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어제 제 블로그엔 새 포스팅이 없었지요.
오랜만에 누이 집에 다녀왔습니다.

주말엔 정상근무를 하는 관계로 이른 아침에(8시) 출근을 해서 4시까지 사무실에 있었고...
이제 퇴근해야 하는데... 아끼는 학생 중의 하나가... 제 도움을 필요로 하는 상황인지라...
게다가 제 전문(?)분야인지라~ 좀 도와주고서... 조금 늦게~ 나섰죠. 아주 쬐금요.

누이 집에 다녀오면서 두가지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나는 자주는 아니라도 가끔은 보고 지내야 하는데... 하는 생각요.
이게 참... 말처럼 쉽지 않습니다. 언제 온 게 마지막이었지...? 생각해 보니, 가물가물하더군요.
조카들이 저와 제 옆의 이 사람을 너무너무 반기더군요. (걔네들한테는 숙모가 되지요. 외숙모...)
먹고 싶다고해서, 치즈크러스트 피자를 주문해주었습니다. 어른들의 입맛은 중요하지 않지요. ㅋ
이런저런 이야기하면서... 너무나 맛있게 먹는 조카들 모습 보면서... 그간, 너무 안 왔구나 싶었습니다.
누이 집에 가면, 누이의 이야기를 많이 듣습니다. 가족만큼 편하게 이야기할 대상이 있을까요.
이야기를 한다는 것, 이야기를 듣는다는 것, ... 이루 말로 표현하기 힘든, 중요한 삶의 한 부분이지요.
아, 물론... 저도 이야기 많이 합니다. ^^;;;

다른 하나는 거리상으로 꽤 가깝구나...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누이 집은 경기도 남부의 ㄱ시고요. 저는 경기도 북부의 E시입니다.
누이집에 갈 때에는 주로... 복잡함과 막힘 때문에 서울시내를 관통하지 않고, 외곽순환로를 이용하지요.
구리방향으로 돌아보기도 했고 일산방향으로 돌아보기도 했지만 둘다 시간-거리가 비슷비슷했습니다.
어제는 누이와 이야기 나누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있다가... 자정 쯤 출발했지요.
심야겠다... 지난 5월에 구입한 네비도 있겠다... 한번 서울시내를 관통해보자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70분 넘게 걸리던 거리가 정확히 1시간이 채 안 걸리더군요. 거리상으로는 10km 이상 단축되었더군요.
게다가 외곽순환로 톨게이트비도 안 들었고요. 이래저래~ 가깝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주는 아니라도 가끔은 보고 지내야지... 다시 한번 마음을 다지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0616 월 11:45 ... 11:55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