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와 렌즈에 '핀'이라는 게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알고는 있었는데 이번 가을에 실제로 겪게(?) 되었습니다. 제대로 알게 된 것이죠. (ㅜ.ㅜ) 핀은 (제 표현 방식으로 말하자면) 카메라와 렌즈로 초점을 잡은 부분이 사진에서 가장 선명하게 나와 주는가 하는 겁니다. 잘 맞았을 때 소위 '칼핀'이라고 하거나 '핀이 맞는다'고 합니다. 핀이 맞지 않을 때 '전핀 났다' 혹은 '후핀 났다'고 합니다. 전핀과 후핀은 핀이 맞지 않았다는 점에서는 같지만 겉으로 보여지는 사진은 서로 다릅니다. 이에 대해서는 아래에서 적어보도록 하지요. '핀'이라는 용어 자체에 대해서 말들이 있지만 렌즈 제조사에서도 쓰고 있는 표현이므로 그냥 따르기로 합니다.




전핀의 예입니다. 저는 초점을 '요'에 맞췄는데(뷰파인더에서도 그렇게 보였는데) 촬영된 사진에서는 앞쪽의 '구한'이 가장 선명하게 나옵니다. 전핀인 것이죠. 카메라가 초점으로 잡은 것이 사진에서는 흐리게 나오고 그보다 앞쪽에 있는 피사체가 선명하게 나오는 겁니다. 사용자의 심리적 허용치를 넘어선다면 서비스센터에서 핀 조정이라고 하는 것을 받아야 합니다. 제 경우 위 사진을 내놓고 있는 렌즈를 지난 가을 서비스 지정점에서 핀 조정 받았습니다. 이에 대해서는 글의 말미에 적습니다.

 



후핀의 예입니다. 초점을 '로'에 맞췄는데(뷰파인더 상으로도 '로'가 가장 선명하게 보였는데) 사진을 찍어놓고 보니 뒤쪽의 '양이'에 초점이 맞아 있습니다. 후핀인 것이죠. 앞쪽에 초점을 맞춰 찍었는데 사진에서 앞쪽은 흐릿하게 나오고 뒤쪽이 선명하게 나오는 겁니다. 상황이 허용치를 넘어선다면 역시 핀 조정을 받아야 합니다. 저희 집에 있는 렌즈 중에 후핀이 난 렌즈는 없습니다. 이 후핀 사진은 설정 샷이란 이야깁니다. ^^



 

핀 테스트의 또다른 예입니다. (사진에서는 전핀이 나고 있습니다). 저는 주로 책을 이용하여 핀 테스트를 합니다만 웹상에서 보니 꼼꼼한 유저들 중에 배터리를 이용해서 핀 테스트를 하는 분도 계시더군요. 사실, 뭘 피사체로 하여 핀 테스트를 하느냐는 사용자의 마음입니다. 테스트가 중요하지 뭘로 테스트 하느냐가 중요하겠습니까. 

핀 테스트 용지라는 게 있긴 합니다. 웹 상에서 찾아 보면 올려 놓은 분들 있습니다. 전문적인 느낌이 나는 조금 특이하게 생긴 눈금종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그걸 다운로드하여 출력해 갖고 셀프 핀 테스트를 할 수도 있습니다. 저도 다운로드 받아 봤는데 저는 걍 위에서처럼 책으로 하는 핀 테스트가 맘에 듭니다.

저는 핀 테스트를 할 때, 포스트잇을 삼각형으로 잘라 초점 포인트로 사용합니다. 나중에 내가 잡았던 초점을 까먹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자동 초점(AF)으로 하되 초점 설정을 중앙 포인트 한 점으로 고정합니다. 그리고 책은 측면 제목이 가급적 굵은 글씨로 쓰인 책을 선택합니다. 손떨림을 원천적으로 봉쇄하기 위해 삼각대를 사용하고 이 경우 렌즈에 손떨림방지 버튼이 있다면 해제(off) 하는 것이 맞습니다. 셔터를 누를 때 흔들림이 발생할 터이므로 (릴리스를 사용하면 좋겠지만 없으니까!) 2초 셔터 타이머를 이용합니다. 



