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23일 돌연사한 노트북 하드디스크. 
( 관련글 - http://befreepark.tistory.com/1757 )
하드디스크가 고장나면 나는 복원을 시도한다.
이 포스트에서는 데이터 복원 방법을 공유한다.

물리적 충격이 가해지거나 하드웨어적으로 고장난 경우가 아닌
잘 돌아가다가 갑자기 안 될 때 시도해 볼 수 있는 방법입니다. 


 
데이터 복원을 위해 업체에 맡긴 하드디스크(HDD)의 자료 복구가 불가능하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제가 데이터 복원을 하려고 애쓰다 결국은 복원 업체를 찾아 의뢰했던 그 노트북 HDD입니다. 복원 업체 담당 기사가 최종 연락하기로 했던 날로부터 사나흘 지나도 연락이 없어서 제가 연락했습니다. 담당 기사는 "포기하신 거 같아서 연락도 하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앞서 마지막으로 통화했을 때 "HDD가 너무 노후한 상태여서 데이터를 살릴 수 없을 거 같다. 1차 판단은 그렇게 내렸다. 2회 더 복원 시도를 해보고 연락을 드리겠다"고 했었습니다. '가능성이 없다'는 쪽으로 기사가 이야기를 하고 있긴 했습니다만 그래도 기대를 걸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달리 방법이 없었으니까요.

어쨌든, 데이터를 복구할 수 없다! 는 게 업체측 최종 결론이었습니다. 데이터 복구시에만 비용이 발생한다고 애초에 못 박았던 것이 업체 쪽이었으므로 비용은 전혀 없었습니다. 문제는 비용을 들여서라도 데이터를 복구하고 싶었는데 복구를 할 수 없다는 것이죠. 그 HDD에는 그녀가 사무실에서 2년 반 가까이 작업한 문서들이 들어있었으니까요. 업체와 최종 통화한 후 저에게 멘붕이 크게 왔습니다. "조금만 일찍 ~했더라면" 하는 류의 후회도 후회지만 그 문서들을 다시 작업할 그녀의 수고를 생각하면 정말이지 큰 멘붕이 몰려 왔습니다. 그녀에게도 적지 않은 멘붕이 왔을 걸로 짐작합니다. 이 부분이 또 많이 아픕니다. ㅠ.ㅠ 

그간 웬만한 HDD 고장에도 데이터를 복원했던 저였습니다(자만은 아니구요. 경험상 그랬다는 거예요). 이번에 아무리 해도 그녀의 고장난 HDD에서 데이터를 복원하지 못했을 때, '업체에 맡긴다고 데이터를 복원할 수 있을까?' 싶었습니다. 불길한 예감은 왜 이렇게 틀린 적이 없는지 말입니다(ㅋㅋ 유행가 가사도 아니고!). 복원 업체와 최종 통화를 한 후에 든 생각은 "내가 못 살리면 얘네들도 못 살리는 건 아닌가?" 하는 그런 쪽이었습니다. 단정은 아니고요. 단정이면 그건 자만이겠죠. 단정은 아니고 그저 그런 느낌이 들었습니다. 앞으로 참고할 내용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해온, 나름 성공을 반복해온, 데이터 복원 방법을 공유해 봅니다. 이 포스트의 목적은 정보 공유입니다. ^^
 
 
 
 하드디스크 복구 방법, 내 나름의 하드디스크 데이터 복원 방법. 
 

 
  ide to usb 케이블 또는 sata to usb 케이블을 구입합니다
 

하드디스크(HDD) 데이터 전송 방식이 IDE냐 SATA냐만 다를 뿐 기본 개념은 같습니다. 고장난 HDD에 usb 케이블을 물리고 그 케이블을 통해 데이터를 다른 컴퓨터의 HDD로 옮기는 겁니다. 고장난 HDD는 C드라이브인 것이 보통이고 부팅이 안 되는 경우가 고장의 대부분입니다. 부팅이 안 되면 일단 포맷을 생각하게 되는데요. 포맷 전에 데이터를 백업해야죠. usb 케이블을 이용해서 데이터를 다른 HDD로 꺼낼 수 있습니다. 기계적으로 완전 고장난 HDD만 아니라면요. 고장의 정도도 사실은 이렇게 usb 케이블을 이용해서 물려 봐야 알 수 있습니다. 

