪽도 함께 교체하는 것이 좋습니다. 논리적으로도 그게 말이 되고 여러 곳의 기사들이 내놓는 중론이기도 합니다.)

교체한 파워 핸들 호스 역시, 대부분의 차들이 그렇듯 유압식인데요. 호스에서 누유 증세가 있었고 장기간 방치시에 (최악의 경우) 핸들 조작에 문제가 있을 수 있습니다. 조작에 문제가 있었던 건 아니고 소음이 발생하거나 한 것도 아니지만 '만사 불여튼튼'인지라 이번에 교체했습니다. 대략 일년  여를 미루어 온 작업이었죠.


다가오는 큰 작업으로, 제가 절약의 틈새를 찾을 수 있는 타이어 교체는 제쳐 둔다 하더라도, 타이밍벨트 풀 세트 교체가 있고 수동 미션 풀 세트 교체가 있습니다. 둘을 합치니 액수는 대략 100선이네요. 거기에 공임은 또 얼마나 비중을 차지하려는지. 블루핸즈나 지역정비센터를 찾는 게 그나마 안심이 되지만, 일반 카센터를 가면 공임 비중이 좀 낮아지려나요. (이래저래
지역서비스센터를 찾게 될 것 같습니다만).


교체 후 시운전하니 새 차 느낌입니다. (그럼, 얼마를 들였는데! ㅋ)
 
  자동차, 승용차, 쇽 업소버, shock absorber, 스트럿, 쇼바, 파워 스티어링, power steering, 파워 핸들, 파워 스티어링 호스, 프론트 스트럿 어셈블리, 파워 스티어링 호스 어셈블리, 기술료, 부품, 부품값, 부품비, 스트러트 어셈블리, 파워 핸들 호스, 부가세, 공임 비중, 기술료 비중, diy, 스프링, 유압봉, 유압식, 누유, 타이밍 벨트, 미션, 수동 미션, 블루 핸즈, 지역정비센터, 지역서비스센터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216 목 14:00 ... 14:40 & 16:20 ... 16:50  비프리박

p.s.
그 와중에 틈새를 찾아 "현금으로 결제하면 좀 달라지나요?"라는 질문을 던지니 책임자(아마도 사장?)가 10% 할인을 이야기합니다. 카드로 결제하면 이런 저런 헤택이 있지만 10%에 비하면 새 발의 피입니다. 시운전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조금은 가벼워진 마음으로 온라인 뱅킹 계좌 이체를 했습니다. 
 
자동차, 승용차, 쇽 업소버, shock absorber, 스트럿, 쇼바, 파워 스티어링, power steering, 파워 핸들, 파워 스티어링 호스, 프론트 스트럿 어셈블리, 파워 스티어링 호스 어셈블리, 기술료, 부품, 부품값, 부품비, 스트러트 어셈블리, 파워 핸들 호스, 부가세, 공임 비중, 기술료 비중, diy, 스프링, 유압봉, 유압식, 누유, 타이밍 벨트, 미션, 수동 미션, 블루 핸즈, 지역정비센터, 지역서비스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2.16 17:3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17 06: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역으로 생각하면 ㅇㄹㅋ님 말씀처럼
      부품에 속을 일은 없는 것이지요.
      명세표에 적힌 것 외에 눈탱이 맞을 일도 없구요.
      맞습니다.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일반 카센터 갔다가 왕창 두드려 맞는 분들 이야기도 듣습니다.
      (다 그렇단 이야기는 아니구요. 저도 가끔은 일반 카센터를 이용할 때가 있어요. ^^;)

      기술자의 기술에 대해서 뭐라고 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기술료 지불하는 것에 대해서도 마찬가지구요.
      제가 느끼는 건 좀 과다하게 책정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는 거랑
      솔직히 그 기술료라는 게 명세표 상의 항목일 뿐 기사에게 지급되지 않는 거 아니냐는 거지욤.

      저 역시 웬만하면 차종 브랜드의 카센터를 갑니다.
      그리고 좀 큰 작업이다 싶으면 지역서비스센터 들어가구요.

  2. BlogIcon DAOL 2012.02.16 17: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년식이 되다보니 이상이 있다 싶어 맡기면 보통 사오십정도 나오는 것 같아요..ㅋ
    어느 분의 말씀의 의하면 차는 3년 주기로 갈아 타야 한다고 하시더라구효..
    3년이 지나면 고장율이 잦기 때문에 신차가 효율적이라는 말씀^^
    물론, 저는 그 분의 말씀에 동의하는 바는 아닙니다..
    폐차될 때까지 쭈욱 함께 하고픈 맘이니까요..ㅎ

    있잖아요..
    비프리박님께서는 차를 참 소중히 다루시나 봐요..
    저는 소모품이라 생각해서 막 끌고 다녀욘;;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17 06: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흐으. 일단 맡기면 사오십은 나온다는 말씀이 왜 이렇게 공감이 되는지. 흙.
      저희 차도 연식이 이제 만 8년이 다 되어가는지라
      다가오는 것들이 40 + 50 + 40 요렇게 기다리고 있네요.