 
전핀이 났던 렌즈. 시그마 렌즈(sigma 28-70mm F2.8-4 DG)입니다. 서비스센터 기사분 이야기로는 전핀이 심하게 났다고 합니다. 핀 조정을 받은 후에도 F5.0 보다 적은 값의 조리개 개방 영역에서 전핀 현상이 났습니다. 센터에서는 F5.6에서의 핀을 기준으로 교정한다고 웹 상의 어떤 자료에서 읽었습니다. 실제로 그런 것 같았습니다. 핀 조정 후, F5.6에서는 핀이 제대로 맞았지만 F4.0에서는 전핀이 나더군요. 저는 이 렌즈를 주로 F4.0으로 쓰기 때문에 거기에 맞추고 싶었습니다. 핀 조정이라는 것이 개인의 선호하는 줌 영역과 조리개 값에 맞추는 것이라고 기사분이 이야기하더군요. 저는 만족하는 핀이 나올 때까지 결국 세 번 센터를 찾았고 기사분은 결국 만족스러운 핀으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시그마렌즈 서비스 지정점 종로3가 대한카메라 신동협 기사님 만세! 입니다. ^^

잘 쓰고 있습니다. 세 차례나 핀 조정을 받은 이 렌즈, 시그마 28-70mm는 형아백통(70-200mm)과 줌 영역을 분담해 줄 녀석입니다. 조리개 값이 F2.8까지 나와서 특히 실내에서 좋습니다. 70mm까지 당겨도 F값이 4.0 나옵니다. 



핀 조정 받는 중에 알게 된 몇 가지 정보가 있습니다. 수일 내로 포스팅할 예정입니다.
( 후속 격인 2편 보러 가기 - http://befreepark.tistory.com/1537 )
  
카메라, 렌즈, 핀, 핀 조정, 핀 테스트, 셀프 핀 테스트, 전핀, 후핀, 칼핀, 핀 조정 주기?, 바디와 함께 렌즈 핀 조정, 핀 조정 비용, sigma 28-70mm F2.8-4 DG, 시그마 28-70mm F2.8-4 DG, F4.0, F5.6, 서비스센터, 시그마서비스지정점, 시그마렌즈 서비스지정점, 5D, 50D, 캐논 50D, 캐논 5D, 핀 조정 보증기간, 대한카메라, 종로3가 대한카메라, 핀 테스트 용지, 초점, 자동 초점, 삼각대, 2초 셔터 타이머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1221 수 13:40 ... 14:20  거의작성
2011 1222 목 08:10 ... 09:10  비프리박
 
카메라, 렌즈, 핀, 핀 조정, 핀 테스트, 셀프 핀 테스트, 전핀, 후핀, 칼핀, 핀 조정 주기?, 바디와 함께 렌즈 핀 조정, 핀 조정 비용, sigma 28-70mm F2.8-4 DG, 시그마 28-70mm F2.8-4 DG, F4.0, F5.6, 서비스센터, 시그마서비스지정점, 시그마렌즈 서비스지정점, 5D, 50D, 캐논 50D, 캐논 5D, 핀 조정 보증기간, 대한카메라, 종로3가 대한카메라, 핀 테스트 용지, 초점, 자동 초점, 삼각대, 2초 셔터 타이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워크뷰 2011.12.22 10: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핀조정에 대하여 확실히 배우고 갑니다^^

  2. 2011.12.22 11: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5 04: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캐논 바디와 렌즈의 핀에 관해 들은 적이 있는 것 같습니다.
      웹 검색을 해보니 상당히 심각한 문제였군요.
      제가 DSLR에 입문한지 얼마 안 되다 보니 잘 모르는 게 있습니다. 쿨럭.

      서드파티 렌즈의 경우 '구입하면 바디랑 핀을 맞추길 권한다'는 거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오래 쓰다 보면 조정해야 되는 건 줄 알았던.
      (그러니 결국은, 선물받은 시그마 렌즈를 선물 받자 마자 핀 조정해서 썼어야 했다는 이야기죠. 몰랐다는.)

      아. 니콘 쓰셨죠? 니콘은 핀에 관한 한 정평이 나 있는 것 같습니다.
      웹 검색하는 중에 보니까 핀 문제의 발생 빈도가 니콘 족은 확실히 적은 듯 했습니다.