제가 ide to usb 케이블을 구입한 것은 대략 10년쯤 전이고 sata to usb 케이블을 구한 것은 서너 해 전입니다. 가격은 구입 시점에 대략 2만원 내외였습니다. 요즘 나오는 usb 케이블은 ide 타입과 sata 타입 겸용이 대부분입니다. 노트북용 ide 타입까지 다 됩니다. 웬만한 HDD의 데이터 전송방식을 다 지원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당연히 그래야 팔리겠죠. 온라인 쇼핑몰에서 얼마전에 보았던 all-in-one 겸용 케이블 가격은 2만원대였습니다.

덧) 저장매체로 SSD도 나오고 있습니다. SSD가 고장난 경우라면 ssd to usb 케이블이 있는지, ssd를 지원하는 겸용 케이블이 있는지는 검색해 보시기 바랍니다.   
 
 

 
  고장난 HDD를 떼어냅니다
 

데스크탑 컴퓨터든 노트북 컴퓨터든 HDD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드라이버만 있으면 고장난 HDD를 떼어낼 수 있습니다. 케이스를 열고 HDD 고정 나사를 푼 후 데이터 케이블과 전원 케이블을 탈거하면 HDD를 떼어낼 수 있습니다. 데스크탑인 경우에는 일반적인 십자 드라이버만 있으면 되고 노트북인 경우에는 좀 작은 드라이버가 필요합니다. HDD를 떼어내는 방식에 대해서는 웹 검색을 해보시면 나올 겁니다. 경우의 수도 많고 그거 적자면 글이 무한정 길어지므로 이 글에서는 적지 않습니다. 혹시 나중에 기회가 되면 별도의 포스트를 올려 보도록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제 경우 드라이버만 있으면 고장난 HDD를 떼어낼 수 있었습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당신도 할 수 있을 거라 봅니다.

덧) 외장하드 케이스에 든 HDD가 문제인 경우도 있겠습니다. 그런 경우라면 이미 HDD가 컴퓨터에 연결된 상태이므로 별도의 케이블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외장하드 케이스가 고장난 경우만 아니라면요. 때때로 외장하드 케이스도 고장난다는 거 알아두시기 바랍니다. 속에 든 HDD는 정상인데 말이죠. 그런 경우에는 케이스에서 HDD를 꺼내야 합니다. 꺼내는 방법에 대해서는 역시 웹 검색을 추천합니다. 꺼낸 후에는 1항에서 말한 usb 케이블이 필요합니다.  
 
 
  

  다른 컴퓨터에 연결 / 데이터를 못 읽을 때?
 

고장난 HDD를 usb 케이블로 다른 컴퓨터에 연결했을 때, 그다지 많지 않은 제 경험으로 75% 정도는 고장난 HDD에서 데이터를 읽어올 수 있는 경우였습니다. 탐색기에 못 보던 HDD가 하나 뜹니다. 원하는 파일을 복사해 오면 끝입니다. 참 쉽죠? 데이터 복원 업체에 의뢰 들어오는 고장난 HDD의 75%가 이런 경우일 거라고 상상하면 '돈 벌기 참 쉽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제가 보기에는요. ^^;

그런데, 고장난 HDD를 usb 케이블로 다른 컴퓨터에 연결했을 때, 고장난 HDD를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번에 고장난 그녀의 HDD가 그랬고 전에도 그런 HDD를 두 개 만난 적이 있습니다. 이럴 때 구동하는 데이터 복원 소프트웨어가 있습니다(세상 정말 좋아졌죠? ㅋ). '파이널 데이터'라는 프로그램인데요(꼭 이 프로그램이 아니어도 상관은 없겠죠). 사용법은 웹 검색하시면 잘 나와 있습니다. 구하시는 건 '어둠의 경로'에도 널렸더라는 말씀만 드릴게요. 물론 돈 주고 사야죠! ^^