      계속 새 차를 타고 싶으면 3년마다 차를 바꾸라는 이야기.
      저도 더러 듣는 이야깁니다. 일리가 없지 않아요.
      3년 할부로 차값을 낸다고 할 때 계속 차값 할부를 달고 살아야 하는 게 좀 그렇긴 하지만요.
      구입시에 일부를 지불하고 나머지를 할부로 돌려도 월 납입액은 좀 되지욤.
      그거 싫어서 '오래 타자' 그러고 있는데 소모품 교체 비용 지출이 그만큼 늘지요. 흙.

      저 역시 폐차할 때까지 쭈욱 타려구요.
      소모품이야 어차피 가는 것이고, 별 이상 없이 30만까지 탔으면 합니다.
      흠흠. 제가 차를 소중하게 다루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좀더 신경쓰면 좀더 쾌적하게 좀더 오래 탈 수 있다는 생각을 하다 보니. ^^;

  3. 2012.02.16 19:0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17 06: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꽤 센 편이죠. 제 생각으론 좀 과한 것 같은. -.-;
      한 시간 반 작업에 15만원이면 시간당 10만원을 지불한단 이야긴데, 좀 그렇지 않나요?

  4. BlogIcon 라오니스 2012.02.16 20: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기술료가 상당하군요 ..
    제가 차에 대해서 잘 모르기에 .. 뭐라 딱히 할 말은 없지만..
    자동차 정비뿐만이 아니라 다른 부분에서도.. 인건비는 더 오를 것 같습니다..
    인건비가 오르는게 월급 받는 입장에서는 좋을 것도 같은대..
    소비자 입장에서는 아쉽기도 하고 그러네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17 06: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고칠 수 없으니 지불을 해야겠지만
      기술료라는 이름의 공임이 점점 크기를 키워 가네요.
      어차피 기사에게 줄 돈도 아니고 결국은 카센터의 수입이잖아요.
      계산해 보니 시간당 10만원이라는 이야기네요.
      진짜 고급 기술인가 봅니다. 나사 대략 서른 개 정도 풀고 부품 교환하고 다시 나사 잠그는 건데. -.-;

  5. BlogIcon Laches 2012.02.16 23: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카드는 아무래도 수수료의 문제도 있고하니 현금을 더 저렴하게 받는 경우도 많죠.
    어차피 업체는 수수료가 떼인 가격에 받으니 그 만큼 할인해주면 고객도 좋고 하니 말이죠.
    요즘은 몇천원 아니 천원도 카드로 긁는 분들이 있어서 ^-^;;
    체크카드도 수수료가 그닥 저렴하진 않더라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17 06: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현금 결제를 강요하는 건 싫지만
      제가 현금을 낼 테니 할인이 되느냐고 물었을 때 '가능하다'는 이야기 들으면 좋아요. ^^
      맞아요. 어차피 카드 수수료 뗄 거 그렇게 소비자에게 빼주는 것도 좋죠.
      가끔 현금 요구하면서 빼주지도 않는다는 분들이 있긴 합니다만. 쿨럭.
      (그럴 땐 반드시 카드로 결제합니다. 어흥!)

  6. BlogIcon Naturis 2012.02.16 23: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힘들더라도 diy 해보는 것도 재밌을 것 같습니다..
    정비기술 자격증 따는 것도 괜찮을 것 같구요..

    다만... 취득후 지인들의 부탁으로 골치아플터이니 비밀로 해야될지도 모르겠네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17 07: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진짜 마음 같아서는 자동차 정비 자격증을 따고 싶어요.
      그걸로 뭔가를 한다는 생각보다는
      별것도 아닌 일에 상상 이상의 기술료를 주는 게 싫어서요.

      상상을 하자면^^
      돈 좀 있고, 정비 자격 있으면,
      조그만 카센터 열어 양심적인 영업을 해보고 싶네요.
      차를 아끼는 사람들의 차를 아껴 준다는 생각으로. 적당한 비용으로.

  7. kolh 2012.02.17 01: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는 요새 긁힘의 테러 대상이 되어서 차가 고생이 아주 심하디요~
    요새처럼 수난시대가 없어요..
    며칠 전에 외부세차를 한 김에 붓펜으로 긁힌 데를 좀 꼼꼼히 발라주었답니다..
    플라스틱 부분은 녹이 나진 않지만, 왠지 주인 잘못 만난 아픔을 치료하는 마음으로다가~
    문짝에 찍힌 듯이 칠이 떨어져 버린 곳은 녹이 나는 것보다는 나은 듯 싶어
    안타까운 마음으로 덧칠을 했다죠~
    또, 저번에는 멀쩡한 라이트를 누군가가 깨뜨려 놓아서 자비로 달았는데,
    너무나 아깝더라구요..많은 돈이 든 것은 아니였어도 기분도 나쁘고 돈도 아깝고..