  3. 유리파더 2011.12.22 12: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핀이라 하지 마시고 되도록이면 핀트. 핀트 역시도 정확한 용어는 아니라고 합니다만...(^^)
    전 되도록 초점 또는 포커스라고 표현합니다.
    저는 사물의 현상에 비교적 너그러운 편인(그렇게 생각되었던) 비프리박님은 이런 개념을 모르셨으면 했는데, 이제 이런 글을 올리신다는 걸 보면 DSLR을 만지는 사람이면 누구나 '핀트'의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것 같네요.
    사실 캐논의 핀트 문제는 크게 전후핀과 구라핀 두가지로 나뉩니다. 전후 초점(핀)이야 AS센터에서 교정이 가능하지만 구라 초점은... 정말 안습이었습니다.
    하지만 30D 이후 정말 좋아졌고, 50D 이후로는 조명의 색온도에 의한 전후 초점 역시 많이 보완되었습니다.
    일반적인 사진을 찍으실 때 눈에 띄게 전후 초점이 발생치 않는다면 바디에서 조정해서 사용하시는 게 정신건강에 두루두루 도움이 됨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커스텀펑션에 들어가면 렌즈별로(아마 5개까지?) 전후 포커스 조절이 가능하니까, 조금씩 틀어지는 건 그걸로 조정하시길 바랍니다.

    구라 초점 관련 글 : http://www.slrclub.com/bbs/vx2.php?id=newproduct&no=16502
    색온도에 따른 초점 관련 글 : http://www.slrclub.com/bbs/vx2.php?id=canon_d30_forum&no=732016
    (참고. 이후에 캐논에서 색온도에 따른 초점 틀어지는 현상을 개선하였다는 이야기를 했고, 그 이후에는 캐논 카메라에서 형광등 아래 후초점 경향이 심하다는 이야기는 거의 나오지 않게 되었음)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5 11: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핀이라는 말 자체에 관해서는 적어주신 내용이 맞습니다.
      유리아빠님이 이전에 어디선가 지적하셨던 내용이기도 하지요.
      초점 또는 포커스라고 적는 게 맞을 거 같기도 합니다.
      다만, 제 경우 핀이라고 표현한 이유는,
      카메라 뷰 파인더 상으로 초점을 잡는 것과는 별개로
      촬영된 이미지나 사진으로 봤을 때 다른 초점이 나오는 문제를 표현할 말로 적절한 다른 말이 없어서였습니다.
      카메라와 렌즈가 뷰파인더상으로 선명하게 보여주는 걸 초점이라 한다면
      그게 사진상으로 구현되느냐 아니냐 하는 것을 핀(트)이라고 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그래서 그렇게 달리 표현하는 건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
      물론 그것도 초점 또는 포커스란 말로 표현할 수 있긴 하겠습니다.
      (그냥 제 개인적인 생각일 뿐입니다. ^^;)

      사물의 현상과 사회적 현상에 조금 너그럽게 살고자 하는데(그래야 정신건강에 이로우니까ㅋ)
      초점과 그것의 구현이 틀어지는 문제 앞에서는 너그러워질 수가 없는 것 같습니다.
      사진이라는 게 원하는 부분을 선명하게 보여줘야 본연의 임무를 다하는 것인데
      그게 안 되고 있는 것이라서 말이죠.
      아마도 DSLR 카메라 사용자라면 누구나 겪는 문제라서 그런 것이겠지요.
      저 역시 거기서 자유로울 수 없는.

      구라핀, 이라고 하셔서 함 검색을 했습니다.
      아. 이런 것도 있구나 했습니다. 언젠가 들은 적이 있는 말이었는데
      그게 실제로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이번에 알게 되었습니다.
      그거 걸리면 바디든 렌즈든 정말 안습일 듯 합니다.
      다행히 최근 기종으로 올수록 구라핀 이야기는 줄고 있군요.
      어떤 40D 유저가 올린 눈물겨운 구라핀 포스트는 정말 안타까웠습니다. ㅠ.ㅠ

      렌즈별 초점미세조정 기능. 메뉴에서 본 거 같습니다.
      그 기능 필요할 일 없어야겠지만 미세한 틀어짐이라면 그 기능부터 동원하는 게 맞겠네요.

      링크 걸어주신 포스트는 스펀지가 물을 빨아들이듯
      흡수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형광등 아래 후초점 이야기도 본 듯 한데 그 부분도 함 찾아봐야겠네요.