윈도우에서 인식하지 못하는 HDD도, 파이널 데이터라는 프로그램을 통해서 읽어올 수 있는 확률이 낮지 않습니다. 그렇게 읽어오면 (어지간히 심하게 망가진 경우가 아니라면) 대부분의 데이터를 복구할 수도 있습니다. 전용 브라우저에 HDD가 뜹니다. 원하는 파일을 복사해 오면 됩니다. 제 경험으로 두 번 이렇게 데이터를 복원했습니다. 한번은 전부 살릴 수 있었고, 다른 한번은 대부분 복원했습니다. 이번에 고장난 그녀의 HDD는 파이널 데이터로 읽어올 수 없는 경우였습니다. 그래서 복원 업체에 의뢰했는데 거기서도 데이터를 살리지 못했습니다(이건 무슨 의미일까요? 곰곰히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 나름 그간 데이터를 복원했던 방법을 적어 보았습니다.
이렇게 했을 때 위에서 적은대로 90
% 이상의 경우에 고장난 HDD에서 데이터를 전부(!) 살렸습니다. 데이터의 90%를 살린 게 아니고요. 열 건에 아홉 건은 데이터를 100% 살렸다는 말입니다. 별 대단한 방법도 아닌데 말입니다. 5%의 경우에는 데이터를 일부 살리지 못했고 나머지 5%의 경우에는 전혀 살리지 못했습니다(이 경우에는 업체에서도 복원하지 못했습니다). 

데이터 복원 비용에 대해서 검색해 보신 분은 알 겁니다. 보통 15만원은 그냥 넘어간다는 사실을요. 위에 적은 방법으로 데이터를 살릴 수 있다면 비용은 본인의 수고와 2~3만원 정도의 케이블 구입비용이 전부입니다. 사용한 후에 케이블은 여전히 내 것이고 나중에 또 쓸 수도 있습니다. ^^ 얻는 것은 복원된 소중한 데이터 외에도 값진 경험이라는 자산도 있습니다.



이만
글 줄입니다. 강조하고 싶은 몇가지만 적죠.
 
복원보다 중요한 것은 백업입니다!
HDD도 수명이 있는 물건이라는 생각도 중요합니다.
5~6년 이상 쓴 HDD라면 HDD를 교체하는 게 답입니다. 
노트북의 경우라면 아예 노트북을 교체하는 것도 권할 만합니다.
중요한 것은 HDD도, 노트북도 아닌, 당신의 자료들입니다! 
 
 

sata to usb 케이블,  ide to usb 케이블,  ssd to usb 케이블,  노트북 컴퓨터 하드디스크, 노트북 하드디스크, 노트북 하드디스크 교체, 데스크탑 컴퓨터 하드디스크, 데스크탑 컴퓨터 하드디스크 교체, 외장하드 하드디스크, HDD, 외장하드, 컴퓨터 하드디스크, 하드디스크, 하드디스크 데이터 복구, 하드디스크 복구, 하드디스크 복원, 하드디스크 수명, IT, 리뷰, 데이터 복원, 데이터 복구, 파이널 데이터, 데이터 복원 소프트웨어, 데이터 복구 소프트웨어, 고장난 하드디스크, 하드디스크 고장, 하드디스크 데이터 복원, 하드디스크 데이터 복구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3 1122 금 20:30 ... 22:20  비프리박

p.s.

데이터를 복원한 후에 그 HDD는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문제가 있는데요. 그것은 기회가 되면 다른 포스트에 적도록 하겠습니다.
sata to usb 케이블,  ide to usb 케이블,  ssd to usb 케이블,  노트북 컴퓨터 하드디스크, 노트북 하드디스크, 노트북 하드디스크 교체, 데스크탑 컴퓨터 하드디스크, 데스크탑 컴퓨터 하드디스크 교체, 외장하드 하드디스크, HDD, 외장하드, 컴퓨터 하드디스크, 하드디스크, 하드디스크 데이터 복구, 하드디스크 복구, 하드디스크 복원, 하드디스크 수명, IT, 리뷰, 데이터 복원, 데이터 복구, 파이널 데이터, 데이터 복원 소프트웨어, 데이터 복구 소프트웨어, 고장난 하드디스크, 하드디스크 고장, 하드디스크 데이터 복원, 하드디스크 데이터 복구 