    연식이 되면서 슬슬 손볼 데가 많아지는 것을 느낍니다..
    시간이 가면서 생기는 문제인데,
    가급적이면 차도 건강하게 오래오래 가 줬으면 하는 마음이 많이 듭니다..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17 07: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도 주차 공간과 방식이 긁힘을 유발하는 거겠지?
      안습이당. ㅠ.ㅠ

      붓펜으로 발라 주는 거 좋은 방법인데, 가능하면
      긁혀서 일어난 거 잘 긁어내고 닦아낸 후에 발라줘.
      철판이 보이는 경우라면 덧칠을 서너번은 해야 할 거야. 말려 가면서.

      라이트를 깨는 놈들도 있어?
      카센터 가서 바꿨어? 전조등이면 돈 좀 깨졌을 텐데. ㅠ.ㅠ

      연식이 좀 되고 주행거리가 좀 되고 하다 보면
      소모품 비용도 들고 고장이 나기도 하지. (고장도 대부분 소모품을 갈지 않아서 그런. ㅋ)
      왕창 왕창 소모품을 요구하는 일만 없다면
      차 할부금 내는 거 보다는 낫다 그러면서 타는 게 맞겠지?

      앞서 타던 아반테는 매월 교체-수리 비용이 웬만한 신차 할부금만큼 나와서 바로 팔았다지.
      그때 산 게 지금 타는 뉴이에프. 이 녀석은 엔진오일 정도만 갈아주면서
      기본적인 소모품만 챙겨 갈아주고 타는. ^^ 말썽 없이 30만까지는 가길 바라고 있어.

  8. BlogIcon 해우기 2012.02.17 10: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제가...이런부분에..약하다기 보다는...
    무지한 것이겠지요??
    이런것들도 잘알고 챙기고해야하는데....

    얼마전 엔진오일을 갈았습니다...
    교체해야할것 같아..들렸더니..좀 더 타도 될것 같다고..두번이나 그래서....
    그냥 탔거든요...
    갈고나니...차소리도 조금 나은듯하고...

    저는 정말..그렇게 제 차를 학대하면서...관심을 덜 가져주는것 같아요...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17 11: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해우기님 주변 지인들은(카센터 사장님 혹은 기사분 포함) 착한 분들이 많군요.
      제가 사는 곳에서는 '좀 더 타도 되겠다'는 사람은 없고
      '지금 얼른 갈지 않으면 위험하다'고 위협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적당히 더 타도 그런 위험은 벌어지지 않음을 이제 경험으로 압니다.
      아마도 해우기님이 사시는 곳과 제가 사는 곳의 인심 차이겠지요?
      제가 사는 주변에서도 해우기님이 만나시는 그런 분들이 좀 있었음 좋겠습니다.
      좀더 파고 들면, 해우기님의 성향은 그곳이 만든 게 아닐까,
      그리고 저의 이런 성향도 이곳이 만든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정확히 말하자면 그곳에 사는 분들과 이곳에 사는 사람들이. -.-;

      이렇게 적고 보니 부럽네요.
      제 주변에 사람답게 카센터하시는 분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9. 유리파더 2012.02.20 20:1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또... 속도감을 즐기고 스포츠 세단 같은 느낌을 구가하고자 스트럿바를 부착하신다는 걸로 생각하고.. 왠일로? 라고 깜짝 놀랐습니다.
    잘은 모르지만 스트럿바를 달면 승차감은 좀 딱딱해지는데, 코너링이 좋아진다고 하더군요. 쇽업소버 쪽에 부착한다고 얼핏 들은 것 같은데...
    어쨌거나 천하의(?) 비프리박님도 쇽업소버는 DIY가 불가하신가 봅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9: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스트럿바에 대한 신중한 고민을 예전에 한 적이 있는데
      측면 충돌시에 위험하다고 해서 장착을 하지 않았습니다.
      장착을 하게 되면 전륜 쇽 업소버 상단에 장착하게 되지요.
      엔진룸에서 양쪽에 고무 같은 걸로 마감되어 있고
      감추어져 있는 나사 네갠가 다섯갠가, 거기다 고정하지요.

      쇽 업소버 교체는 일단 장비가 필요해서
      개인적인 diy는 불가능해요.
      리프트도 그렇고 스프링 잡아주는 바이스처럼 생긴 압축기(?)도 그렇고요. ㅠ.ㅠ

      제가 무슨 '천하의'라는 수식어를 달 만한 사람인가요.
      (?) 표시를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