    • 유리파더 2011.12.26 12: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초점을 확인할 때 주광에서 하라는 이야기는 두가지 이유가 있어서 그렇습니다.
      광원의 파장 문제가 하나이고, 하나는 교류를 사용하는 형광등의 특성 중 하나인 flicking(맞나?) 때문입니다.
      아무래도 주광에 비해 파장이 짧고 대역이 좁은 형광등에서는 AF센서가 거리 계산을 앞으로 당겨서 하기 때문에 실제 촬영에선 후초점이 잡히는 경향이 크구요, flicking 때문에 AF 센서의 정확도가 떨어진다고 하네요.
      어쨌건, 일상 생활에 문제가 없으면 초점 테스트는 되도록 안하는 게 정신건강에는 좋습니다. 초점이 1~2cm 잘 맞는다고 사진 잘나오는 건 아니더라구요. (저는 원본 확대해서 이거 후초점이잖아 하며 좀 민감한 편이긴 합니다만)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8 09: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낮의 햇빛, 주광에서의 초점과 핀 테스트에 그런 이유가 있는 거였군요.
      빛의 속성에 대한 이해가 필요한 부분이었네요. 또 하나 배웁니다.

      이 답글 읽고 난 후, 바로 그 핀조정을 받은 시그마렌즈를 꺼내어 핀테스트를 해봤습니다.
      주광 아래서, 다행히, 소위 칼핀 나옵니다. 휴우.

      앞으로는, 정신건강을 위해서, 가시적인 핀 틀어짐 현상이 벌어질 때까지
      핀테스트 없이 주욱 쓰려구요. 조언 감사합니닷.

  4. BlogIcon 보기다 2011.12.22 17: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주로 사용하는 50mm하고 표준줌도 후핀이 심합니다.
    바디 문제인가 싶어서 as도 몇번 맡겼는데 특이할 만한 사항은 없다로 판정이 나버려서리...
    지금 사용하고 있는 렌즈군이 미놀타와 시그마라 소니에서 함께 점검 받지 못하는게 애로사항이더라구요.
    이래서 비싼 바디들이 미세교정들을 포함하고 있는거겠죠.
    사용자 임의대로 맞춰 사용할 수 있도록요.

    오늘이 동지라네요.
    뜨거운 팥죽 한그릇 드시고 겨울 이겨내세요~^^
    고운 저녁시간 보내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5 04: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후핀이 나는데 센터에서 특이한 사항이 없다고. ㅠ.ㅠ
      정말 안습인데요? 다른 서비스 지정점을 함 찾아보심은 어떨는지요.
      물론 큰 차이는 없겠지만, 물에 빠진 사람이 지푸라기라도 잡는 격으로. ㅠ.ㅠ

      아. 미놀타와 시그마 렌즈라서
      소니 바디와 함께 점검 받지 못하는 면도 있군요.
      시그마 렌즈 전핀나는 거 교정 받을 때
      바디랑 함께 가져오라고 되어 있던데
      소니는 해당 사항이 없나요? ㅠ.ㅠ

      바디의 초점 미세조정 기능.
      그게 잘만 먹어준다면 센터 갈 일도 없고 좋겠네요.
      제 50D 바디에는 그 기능이 있는 것 같은데
      써보질 않았네요. 이번에 전핀 났던 렌즈는
      기사 말로도 전핀이 심했다고 하는 걸로 보아
      '미세' 조정 정도로는 안 되었을 거 같긴 합니다.
      (괜히 센터 갔나? 하는 생각에 합리화 하는 중. ㅋㅎ)

      동지라서 처가에서 팥죽 하셨다고 가져다 먹으라고 하셔서
      이삼일 팥죽 잘 먹었습니다. 보기다님은 여수에서 팥죽을 좀 가져 오셨을까요?

  5. BlogIcon 36.5°c 몽상가 2011.12.22 18: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즘 제품들은 급하게 만들어파는 듯한 느낌이들어요.
    필수적으로 A/S센터를 찾게되는 것 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5 04: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서드파티 렌즈들은 필수적으로(가급적?) 핀 조정을 받아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조금 놀랐습니다. 그간 캐논 바디에 렌즈를 써와서 잘 몰랐던. ^^;