'공유4:컴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 윈도우 10 무료 업그레이드 시도 but 실패 ㅠ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10 무료 업데이트 잘 되나요? 윈도우 8.1 oem 정품사용자입니다. ▩  (4) 2015.08.01
▩ 3TB 하드디스크가 746GB로 인식된다? HDD 웨스턴 디지털 green 3.0TB WD30EZRX / 외장하드 케이스 MBOX DS-5000DUAL ▩  (4) 2015.07.29
▩ 잘 쓰던 엘지 엑스노트가 맛이 가다. 노트북 x-note c400-me35k의 메인보드 고장. 노트북과 데스크탑에 관한 고민. 노트북 재구매? 데스크탑 업그레이드? ▩  (8) 2014.02.06
▩ 고장난 하드디스크 복구 방법, 내 나름의 하드디스크 복원 방법. 하드디스크 고장 앞에서 데이터 복원을 생각하다. 하드디스크 데이터 복구 방법. 하드디스크 데이터 복원 방법. ▩  (21) 2013.11.22
▩ 모니터가 안 나올 때 진단하는 방법. 컴퓨터 본체는 켜지는데 모니터가 안 켜질 때 진단 방법. 그래픽카드, 파워서플라이가 고장난 것일 수도! ▩  (8) 2013.11.19
▩ 권하고 싶은 무선마우스 MicroSoft Mouse Wireless Mobile 4000. 무선마우스 추천. 마이크로소프트 블루트랙 레이저 무선광마우스. ▩  (4) 2013.11.17
▩ 하드디스크 수명? 하드디스크 고장 나다ㅠ 그녀의 삼성노트북 하드디스크 복원 의뢰. 하드디스크 데이터 복구 의뢰.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ㅜ ▩  (6) 2013.10.25
▩ LG 엑스노트 복원. 역시 편리한 노턴 고스트! 복원-초기화의 지존! 노턴고스트 사용법. 삼성, 엘지 제조사 복원솔루션? ▩  (10) 2013.07.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3.11.22 23:0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3.11.23 01: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복원하는 건 사실 2차적인 조치죠.
      백업이 1차적인 것이구요.
      나는 얼마나 백업을 잘 하고 있나 자문합니다. ㅜ.ㅠ

      백업이 안 되어 있어서 복원을 하게 되고
      그러는 일이 저나 그녀에게 있은 것만 두어 차례는 되네요.
      백업을 철저히 하지 못하고 지낸단 반증 같습니다.

      사진이 날아간다면...?
      저 역시 엄청난 충격일 거 같습니다.
      얼마 전에 두 벌 카피해 두었습니다. 각각요.
      출력을 한 건 아니고요.
      가끔 사진들 중에 몇 장은 출력을 하자 라는 생각은 듭니다.
      백업이라기 보다는 출력하고픈 사진이 있지 않을까 싶어서요. ㅎ

      블로그 자료를 백업해 두어야 한다는 생각. 얼마전에 또 했었는데요.
      어떻게 백업할까 고민이 됩니다. 말씀하신 방법을 고려 대상에 넣어보겠습니다.

      주말 잘 보내시고요.
      모쪼록 편안히 쉬시거나 다녀오고 싶은 곳 다녀오시거나. 하시길 바랍니다.

  2. BlogIcon naturis 2013.11.23 01: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 경우에는 만일의 사태를 위해 중요한 데이터는 다른 하드에 백업하고 있습니다.
    내용이 바뀔때마다 주기적으로 업뎃해주고요..
    자료 유실 걱정보다는 개인정보 유출이 더 걱정되서 업체에 맏기지는 못하겠더라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3.11.23 01: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주기적으로 하신다니 대단하시단 말씀 밖에. ^^
      저는 마음만 앞섰지 실제론 백업에 많이 더뎠습니다.
      이번에 그녀의 하드디스크 데이터를 고이 접은 후 ㅠ.ㅠ
      백업해서 멘붕 올 거 같은 애들은 각각 다른 하드에 2벌씩 떠두었습니다.

      업체에 큰 맘 먹고 맡겼는데 결과는 꽝입니다.
      제가 못 살렸더라도 걔네들은 좀 살려줘야 하는데 말입니다.
      첩보 영화 같은 데서 보면 불에 타다 남은 하드디스크에서도 데이터를 살려 내던데. ㅠ.ㅠ

  3. BlogIcon ageratum 2013.11.24 22: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오래 사용한 하드가 몇개 있긴한데..
    이번 기회에 한번 살펴봐야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3.11.25 12: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혹시 제조년월이 5~6년 넘어가는 거 있으면
      비교적 새 하드에 데이터를 옮기삼.
      필요하면 겸용 usb 케이블 구입하시구요.

  4. 김보람 2013.12.15 00: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머나..너무나 감사해요 일본에서 1년동안 거주했을때 파일들이 다 날아가서 어떻하나 막막했는데 적은비용으로 되찾을수있게 됐네요 ㅎㅎ 너무나 감사합니다 유용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3.12.15 20: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포스트에 적은 방식으로 하셔서 데이터를 복구하셨군요?
      포스팅한 보람이 있는데요? ^^
      사실 대부분의 데이터 복구는 이렇게 저렴하게 할 수 있는 건데
      지레 겁 먹고 큰 돈 들여서 복구업체에 맡기는 것 같습니다.
      양심적인(?) 업체는 경미한 손상의 경우 비용 안 받고 복구 해주는 경우도 있는 것 같던데
      대부분의 업체들은 덤탱이 씌우기 일쑤죠. 심각한 손상이었다고 말하면서요. ㅠ.ㅠ

  5. 2014.02.12 14:2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4.02.27 08: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른 컴에서도 인식 불가인 하드디스크라면
      위 3항목 참고하시구요.
      그래도 안 된다면 업체에 의뢰해야겠죠.
      그런 경우 업체에서도 데이터를 못 살릴 가능성이 적지 않습니다.

  6. g 2014.07.10 17: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글 잘보고 갑니다.
    아쉬운 부분에 대해서 몇가지만 얘기 드리고 갑니다.
    위 내용은 복구 방법 이라기 보다는 백업에 대한 내용 입니다.
    업체 어디서도 1~2번을 복구라고 표현 하지는 않습니다.

    3번도 역시 비슷하나 파이널데이터에 대해서 언급하자면 논리적오류가 있는 디스크에서
    데이터복구를 가능하게 해주는 프로그램입니다. 이 프로그램 핵심 엔지니어는 두분 이었으며, 두분 다 아는
    분들입니다. 그중 한분은 현재도 모바일을 복구를 위해서 저희 사무실에서 프로그램 개발중 이십니다.
    파이널 데이터는 복구 프로그램 이지만 논리적인 오류를 위해서 제작된 프로그램으로 물리적인 오류를
    수정/복구하는 기능은 없습니다. 프로그램중에는 getdata, r-studio등이 베드섹터 스킵 기능이 포함되어 있으며, 다양한 기능이 더 많이 구현되어 있습니다. 파이널 데이터 보다 더 발전된 프로그램이라 보시면 됩니다.
    이 두개 프로그램이면 대부분 논리적인 오류에서 데이터 복구는 일반분들도 가능 합니다.

    다만 여기서 문제는 물리적인 손상이 있는 저장매체를 이런식으로 접근 하게 되는건 상당히 위험한 방법이며,
    결국 나중에 업체를 방문 하여도 복구는 당연히 불가 합니다.

    여기에 보시면 복구업체가 아닌 일반분인데 상당한 지식을 갖고 계시며, 데이터복구쪽도
    상당히 깊이 있는 내용이 많이 있습니다.
    http://forensic-proof.com/archives/3221

    물리적인 오류가 있는 디스크를 가지고 논리적인 접근을 계속 시도하면 결국엔 데이터복구가 완전히 불가하게되는데 계속된 접근 시도가 하드디스크 미디어에 물리적인 변형을 가져오거나 헤드에 의해서 디스크 표면에 손상을 가져오게 됩니다.0과1에 코드가 변경되면 복구가 불가하며, 피터구츠만에 주장도 현재 사실상 무의미하다는게 입증 되었습니다. 하드디스크에 경우 일반 변형된 데이터는 절대 복구가 불가하기 때문에 최대한 손상범위를 제외 하고 작업이 진행 되어야 합니다.

    결국 저장매체에 물리적인 결함이 있는 경우 단순 접근이 아니라 dd 이미지 복제 작업을 진행 사본으로 작업을 진행 하여야 하며, 디스크카빙이 불가한 경우는 용도에 맞는 레벨에 이미지 장비(pc3000,ddp,atola,ninja)을 이용 하여 raw카피 후 작업을 진행 하셔야 합니다.
    이경우도 모듈/p-list 등 sa가 정상일 경우에나 가능한 일입니다. 고유 id에 경우 손상시 복구가 불가합니다.
    열거하기 힘들 정도에 다양한 증상이 있으며, hddgugu.com 정도만 가보셔도 전세계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수없이 많은 물리적 증상들로 고민하고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결국 논리적인 오류가 아닌 물리적인 오류에 대한 잘못된 접근은 데이터복구에 있어 치명적인 문제를 발생 시키려, 이런 이유로 물리적인 오류가 있는 디스크를 논리적 접근으로 해결 하기 위해서 계속된 시도를 하신 후 복구업체를 찾아 가시면 복구가 불가한 이유 입니다.