      급하게 만들어 파는 듯한 느낌. 맞을 거 같습니다. 슬프게도. ㅠ.ㅠ

  6. BlogIcon DAOL 2011.12.22 22: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칼핀이니, 전핀이니, 후핀이니 이미 익숙하게 들어 본 용어라지욘;;ㅎ
    사진학 강의 책자에 핀테스트 용지가 있더라구효..
    헌데 전, 아직까지 점검을 시도해 보지는 않았네욤..ㅋ
    걍^^ AS센터에 맡겨 핀점검을 받고 싶습니당..
    생각은 예전부터 하고 있었지만
    언제 실천할련지는 미지수예요..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5 04: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문제가 없으시다면 굳이 핀 점검을 받을 건 없겠지요.
      그리고 영웅바디에 물려 쓰던 렌즈도 핀 문제는 없으셨을 거고
      이번에 새로 영입한 오두막과 표준줌 엘렌즈도 핀 문제는 없겠지요.
      센터 가실 일 없으실 겁니다. 그래야죠.

      사진학강의 책을 보셨군요?
      저희 집에도 좀 큰 판형의 사진학강의란 책이 있는데
      같은 책은 아닐까 잠시 추측을 해 봅니다.
      아. 거기에 핀테스트 용지가 있는지 함 확인을 해봐야 할 듯.

  7. BlogIcon Laches 2011.12.23 03: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허업...전 아직 핀이니 뭐니..그냥 나오는데로 아 내가 잘못했나보다 이러고 있어요. ㅋ
    핀 조정에 대한 글은 얼마전 몽상가님댁에서도 보았는데 쩝. 살펴보고 조정해줘야하는거로군요.
    똑딱이마냥 마구 내돌려지고 있는 저의 넥3군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져봅니다.
    .....그래도 결국 막 쓸것이지만요.^^;; 성격이..

    앗차!! ^^; 베스트 블로거 선정 축하해드린다고 방문했던 것이 포스팅만 신나게 읽고 가네요.
    축하드립니다. 주말에 또 날이 추워진다는데 감기조심하시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5 04: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핀 문제가 있으신 건 아니시죠? 제발 없길! 바랍니다.

      어느 정도까지는 그냥 쓸 수 있을 텐데
      그 선을 넘어서면 사진이 현격히 전핀이나 후핀이 나서
      견딜 수가 없는 상황이. ㅠ.ㅠ
      그래도 렌즈를 포기하지 않고 적은 비용으로 핀 교정 받아서 쓸 수 있는 게 어디냔!
      생각을 해요. (이 긍정의 철학! ^^;)

      넥3군을 잘 대해 주십시오.
      잘 챙겨주면 보답을 하겠지요. :)

      축하 감사합니다. 부끄럽구요.
      메리 크리스마스!

  8. BlogIcon 희수 2011.12.23 08: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핀테스트는(초점테스트는)주광에서 해야 된다고 하더군요...아니면 좀 부정확할 수 있다고 그러더라구요..
    하여튼 그리하여,....흐미...날씨가 좀 추워졌어요?...그렇죠?..
    여기도 이리 추운대 그 그 위지방은 좀 많이 춥겠지요?....건강에 유의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5 04: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말씀 듣고 난 다음에 웹 검색하는 중에 보니까
      주광 아래냐 형광등 아래냐 하는 이야기도 보이더군요.
      덕분에 또 이렇게 공부를. ^^;

      그래저래 이 28-70 시그마 렌즈도 잘 쓰게 되었네요.
      이래저래 또 감사하다지요. 고마워욧.

      날씨가 갑자기 또 추워집니다. 밤이 되면 영하 10도는 보통이네요.
      서울의 북부 지역이라서 더 그런 거겠지요. ㅠ.ㅠ

      희수님도 겨울에 건강 잘 챙기삼.

  9. BlogIcon 해우기 2011.12.23 11: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실.....핀테스트라는것을 한번도 해본적이 없어서...
    저는 이런부분에 둔감한 편이기는 합니다....

    구라핀이라는 단어도 제게는 그저.....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5 04: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핀 문제 없이 잘 쓰고 계신 거였군요.
      저는 처음에 잘 몰라서 이 28-70 렌즈를 포기해야 하나 그랬어요. ㅠ.ㅠ
      다행히 핀 교정 후에 잘 쓰고 있습니다.
      이 렌즈는 실내에서 주로 F4.0으로 해서 쓰는데요.
      이제 그 조리개값에서도 전핀 현상은 없네요. 다행! :)

  10. 멍뭉이 2017.04.12 16: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금 시그마독으로 렌즈 핀조정중인데 전핀과 후핀의 예를 알기쉽게 설명해주셔서 잘보고 갑니다 많은 도움 되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