    그리고 요즘은 테스트 장비나 소프트웨어가 잘만들어져 있어 디스크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사용자 분들도
    잘 파악하고 있습니다. 정상적인 데이터복구 업체에서 손상도 없는 걸 엄청난 비용을 청구 하지는 않습니다.
    XXX119,X119등에 업체를 제외하면....ㅜ.ㅜ

    언젠가 정말 중요한 데이터를 살려야 하는 일이 있다면 무료 소프트웨어로 mhdd등으로 우선 디스크 검사를 진행 하신 후 rawcopy 후 작업을 진행 해보시기 바랍니다.
    ^^ 그럼 이만


    • BlogIcon 비프리박 2014.07.10 19: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전문적이고 상세한 답글 감사합니다.

      일반적으로 '고장'이 난 하드 디스크에서 데이터를 가져오는 것을 '복원'이라고 하죠?
      그래서 복원이라고 적은 것이구요. 그것을 '백업'이라고 볼 수도 있긴 하겠습니다.
      일반적으로 '백업'은 디스크가 살아 있을 때 하는 작업을 말하지 않나요? 어쨌든.

      논리적 오류와 물리적 오류. 정확한 구분 감사합니다.
      포스트 본문에 제가 적은 내용은
      '논리적 오류가 났을 때'에 포함될 것 같습니다.
      '물리적 오류가 났을 때'에는 전문업체에 맡기는 것이 맞을 거구요. 맞습니다.

      물리적 오류가 난 디스크에 논리적 오류를 가정하고 반복 접근하는 것은 좋지 않지요. 좋은 지적입니다.
      일반 사용자 입장에서는 에러가 난 하드디스크가
      논리적 에러인지, 물리적 에러인지, 먼저 판단해 볼 필요가 있지 않은가 하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그 판단 없이 '에러' 만으로 전문업체에 맡겼을 때
      논리적 에러만으로도 물리적 에러 급의 비용을 청구 당할 가능성이 없지 않으니까요.
      말씀처럼 엄청난 비용을 청구하지 않는 업체도 있긴 하겠지요.

      보통, 하드 디스크에 개인 자료를 저장하지요.
      하드 디스크 에러는 상상만으로도 악몽이구요.
      역시, '복원' 보다는 수시 '백업'이 정답일 테고요.
      그게 이뤄져 있지 않을 때 불상사가 터지는 게 우리의 현실이기도 하지요. ㅠ.ㅠ

      다시 한번, 전문적인 답글에 감사드립니다.
      오프라인에서 뵈면 밥이라도 한 끼 먹고 싶은데요?

  7. YSH 2014.12.12 08: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8. 로또맞으세요. 2015.08.20 15: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쥔장님께서 위에 말씀하신 케이블이랑.... 가끔 눈에 보이는 도킹 스테이션인가? 하는 넘이랑 둘 다 쓰임새가 같으려나요? 데이터 복구를 위해선 쥔장님이 말씀하신 케이블을 하나 구비해놓는 것이 좋은지 아니면 하드 그냥 꼽으면 usb 연결해서 쓸 수 있는 도킹스테이션으로도 동일한 효과를 볼 수 있는 건지 궁금하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5.08.20 15: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hdd방식이 ide타입이면 케이블을 이용해야 할 거예요
      도킹 스테이션은 대부분 sata타입이예요
      요즘 나오는 케이블은
      ide, sata 겸용입니당
      참고하셔요

  9. 2015.10.06 04: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0. hardrada@naver.com 2016.12.19 13: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반년전에 고장난 하드디스크를 복구해보려고 들어왔습니다.

    이쪽에대해서 지식이 많지 않아서 그런데 하드디스크가 속에서 긁히는 소리가 나도 복구 할수있을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6.12.19 13: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중요한 데이터가 들었다면
      업체에 의뢰하세요
      갈리는 소리가 나는 정도라면
      개인이 시도할수록 더 망가짐 ㅜ

  11. omnisis 2017.09.27 10: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2017년 9월에 이 글을 봤지만, 큰 도움 받았습니다.

    저는 다행히 본 포스팅에 말씀하신대로

    SATA to USB 3.0 케이블 구입하여 연결해 봤더니 인식이 되더군요.

    덕분에 데이터 복구 잘 하고 출혈(!)을 막았습니다.

    감사드립니다.